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178460
오늘 177
어제 340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카레 향기에 유혹되듯이, 사랑해? カレーのにおいに誘われるように、ジュテーム?
  ジュテーム? Je T'aime? 쥬 뗌므?

The Beatles의 모든 앨범을 살펴보면, 선배 뮤지션의 곡을 리메이크한 곡들
그리고 George Harrison의 곡들을 제외한, 대부분의 곡들을 만든 사람은
John Lennon 그리고 Paul McCartney 두사람으로
그 표기가 Lennon/McCartney으로 되어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John Lennon 그리고 Paul McCartney가 함께 만든 곡이든,
실제적으로는 John, Paul 두 사람이 각각 만든 곡이든 상관없이,
자신들이 만든 곡들은 모두 Lennon/McCartney라는 크레딧(credit)으로 공유하자고
두 사람은 The Beatles가 결성되던 처음부터 약속을 했었고
그 약속은 밴드가 해체될 때까지 이어졌습니다.

로큰롤 역사상 가장 뛰어난 송라이터(song writer) 중의 한명이며
아울러 대중음악 역사에 많은 페이지를 차지할 뮤지션임에도 불구하고
비평가 등으로부터 John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홀대받았던 Paul
The Beatles가 해산된지 30년도 넘는 세월이 지난 2003년초
저작권에 관한 때늦은 자존심 세우기(?)를 합니다.
The Beatles - Albums

back in the u.s. Live 2002
back in the u.s.
Live 2002
2003년 1월 Paul은 그의 2002년 북미지역 투어 'Driving U.S.A.'에서 뽑은 35곡이 담긴 앨범
back in the u.s. Live 2002를 2003년 1월에 발매하면서,
영국 발매 음반에서는 George Harrison이 만든 Something을 제외한 19곡의 크레딧을
'Lennon/McCartney'가 아닌 'McCartney/Lennon'으로 하겠다고 발표하여
John Lennon의 미망인인 오노 요코(小野洋子)와 신경전(?)이 벌어진 것이지요.
(우리나라 발매 음반의 경우도, 'Paul McCartney & John Lennon'으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Paul McCartney 오피셜 싸이트 바로가기

The Beatles의 5번째 앨범 HELP!에 수록된 곡 Yesterday.
스트링 쿼텟(string quartet) 연주와 함께 어쿠스틱 기타와 보컬 만으로 이루어진,
대중음악 역사상 최대의 명곡으로 손꼽히는데 재론의 여지가 없는 Yesterday.
이 곡 역시 그 크레딧 표기는 'Lennon/McCartney'로 되어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이 곡은 Paul McCartney 혼자 만의 작품으로 알려져있으며
레코딩 당시에도 Paul을 제외한 나머지 The Beatles 멤버들은 참여하지않은,
Paul McCartney'만'의 Yesterday이기도 합니다.
HELP!
HELP!

隼
그런 곡, The BeatlesYesterday. 그리고 스핏츠(スピッツ)ジュテーム?(Je T'aime?, 쥬 뗌므?).

'작사/작곡을 실제로 누가 했느냐'하는 크레딧의 문제는 The Beatles의 그것과 전혀 다르지만

나머지 멤버들 없이, 곡을 만든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 혼자만 레코딩에 참여했다는 점과
작곡자의 보컬과 어쿠스틱 기타 연주, 현악기의 써포트라는 어레인지먼트 등
몇몇 특징적인 측면에서 살펴본다면,
스핏츠의 9번째 앨범 隼(Hayabusa, 매)에 수록된 ジュテーム?는 감히(?) The Beatles의 명곡 Yesterday를 떠올리게 만듭니다.

The BeatlesYesterday에서 스트링 쿼텟 연주가 써포트된다면
스핏츠ジュテーム?에서는 중국 전통 현악기인 후킨(胡弓, huqin)이 그 역할을 합니다.

후킨은 당나라 시절부터 있어온 중국 전통 현악기로서 2줄의 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몽골족의 악기에 그 기원을 두고있다보니 '오랑캐(胡)'란 이름이 붙게 되었답니다.

