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60520
오늘 42
어제 66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깔깔거리는 그녀의 웃음소리는 げらげらと笑う彼女の笑い声は
  日曜日 Nichiyoubi 일요일

노래를 듣다보면 일반적인 악기 또는 멜로디가 있는 음성이 아닌, 사람 소리라든지
또는 생활에서 들을 수 있는 효과음이 들어간 곡들이 가끔 있습니다.
아마도 노래를 통해 얘기하고픈 메세지를 그런 효과음을 통해서 좀더 '효과적으로' 전하고싶은 모양이지요.

예를 들어, Alan ParsonsOn Air 앨범의 첫 트랙인 Blue Blue Sky (Intro)을 들어보면
지저귀는 새소리와 함께 제트비행기의 제트 소음을 양쪽 스피커를 오가며 들려줍니다.
1분 39초의 짧은 곡에서 20초 정도나 들려주니까 그 효과음이 차지하는 비중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 노래에서 보자면 시인과 촌장비둘기에게를 들어보면
시작하면서 전화벨이 몇번 울리고 '여보세요?'하는 여성의 목소리가 나온 다음
하덕규의 음성으로 노래가 시작됩니다.

참고로 이 노래는 두가지 버전이 있는데,
효과음은 1984년 발매된 옴니버스 앨범 우리노래전시회에 수록된 버전이 더욱 터치가 좋고
1986년 발매된 1집 푸른 돛에 수록된 버전은 제게 있어 효과음이 상대적으로 별로입니다.
우리노래전시회 1
우리노래전시회 1

여덟번째 이야기 동화
여덟번째 이야기 동화
시인과 촌장보다 최근의 노래로 보자면 동물원여덟번째 이야기 동화 앨범에 수록된,
내가 아프게 한 사람들에게에서의 효과음도 터치가 좋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 곡은 크게 두 파트로 나뉘어지는데
(Paul McCartney & WingsBand On The Run이 세 파트로 나뉘어지듯이)
첫 파트가 끝나고 그 다음 파트로 넘어갈 때 전화벨 효과음이 나옵니다.
두번째 파트에서도 자동차 급제동을 연상케하는 효과음이 나오기도 하구요.

김창기가 만든 동물원 노래와는 달리 배영길이 만든 이 노래는, 상대적으로 비트가 강한 곡이기 때문에,
'동물원은 말랑말랑해서(?) 별로다' 싶어서 굳이 찾아서 들어보지않은 사람은 한번 들어보기를 권하고 싶습니다.

스핏츠(スピッツ)日曜日(Nichiyoubi, 일요일).
그들의 두번째 앨범 名前をつけてやる(Namae wo Tsuketeyaru, 이름을 붙여주마)의 두번째 트랙.
스핏츠日曜日에서도 효과음이 등장하기 때문에, 서두에 효과음 이야기가 조금 길어졌습니다.

이곡은 아래와 같은 구성으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C 전주
A 일절 晴れた空だ‥‥花を探しながら
A 이절 破れかけた‥‥花を探しながら
B 후렴 色白女神の‥話に魅かれたから
C 간주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ャ)의 기타, 아오키 나루미(靑木成美)의 래핑 보이스(lauphing voice)
A 삼절 晴れた空だ‥‥花を探しながら
C 후주
名前をつけてやる
名前をつけてやる

日曜日의 간주 부분에서 미와 테츠와의 기타 연주와 함께 나오는 효과음, 래핑 보이스,
아오키 나루미의 깔깔거리는 웃음소리를 통해서 스핏츠는 과연 누구의 웃음소리를 표현하고자했던 것일까요?

日曜日노랫말 첫 부분을 들어보면,
晴れた空だ日曜日 戦車は二人を乘せて
개인 하늘이다 일요일 탱크는 을 태우고

그리고 후렴부로 넘어가면,
色白 女神の なぐさめの歌よりも
뽀얀 피부 여신의 위로의 노래 보다도

이 두가지 대목 중 하나에서, 깔깔거리는 여자 웃음소리의 주인공을 찾을 수 있을 듯 싶습니다.

그렇다면 그 깔깔거리는 웃음소리는,
함께 야외로 나간 '여자친구' 또는 숲에서 만난 뽀오얀 피부의 '여신(女神)'.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는 이 곡을 레코딩할 때 그 둘 중 누구를 염두에 두고 넣은 효과음일까요?
'여자친구'? 아니면 '여신(女神)'?

