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26305
오늘 76
어제 353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그때가 좋았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았는데 あの頃はよかったなんて言いたくはなかったのにな
  列車 Ressya 열차

어쩌다 보니.. 12월 들어서는 스핏츠(スピッツ) 관련 포스트가 넷, 그 이외의 포스트가 넷, 이렇군요.
블로그 개설 처음과는 달리, 스핏츠와 무관한 포스트가 슬금슬금 늘어나는 듯 싶은데,
오늘도 스핏츠와 약간 관련은 있지만 결국은 전체적으로 무관한 포스트입니다.

完全マスター2級 日本語能力試験 文法問題対策
日本語能力試験
文法問題対策
스핏츠 관련 포스팅을 할 때에는 노랫말 번역의 출처를 no spitz no life [SPiTZ HAUS]에 의지하고 있는데
스핏츠와 무관한 포스트, 특히 일본의 대중음악을 소재로 하거나 또는 그것을 곁들이는 포스트일 경우
글쓰기에 앞서 늘상 난감한 것이 바로 '일본어 노랫말을 우리말로 어떻게 번역해내야 할 것인가?'입니다.
그런 포스트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그동안 네번 정도 노랫말 번역을 시도해보긴 했지만..
그런 시도 자체가 아직 '초보자'인 저에게는 무리라는 것을 매번 실감하고 '의지꺽임'을 경험합니다.

12월 첫 일요일, 태어나서 처음 치러본 일본어능력시험(JLPT) .. 당연히 불합격이었습니다.
제가 시험접수한 것을 알고, 일본어에 능숙한 제 친구가 '제대로 공부해보라'면서 참고서까지 건네주었지만
저는 제대로 펴보지도 않은 채 차일피일 시간만 보내다가 그만 시험 당일에 이르렀고,
어제 인터넷으로 성적 조회를 해보니, 당연하게도, 합격과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먼 성적이더군요.

이러한 제가 일본음악에 대한 포스팅을 한다는 것은 분명「아니올시다」이긴 한데 말입니다. 하지만..

스핏츠가 열번째 앨범 三日月ロック(Mikazuki Rock, 초승달 록)을 발매한 것이 2002년 9월 11일.
그로부터 한달 쯤 뒤인 10월 17일 一期一会 Sweets for my SPITZ라는 이름의 앨범이 발매됩니다.

이 앨범은 모두 13곡이 수록된 스핏츠 트리뷰트 앨범으로,
시이나 링고(椎名林檎), 마츠토야 유미(松任谷由実), 오쿠다 타미오(奥田民生) 등 유명 뮤지션을 비롯해
츠지 아야노(つじあやの) 등 많은 뮤지션들이 각자의 소속 레코드회사의 벽을 넘어 참여한 앨범인데,
그 중에는 제가 처음 접하는 밴드인데도 귀에 바로 쏙 들어오는 사운드의 밴드도 있었습니다.

田舎の生活(Inaka no Seikatsu, 전원생활)을 리메이크한 Lost in Time이 그들이었지요.

스핏츠田舎の生活 myspitz story .. 바로가기
一期一会 ∼ Sweets for my SPITZ
一期一会
Sweets for my SPITZ

일본의 대중음악에 한해서 보면, 제가 음반을 적어도 두장 이상 구입할 만큼 즐기는 경우는 스핏츠 이전의 뮤지션들이 대부분입니다.
스핏츠를 듣게된 이후 언제부터인지는 모르지만 저 자신의 음악 취향이 은근히「스핏츠 온리(スピッツばっかり)」가 되었는데
그러니까 스핏츠 '이전'의 뮤지션은 신보가 나오면 미리 곡을 들어보지 않은 상태에서도 음반을 쉽사리 구입하면서도
스핏츠 '이후'의 뮤지션들은 어쩌다 듣게 된 노래들이 마음에 들어도 음반 구입에는 상대적으로 까탈스럽게 되더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저의 '닫힌' 편견이 분명히 작용한 까탈스러움을 이겨내고(?) 마음에 들어서 CD나 DVD를 구입하게 된 밴드로는
Bump of Chicken아지캉(アジカン, Asian Kung-Fu Generation) 그리고 앞서 언급한 Lost in Time가 있습니다.

스핏츠田舎の生活(Inaka no Seikatsu, 전원생활) 리메이크로 처음 알게 된 Lost in Time.
이후 접하게 된, 그들의 오리지날 곡 列車(Ressya, 열차)는 제게 울림이 크게 오는 곡이었습니다.

