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합계 1281678
오늘 33
어제 131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가장 아름답게 빛나던 시간 最も 美しく 輝いた 時間
  最好的時光 Three Times 쓰리 타임즈

예전에 비디오로 허우샤오시엔(侯孝賢, Hou Hsiao-Hsien)감독의 비정성시(悲情城市, City of Sadness)를 본 적이 있었습니다.
워낙 오래 전에 봤던 영화라, 이제는 그 줄거리도 잘 기억이 나질않지만 당시 가졌던 '좋았다'는 느낌은 아직까지도 여전합니다.

영화로서도 좋았지만, 그리 멀지않은 나라이면서도 무관심했던 타이완의 현대사를 일별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도
비정성시는 제게 그 당시 모종의 '자극제'가 되기도 했구요.
(그 영화를 보기 전까지만 해도, 타이완이 그렇게 오랫동안 일본의 지배를 받은 줄 몰랐더랬습니다.)

'중국'이라고 하면.. 대륙으로서의 '차이나'과 드라마틱한 역사를 가진 '홍콩' 그리고 '타이완' 이렇게 셋으로 나누어 떠올렸는데
그 중 타이완의 근현대사에 대해서는 장제스(蔣介石)총통 만 떠오를 뿐,
그저 막연하게 대륙과 한묶음으로만 짐작했을 정도로 무지했기에 비정성시는 제게 있어서 은근한 충격이기도 했던 거죠.

특히 제게 다가왔던 것은, 일본의 지배 아래 오랫동안 식민지 상태로 있어야했던 타이완의 근대사가 아니라
1945년 이후 일본이 물러간 후 타이완을 점령한(?) '본토인'에 의한 새로운 지배라는, 그다지 부각되지않은 타이완의 현대사였습니다.

당시 알고지내던 (지금은 영화판에 가있는) 친구와 영화 이야기를 하다가 그 친구를 통해 해적판 비디오로
허우샤오시엔의 초기작 중의 하나인 동동의 여름방학(冬冬的假期, A Summer at Grandpa's)을 보게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한참 세월이 흐른 2005년 10월, 제10회 부산국제영화제(PIFF) 개막작품인 쓰리 타임즈(最好的時光, Three Times)
그의 영화로는 제게 있어 세번째 영화가 되기도 했고 예전 '좋았다'는 느낌의 연속선상에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컸습니다.

쓰리 타임즈(最好的時光, Three Times)

허우샤오시엔(侯孝賢, Hou Hsiao-Hsien)

타이완(台灣,Taiwan). 2005년. 135분. 35mm. COLOR

장첸(張震, Chang Chen)
수치(舒淇, Shu Qi)

에피소드 1 : 연애몽(戀愛夢) 1966년
에피소드 2 : 자유몽(自由夢) 1911년
에피소드 3 : 청춘몽(靑春夢) 2005년

最好的時光
最好的時光

에피소드 1 : 연애몽 1966년

카오슝
당구장 단골손님과 여종업원
대륙에서는 문화혁명 시작
본토와의 관계 냉각
편지. 연정. 입대. 휴가. 재회
인물을 쫓아가는 카메라 패닝
에피소드 2 : 자유몽 1911년

다다오솅
대지주의 아들과 유곽의 고급매춘부
대륙에서는 신해혁명 시작
급변하는 시대
구국의 심정. 떠남. 슬픔
고정된 화면
에피소드 3 : 청춘몽 2005년

타이페이
사진작가와 클럽 가수
2005년 현재
혼란스러운 듯한 배경 이미지
두 여자와 한 남자. 엇갈린 사랑. 상처
클로즈업 또는 흔들리는 화면

해운대 요트장에서 개막식과 함께 야외상영으로 보게되었던 허우샤오시엔의 영화 쓰리 타임즈.
하지만 비정성시 만큼의 감동이 오지 않았습니다. 제가 달라진 것일까요. 아니면 그가 달라진 것일까요.

PIFF 개막작 야외관람은 이번에 처음 가보는 것이 아니기에 긴팔 티, 자켓 등을 미리 준비하고 가긴 했지만.. 추웠습니다.
좌석제가 아니라 선착순이었기에 이른 시간에 가야해서 저녁식사를 하지않은 채 간데다가 135분의 상영시간.. 배고팠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비정성시에서 비롯된 기대가 너무 컸던 것 때문만은 분명 아닌 듯한데, 뭐랄까요, .. 지루했습니다.

