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124479
오늘 170
어제 413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두 사람의 꿈이 뒤섞이는 신비한 공간 二人の夢が混じり合う神秘的な空間
  Nagisa 해변

스핏츠(スピッツ)渚(Nagisa, 해변), 한 번 더.
지난번 글에서는 P/V 영상이었는데 이번에는 라이브다.

SPITZ JAMBOREE TOUR '96−'97 투어의 총 70회 공연 중 57번째,
1997년 3월 23일 토쿄(東京) NHK홀에서의 음원이다.
1999년에 VHS로 나왔다가 2001년 DVD로 발매된 라이브 모음집에 재수록되었다.
ジャンボリー 2
ジャンボリー 2
POVH-1076


スピッツ

ささやく冗談でいつも つながりを信じていた
砂漠が遠く見えそうな時も
ぼやけた六等星だけど 思い込みの恋に落ちた
初めてプライドの柵を越えて

風のような歌 届けたいよ
野生の残り火抱いて 素足で走れば

柔らかい日々が波の音に染まる 幻よ 醒めないで

ねじ曲げた思い出も 捨てられず生きてきた
ギリギリ妄想だけで 君と

水になって ずっと流れるよ
行きついたその場所が 最期だとしても

柔らかい日々が波の音に染まる 幻よ 醒めないで
渚は二人の夢を混ぜ合わせる 揺れながら輝いて

輝いて・・・ 輝いて・・・

柔らかい日々が波の音に染まる 幻よ 醒めないで
渚は二人の夢を混ぜ合わせる 揺れながら輝いて

作詞・作曲∶ 草野正宗
해변스핏츠

속삭이는 농담으로 언제나 이어짐을 믿고 있었다
사막이 멀리 보일 듯한 때도
희미해진 육등성이지만 굳게 믿는 사랑에 빠졌었다
처음으로 프라이드의 속박을 넘어

바람과 같은 노래 보내주고 싶어
야생의 타다남은 불 안고서 맨발로 달리면

부드러운 날들이 파도소리에 물드네 환상이여 깨지 말아라

비틀어 구부린 추억도 버릴 수 없고 살아왔었다
빠듯한 망상만으로 너와

물이 되어 계속 흘러가네
다다른 그 장소가 최후라고 하여도

부드러운 날들이 파도소리에 물드네 환상이여 깨지 말아라
해변은 둘의 꿈을 한데 섞네 흔들리면서 눈부시게 빛나고

눈부시게 빛나고··· 눈부시게 빛나고···

부드러운 날들이 파도소리에 물드네 환상이여 깨지 말아라
해변은 둘의 꿈을 한데 섞네 흔들리면서 눈부시게 빛나고

작사·작곡∶ 쿠사노 마사무네


안터넷에서 이 노래를 검색해보면 다음과 같은 텍스트가 나온다.

歌詞は、草野が武蔵野美術大学在学時に、生物学を教えていた国井喜章が「渚は陸海空のどれでもなく、しかしその全てが関係しているエリア」と語っていたことがヒントとなった。いわゆるリゾート的なイメージではなく、色々なものが混じり合う神秘的な空間としての渚をイメージしている。
노랫말은, 마사무네가 무사시노 미술대학에 다닐 때, 생물학을 가르치던 쿠니이 요시아키가 "해변은 육해공의 어떤 것도 아닌, 그러나 그 모든 것이 관계되어 있는 에어리어"라고 말했던 것이 힌트가 되었다. 이른바 리조트적인 이미지에서가 아니라 여러가지 것이 뒤섞이는 신비한 공간으로서의 해변을 이미지화하고 있다.

쿠니이 요시아키(国井喜章)미생물 노트(美生物ノート)라는 책을 낸 바 있는 생물학자인데
(참고로 여기서 '미생물'은 세균 등을 이르는 '미생물(微生物)'이 아니라
살아 있는 것들은 아름답다라는 의미를 강조한 조어 '미생물(美生物)'로 생물을 표현한 것이다)
20대 초반의 대학생 쿠사노 마사무네는 해변(渚)에 대한 위와 같은 해석이 인상에 남았고
세월이 흘러 20대 후반에 들어선 뮤지션 쿠사노 마사무네
그러한 해석에 기초한 해변의 이미지를 자신만의 시어와 음률에 담아 세상에 들려줬단 얘기다.
美生物ノート
国井喜章
美生物ノート


