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124475
오늘 166
어제 413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너에게로 계속되는 오르막길 君へと続く登り坂
  P 피이

2004년 3월 27일 이후 오늘까지,
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에 글을 남겨주신 모든 분들.

[MiN..], ^^, _, 1004ant, 19, aikons, aka, aros, BAKI, banamy, BlissBless, Bohemian, cafeterrace, camomile, celli, cha*ya, chris, Crispy!, Dreaming Blue Sky..., Dyce, ed hardy, EGOISTsoyi, eh, elais, elofwind, elyu, enkoko, esperanza, FUWA, glucose, h, hansol728, hongng, hyangii, Ichiro, inaba, jinnuri, JooJiYeon, josh, jtirnya, JY, kiku, lee_pd, Les Paul, liebemoon, masa, masami, Maya, mazamune, miami, mio, mj, momo, mora, morpho, Mr.Met, Mr.zin, mukku, NEON, Nestari, nightgreen, ninano, noisepia, noisy, oo...., Pooni~, Ramones, Rhtn, ringorat, rurara, san, shakehaze, SOSO, Space Cowboy, splanny, sun, Sunstroke, SURF, syrup, tomiko Van, Tube, U-ra, VAN, xeno3002, yoda, Zikk,
가나, 가을이, 가을하늘™, 感, 감정생활, 강동현, 강민재, 개념, 거짓말, 검은새, 桂銀晶, 공갈포, 光, 괴신사, 궁금, 그녀, 김세현, 김은진, 나미, 냐옹이, 누늘, 늑돌이, 니은, 더블레인, 데미안, 둘리프트, 똥개오리, 라디오키즈, 로라걸, 류동협, 류사부, 리한, 마녀, 마사무네, 메이, 모운, 목, 물빛도시, 미도, 미도리, 미루키, 미미씨, 미오, 미키군, 밀크티, 바다거북, 바라미냥, 朴, 방랑마녀, 방문자, 배창완, 버트, 보리차, 보조개, 부디 건강하세요, 분랑, 블루, 비틀즈, 빨간망토 A양, 삶은여행, 상큼토끼, 샤르르, 샤리반, 샤이닝, 서민규, 서희, 세라비™, 솔솔, 솔잎추출물, 수안, 水波色時~, 스이유, 시다모, 시크리엘, 씨리얼, 아오리, 앙팡, 애인이다, 앰플, 야네크, 魚, 어웅, 엄지, 여우비, 에벌루숑, 에코, 에테르, 오디, 오리온, 우태욱, 욱병이, 원명희, 유상병, 은향씨, 응한, 이나미미, 이무기, 이시태, 이즈미, 이토친구, 작은 악마, 재희, 전수형, 조나쓰, 조제, 좋은친구, 지미키튼, 지영, 지우, 짜짜라, 天漁, 초류향, 춤바람이석사, 친구, 七色, 칼라, 캔디, 키라키라, 태양을 삼킨 새, 틸, 파페, 푸닥푸닥, 피아, 핑거스타일, 하츠, 함경완, 해쌀, 해커, 현타이, 호루라기~, 홍경, 황용호, 후이, 휘정, 희미, 히나마리,
ありす、コミュニティでの一番のトラブル、とろ、ナカムラ ユエ、はな、ぱく、みろりん、ロビタ。
(ABC 가나다 かな 순, 존칭 생략)

그리고 혹시라도 저의 부주의로 인하여 이 자리에서 닉네임이 언급되지 못한 ○○님(들),
글은 남기진 않았더라도 그동안 이곳을 드나들면서 조금이라도 편안한 시간을 보내셨던 분들,
아울러 오늘 이 곳에 처음 오신 분들도, 모두 편안한 연말연시 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글 남겨주신 분들 중에서 닉네임을 바꾼 경우, 최근에 사용하시는 것으로 고쳐 쓰기는 했으나
제가 꼼꼼하지 못한 탓에 혹시 예전 닉네임으로 썼거나 한글·영어·일본어 표기 등이 바뀌었을 수 있습니다.
이해해주시리라 믿습니다. 지적해주시면 내년에는 꼭 제대로 쓰겠습니다.