특히 스핏츠ジュテーム?에서 연주되는 후킨은,
후킨의 여러 갈래 중의 하나인 얼후(二胡, erhu)라고 합니다.
二胡
二胡

甘建民
甘建民
ジュテーム?의 2번째 후렴부 이후 간주부터 아름답게 연주되기 시작하여
곡의 마지막까지 흘러나오는 얼후의 음률은 간지안민(甘建民, Gan Jianmin)의 것입니다.

간지안민은 중국 안후이(安徽, Anhui)성 출신 후킨 연주자로서,
안후이사범대학 음악부에 수석으로 입학하고 수석으로 졸업한 후
안후이민족교향악단의 얼후 독주자 겸 수석담당 연주자로 입단하여 활동하면서
전국 콘써트 투어, 국빈 초대 연주회, TV 드라마 음악 등 왕성한 국내 활동을 한 다음
1990년 일본으로 건너와 토쿄가쿠게이(東京学芸)대학 작곡과 연구생으로 2년간 공부를 합니다.

2000년 5월 스핏츠ジュテーム? 그리고 같은 해 8월 CIMACIMA의 앨범 레코딩 등 일본의 대중음악과의 교류,
그리고 2001년「간지안민 얼후 교실」개설을 통한 후킨의 저변확대 (2003년「간지안민 얼후 학원」으로 개명) 등
일본에서 오랜 기간 활동을 해오다가 2002년에 이르러 앨범 Mother;s Poem 그리고 Voice of China를 발매합니다.

甘建民 앨범 커버 이미지 살펴보기

DUETS
DUETS CLICK .. ↑
국내 발매 음반 중에서 얼후의 아름다운 선율을 느껴볼 수 있는 곡을 하나 들자면,
하카세 타로(葉加瀬太郎)Dolce Vita (featuring Jiang Jian-Hua)를 들 수 있습니다.

일본의 퓨전 인스트루멘털 밴드 Kryzler & Kompany에서 바이얼리니스트로 활동하던 하카세 타로
2번째 솔로 앨범인 DUETS의 1번 트랙으로 수록된 이 곡은
하카세 타로의 바이얼린 그리고 장지안화(姜建華, Jiang Jian-Hua)의 얼후의 협연을 통하여
동서양 각각의 대표적 현악기의 크로스오버를 느낄 수 있는 연주곡입니다.

쿠사노 마사무네ジュテーム?에서 이렇게 노래합니다.
君がいるのは ステキなことだ
네가 있는 것은 아주 멋진 일이다
優しくなる何もかも
상냥해지네 무엇이든
je t'aime

우리나라든, 일본이든 또는 영미권의 팝/록이든,
이렇듯 사랑을 노래하는 것은 대중음악에서 쉽사리 들어볼 수 있는 표현이겠지요.

그런데 쿠사노 마사무네ジュテーム?의 두번째 후렴부에서 반어적인 표현을 통하여 사랑을 노래하기도 합니다.
君がいるのは イケナイことだ
네가 있는 것은 안좋은 일이다
悩み疲れた今日もまた
고민하다 지쳤다 오늘도 또

ジュテーム? 노랫말 살펴보기

Elton John
Elton John CLICK .. ↑
스핏츠ジュテーム?에서의 얼후 연주 그리고 마사무네의 반어적인 사랑 표현을 듣고있으니..
Elton John의 셀프 타이틀의 2번째 앨범인 Elton John에 수록된 곡으로
Bernie Taupin이 노랫말을 쓴 First Episode at Hieton이라는 아름다운 러브 송이 생각나기도 합니다.
(그리 널리 알려진 곡은 아니지만 무척 아름다운 노래입니다.)

I joked about your turned-up nose
And criticized your school girl clothes
But would I then have paced these roads to love you

이 곡에서는 (무그 신디사이저를 이용하여 그런 음색을 만들어낸 것인지는 잘 알 수 없지만)
톱(musical saw) 연주에서 들을 수 있는 사운드를 통하여 풋사랑의 추억을 좀더 가슴저리게 만들어주는 효과를 만들어냅니다.

