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124479
오늘 170
어제 413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내일 네가 없으면 곤란해 明日君がいなきゃ困る
  スターゲイザー Stargazer 스타게이저

ソラトビデオ4
4th video clips
2005-08-03
UPBH-1170
ソラトビデオ4


스핏츠(スピッツ)スターゲイザー(Stargazer, 스타게이저).

1997년 1월에 발매된 15번째 싱글 スカーレット(Scarlet, 스칼렛) 이후
스핏츠는 이 곡으로 7년 만에 오리콘 위클리 싱글 차트 1위에 다시 올랐다.
TV의 연애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인 아이노리(あいのり) 주제가로 쓰여진 곡으로
2003년 10월부터 약 1년간 매주 월요일 밤 11시 경에 TV 전파를 타고 흘러나왔다.

당시 곡을 의뢰받은 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는 노랫말을 쓸 때
'고백의 답장을 기다리는 동안의 하룻밤(告白の返事を待つ間の一晩)'을 떠올렸다고 한다.


그런데 그 동안의 아이노리의 주제가들은 모두 차트 1위를 기록했기에
그 '기록을 깨뜨려서는 면목 없다(記録を破っては申し訳ない)'고 한 걸 보면,
곡을 쓴 쿠사노 마사무네는 그 나름대로 1위를 해야 한다는 부담을 느꼈던 것 같다.
다행히 1위는 했지만 아이노리 주제가로 1위를 기록하기는 이 곡이 마지막이 되었고
또 한편 스핏츠로서도 이후 2014년 6월 현재까지 1위를 기록한 싱글은 없다.

그런 기록을 미루어 짐작해보면,
아이노리의 시청률이 높게 올라가 있는 즈음에 스핏츠가 참여했다고 볼 수도 있고
이 노래가 차트 1위를 달성하는데는 아이노리의 인기도 큰 몫을 한 듯 싶다.
あいのり
あいのり


スターゲイザー(스타게이저)

작사·작곡 ∶ 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遠く 遠く あの光まで 届いてほしい
멀리 멀리 저 빛까지 닿았으면 좋겠네

ひとりぼっちがせつない夜 星を探してる
明日 君がいなきゃ 困る 困る
외톨이가 견딜 수 없는 밤 별을 찾고 있어
내일 네가 없으면 곤란해 곤란해

ゴミになりそうな夢ばかり 靴も汚れてる
明日 君がいなきゃ 困る 困る
쓰레기가 될 듯한 꿈뿐 신발도 더러워졌어
내일 네가 없으면 곤란해 곤란해

遠く 遠く 果てしなく続く 道の上から
強い 思い あの光まで 届いてほしい
멀리 멀리 끝없이 이어지는 길 위에서
격한 마음 저 빛까지 닿았으면 좋겠네

すべてを嫌う幼さを 隠し持ったまま
正しく飾られた世界で 世界で
모든 걸 꺼려하는 유치함을 남몰래 숨긴 채
확실히 꾸며진 세계에서 세계에서

一度きりの魔球を投げ込む 熱の向こうへと
泣いて 笑って 泥にまみれた ドラマの後で
한번뿐인 마구를 던져버린 열의의 저편으로
울고 웃으며 진흙 투성이가 된 드라마가 끝난 뒤에

明かされていく秘密 何か終わり また始まり
ありふれた言葉が からだ中を巡って 翼になる
털어놓게 되는 비밀 뭔가 끝나고 또 시작되고
흔한 말이 온몸을 둘러싸며 날개가 되네

ひとりぼっちがせつない夜 星を探してる
明日 君がいなきゃ 困る 困る
외톨이가 견딜 수 없는 밤 별을 찾고 있어
내일 네가 없으면 곤란해 곤란해

スターゲイザー
28th single
2004-01-21
UPCH-5230
スターゲイザー

色色衣
2004-03-17
UPCH-1335
色色衣

Spitz complete single collection
2006-03-25
UPCH-1482
Spitz complete
single collection



DVD의 부클릿을 보면 이 P/V 영상을 만든 감독이 UGICHIN이라고 표기되어 있는데
일본인 같지 않은 이름을 보고 '일본 말고 다른 나라 사람?' 하고 갸웃거릴 수도 있겠다.
우기친(UGICHIN)은 1971년생의 P/V디렉터로 본명은 마츠타니 우기(松谷有樹).
2002년 이후 지금까지 스핏츠의 P/V를 이 영상을 포함하여 모두 4편을 만들었다.