성우 분이 간주 부분의 웃음소리를 맡아주셨죠~
바로 그 래핑 보이스의 주인공에 대하여 드러머 사키야마 타츠오(崎山龍男)는 이렇게 말하는데

스핏츠日曜日에서 래핑 보이스로 참여하는 그 '성우'는
극단 토엔(東演) 소속의 연극배우이자 뮤지컬배우인 아오키 나루미(靑木成美)라고 합니다.
靑木成美
靑木成美


日曜日たち
2005년 10월 16일 일요일 오후 한시. 세탁기에서 세탁물을 꺼내 건조대에 널고 커피를 마십니다.
마치 지난 일월에 읽었던 소설 '요시다 슈이치(吉田修一)일요일들(日曜日たち)의 한대목같은 일요일.

백수의 나날이 길어지면 요일 감각은 말할 것도 없고 어제, 오늘, 내일의 경계조차 흐지부지해진다.
다시 말해서, 오늘의 해가 지면 내일이 오는 것이 시간의 흐름이지만,
갑자기 뭔가가 잘못되어 내일이 아니라 다시 한번 어제가 반복되는 듯한,
그런 아무 의욕없는 시간의 흐름을 느낄 때가 있다.

창밖을 보니 日曜日의 노랫말 처음처럼 맑게 '개인 하늘(晴れた空)'이군요. 씻고 밖으로 나가야겠습니다.
밖으로 나간다해도 마사무네日曜日에서 노래하는 듯한 백일몽의 풍경은 펼쳐지지 않겠지만
적어도 요시다 슈이치가 서술한 것과 같은 '아무 의욕없는 시간의 흐름' 만큼은 멈추게할 수 있겠지요.

그래서 커피잔을 비우고 침대 위에 널부러진 이불을 개키고, .. '개인 하늘(晴れた空)' 아래로 나갈 준비를 합니다.
日曜日에 대한 또다른 사키야마 타츠오의 코멘트를 떠올리며 스핏츠名前をつけてやる 앨범과 소설책 한권도 챙기구요.

崎山龍男
崎山龍男
스핏츠의 드러머 사키야마 타츠오는 이 곡에 대해서 이런 이야기도 덧붙인 바 있습니다.

名前をつけてやる를 앨범 중에서 제일로 좋아합니다」라고 말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이 앨범 중에서도 이 日曜日라는 곡은 다양한 기타 사운드가 들어가 있고.
화려하고 템포가 멋진 곡이죠.
당시의 저희의 기세를 잘 드러내준다고 생각해요.

위 인용한 코멘트는 1996년 4월에 발간된 어느 음악 잡지에서 접할 수 있는 사키야마 타츠오의 코멘트인데
1996년 4월이라면 ハチミツ(Hachimitsu, 벌꿀) 앨범까지 (미니 앨범까지 포함하면) 모두 7장의 앨범이 이미 발매되었을 시점인데도
도리어 초기 앨범인 名前をつけてやる(Namae wo Tsuketeyaru, 이름을 불러주마) 앨범을 제일 좋아한다는 사람이 많았나 봅니다.

그래서 화창한 일요일 오후, 저의 BGM도 名前をつけてやる입니다. スピッツを聴いてやる!!(스핏츠를 들어주마!!) ^^;;

참고로 2005년 9월말 현재까지 발표된 스핏츠의 곡 노랫말 중에서 '요일(曜日)'이 언급되는 노래는 이곡 말고 세 곡이 더 있더군요.
그 세 곡은, 금요일의 トンガリ'95, 토요일의 大宮サンセット 그리고 또다른 일요일의 運命の人 입니다.