학창 시절 짝사랑했던 여학생 발레리(Valerie).. 그녀의 교복 그리고 생김새를 두고 놀렸던 것이
사실은 그녀에 대한 사랑 표현이었다는, 이루지못한 지난 풋사랑을 돌이켜보는 쓸쓸함을 노래하는 이 곡에서
그 사운드가 마치 스핏츠ジュテーム?에서 들을 수 있는 얼후의 그것과 비슷한 느낌을 줍니다.

어쩌다보니 스핏츠ジュテーム? 이야기는 그리 없고
The Beatles, Paul McCartney, 하카세 타로, Elton John 등 다소 엉뚱한 이야기만 길어진 글이 되었습니다.

그저 떠오르는대로 쓰다보니 그렇게 되었는데.. 다시 ジュテ―ム? 이야기로 돌아가지요.

보컬리스트 쿠사노 마사무네는 '간주는, 하모니카라든지 하는 평범한 악기가 아닌 것을 넣고 싶어서'
ジュテーム?에 얼후를 사용하게 되었다는데 스튜디오에서 그 소리를 들었을 때
그 사운드에서 '마치 여자가 노래하고 있는 것 같은 음색'을 느꼈다고 합니다.

덧붙여서 쿠사노 마사무네
'「Je T'aime」라고 말하고있는 여자 아이와 함께 노래하는 것과 같이 끝나는 방법'이라는
이야기도 한 적이 있다고하니,
'얼후 음색의 목소리로 스캣(scat)하는 여자 아이'와 쿠사노 마사무네의 듀엣 송으로 상상하면서
들어보는 것도 재미있을 듯 합니다. (특히 ジュテーム? 후반부에 나오는 2번의 후렴부를요.)
草野マサムネ
草野マサムネ

カレーライス
カレ―ライス
그리고 ジュテーム? 3절은 이렇게 시작하는데,
カレ―のにおいに誘われるように
카레 향기에 유혹되듯이

ジュテーム? 노랫말에 '카레(カレー)'가 들어가게 된 계기는, 쿠사노 마사무네가 노랫말을 쓰고있을 때
마침 엔도 켄지(遠藤賢司)カレーライス(카레라이스)가 떠오르는 바람에 그랬다는,
단순한 이유라고 하네요. *^^*

엔도 켄지カレーライス라는 노래는,
소설가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가 할복자살했던 날을 노래한 곡으로
1972년에 발표되어 일본에서 대히트했던 노래라고 합니다.

1969년에 데뷰한 이후 30년 넘는 지금까지 왕성한 음악활동을 하고있는 엔도 켄지에게는
カレーライス 말고도 1983년에 발표한 オムライス(오무라이스)라는 곡도 있다고 하는군요.

만약 쿠사노 마사무네ジュテーム?의 노랫말을 쓸 때 엔도 켄지カレーライス(카레라이스)가 떠오르지않고
엔도 켄지オムライス(오무라이스)가 떠올랐다면, ジュテーム?의 노랫말이 이렇게 바뀌었을지도 모르지요.

オムレツのにおいに誘われるように
오믈렛 향기에 유혹되듯이
オムライス
オムライス

쿠사노 마사무네는 이 곡의 핵심 표현인 '사랑해(愛してる)'를 프랑스어인「ジュテーム(Je T'aime)」로 노래하는데
이는 노랫말의 운율, 외래어로 노래했을 때 상대적으로 친숙한 표현, 멜로디와의 상관관계 등을 고려한 결과일 것입니다.
우리네 심정으로라면「ジュテーム(Je T'aime)」대신에「サランヘ(사랑해)」라고 우리말로 해주었으면 정말 좋았겠지만요. ^^*

그런 생각에, 만약에 쿠사노 마사무네가 프랑스어가 아닌 다른 언어로 표현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또다른 상상을 해봅니다.