이러한 배경을 전제하면 몇몇 단어에 새삼 눈길이 가고 노랫말을 다시 살펴보게 된다.
이를테면 이렇게.
물의 이미지와는 대척점에 있다고 해도 될 만한 '사막(砂漠)'을 땅의 단어로,
맨눈으로 볼 수 있는 별 중 가장 어두운 별인 '육등성(六等星)'을 하늘의 단어로 삼고
거기다가 '바람(風)'과 '파도소리(波の音)'까지 '한데 섞은(混ぜ合わせる)' 이미지.
그리하여 '눈부시게 빛나고···(輝いて・・・)' 있는 해변.

그러니까,
쿠니이 요시아키의 해변 즉, '육해공 모든 것이 관계되어 있는 에어리어'를 기초로 해서
쿠사노 마사무네가 시청각의 감각까지 포함하여 뒤섞은 신비한 공간으로서의 해변.
그것이 바로 스핏츠가 들려주고자 하는 渚(Nagisa, 해변) 아닐까.
ジャンボリー・デラックス
ジャンボリー・デラックス
UPBH-1026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스트리밍 될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4/07/27 23:47 | 스핏츠/VIDEO | trackback (0) | reply (6)
  Tags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74  

Crispy! -  2014/08/05 22:46 comment | edit/delete
날씨가 너무 덥습니다. 더위엔 강한 편이라 생각하는데, 오늘은 정말...!!
더운 날씨에 잘 지내고 계신지요.
저야 물론 잘 지내고 있답니다. 여름방학인 꼬마와 함께! ^^

Kei님 덕분에 저도 다시 한번 노랫말을 살펴 봤어요!
ㅠ ㅠ...너무 멋있는거 아닙니까...

얼마전 무도관 공연 다녀 왔어요.
거기서도 새삼 감동받은 곡이 있었는데...
역시 들어도 들어도 새삼 감동 받게 되는 곡들.
그래서 우리가 스핏츠를 좋아하는거겠죠??
         
Kei 2014/08/07 13:52 edit/delete
그래도 추운 것 보다는 낫지, 이러면서 지냅니다.
(겨울에는 거꾸로 '더운 것 보다는 낫지' 이러겠지요? 후훗)

너무 춥거나 너무 덥거나 그러면, 밖을 나가도 금방 어디론가 들어가고 싶어지지요.
요즘 같으면 어서 빨리 에어컨 나오는 곳으로! 이렇게 되더라구요.

자전거를 타면 그 상황 자체가 일종의 '공냉식 에어컨' 상황이 되잖아요.
달리면 자연스럽게 제가 바람을 맞는 셈이 되니까요.
그런데 요즘은 자전거를 타고 달려도
마치 사우나 문을 열엇을 때 훅! 하고 뜨거운 열기가 닥쳐오듯 그래요.
너무 더우니까 달려도 "에어컨은 개뿔, 이건 사우나야!" 인 거죠.

부도칸 다녀오셨다니!
부럽부럽!

언제나 좋은 스핏츠 노래이지만,
그 '새삼' 감동받는다는 것. 캬아~ 어떤 심정인지 알 것 같아요.
이번 부도칸 공연에서 Crispy!님을 '새삼' 감동시킨 곡은 뭘까요?!

         
Crispy! 2014/08/18 23:28 edit/delete
자전거..저도 완전 공감해요.
저야 Kei님과 같은 멋진 로드바이크가 아닌 '마마차리' 지만요.
달릴때도 덥지만 목적지에서 내리면 땀이 비오듯...

부도칸, 다녀왔답니다!!
의외로 크지 않더라구요. 혼자 클 거라고 상상 했었거든요.

이번에 새삼 감동 받은곡은 바로바로...「正夢」 랍니다.
이곡 저곡 듣고싶던 곡도 많이 들을 수 있어서 좋았지만, 마사유메를 듣는 순간....왠지 모르게 뭉클 하더라구요.
눈물이 나오려고 귀가 멍멍해 지는걸 억지로 참아 냈습니다.
귀가 멍멍해 지면 음악을 선명히 들을 수 없잖아요~ ^^;;(핑계)

허를 찌르던 그때의 그 감동.
아~~ 또 스핏츠 라이브 가고 싶어요.
죄송해요. 흥분해서 말이 길어 졌습니다.