6번째 앨범 ハチミツ(Hachimitsu, 벌꿀)의 6번째 트랙 トンガリ'95(Tongari '95, 뾰로통 '95)에서
短い夢を見てる おかしなフライデ―
짧은 꿈을 꾸고있는 이상한 프라이데이(friday)

8번째 앨범 フェイクファ―(Fake Fur, 페이크 퍼)의 4번째 트랙 運命の人(Unmei no Hito, 운명의 사람)에서
バスの搖れ方で人生の意味が解かった日曜日
버스가 흔들리는 법으로 인생의 의미를 안 일요일

24번째 싱글 夢追い虫(Yume Oi Mushi, 꿈을 좇는 벌레)의 B-SIDE
大宮サンセット(Omiya Sunset, 오오미야 선셋)에서
大宮サンセット 手をつないで 步く土曜日
오오미야 선셋 손을 잡고 걷는 토요일

日曜日 노랫말 살펴보기
ハチミツ
ハチミツ

フェイクファ―
フェイクファ―

夢追い虫
夢追い虫

日曜日를 비롯한 스핏츠의 여러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no spitz no life [SPiTZ HAUS]입니다.

이 글에 첨부된 음악의 저작권은 원 소유자 또는 관계 회사에 있으며 재사용을 금합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만일 권리를 가진 개인이나 단체가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 음악 파일은 즉시 삭제될 것입니다.
 | 2005/10/16 13:20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21)
  Tags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9  

liebemoon -  2005/10/16 18:49 comment | edit/delete
이 노래는 네이버 블로그를 전전하다가, 우연히 라이브 버젼으로 처음 듣고 좋다고 생각했었어요. 그리고 앨범 버젼을 나중에 들었는데 중간의 웃음 소리에 적잖히 놀랐던 기억이 있네요. 여자친구나 여신의 웃음소리라고 생각하기에는 조금 .. 무서웠어요T_T
         
액션가면ケイ 2005/10/17 02:15 edit/delete
「日曜日」のライブバ―ジョン、そんなことが ありますか?
그래요? 몰랐어요.「日曜日」의 라이브 버전이 있는 줄을. 공식매체를 통해 나온 것은.. 아닌가봐요? 궁금 궁금.

[MiN..] -  2005/10/16 23:01 comment | edit/delete
liebemoon님, 어느 블로그에서 보셨는지 혹시 아시나요?
제가 올렸던 거랑 같은걸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liebemoon 2005/10/16 23:21 edit/delete
7-8월쯤에, 한창 스피츠에 빠지면서 네이버에서 여러 검색어로 검색해서 나온 페이지를 훑다가 봤었어요. 말 그대로 전전하다가(..) 본거라 확실하게 어디였는지는 기억이 안나는데, 혹시나해서 지금 "spitz 日曜日"로 검색해봤는데 그런 포스트는 안나오네요. T_T;;;

         
액션가면ケイ 2005/10/17 02:18 edit/delete
ミンさん、URLを書いてください。
제가 올렸던 거랑 같은걸까,하는 생각이 들었다면.. URL을 알려줌이 어떨지? 궁금해요.「日曜日」라이브 버전이.

검은새 -  2005/10/17 10:04 comment | edit/delete
언젠가 형에게서 받았던 CD가 생각나는군요.
"내가 아프게 한 사람들에게" 는, 확실히 기존의 동물원에 대한 생각을 뒤엎게 만든 곡이기도 했지요.
알란파슨스의 곡도 좋았고... 엄정화의 (제목이 뭐였더라?) 노래도 좋았고.
오늘은 퇴근길에 그 CD를 찾아 차에서 들어야겠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5/10/17 11:59 edit/delete
彼女は ポ―ル·オ―スタ―が 大好き、僕は スピッツが 大好き。
어제 음반가게로부터 주문한 음반 들어왔다는 전화.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기, 그것도 주문해서 사기' .. 정말 오랜만인 듯.
'Music For Paul Auster'라는 2장짜리 국내 기획 컴필레이션인데 24곡 중에 이름자라도 들어본 건 Mal Waldron뿐.
(아마 넌 모르는) キッドネコさん의 작업실에서 접했던 음반이었는데 맘에 들어서 찾아보니 온라인으로는 거의 절판.
기회가 난다면 들어봐. 일할 때 또는 드라이브할 때 BGM으로 아주 좋을 듯 싶었어.