'ジュテ―ム(Je T'aime)' 만큼 익숙한 표현으로는 독일어의「Ich Liebe Dich」를 떠올릴 수 있겠는데
이것은「Je T'aime」에 비하여 음절이 상대적으로 많아서 대입하기가 곤란하겠지요.
그래서「사랑해」를 뜻하는 표현으로, 우리말로 3-4음절 정도로 발음되는 언어를 찾아보니까 아래와 같은 것들이 있더군요.

ギリシャ
그리이스
ブルガリア
불가리아
セルビア
세르비아
スペイン
스페인
沖縄
오키나와
イタリア
이탈리아
中国
중국
クロアチア
크로아티아

제 생각에는 자주 들어봤던 이탈리아의「Ti Amo」가 어감도 좋고 음절수도 적당한 듯 싶은데 다른 분들은 어떨지?
(물론 우리말의「사랑해」를 제외하고 말이지요.)

소품같은 그러나 완성도 높은 러브 송인 ジュテーム?의 원래 제목은「アカネ(Akane, 꼭두서니)」였다고 하는데
정작 이 제목은, ジュテ―ム? 다음 트랙이자 앨범 마지막 곡인 アカネ(Akane, 꼭두서니)로 넘겨졌다고 합니다.

アカネ myspitz story .. 바로가기

ジュテーム?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10/03 23:35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13)
  Tags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1  

시즈오카 -  2006/09/18 22:15 comment | edit/delete
저 오늘 하루종일 여기서 놀아요.
기타에 맞춰 포크송뽀이로 부르는 이 노래를 저는 라이브곡으로 듣는데요, 그 곡에서는 미츠야상의 기타가 얼후의 음을 연주하죠. 얼후도 나름대로 맛은 있지만, 좀 약해서 불안한 감이 있어요. 그게 나름의 맛이겠지만요. 기타의 자극적인 사운드에 더 끌려요.
사랑 중인 감정을 노래한 거 같네요. 어제는 내~ 이별의 노래만 들었었던 거 같은데.
여기 있는 노래들 대체로 이별 노랜데, 흔치 않은 세레나데?

제가 가지고 싶은 '간절함'으로 앨범을 가지고 있는 가수들은 김광석, 안치환, 패티김. 정도랍니다. 안치환님은 한 때 열심히 들었는데, 뭐랄까, 소름이 돋는 쾌감이라고나 할까 뭐 그런거 느끼면서. 근데, 좀 질리는 면이 있어요. 패티김 형님?은 가을에 좀 땡기구요.
김광석님. 제가 누가 죽어서 슬퍼 본 적이 없었던 거 같아요. 그런데 이 양반 죽었을 때는 정~말 슬프더라구요. 김광석 답다고 한 편으로 생각되면서도, 정말 아깝더라구요. 제 남편 그리도 무딘 그 사람이 김광석 콘서트에는 꼭 한 번 가자고 벼르고 있었는데... 라이브 DVD 봤는데, 솔직히 그냥 음반으로 듣는게 나을 수도 있겠다 싶기도 하구요. 일본과 다르게 한국은 9월이 되면 변화가 확실하잖아요. 공기의 밀도가 낮아지면서, 건조해지고. 그러면 제가 숨을 못쉬었어요. 그 허전함 때문에. -저 가을 타거든요.- 그럼 중독자가 약찾듯이 김광석을 찾죠. 김광석의 목소리와 기타소리에 젖어날 때까지 듣고 또 듣고, 그렇게 겨울 되면 또 잘 둔다고 두는데, 올해 초, 세상에 CD가 관리가 잘못됐는지, 안나오는 거예요. 저희 남편, 주변 인력 동원해서 복사해 왔죠. 그리고, 여기 올때 컴에 잘 담아왔죠. 올 가을도 그걸로 넘길 것을 예상하면서.
그런데, 이러고 있네요. 그래도 잠자리에 누워서 볼륨 좀 높이고 들으면, 아, 참 아름답다, 싶어요.
김광석이란 사람 생각하면, 자신의 노래로 다른 사람의 영혼을 달래고, 자신의 영혼도 달래고, 그럴 수 있다는거, 한세상 잘 살았다 싶은 생각 들어요. 스핏츠와 우리도 그렇게 될까요?
         