P(피이)

작사·작곡: 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全部それでいいよ 君はおてんとうさま
果てそうな時も 笑ってくれたよ
電話しながら 描いたいくつもの
小さな花 まだここにある
時は流れてゆく すべり落ちそうになる はぐれてなんぼの純情だけど
전부 그걸로 됐어 너는 해님
끝날 듯한 때도 웃어 주었어
전화하면서 그려본 몇 개
자그마한 꽃 아직 여기에 있네
시간은 흘러간다 미끄러져 떨어지는 것 같아진다 일행을 놓치고 어느 정도의 순정이지만

抱きしめた時の空の色 思い出になるほど晴れ渡る
こんなして再び会えたから 話そうとするけれど何でだろ?
知らぬ間に戻される 恥ずかしき炎
꼭 껴안았을 때의 하늘의 색 추억이 될 만큼 활짝 개었네
이렇게 다시 만날 수 있었기에 말하려고 하지만 왜일까?
모르는 사이에 되돌려지는 수줍은 불꽃

ピー音で隠した 今じゃ当たりまえの
古いコトバ 道を転がる
寂しくてイラだち 真夜中に駆け出す 孤独を気取る余裕もなく
피이 소리로 감춘 지금에서는 당연한
오래된 말 길을 굴러가네
외로워서 초조해지고 한밤중에 내달리기 시작하네 고독한 척할 여유도 없이

君へと続く登り坂を すりへったカカトでふみしめて
こんなして 再び会えたから 笑おうとしたけれど どうしたんだ?
ぎこちなく おどけてる 情けなき命
너에게로 계속되는 오르막길을 닳아빠진 신발 뒤축으로 힘껏 딛고서
이렇게 다시 만날 수 있었기에 웃으려고 했지만 어떻게 된 건가?
어색하게 익살을 떠는 한심한 생명

抱きしめた時の空の色 思い出になるほど晴れ渡る
こんなして再び会えたから 話そうとするけれど何でだろ?
知らぬ間に戻される 恥ずかしき炎
知らぬ間に戻される 消せなかった炎
꼭 껴안았을 때의 하늘의 색 추억이 될 만큼 활짝 개었네
이렇게 다시 만날 수 있었기에 말하려고 하지만 왜일까?
모르는 사이에 되돌려지는 수줍은 불꽃
모르는 사이에 되돌려지는 끌 수 없었던 불꽃

さざなみCD
2007-10-10
さざなみCD



스핏츠(スピッツ) 팬을 위한 덧붙임.

올해 연하장 포스트에 스핏츠P(피이)를 고른 이유는
이 곡의 전반에 걸쳐 연주되는 건반악기의 사운드 때문입니다.
미나가와 마코토(皆川真人)라는 건반 주자가 들려주는 아름다운 음률인데
로즈 피아노(Rhodes Piano)의 사운드가 마치 연말연시의 분위기를 자아내는 듯해서요.

1973년생의 미나가와 마코토는 3살 때부터 피아노를 치기 시작했는데
초등학생 시절에 교가를 브라스 밴드 편성으로 편곡했다는 얘기가 있는 걸 보면
음악적 재능이 어릴 때부터 대단했던 것 같습니다.
皆川真人
皆川真人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스트리밍 될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5/01/04 00:24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18)
  Tags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80  

Pooni~ -  2015/01/06 22:30 comment | edit/delete
한글 아이디 보고서는 '없네...ㅠㅜ' 하다가 다시 보니 있네요~~\(^^)/ 역시 반전이 좋네욤.
저는 늘 서투르고 서둘러서 반전의 재미를 누리고 사는것 같아요. ㅋㅋ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Kei 2015/01/07 13:36 edit/delete
Pooni~님은 저를 스핏츠 오프 모임에 불러주신다는 점에서 특별한 분이지요.
제가 2014년 가을의 '스피크닉' 모임에 참석할 수 있었던 것은 오롯이 Poono~님 덕분입니다.
고맙습니다.

2015년에도 스핏츠 음악과 함께 복 많이 받으시기 바라며
[myspitz story]에도 자주 들려주시기를.