하지만 '에피소드 3 : 청춘몽 2005년'에서의 몇몇 장면은 인상적이었습니다.
위 이미지에서 나오는 장면에 앞서, 형광등을 들고 벽면에 붙여진 사진들을 하나 둘 살펴보는 장면이라든지,
여자 주인공이 노래하는 클럽에서의 '흐릿한 느낌'의 장면 같은 것 말입니다.

1911년의 '자유몽'의 경우, 특이하게 무성영화 스타일로 자막으로 대사를 처리했는데
이는 1911년의 타이완에서는 일본어와 타이완어가 공용으로 사용되었기에 민감한 언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그렇게 했다는군요.

'자유몽'의 경우 그 배경이 오로지 한 장소에서만 촬영되었고 게다가 여자의 방 안에서의 장면이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일본 지배 하의 정세라는 닫혀진 상황, 타이완 지식인의 고뇌 등 당시의 시대적 배경과
이 에피소드의 주배경인 기방(妓房)의 닫힌 공간이 묘하게 어우러져 관객에게 상당히 불편한 느낌을 주는데
이런 분위기 속에서 무성영화 방식의 자막처리는, 애당초 그 동기가 어쨌든, 뭐랄까요.. '부조화의 조화'같은 효과를 주더군요.

참, 개막식 때 보아(BoA)가 출연하여 축하곡을 부르더군요.
두곡을 불렀는데 그 중의 첫곡이 바로 이 영화 쓰리 타임즈 '연애몽'에 삽입된 Smoke Gets In Your Eyes였습니다.
허우샤오시엔의 자전적 이야기이기도 한 '연애몽' 도입 부분에 이 노래가 The Platters의 오리지날 버전으로 흘러나오는데,
실제로 허우샤오시엔의 20대 초반 시절 자주 들리던 당구장에서 이런 곡들이 흘러나왔다고 합니다.
그리고 영화에서처럼 점수기록하는 여자종업원에게 편지를 써서 보내기도 했다네요. ^^;;

영화 쓰리 타임즈의 중국어 원제인「最好的時光」은,「우리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게 빛나던 시간」이라는 뜻이라고 하는데
허우샤오시엔은 인터뷰를 통해 이 제목에 대하여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제목은 영화의 배경이 된 그 시간들이 정말 아름답다는 의미라기보다,
어떤 시간이든 한번 지나가면 다시 돌아오지 않기 때문에 아름답다는 의미다.

그런데.. 지나가버린 시간들, 단지 다시 돌아올 수 없다는 이유 만으로 그 시간들 모두가.. 정말 아름다울까요?

이 글에 첨부된 음악의 저작권은 원 소유자 또는 관계 회사에 있으며 재사용을 금합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만일 권리를 가진 개인이나 단체가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 음악 파일은 즉시 삭제될 것입니다.
 | 2005/10/09 05:01 | 보기 | trackback (0) | reply (14)
  Tags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5  

Amplified_ -  2005/10/09 20:51 comment | edit/delete
앗. 허우 샤오시엔이네요!
이번에 카페 뤼미에르를 부산에서 상영한다던데,
너무나도 보고 싶네요. 흑흑.
클○박스에서 받아서 보기엔 너무나도 아까운데. 흑.
노래 너무 좋아요-
         
액션가면ケイ 2005/10/10 00:11 edit/delete
アンプちゃん、もし 映画のオタクでしょうか。

저도 '클○박스' 같은 싸이트에 대한 얘기는 들은 바 있지만, 사용방법을 모르고 또 시간도 없어서 아마 앞으로도.. ^^;
이 영화를 영화관에서 나중에 일반상영 될지 어떨지 모르겠네요. DVD로는 아마 나오겠지요.

Smoke Gets In Your Eyes.
The Platters 베스트 음반, American Graffiti O.S.T.음반에서 각각 The Platters 버전으로
그리고 Keith Jarrett의 음반에서 재즈 피아노 연주, 이렇게 저는 세종류의 음반으로 이 노래를 즐깁니다.
수많은 뮤지션이 리메이크했지만 역시 The Platters 오리지날이 최고입니다. Oldies But Goodies!

영화 '네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Four Weddings And A Funeral)'에서 나왔던 것 같기도 한데 기억이.. OTL.

