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107861
오늘 45
어제 411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거기에는 아직 세상이 있을까 そこにはまだ世界があるかな
  スワン Swan 스완

- 오랜만에 왔더니 점심특선 가격이 이천원 올랐네.
- 그래?
- 그렇긴 해도 여전히 가성비는 괜찮아.
- 아무튼 맛있게 먹었어.
.
.
- 뭐 보는 거야? 네이버부동산?
- 그냥 보는 거야.
- 별내? 퇴계원?
- 그쪽이 서울보다는 일단 싸니까.
- 2019년엔가 남양주에 4호선 차량기지 생긴대.
- 그래···?
.
.

- 캔디 크러쉬 소다 해봤어? 광고 엄청 하던데.
- 나도 봤어. 너 요즘 소다 하나봐?
- 하진 않아. 그거 하려면 페이스북 가입해야 해서.
- 나도 소다는 깔아만 두고 캔디 크러쉬만 해.
.
.
- 뭐 봐? 봉천동?
- 네가 보니까 나도 그냥 한번 보는 거지.
- 근데 왜 봉천동이야?
- 왜긴 왜야? 그 동네가 비싸지 않을 것 같으니까.
.
.
- 근데 우리··· 5년쯤 전에는 이런 얘기 하지 않았는데.
- 담배나 피우자.
- 벌써 갈 거야?
- 아니, 잠깐 나가서 한 대 피우자는 거지.


森が深すぎて 時々不安になる
指で穴あけたら そこにはまだ世界があるかな?

숲이 너무 깊어서 가끔 불안해진다
손가락으로 구멍을 내면 거기에는 아직 세상이 있을까?

가끔 내게 전화를 해서는 점심 약속 있냐고, 그는 묻는다.
시계를 보면 오전 10시에서 11시 사이다.
한두 시간쯤 뒤 만나서 함께 점심을 먹고 커피숍으로 옮겨 마주 앉는다.
늘 그렇듯 딱히 많은 얘긴 하지 않고 그저 각자 스마트폰을 들여다볼 뿐이다.
거래처에서 전화가 오면 담배와 라이터를 들고 밖으로 잠시 나가기도 한다.
그리고 시간이 되면 회사로 돌아간다.

겨울 외투를 챙겨넣고 봄 재킷을 꺼내도 달라지는 것은 점심 메뉴뿐.
산다는 것은 늘 그렇게 같은 패턴으로 쳇바퀴 돌 듯한다.
다시 더워지고 추워지고 나이 한 살 더 먹어도 주머니 사정은 여전할텐데
그렇게 해가 바뀌다보면 어느 날
올려줘야 하는 전세보증금을 어떡하지 싶어서 마음만 무거워지겠지.


スワン(스완)

작사·작곡: 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星空を 見るたびに思い出す
さよならも 言えないままだった
少し苦く 少し甘く もらった言葉消さないもう二度と
별이 총총한 하늘을 볼 때마다 생각난다
잘가라는 말도 하지 못한 채였다
조금은 씁쓸하게 조금은 달콤하게 들었던 말 지우지 않아 이제 다시는

あまのじゃく バレバレの遠まわり
優しい人 はずかしくなるほどに
君は光 あの日のまま ずっと同じ消えないもう二度と
심술꾸러기 티가 나는 멀리 돌기
다정한 사람 부끄러워질 정도로
너는 빛 그날 그대로 계속 똑같이 사라지지 않아 두 번 다시는

森が深すぎて 時々不安になる
指で穴あけたら そこにはまだ世界があるかな?
숲이 너무 깊어서 가끔 불안해진다
손가락으로 구멍을 내면 거기에는 아직 세상이 있을까?

助けが欲しいような 怖い夢のあとで
呼吸整えて 記憶をたどった君の笑顔まで
도움이 필요할 듯한 무서운 꿈을 꾼 후에
호흡 가다듬고 기억을 더듬었다 너의 미소까지

星空を 見るたびに思い出す
さよならも 言えないままだった
少し苦く 少し甘く もらった言葉消さないもう二度と
별이 총총한 하늘을 볼 때마다 생각난다
잘가라는 말도 하지 못한 채였다
조금은 씁쓸하게 조금은 달콤하게 들었던 말 지우지 않아 이제 다시는

小さな生き物 デラックスエディション
2013-09-11
小さな生き物
deluxe edition


● 스핏츠 팬을 위한 덧붙임, 열기


스트리밍되고 있는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5/04/09 16:58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12)
  Tags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84  

 -  2015/04/14 17:30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5/04/14 22:07 edit/delete
격조했습니다 ^^ ○○님, 잘 지내시죠?
(위의 글에서도 얘기했듯이) 저는 쳇바퀴 돌 듯합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크게 나쁜 일없이 그렇다는 거죠.

『スピッツ 横浜サンセット2013 -劇場版-』
가고 싶어요.
주위에 다녀온 사람을 둘이나 있더라구요.
(제가 몰라서 그렇지, 다녀온 사람들이 지인 중에 몇 더 있겠지요)
혹시 ○○님도 보신 것 아닌가요?!