남은 여름도 건강 관리 잘 하시고 즐겁게 보내시길~~

         
Kei 2014/08/23 16:14 edit/delete
일본의 여러 풍경 중에 마음에 드는 풍경 중의 하나가 '일상적으로 자전거 타는 풍경'입니다.
아직 한국은 일상적으로 타진 않지요.
한강에 나가도 다들 완전무장(?) 하고 나와서 타는 풍경이지요.
안전을 위해서 헬맷을 쓰고 타는 것은 여기가 거기보다 나은 장면이라면
자전거를 즐기는 사람들 대부분이 체력단련만을 위해 달리는 듯한 것은 좀 아쉬워요.

역시... "마사유메"였군요.
저도 이 노래를 들을 때마다 뭉클해집니다.
이 노래와 딱 붙어있는 저의 기억 때문이기도 하지요.

그런 노래를 라이브로 들으셨으니... 허어, 부러워서 어쩔 줄 모르겠습니다.

이쪽은 요즘 날씨가 오락가락합니다.
장마철엔 비가 뜸하더니 그 장마철을 지나서는 폭우가 쏟아지고
또 그런 날에는 기온도 뚝 떨어져서 초가을 날씨처럼 서늘함도 느낄 정도구요.
토쿄는 더 더워진다면서요?

         
Crispy! 2014/09/02 22:48 edit/delete
사실..저번주에 일주일간 한국에 다녀왔답니다.
도착한 날은 비가 조금 왔었는데, 그 이후엔 계속 좋은 날씨였어요.
간만에 간 한국인데..일주일, 너무 짧더라구요.
아무리 한국과 일본이 가깝다고는 하지만, 외국은 외국이네요.
이동 수단과 시간이 번거롭고(?) 귀찮아요. ㅋㅋㅋ
못보고 온 사람들도 너무 많아서 아쉽고 또 아쉽네요. 흑...

일주일 전엔 정말 타는듯 더웠던 도쿄도 아침 저녁으로 제법 시원해 졌답니다.

푸른차 카페서 보니, 카페분 중에서도 마사유메에서 눈물을 흘리셨다는 분이 계시더라구요. ^^ (벌써 보셨나요??)
저랑 라이브 같이 간 분들 중 한 분도 마사유메에서 눈물을 쏟으셨는데!! Kei님도 이 곡에 가슴이 뭉클 해 지신다니.
이 노래와 딱 붙어있는 기억이 슬픈 기억일 지도 모르지만, 같은 곡에 감명을 받는 다는 일은 왠지 기뻐요.

         
Kei 2014/09/03 14:26 edit/delete
오랜만의 귀국이라, 무척 좋으셨겠어요.
한국에 있으면서 일본으로 여행을 가는 것이라면 일주일이면 충분 이상으로 긴 것 같지만
일본에 나가 살고 있으면서 오랜만에 들어와보는 한국이라면 일주일도 너무 짧죠.

이동 수단과 시간, 정말 그래요.
부산에서 후쿠오카 정도면 서울 가는 것보다 가깝고
서울에서 홋카이도까지 간다해도 두 시간 약간 넘는 정도일텐데
집에서 공항까지 가는 것은 차치하고서라도
보딩 두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해야 한다는 것이 너무 번거롭고 귀찮고 시간 아까워요.
엔간한 오전 비행기는 타기 위해 집에서 새벽에 일어나야 하잖아요.
12시간 비행하는 유럽이나 미주 쪽이라면 또 그러려니 하겠는데
2시간 내외로 갈 수 있는 거리를 가기 위해 미리 2시간이나 미리 가야 하고
또 그러기 위해서 한두 시간 먼저 준비를 해야 하니
서울의 집에서 눈 떠서 일본 어딘가의 숙소 체크인까지 6시간이 걸릴 수도...

카페 들어가본지 백만년입니다.
(팬심이 사라진 것은 아닌데 말이지요, 괜히 죄송스럽군요)
<마사유메>는 일단 노랫말부터가 듣는 이로 하여금 울컥하게 만들고
또 킨바라 치에코의 스트링스가 인상적인 편곡 또한 뭉클하게 만드는데 일조하는 것 같아요.

같은 노래에 비슷한 감동을 느낀다는 것.
그러니까, 취향의 공감.
그저 좋기만 합니다! ^^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