액션가면ケイ 2006/09/19 00:36 edit/delete
말하지 못하는 내 사랑은 어디쯤 있을까
소리 없이 내 맘 말해 볼까
울어 보지 못한 내 사랑은 어디쯤 있을까
때론 느껴 서러워지는데

∼ 김광석의「말하지 못하는 내 사랑」중에서.

김광석의 노래 중에서 딱 하나를 고르라면, 저는 동물원의 유준열이 만든 바로 이 노래를 꼽겠습니다.
혹시 컴퓨터에 담아간 그의 노래 중에서 이 노래도 혹시 있나요?
있다면, 이참에「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따위는 그냥 닫아버리고, 그 노래를 감상하시기를. ^^a

김광석이 세상을 떴을 때, .. 그러셨군요.

가족, 친지 등이 아닌, 일면식도 없는 사람의 부음을 접하고 눈물을 흘리는 것을 본 적이 있는데요.
김현(김광남)선생이 돌아가셨을 때「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가 그러더군요.

참, 스핏츠와 우리도 그렇게 될 겁니다. 스핏츠는 우리의 영혼을 지금도 우리의 영혼을 달래주고 있다고 봐요.

         
시즈오카 2006/09/20 00:01 edit/delete
어머나, 세상에... 그 노래가 없네요.
그런데 왜 그 노래를 항상 들었던 거 같을까요.
지금도 들려오는데...

시즈오카 -  2006/09/19 00:44 comment | edit/delete
물론 있죠.
제겐 스핏츠 곡에서 한 곡 고르는 것 만큼 김광석 곡에서 한 곡 고르는 것, 어렵답니다.

저 빨리 잤으면 좋겠어요?
魔女 -  2006/10/19 21:02 comment | edit/delete
저의 폴란드 친구가 좋아하는 곡이 이 곡이라네요. 왜냐고 못 물어봤네요. 다음주에 물어봐야 겠네.
오사카에 혼자 간다는데, 아는 사람 만나러요. 서양친구들 대단해요. 혼자서도 잘 다녀요. 부러워라...
         
액션가면ケイ 2006/10/19 22:13 edit/delete
요즘은 뜸한 편이지만, 저도 혼자서 잘 다닌답니다. 내일 금요일이군요. 魔女님도 혼자 길 떠나보세요.

         
魔女 2006/10/19 22:44 edit/delete
혼자 뭘 한다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혼자서 밥을 먹는다던가, 혼자서 길을 걷는다거나, 혼자서 뭘 한다는것이 익숙하지가 않았어요. 그렇다고 늘 여럿이 다닌 건 아닌데, 특히 아이가 어릴 땐 늘 아이와 함께 였고, 어쩌다 혼자 밥을 먹을 때도 있었지만, -그럴 때 우연히 만난 어떤 분이 '어, k선생이 혼자 밥먹어?' 하더군요.- 혼자 차를 타고 어떤 곳을 향해 가도 결국 누군가를 만나기 위한 것이었고. 상당 기간 동안 '혼자서' 뭘 한다는 것은 예외적인 경우였어요.
여기 와서 혼자 살아보는 건데, 인생에 처음. 그래도 여지껏 대체로 튜터 아오키상이랑 여럿이서 같이 다녔지, 혼자서는 다녀보지 않았네요. 말이 안통한다는 핑계로. 그런데, 요즘, 슬슬, 혼자서 한 번 해봐? 하는 생각 드는데, 저를 자극하시는 군요. 한 번 해볼까요?
내일은 아침에 참관수업이 있어서, 또 친구들과 어울려야 할 것 같군요. 그럼 다음주라도...? 기회를 엿보겠습니다.