5월 초면 끝나는데 끝나는데 끝나는데 어떡한담 어떡한담?
이러고 있답니다. 하아...

         
2015/04/23 11:35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5/04/30 14:18 edit/delete
죄송합니다. ○○님, 답글이 늦어져도 한참 늦어졌어요.
몸살감기로 고생하다보니 모바일을 통해 댓글을 주신 것은 알았지만
노트북은 열지 못하는 바람에 그만 늦어도 한참 늦어버렸네요.
(모바일로는 쓰기가 불편해서 미루다가 그만)

『スピッツ 横浜サンセット2013 -劇場版-』다녀오셨군요! 부러워라 부러워라!
저는 결국 포기할 듯합니다. 만만찮은 경비에다가 일정도 맞추기 어려워서요.

대신에 이번 연휴에 여기에 가볼까 하고 있어요.

공중캠프&スピッツ日和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22
한일 스피츠팬 교류회+카피밴드 라이브 "GO! GO! ス韓国ナビア"

어린이날 저녁에 열리는 행사인데요.
국내의 스핏츠 팬들이 많이들 오실 것 같아요.

아, 그리고 雪風 들어봤어요.
순식간에 초여름 날씨라서ㅋ 그래서 '유키카제'가 따뜻하게 느껴지는 걸까요?

         
2015/05/21 11:23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5/05/21 13:56 edit/delete
올해 들어 몸살감기를 서너 차례나 치른 걸 보면 면역력이 상당히 약해진 것 같아요.
다행히 지금은 괜찮습니다.

"GO!GO!ス韓国ナビア"
이벤트 타이틀, 정말 멋지죠?
네, 다녀왔습니다.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좋았습니다.
국내 아이돌 팬클럽 모임이라면 모를까.
국내에 내한한지도 백만년인 일본의 록밴드 팬들끼리의 모임이 그렇게나 풍성할 줄이야!
물론 일본 현지의 ○○님께서 참석하시는 "고스카"에 비할 바는 절대 아니지만ㅋ

고스카 참석하신다는 자랑질!
그런 자랑질은 언제나 환영합니다.
자랑질로 부러워지는 심정은, 서로의 팬심을 더 강하게 만들어주잖아요! ^^

고스카 다녀오시면, 이곳에도 후기 부탁드립니다.

esperanza -  2015/07/11 02:15 comment | edit/delete
하... 좋네요^^
少し苦く 少し甘く もらった言葉消さないもう二度と
계속 입에서 빙빙
따라 부르고 있네요^^

페북에 올라온 소식 보고
저도 공중캠프에 가볼까 했었답니다.

참석했다면 평생의 첫 팬 모임이었을텐데...ㅎㅎ
         
Kei 2015/07/15 18:21 edit/delete
답이 늦었습니다.
esperanza님, 오랜만입니다.

페이스북에서 [고스칸] 소식을 접하셨군요!
오시지 그랬습니까! 굉장히 좋았는데요.
주최측에서 프로그램을 굉장히 알차게 짜서
이게 과연 팬들이 만든 행사인가 싶을 정도였거든요.

esperanza님이 어떤 분인지 직접 뵙고 인사도 드릴 수 있었겠는데, 아쉽습니다!!

 -  2015/07/16 02:48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5/07/21 12:54 edit/delete
답신이 늦었습니다. ○○님.
며칠 동안 컴퓨터 환경이 좋질 않아서요.
○○님의 글이 올라온 것은 모바일로 확인을 했지만 모바일로는 글쓰기가 힘들어서 이제사 답글을 씁니다.

探検隊 라이브 영상.
2011년에 발매된 DVD <SPITZ とげまる 20102011> 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스핏츠 디스코그래피 포스팅 http://www.myspitz.com/tt/28 참조)

이 DVD를 분명 보유하고 있을 ○○님이 이런 질문을 하신 것을 보면
아마도 유튜브 등 인터넷에 올라온 영상이 있는지 여부를 질문한 것 같은데요.
(검색해보셨겠지만) 유튜브에서는 저도 본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유튜브에 업로드 되어 있더라도 (업로드한 유저의 제어를 통하여)
일반적인 유튜브 검색으로는 나오지 않도록 되어 있는 영상도 있나봐요.

페이스북의 [사랑해요 Spitz]가 링크하는 영상도 그러한데
[사랑해요 Spitz]의 포스팅을 통해서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짐작을 해봅니다.

답글이 너무 늦어, 미안해요~

 -  2015/08/03 01:59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5/08/07 23:49 edit/delete
세상이 모바일세상으로 완전히 바뀐 게 틀림없습니다.
아직도 '데이터를 전혀 쓰지 않는 기본요금'으로 버티는 제가 컴퓨터를 켜는 일이 확연히 줄어든 것을 보면요.
그바람에 이렇게 답글도 늦어버리고 말았습니다.

[사랑해요 Spitz]페이지에 댓글을 통해 <탐험대>를 올려달라고 요청은 해두었습니다만.
한번 기다려보기로 하죠!
너무 더워요. 건강 조심해요. 저도 더위먹었는지 기력이 떨어졌어요.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2] [3] [4] [5] [6] [7]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