돌리팟 -  2015/01/06 22:56 comment | edit/delete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해는 얼굴을 뵈어야 할텐데.
ps. p 좋아해요...! 언제 들어도 누군가가 마음을 꾸욱 움켜쥐는 것 같아요
         
Kei 2015/01/07 13:43 edit/delete
돌리팟님 :-)
정말 올해는 한번 봐야 할텐데 말이지요.
2010년... 쯤이었나요?
스핏츠 얘기말고도 이럭저럭 사는 이야기들, 많이 나누었던 시절이 가끔 떠오릅니다.
어떤 이야기였는지는 생각이 잘 나지 않지만 그때의 이미지가 뚜렷하게 남아 있거든요.
그 이미지는 여의도의 어느 유명한 빵집이기도 하고
신도림에서 구로 쪽으로 넘어가는 어딘가이기도 해요.
아, 고작 몇년 전일뿐인데도 아스라합니다.

둘리풋님. 새해 복 많이 받고 지난해처럼 올해도 여전히 아름답기를.
(제게는 '둘리풋'이라고 할 때가 가장 좋아서, 제맘대로 '둘리풋'님 ㅋ)

JY -  2015/01/06 23:22 comment | edit/delete
오랜만에 들렸다 반가운 글이네요.ㅋㅋ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 건강이 최곤거 아시져?ㅋㅋ
올해도 어디선가 마주칠것만같은 느낌.ㅋㅋ
정말 티타임 한번 가져야 겠네요ㅋㅋ
         
Kei 2015/01/07 13:50 edit/delete
2014년에 댓글로 처음 만나게 된 방문객 중에서 JY님이 제게는 가장 서프라이즈였습니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가 (그렇게 예상하치 못했다는 것이 어쩌면 대단한 착오였지요)
이렇게 서로 먼길을 돌아 돌아 마주치게 되다니.
그래서 더욱 반가운 마음이 팡팡 터졌습니다.

어제 동대문시장에 볼일 보러 갔다가 ('만보'를 찍을 정도였으니 상당히 돌아다녔지요)
추운 날씨에 그만 감기가 들었습니다.
새해에는 서로 주고받는 덕담 중에는 건강하라고 얘기가 빠지지 않는데
정초부터 덜컥 감기라니.

JY님도 새해 복 많이 받고 소소한 감기 같은 것부터 뭐든 아프지 말고 무조건 건강!
그래야 또 (마주칠 것 같은) 어딘가에서 자주 마주치겠지요? ^^
JY님 편한 시간 잡히면 정말 티타임 한번 하구요! 핫핫핫!

나미 -  2015/01/08 20:05 comment | edit/delete
그간 격조했습니다.
언제부터인가 닉을 불러주시던 게 생각났는데 제 닉이 또렷이 남아 있으니 여러 가지 감상이 드는군요.
언뜻 떠오르는 건 기쁨, 추억, 아쉬움...일까.

언제 한 번 뵈었으면 좋겠다 생각한 것도 벌써 제법 시간이 지난 이야기가 되었군요.
친구 분이 넬을 좋아한다는 이야기를 본 기억이 나는데. stay는 여전히 좋아하고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스핏츠 노래를 들은지 한참 되었군요. 아는 곡도 그렇게 많진 않지만 간만에 들어볼까.

제가 좋아하는 그룹은 그 사이 해체하고 재결성하고 바빴네요(?)
요 근래는 Perfume에 끌리는데 드물게도 인기 많은 그룹을 좋아하게 되네요. 발랄하다 못 해 톡톡 튀는 편이지만 팬층이 꽤 있어서인지 홍백가합전에도 꽤 출연하는 듯 합니다.

이래저래 많은 상념들이 생각나지만 표현할 솜씨가 부족해서 이쯤 줄입니다.
따스한 햇살 받으며 행복한 오후 되시길.

뱀발. 한 번 지워진 거 다시 쓰는 건 역시 어렵습니다.
         
Kei 2015/01/09 11:17 edit/delete
격조, 정말 격조했습니다. 나미님.
여러가지 감상. 기쁨, 추억, 아쉬움...
나미님의 댓글 덕분에 저도 잠시 그런 감정들을 떠올리게 됩니다.

넬을 좋아한다는 친구.
그 친구가 군대갈 때 그런 얘기를 썼던 기억이 나는데
그 친구, 어느덧 병역도 학업도 다 마치고 지금은 사회인이 된 지도 꽤 되네요.
지방에서 회사생활을 해서 이젠 자주 보기 힘듭니다만.

이렇게 여길 들리신 김에 스핏츠 노래도 들어주세요, 하하핫.