샤리반 -  2007/01/20 19:04 comment | edit/delete
이 노래를 제가 좋아하는 여자 친구에게 들려주고 싶어요. 직접 기타를 치면서 노래도. 제가 아저씨(마사무네씨)처럼 잘 부르지 못하지만 제 느낌이 그녀에게 전달된다면 멋진 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 노래의 기타 코드를 알고 싶어요. (땀;땀;) 부탁할 수 있습니까?
         
액션가면ケイ 2007/01/20 22:42 edit/delete
夢じゃない、魚、猫になりたい、日なたの窓に憧れて、君が思い出になる前に、등 스코어를 스캐닝한 파일이 있긴 하지만,
하필이면 샤리반님께서 원하시는 ジュテーム?의 스코어는 없군요. (하기사 있는 스코어도 몇 안되지만..) 어쩌죠? _._
있으면 바로 전해드리고 싶은데.. 더구나 여자친구에게 직접 연주하면서 들려주고 싶다고 하시니 더욱 안타깝네요.
일본에 가는 일이 있으면 BOO-OFF같은 곳에 들려서 혹시 '하야부사' 앨범 스코어가 있는지 꼭 찾아보겠습니다.

삶은여행 -  2012/02/15 16:56 comment | edit/delete
오늘은 날씨가 참 포근합니다. 곧 봄이 오려나봐요:D
(이런 쌩뚱맞은 댓글도 괜찮다는 말씀이시지요?^^)
미지근한 바람에 방심하지 마시고, 완연한 봄이 오는 그날까지,
감기조심하세요...^^
         
Kei 2012/02/15 17:43 edit/delete
그럼요 ^^ 그냥 이모티콘 하나라고 해도 OK랍니다.
미풍양속을 현저하게 해치는 이야기나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글이 아니라면, 프핫!
오늘 날씨 무척 좋은 것 같아요. 창 밖으로 보이는 풍경 느낌이 그렇네요.
이런 날 창 밖을 물끄러미 보고 있으면, 나가고 싶어져요.
나가서 고작해야 광합성 작용이나 받는 게 전부라고 해도.

그저께 감기 기운이 온다, 싶은 기분이 들었어요.
그리고 어제, 속상한 일이 있어서 오후에 그냥 허청허청 조금 걸었습니다.
속상한 마음은 어느 정도 가라앉았는데 그만, 그저께의 감기 기운을 제 몸에 제대로 붙여버린 듯?
그래서 어젯밤에는 판피린을 마시고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숙면을 취하는 효과는 봤는데 그 애매한 느낌의 감기 기운은 여전히 애매하게 있어요.
삶은여행님 말씀처럼, 방심하지 말아야 하는데!

삶은여행 -  2012/02/16 14:28 comment | edit/delete
여기 오는 즐거운 마음을 다 담아낼 수 있는 이모티콘이 발명된다면 모를까,
그냥 이모티콘 하나는 못드려요!^^

일해야하는데.. 오루타나를 듣고 있었더니 또 기분이 방방 떠서..
이곳에 슬쩍 들러봤습니다...^^

p.s. 판피린이 보자기소녀가 "감기 조심하세요~"라고 말하던 그 약이죠? 더더욱 "감기 조심하세요~"
         
Kei 2012/02/18 22:25 edit/delete
답글, 너무 늦었습니다. 죄송!

어익후! 이거 몸둘 바를 모를 말씀을.
<오루타나> 듣고 계시군요! 집에서는 CD로 듣지만 이동 중에는 mp3로 듣고 있는데요.
랜덤 플레이로 해둔 아이팟에서 <오루타나> 수록곡은 하루에 한번 정도 밖에 안나와서
걷다가 가금 랜덤 플레이를 중단시키고 '뒤지기도' 한답니다. 후훗~

+
감기 기운은, 편도선이 부은 건 아닌 것 같은데 목구멍이 좁아진 듯한 느낌? 정도였는데요.
오늘 그, 뭘 삼킬 때마다 기분이 살짝 나빠지는 그 증상이 거의 사라졌어요.
삶은여행님도 찬바람 조심하세요!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218] [219] [220] [221] [222] [223] [224] [225] [226]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