일본어 문법이라고는 이제 고작 ます形, て形, ない形 변화를 이해한 정도의 수준인 제가
이 노래의 노랫말을 번역해보고자 덤빈 것은 아마도 그 울림이 상당히 컸기 때문이겠죠.
僕は (나는)」를 제외하고는 단 한줄의 노랫말도 사전의 도움 없이는 곧바로 알 수 없는데도.

그래도 일한사전과 일본어 기초문법책을 여기저기 펼쳐놓고 列車 노랫말을 번역해 봤습니다.
아.., 물론, 사전과 문법책을 뒤져봐도 제 수준에서는 갸웃거려지는 대목이나 매끄럽지 못한 부분은
일본어에 능숙한 몇몇 분들의 도움을 '당연히' 받아서 정리한 번역입니다.

그렇게.. 요즘 제가 매일 서너 차례 이상 듣게 되는 노래, Lost in Time列車(Ressya, 열차).
이곳을 방문하는 분들에게 노랫말과 함께 한번 들어보시기를 권해보고 싶은 노래인데요.
日本語辞書
日本語辞書

群青
1st single 群青
2003-01-29
UKLB-033

track 03 列車



きのうのこと
2nd album きのうのこと
2004-06-16
UKLB-039

track 06 列車



秒針
1st DVD 秒針
2005-03-09
UKLB-043

track 03 列車 live
track 10 列車 live
track 17 列車 video clip



Lost in Time
Lost in Time
列車

もう自分自身に 嘘をつく事に
疲れ果てて しまったんだ

せわしなく動く この季節が
そんなに優しいとは 思わないけど

果てなく続く 未来という不安に
成す術も無く 途方に暮れる

キラキラ輝く あの街の灯りも
僕の心は 照らしてくれない

全てが変わった
何一つ出来なかった
それでも 必死だった
毎日に 怯えながら

あの頃はよかったなんて言いたくはなかったのにな

全てが変わって
何一つ残らなかった
いつかほどいた手を

僕は

見つけられるだろうか
探し当てるだろうか

あの頃はよかったなんて言いたくはなかったのにな

言いたくはなかったのにな


Lost in Time

vocal, bass : 카이호쿠 다이스케(海北大輔)
drums : 오오카 겐이치로(大岡源一郎)
guitar : 에노모토 키요타카(榎本聖貴)

2001/01 밴드 결성.
2002/06 첫번째 앨범 冬空と君の手 발매.
2002/09 현재의 멤버로 확정.
2002/10 스핏츠(スピッツ) 트리뷰트 앨범 참여
一期一会∼Sweets for my SPITZ
track 08 田舎の生活(Inaka no Seikatsu, 전원생활)
2003/01 첫번째 싱글 群青 발매
2003/09 두번째 싱글 ココロノウタ 발매
2004/06 두번째 앨범 きのうのこと 발매
2004/11 세번째 싱글 あなたは生きている / 秘密 발매
2005/03 첫번째 DVD 秒針 발매
2005/07 네번째 싱글 발매
2005/11 세번째 앨범 時計 발매
열차

이제 스스로에게 거짓말을 하는 것에
너무나 지쳐버린 거야

바쁘게 움직이는 이 계절이
그렇게 아름답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끝없이 이어지는 미래라는 불안에
떨쳐낼 방법도 없이 어찌할 바를 모르겠어

반짝반짝 빛나는 저 거리의 불빛조차
나의 마음은 비춰주지 않아

모든 것이 변했어
무엇 하나 해낼 수 없었어
그래도 필사적이었지
매일 흐르는 시간에 겁내면서

그때가 좋았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았는데

모든 것이 변해서
무엇 하나 남지 않았어
언젠가 놓았던 손을

나는

찾을 수 있을까
찾아낼 수 있을까

그때가 좋았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았는데

말하고 싶지는 않았는데


노랫말도 모른 채 좋아하던 곡, 列車.

바이브레이션과 탁성 그리고 가성,
그것들이 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보컬.
그 보컬이 주는 감정 전달이 최고조에 이를 때,

あの頃はよかったなんて言いたくはなかったのにな
그때가 좋았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았는데

노랫말을 번역하고나서 다시 들어보니..
바로 이 대목에서
노랫말의 의미를 몰랐을 때보다
훨씬 큰 '울림'이 또한번 오더군요. 저는요.