40여 팀도 넘는 뮤지션들과 백수십 편의 P/V 작업을 했다는 이력이 있는데
주로 펑크록 계열 그리고 댄스뮤직과 힙합 쪽이다.
스핏츠의 이 영상에서는 그런 이력을 짐작하기 거의 힘들지만.
UGICHIN
UGICHIN

어안(魚眼)렌즈를 이용한 구도를 자주 사용한다는 것이 그의 스타일 중 하나인데
광각의 왜곡된 화면을 보여주는 그 특징은 이 영상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즉, 건물을 배경으로 밴드 전원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줌 인·아웃 하는 장면에서
화면 외곽 부분이 전체적으로 동그랗게 보여지는 왜곡을 통해서도 알 수 있고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의 장면에서 배경 구조물의 파이프가 휘어져 보인다든지
계단에 앉아서 연주하는 베이시스트 타무라 아키히로(田村明浩)의 장면에서
좌우로 회전하면서 촬영된 화면의 배경이 보여주는 파노라마 효과 등에서도 드러난다.
fisheye lens
fisheye lens

대중문화의 팬들 중에는 이른바 '성지순례'를 하는 사람도 있다.
스핏츠의 경우라면, P/V 영상에 나온 장소에 가본다든지 하는 것이 그렇다.
앨범 부클릿에 실린 사진의 실제 장소를 찾아나서는 것도 마찬가지다.
이 영상의 경우 배경의 원형 건물, 아사마 모터 롯지(浅間モーターロッジ)가 그것이다.

나가노(長野)현 키타사쿠(北佐久)군 카루이자와마치(軽井沢町)에 소재한 이 건물은
1960년대에 지어진 호텔로 꽤 오래 전부터 폐허가 된 시설로 유명한데
영상에 나온 원형의 중앙부는 호텔 시절의 프론트 데스크와 로비 섹션이라고 한다.

하지만 스핏츠 팬들에게는 아쉽게도
이 곳을 향한 '성지순례'는 이제 더이상 가능하지 않는 것으로 추측된다.
배경의 원형 건물은 지난 6월에 해체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浅間モーターロッジ


● 이 노래와 상관없는 사족, 열기


아, 빠뜨릴 뻔 했다.
이 영상에 출연한 패션모델이자 배우, 탤런트 이토 유코(伊藤裕子).
제대로 본 '일드'가 몇 없를 정도로 영상물 쪽엔 내가 관심이 적어서 그런 것 같다.

아무튼 164cm의 키에 1974년생인 이토 유코.
20대 때는 그라비아 모델로 활동한 적이 있고 사진집도 나왔다.
2011년 11월 임신한 상태에서 회사원인 일반인과 결혼, 2012년 3월 딸을 출산했다.

영화보다는 텔레비전에서의 연기 활동이 더 많다.
후지테레비(フジテレビ)의 드라마에 자주 나왔다고 하니
분기별로 '일드'를 챙겨보는 사람에게는 익숙한 연예인일지도 모르겠다.
伊藤裕子
伊藤裕子


スターゲイザー 영상의 출처는 유튜브의 스핏츠 공식 채널 입니다.
 | 2014/07/03 01:43 | 스핏츠/DVD | trackback (0) | reply (4)
  Tags : , , , , , ,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72  

Pooni~ -  2014/07/06 18:44 comment | edit/delete
Spitz complete single collection 이거요...
친구가 도쿄에 살때 사서 보내주었는데요, 제대로 다 듣지도 않았는데 CDP버릴때 거기에 끼워져 있었던거 ㅇ있죠...ㅠㅜ

아! 제겐 스피츠의 음악이 없으면 곤란해요...ㅎㅎ
뭔가...내부의 부족한 에너지를 채워주거든요..

         
Kei 2014/07/07 11:16 edit/delete
CDP 버릴 때 함께!
아니, 어쩌다 그런 어이없는 경우를!
엄청난 참사가 일어났군요.
허어...
이것참, 그건 정말 그건 정말. 말이 다 나오지 않는군요.

어쩌나요.
Pooni~님의 허기를 [myspitz story]가 조금이라도 채워줄 수 있으면.

 -  2014/07/04 22:44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4/07/07 11:21 edit/delete
반가워라, ○○님. 잘 지내고 게신가요?
저는 며칠 째 감기 몸살로 힘드네요.
어젠 하루 종일 집안에 누워만 있더니 이젠 허리가 끊어질 듯 아프기까지.
(그 바람에 답글도 늦어졌습니다)

雨色の僕と君
이 노래, 좋죠?
유명한 뮤지션도 아니고 또 유명한 노래도 아닌데도, 또 이렇게 취향의 공감!

[myspitz story] 덕분에 기분이 좋아지셨다니,
고마우셔라.
○○님 덕분에, 저의 감기 몸살이 곧바로 나을 듯 합니다!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