[MiN..] -  2005/10/17 16:56 comment | edit/delete
제가 올린건 그 프리토크에 있는 동영상인데요.. 지운지 그렇게 오래 되지도 않았는데 못 보셨단 말씀이십니까...(...섭섭합니다 ; )

liebemoon님, 동영상이라면 제가 배너를 달아뒀으니 못 보셨을리 없을테고, '들으신'거면 그냥 음악인가보죠? 라이브음원이 dvd나 기타 다른 걸론 나온 적이 없는데.. 흠, 재미있네요. ^^
         
액션가면ケイ 2005/10/17 20:01 edit/delete
もの覚えが‥わるい。
'ROCK IN JAPAN 2004'였군요!「초록색모자」하니까 기억이 납니다. (날이 갈수록 문제군요. 이 대책없는 기억력.)
개인적으로는 자료..같은 걸 잘 모아두지 않습니다. 늘 후회하면서도 말입니다.
선물로 받은 '자료모음CD'도 지난 초봄 이사갈 때 어디론가 휩쓸려 들어갔는데 종적이 묘연하구요.
물론 '심플리' 등에서 접할 수 있는 자료이긴 합니다만, 어느날 문득 떠오르고 보고싶어서 '심플리'에 들렸을 때..
[MiN..]님의 bold체 메세지, "PostScript. 서버 용량 관계로 동영상은 제공되지 않습니다" (난감해지지요.)

         
liebemoon 2005/10/17 21:06 edit/delete
이 부실한 기억력을 어쩌면 좋을지. 도움이 못되어드려서 죄송합니다. T_T;;;

         
액션가면ケイ 2005/10/17 21:31 edit/delete
リベム―ンさん도 그러하다니, (이 장면에서) 그나마 저도 스스로 위로가 되네요. ^^;;

マサミ -  2005/10/19 06:32 comment | edit/delete
げらげらと笑う笑い声は、身近い誰かをふと思い出せますね。
중간의 마녀웃음소리같은 목소리....오호호호-
         
ケイ 2005/10/19 11:44 edit/delete
ガ―ルフレンドでもなくて、色白の女神でもなくて、身近い誰か?魔女の笑い声みたいな‥身近い誰か!(笑)
ところで、マサミさん、夜明けまで 一日晩中 何を していますか?

マサミ -  2005/10/19 14:41 comment | edit/delete
昨日、ちょこっと疲れて早めに寝たんですよ。
あまりにも早く寝つったんで、目が覚めた時間も早すぎました。
BUGS MUSICで音楽でも聴こうかなと、考えて入ってみたら、
なんと!!定期検診(けんしん)の日だったので、がっかりしました。ふだんは入らないサイトなのにあいにく。^^
まあ、そういう事で、ケイ先生の目には、一晩中(ひとばんじゅう)私が徹夜(てつや)したみたいに見えたようですね。
         
ケイ 2005/10/20 01:45 edit/delete
そうでしたか。徹夜した人はマサミさんではなくて、私だったですね。^^
「ハチミツとクロ―バ―」を ダウンロ―ドするために 朝まで 眠ることができなかったです。

시즈오카 -  2006/09/23 18:53 comment | edit/delete
노래 좋은데, 중간에 여인의 웃음소리는 좀, 섬찟하네요.
근데 여기 우리동네 어떤 아줌마의 웃음소리와 비슷하네요. 집에 있으면서 들었는데.
그 비슷한 소리. 밤에 듣고, 쭈뼛한 기억 있어요.
또 한 아줌마는 낮에 그렇게 높은 톤은 아니지만, 비슷한 음으로 웃어서 놀랐는데, 아마 무슨 테레비 프로를 보고 그런 거 같아요. 아줌마들 밖에서는 어떤가 몰라도 집에서는 소리가 제법 커요. 매일 그런 건 아니지만.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0:16 edit/delete
섬찟.. 하기까지 하나요? ^^a

         
시즈오카 2006/09/23 20:23 edit/delete
솔직하게, 네.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0:56 edit/delete
도와드릴 방법이 없군요. (_._) 스핏츠의 모든 노래를 다 좋다고 안겨드릴 수는 없는 노릇이니. 다른 노래를 찾아봅시다.

         
시즈오카 2006/09/23 21:12 edit/delete
걱정안하셔도 되요. 밤에 안들으면 되고, 아직 못들은 다른 노래가 많거든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1:39 edit/delete
하기사, 여기에 지금까지 언급된 스핏츠 노래보다 그렇지 않은 스핏츠 노래가 더 많은 정도이니까요.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210] [211] [212] [213] [214] [215] [216] [217] [218]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