途方(とほう)に暮(く)れる
(방법이 없어) 어찌할 바를 모르다.

ほど(解) : 풀다. 뜯다. 기도를 그만두다.

또 한차례의 송년회를 마치고 새벽에 들어왔습니다. 이러저럭.. 미리 약속되어있던 송년회들은 대충 다 마친 듯 합니다.
세월이 흘러 2005년의 기억이 희미해져버렸을 즈음.. 올해를 다시 돌아본다면 과연 어떤 기분이 될까, 문득 궁금합니다.

あの頃はよかったなんて言いたくはなかったのにな
그때가 좋았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았는데
혹시 이런 느낌일까요?「지나고보니 나름대로 좋았던 2005년이었지만 굳이 좋았다고 말하고 싶지 않은.. 그런 기분」일까요?

송년회를 함께 했던 사람들이 하나둘 택시를 타고 늦은 귀갓길에 오르고..
마지막까지 남아있던 ○○○先生과 일본의 소설가 아베 코보(安部公房) 이야기를 잠깐 하다가 그도 찜질방으로 들어가고..
그 때까지도 취기가 가시지 않던 저 혼자 남아.. 터벅터벅 찬바람 속의 해운대 신시가지를 걸었습니다.

あの頃はよかったなんて言いたくはなかったのにな
그때가 좋았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았는데

○○○先生、あっ、明日からは ○○○さん。東京に 行けば 話したライブハウスに 一緒に インデ―ズ·バンドの公演を 見に行きましょう。

列車 노랫말의 우리말 번역에 도움을 주신 GRASSHOPER님, nightgreen님 그리고 ○○○님께 감사 드립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12/28 06:32 | 듣기 | trackback (0) | reply (25)
  Tags :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95  

이시태 -  2005/12/28 10:09 comment | edit/delete
와... 액션가면님 블로그에 오면... 일본어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더 깊어 집니다... 으...
         
액션가면ケイ 2005/12/28 11:42 edit/delete
언젠가 말씀드렸다시피, 저는 일본어를 배워야겠다고 마음먹고 정작 책이라도 한권 사게되는데까지는 몇년 걸렸지요.
또 거기에서 실제 액션을 취하는데까지도 한참 걸렸구요. 말씀드렸다시피 준비도 전혀하지않고 시험을 치르기도 했습니다.
한마디로 '박살'났습니다. 예상한 것이긴 합니다만. 다시 의지를 세워봅니다. '말배우기'라는 게 뭐 그렇지 않습니까?
느긋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의지만 꺽이지 않으면 언젠가는 뭐, 되겠죠. 이시태님도 시작해보새요. ^^;;

nightgreen -  2005/12/28 12:37 comment | edit/delete
아아... 이런 노래였군요. 가사만 봤을 때랑은 또 느낌이 다르네요. ^^
일본어는 액션가면님 말대로 의지만 꺾이지 않으면 어떻게든 됩니다. 마음만 다급하게 먹는다고 실력이 느는 건 아니더라구요. 내년에는 좋은 결과 있을 거예요. ^^
         
액션가면ケイ 2005/12/28 17:32 edit/delete
Lost in Time, 어떤가요? 괜찮지 않나요? 그래요. 내년에는 좋은 결과 있어야겠지요. 뭐 안되면 내후년도 있고, ^^;;

masami -  2005/12/28 13:55 comment | edit/delete
흐흐- 저도 만점을 위해 맹진하겠습니다.
간바리마쇼-!
         
액션가면ケイ 2005/12/28 17:30 edit/delete
W학원은 이번에 등록하지않고 관뒀는데, ○○先生이 마지막 날이니 등록여부 신경끄고 오늘 '놀러' 오라고 하더군요.
제 클래스에서 6명이 시험쳤는데, 저 빼고 5명 모두 합격이랍니다. 그것도 모두 300점을 훨씬 넘는 우수한 성적으로요.
역시 예습 복습 전혀 안하고 수업시간에 필기도 안하고 뻑하면 결석하고
게다가 시험장에서 '찍기, 대세는 3번'에만 의지한 제가 함격했다면, 그건 시험시스템 자체를 우롱하는 것이지요.

내년에는 시험 전날 밤새고 곧바로 시험장으로 가는 무모함을 범하지 말자, 그리고 시험치다가 잠들지 말자, 입니다.
공부하고 말고를 떠나서, 시험에 임하는 자세부터 바꾸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ㅋㅋ 그렇습니다. がんばりましょう!!