퍼퓸? 누구지 싶어서 검색해봤습니다.
오오모토 아야노(大本彩乃), 카시노 유카(樫野有香), 니시와키 아야카(西脇綾香).
세 사람으로 이루어진 테크노팝 유닛이라고 나오네요.
(일본이든 우리나라든) 걸그룹 음악은 제 취향이 아닙니다만
'테크노'적이라는 점에서 잠시 귀기울이게 되네요.

오랜만에 다시 접하는 나미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앞으로도 자주 들려주시기를.

니은 -  2015/01/08 19:55 comment | edit/delete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ㅎ
저번에 오랜만에 뵈어서 반가웠어요!ㅋ_ㅋ
         
Kei 2015/01/09 11:20 edit/delete
어제 하루종일 감기몸살로 말그대로 '뻗어' 있었습니다.
오늘 간신히 정신을 차렸습니다.

정초부터 이거 뭔가 싶어요.
새해 복도 아직 받질 못했는데 감기몸살이라니.

지난번에 저도 무척 반가웠어요.
(여전히, 그렇게 인사만 하고, 얘긴 나누지 못했지만)

니은님. 새해 복 많이 받아요!

aros -  2015/01/08 23:05 comment | edit/delete

케이 님, 너무나 오랜만에 댓글을 남깁니다.
잘 지내고 계시죠? 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세요!

         
Kei 2015/01/09 11:22 edit/delete
aros님, 잘 지내시죠?
얼마 전의 off-line모임에 사정상 나가지 못하는 바람에 뵙지를 못했어요.

저는 정초부터 감기몸살로 거의 죽다 살아난 것을 빼고나면, 고마고만 그럭저럭입니다.
aros님도 새해 복 많이 받고 건강하세요!

 -  2015/01/14 13:18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5/01/14 22:38 edit/delete
○○님 덕분에 문득 깨달았습니다.
2004년 3월 27일.
그때로부터 10년도 넘게 세월이 지났구나, 하고 말입니다.

많은 분들의 성원 속에 지금까지 이어질 수 있었고 그래서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자
이렇게 연하장 포스트를 매년 한번씩 쓰고 있답니다.
여러 방문객의 닉네임을 한꺼번에 언급하고 있지만,
마음만은 ○○님을 비롯하여 모든 분들께 제각각의 연하장을 드린다는 마음으로요.

일하는 중에 BGM으로 듣고자 스트리밍 사이트로 myspitz story를 사용하신다니, 기쁨! ^^
○○님도 "작년보다 더 멋진" 2015년이 되시기 바라며, 올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Crispy! -  2015/01/15 11:00 comment | edit/delete
벌써 1월도 보름이나 지나버렸어요....
새해 인사 늦었습니다. 올해도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앞으로도 계속 이렇게 스핏츠로부터 시작하는 이런 저런 이야기들, 많이 들려주세요.
         
Kei 2015/01/16 13:08 edit/delete
어쩌면 조금 늦은 새해인사가 더 와닿는 건지 모르겠어요.
12월 31일과 1월 1일 이틀 간에 걸쳐서 집중적으로 새해인사가 오가다보니
이렇게 천천히 주고받는 새해인사가 말이죠.

Crispy!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Crispy!님의 성원에 힘입어 올해도
스핏츠로부터 시작하는, 스핏츠로 끝나는 또는 어쨌거나 스핏츠! (후훗~)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  2015/01/16 20:00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5/01/19 00:22 edit/delete
사실 SNS 중에 페이스북은 하고 있지만 다른 것은 하질 않고 있어요.
계정만 만들어 두었다가 (이벤트 같은 걸로 임의로 가입하는 경우가 되겠죠)
어쩌다 한번 (일년에 한번?) 들어가보는 정도?

○○님 같은 경우는 뭐랄까요? 연결고리를 남겨두고픈 분이라서? 후훗~.

감기로 열흘 넘게 고생하고 있습니다.
몸살은 이삼일에 끝났는데 기침은 여전합니다.
많이 사그러들긴 했지만 앞으로 이틀 정도는 더 가지 않을까 싶어요.
독감이 유행한다는데 그게 아닌 것이 다행이지요.

○○님도 감기 조심하시고 2015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3] [4] [5] [6] [7] [8] [9] [10] [11]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