Amplified_ -  2005/10/10 01:01 comment | edit/delete
헉 재릿형이 저 노래도 연주했어요?
뭐 Shostakovich도 연주한 재릿형이어서 그리 충격먹진 않았습니다만..
역시 재릿형의 레퍼토리는 참..
// 영화 오타쿠는 아니고요. 블로그들 눈팅하다 보니
어느새 영화가 좋아지게 되었어요-
사실은 빨간 테이프를 보기 위한 그럴싸한 핑계를 대기 위해
영화를 즐겨 보는 거일수도 있고요.^^*
앗, 이런 말 하면 안 되는데. 흑.
         
액션가면ケイ 2005/10/10 01:34 edit/delete
アンプちゃんの音楽に関するスペクトラムが かなり 広いようです。

Keith Jarrett : piano, Steve Swallow : bass, Bob Moses : drums, Jim Pepper : tenor sax
아마 드러머 Bob Moses가 주도했던 1968년 세션이었던 것 같이요. (그렇다면 '막 피어나는 Keith Jarrett'의 연주?)
Keith Jarrett의 정규 앨범에는 아마 수록된 바가 없을 겁니다. (제대로 확인해본 것은 아닙니다만.)
제가 가진 앨범은 2장 짜리 'the keith jarrett anthology'라는 컴필레이션 앨범인데, 그 음반 첫 트랙입니다.
이 트랙의 출처는.. 드러머 Bob Moses의 앨범 Love Animal인 듯 싶습니다.
(덧붙임 : 그 앨범 수록버전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그 앨범 레코딩 때의 여러 '테이크' 중의 하나일 수 있습니다.)

재즈 필드는 제가 아는 바가 거의 없어서.. 이런 식의 사전식 설명 밖에 안되는군요.

 -  2005/10/10 16:10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ケイ 2005/10/10 21:38 edit/delete
○○○さん、とっても とっても お久しぶりね!!「潜り」も あまり 悪くないよ。心配しないで。僕は いいね。

マサミ -  2005/10/10 20:23 comment | edit/delete
どこかで 聞いた覚えがある曲ですね。^^
私の PSPにも 同じ この曲ありますよ。
この曲探す時、beegeesが歌ったのも あったんですよ。
         
ケイ 2005/10/10 21:00 edit/delete
ミサミさん、お久しぶり、って ことは‥合うか。^^;;

         
マサミ 2005/10/11 02:49 edit/delete
明日は アニメですか。
国際映画祭は 私には ちっとも 関係ないと 考えてたし、行く気もぜんぜんなかったのに、じっさい 行く機会ができて 面白さ半分の 気分もします。明日のも 楽しみです。 

         
ケイ 2005/10/11 05:27 edit/delete
今度 釜山国際映画祭で 一番 見たかった映画は「阮玲玉(Center Stage)」でした。
香港の有名な女俳優、張曼玉が 出演した 映画ですよ。
でも、チケットが 売り切れだから 結局 次の機会に DVDで 見るようになりそうです。
映画祭のサイトで 上映時間表を 見るから 明日のアニメは「ロボット·テコン·ブイ」ですね。^^;;
今、am0527。みなさん、おやすみなさい。(心配です、 朝に 早く 起きることが できるのか‥。)

魔女 -  2006/10/14 21:53 comment | edit/delete
다 좋은데, 끝에 smoke gets in your eyes~ 하고 악쓰고 끝내야되나... 싶네요. 좀 조용히 끝내 줬으면 좋으련만.

뭐든 정서적인 것이 고프네요. 그림이 좋다는 '황진이' 도 보고 싶고, '타짜'도 보고 싶고... 장만옥의 젖은 눈빛도 보고 싶고... 일본 소설 사전 찾아가며 읽기는 싫고. 덧붙혀서, 개선문, 잉글리쉬페이션트 보고싶고.

「会いに行くよ」나「君が思い出になるまえに」배경으로 뭐 하고 싶은 말씀 없쑤?

'카사블랑카'를 볼 수 있으려나, 야후를 한 번 뒤져 볼까나... 잉그리 트버그만 봤습니다. 독일인 친구 안나를 닮은 것 같네요.

그나저나 쓰레기 치우시느라 고생 좀 하시겠습니다. 도와드리지도 못하고.
         
액션가면ケイ 2006/10/14 23:30 edit/delete
그게.. 악쓰는 것으로 들리시는군요. (_._)

1) 황진이 그리고 타짜
'황진이'가 뭔가 했는데.. 요즘 방영 중인 KBS드라마인가 봅니다.
일본에서 한국의 TV드라마를 볼 수 있는 방법이 없지는 않을 듯 싶은데요.
'타짜'는 DVD가 나올 때까지 기다릴 수 밖에 없겠지만요.