         
액션가면ケイ 2005/12/29 03:11 edit/delete
다음날 새벽 4시까지 무려 4차까지 끌었던, 그날의 송년회, 그건 곧 일본으로 돌아가는 ○○先生의 송별회이기도 했어요.
1차 감자탕집을 나와 '다리여덟개'라는 (살짝 데친 문어 안주가 맛나던) 2차를 거쳐 3차 노래방으로 자리를 옮겨가던 중,
○○先生이 マサミさん의 안부와 '신혼여행은 어디로 갔었는지' 등을 제게 묻더군요.
「毎日 ラブ·ラブ·モ―ド」라고 말해줬습니다. ○○先生, 파안대소. :)

robita00 -  2005/12/29 10:41 comment | edit/delete
안녕하세요!
僕もL.I.T.大好きです。そして同じく「一期一会」で彼らを知りました。海北君の書く曲は歌詞もメロディも胸に「ぐっ」ときますよねー。そしてやっぱりあの「声」。かなり好きな部類に入ります。
離れてしまってからやっとその人の大切さに気付いた、ということを歌っていると思われる『北風と太陽』の
"目を潰してしまうほどの太陽と 僕はいたのかなぁ"
という一節が僕は大好きなんです。

日本の色々な音楽を聴いてくれてとても嬉しいです。僕ももっともっといっぱい聴いていきます!
         
ケイ 2005/12/29 12:37 edit/delete
ロビタ00さんも L.I.T.を そのアルバムを 通じて 知るようになりましたよね!!
海北君の書く曲は 歌詞も メロディ―も すごく 良いが 彼の声が 特に 魅力的だと思っています。
そして やっぱり あの「声」も「あなたは生きている」も 私が 好きな歌です。
「北風と太陽」は まだ 聴くことができなかったが 機会になり次第に 必ず 聴いて見ます。
ロビタ00さんが嬉しいと言ったら 私は もっと もっと 嬉しいです!!

七色 -  2005/12/29 19:29 comment | edit/delete
아노코로와~요캇타난테~이이타쿠와나캇타노니나~

하는 부분을 들을 때마다

“昔は良かったね”といつも口にしながら
“옛날에는좋았지”라고언제나말하며

生きて行くのは本当に嫌だから
살아가는것은정말로싫으니까

(마키하라 노리유키의 どんなときも 中)

이 부분이 자꾸 생각나는 건 왜인지ㅎㅎ
         
액션가면ケイ 2005/12/30 03:09 edit/delete
どんなときも의 그 부분 .. 이야~ 그럴 듯 하네.
그렇다면 Lost in Time의 列車에서, 탄식의「探し当てるだろうか」에 대한 응답으로는
槇原敬之의 どんなときも에서의「迷い探し続ける日々が / 答えになること僕は知ってるから」쯤 되는 걸까? 큿~!
(槇原敬之를, 그리고 그의 どんなときも를, 아는 줄은 여태 몰랐네!)

masami -  2005/12/30 09:34 comment | edit/delete
파안대소- ㅋㅋ OO센쉐의 귀여븐 에가오가 생각나는군요.
오늘 아침에 일기예보보니까 서울은 구름끼고 남부지방은 따뜻하고 맑은 날씨라던데.. 진짜 날씨 넘 우울합니다용.
오늘 젼쌤 설로 올라오시는거 같은데 기대됩니당-
손님맞이 잘못하긴 하오나 뭐 최선을 다해봐야져 ㅋㅋ
         
액션가면ケイ 2005/12/30 15:52 edit/delete
○○先生のかわいい笑顔、ハッハッ。
'손님맞이를 잘못하긴 하나 최선을 다한다''.. 굽쇼? 헛헛! '프로주부' 어쩌구 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웬 겸손? 픗픗!
친구 사무실의 컴퓨터를 사용하다보니, 이거 키보드도 불편하고 여러모로 편치않아 길게 쓰진 못하겠네요.

참 그런데 일본어에서도 破顔大笑(はがんたいしょう), 이런 표현을 쓰나요? 네이버 일어사전에는 나오긴 합니다만.

         
시즈오카 2006/09/21 16:12 edit/delete
제가 물어보고 올까요? 있다가 아오키상 만날 건데.

         
시즈오카 2006/09/21 22:27 edit/delete
이미 알고 계시겠구만요. 덕분에 저는 이제 그걸 알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9/21 22:36 edit/delete
아직 모르는데요. アオキさん께서 뭐라고 가르쳐 주시던가요? 쓴다고 하나요?

         
시즈오카 2006/09/21 23:48 edit/delete
자, 지금부터 전하겠습니다. 파안대소와 의미는 같은데, 뒤에 대소 대신에 一笑(いっしょう)를 쓴답니다. 그리고 대소는 おおわらい라고 한다는 군요. 이해가 되십니까. 모르면 질문하세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1:25 edit/delete
破顔一笑 (はがんいっしょう)

풀이 : 顔をほころばせて、にっこり笑うこと。
예문 : 吉報に破顔一笑する

궁금해서 저도 뒤져보니, 뭐 이렇게 풀이와 예문이 있군요. 질문은 없구요. ^^a (やっぱり、先生っぽい。)

시즈오카 -  2006/09/21 16:16 comment | edit/delete
전 위의 책 그대로 일어로 된 거 있어요.
책꽂이에요.
잘 안봐지더라구요.
저도 문법책 체질이 아니라서.
몸으로 여러번 부딪혀?야 습득되는 좀 무식한? 타입이라.
올해도 도전 하실건가요?

일본 밴드 가수들 가성을 잘 쓰는 거 같던데, 스핏츠도 그렇던가? 기억이 없네요.
후지마키 료타는 자주 쓰던데.
         
액션가면ケイ 2006/09/21 22:39 edit/delete
マサムネさん은 가성을 쓰는 경우가 그다지 없는 듯 싶네요. 후지마키상과는 서로 스타일이 다르겠지요.
일본어, 언젠가는, 뭔가, 급수든지, 점수든지, 내봐야할텐데, 어휴~.

         
시즈오카 2006/09/21 23:51 edit/delete
근데, 왜 시험에 집착하세요. 취직하실 건가요? 말이 통하고, 책읽을 수 있으면 되지 않나요? 물론 그런 사람 점수도 잘 나오겠지만.
제가 원래 저 못하는 건 '나쁜 것'으로 만들어버리는 좋지 않은 습관이 있는데, 한 번 따라 해보실라우?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1:29 edit/delete
뭘 못하는 사람일수록 그렇답니다. 도대체 스스로가 어떤 수준인지 (측정할 만큼도 아니면서) 괜히 궁금하고.
뭔가 '공인 점수'같은 것을 한번 받아보고 싶고. 가진 게 없으니까 더 그런가 봅니다. 부끄럽게도.

말이 통하고, 책을 읽을 수 있고.. 는 제겐 아직도 한참이나 먼 나라 이야기랍니다.

마녀 -  2007/02/15 21:45 comment | edit/delete
네, 기억 나는군요.
얼마전, 「君だけを」를 들으면서, 마사므네 상도 가성 낸다... 하면서, 언젠가 가성이야길 했었지... 하는 생각했었는데, 여기였군요.

아까 저녁 먹으면서, 이곳에서 오래 사신분(한국분)에게 했던 이야기인데, 제가 이제 겨우 일본어를 알아듣고, 말이 좀 되는데, 사실은 말이 좀 길어지면, 대번에 틀려 버려요. 기본이 없어 그런 거 같아요. 그래서, 지금부터 교정하면 제대로 될 것 같은데, 돌아가게 되서, 이 상태라면, 순식간에 잊어버리게 될 것인데, 아깝다, 어쩌면 좋을까, 뭐 이런 이야기요.
위성테레비 보고, 일본영화 열심히 보고, 친구들한테 메일쓰고, 뭐 이런 방법들을 생각해 보고 있습니다.
애매해요. 지금 제 일본어가.

懐かしいなぁ~
         
액션가면ケイ 2007/02/15 22:18 edit/delete
그 해 연말이 다시 떠오릅니다. 세월은 그렇게 흘러가고 또 흘러가는군요. 제자리 걸음만 하고 있다는 기분. 급 우울.

Booni~ -  2018/03/31 19:47 comment | edit/delete
스피츠의 田舎の生活 검색하니 또 이리로 들어오게 되네요 ^^
예전 언젠가 Lost in time의 곡 소개해주셨던 기억이 나네요.
그 곡 좋았는데, 이곡의 가사도 와 닿네요.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85] [186] [187] [188] [189] [190] [191] [192] [193]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