2) 장만옥의 젖은 눈빛과 카사블랑카
관진펑(關錦鵬) 감독의 '완령옥(阮玲玉, Center Stage)'이라는 영화가 DVD로 나와있습니다.
사람마다 틀리겠지만, 장만위(張曼玉) 의 팬이라면 그녀의 영화 중 최고로 치는 것이 '완령옥'이라고 하더군요.
'화양연화(花樣年華)'나 '첨밀밀(甛蜜蜜)'보다도 윗길로 친다는 영화랍니다. 혹시 못보셨다면 권해봅니다.
카사블랑카 역시 DVD로 '저가 구매'가 가능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또 보고싶은 영화'이니 DVD 구매도 괜찮을 듯.

3) スピッツのうた
「会いに行くよ」と「君が思い出になるまえに」については‥まだですが。

4) 쓰레기 치우기
오늘 치운 것만 해도 팔백개가 넘는 스팸 트랙백입니다. 이번에는 포르노보다 대출광고가 많았습니다.

5) 오늘 제가 본 것들.
우미노 치카(羽海野チカ)의 허니와 클로버(ハチミツとクローバー) 1권, 2권.
아다치 미츠루(あだち充) 러프(ラフ) 1권, 2권. 네, 그렇습니다. 오랜만에, 정말 오랜만에, 만화책, 시작했습니다.
(아, 혹시 착각하실까봐.) 우리말로 번역된 것으로 봤다는 이야기입니다.

         
魔女 2006/10/15 01:09 edit/delete
지금 '애수' 끝냈습니다. 야후.jp에서.
처음부터 생각 있었던 건 아니고. 그냥 이 부족함을 어떻게 처리 해야 하나 헤메다가 제목이 맘에 들어서, 들어왔는데, 노래도 괜찮고, 옛날 영화 생각이 나고, 야후에서 봤던 기억나서 뒤져 보니 카사블랑카도 있고, 애수도 있고, 그러네요. 흑백 화면에서 구닥다리 스토리에 음악 듣고, 보고 있으니까, 좀 편해 지네요.
네, '완령옥'은 꼭 보고 싶습니다. 아마 완령옥이라는 인물과 장만옥이라는 인물의 이미지가 닮아 있기 때문인지 모르겠습니다. 잘은 모르지만.
집에 있는 비디오, DVD 대개 아이 것이고, 컴퓨터용 CD로 옛 영화들이 있기는한데...
여건이 된다면, 집에 '홈시어터'라는 거 가져 보고 싶은데... 언제쯤 될라나.
매년 이 맘때쯤이면, 이럽니다. 좀 집중해서 뭣 좀 한 뒤에는 더하죠. 자, 이렇게 충전하고, 또 다음 '집중과제'로 넘어가야지요.
역시 '신세대'이십니다. 만화라. 저는 오래전 '오르훼우스의 창'으로 만화는 접었습니다만. 당시, 이 이상의 만화는 있을 수 없다!고 나름대로 주장?하면서 만화는 잡지 않았는데, 그 여파가 남아서 그러나 그 뒤로 만화, 제대로 안들어오더라구요.
무엇이든 즐기십시오. '즐길거리'를 갖는다는 것이야말로 '인생 제대로 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악'이라는 것은 힘이 들어가서 듣는 저도 긴장이 되서 한 소리입니다. 말이 좀 격해서 충격적이셨나 봅니다. 저의 표현력 부족을 이해해 주시길. 그래도 여전히 감겨드는 음악입니다. 편안한 밤 되시길.

         
액션가면ケイ 2006/10/15 16:28 edit/delete
일본 야후!에서는 고전영화를 볼 수 있는 메뉴가 있나 보군요.
우리나라에서는 신문사에서 '구독자 회원'을 상대로 그런 써비스를 하는 듯 싶긴 하던데요. (직접 보진 못했습니다.)

'완령옥'은 저도 DVD로 구입을 해두었습니다만, 아직 보진 않았습니다. 장작 사놓고 언제라도 볼 수 있다 싶으니, 허어.
'홈시어터'가 별겁니까? 이미 DVD가 있으시다면 이미 '홈시어터'를 완비하신 것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죠.

'신세대'라기 보다는.. ^^a 여건만 허락된다면 만화도 보고싶은 게 많은데, 게을러서..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214] [215] [216] [217] [218] [219] [220] [221] [222]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