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1)
스핏츠 (167)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5/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872154
오늘 197
어제 343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 0 entries

안녕 그대 목소리, 미캉즈의 un+plugged concert さよなら 君の声、あるミカンズのアン+プラグド·コンサ―ト
  ミカンズのテ―マ Mikanzu no Theme 미캉즈의 테마

ミカンズのテ―マ(Mikanzu no Theme, 미캉즈의 테마)에 대한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의 코멘트.

이건「미캉즈(ミカンズ)」라는 가공의 밴드의 테마 송을 만들고 싶다는 설정을 해서 만든 곡.
스핏츠(スピッツ)의 다른 모습.., 온화한 느낌의 밴드인 셈이죠.
복잡하게 보여도 상당히 심플한 곡입니다.
클라이막스 뒤에 기타와 베이스를 유니즌(unison)으로 하거나,
그런 장난기가 들어간 것은 카메다(亀田)씨가 잘 만듭니다. 저희들도 즐겁게 했습니다.
트윈 기타에 의한 솔로는 저와 테츠야(テツヤ)가 2개 동시에 녹음했습니다. 이벤트입니다. (웃음)
도중의 다중 코러스는 밸런스에 많은 신경을 썼습니다.
더블(double)로 4 보이스(voice)니까 8개 녹음했습니다.

유니즌 : [음악] unison. 같은 음으로 함께 연주하는 것.
카메다(亀田) : 三日月ロック(Mikazuki Rock, 초승달 록) 앨범의 프로듀서 카메다 세이지(亀田誠治)
草野マサムネ
草野マサムネ

三日月ロック
三日月ロック
쟁쟁거리는 기타 스트로크(stroke)의 상큼함.
마사무네의 말처럼 '장난기'스러워서 슬며시 미소짓게 만드는 기타와 베이스의 유니즌.
탬버린과 카우벨(cowbell) 소리를 들려주기도하는 드러머 사키야마 타츠오(崎山龍男).
말그대로 '이벤트'스러운 쿠사노 마사무네,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의 트윈 기타, 그 재미있는 멜로디.
三日月ロック 앨범의 거의 모든 곡에 참여하는 나카야마 노부히코(中山信彦)의 프로그래밍.
그리고 마사무네, 테츠야, 타무라 아키히로(田村明浩), 사키야마, 멤버 전원이 참여하는 백그라운드 보컬.

三日月ロック 앨범 4번째 트랙 ミカンズのテ―マ(Mikanzu no Theme, 미캉즈의 테마)입니다.

쿠사노 마사무네가 가공의 밴드로 설정한「미캉즈」는,
밀감」이란 뜻의 일본어「ミカン(蜜柑)」에다가,
영어에 있어서 명사의 복수형 접미사인「s」를 붙여 만들어 낸, 스핏츠표(?) 신조어로 추정되는데
쿠사노 마사무네는 어느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저희들이 스핏츠라는 이름에 대해 불만이 있어요.
또 새롭게 인디 밴드로 시작하고 싶은 기분도 있고 해서..
ミカンズ라는 밴드로 이름을 고쳐서 시작하고 싶은 그런 기분이어서.. 한번 만들어봤습니다.
아무도 우리를 모르는 곳에서 새로 시작하는 그런 기분으로..

ミカンズのテ―マ 노랫말 살펴보기
ミカンズ
ミカンズ

2005년 10월 현재 정규 앨범만 해도 11장을 발표하여 이미 관록의 밴드가 된 스핏츠에 걸맞게,
일본 현지에는 이제 그들의 음악을 연주하는 카피밴드(copy band)도 여럿 된다고 합니다.

예를 들자면, 보컬, 기타, 베이스, 드럼, 키보드 5명으로 이루어진 Spiral,
같은 구성으로 이루어진 5인조이면서 주로 오사카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하니 비(ハニ―ビ―, Honey Bee),
그리고 스핏츠와 같은 포맷으로 구성된 벌꿀(ハチミツ, Hachimitsu)란 카피밴드가 있는가 하면
5인조 꿀벌(ミツバチ, Mitsubachi)라는 카피밴드도 있고 SPOONY라는 4인조 카피밴드도 있습니다.
밴드 이름의 유래가,「スピッツ好きのファン(犬)」→「スピ犬」→「スピ―ヌ―」라고 하는,
5인조 밴드 스피누(スピ―ヌ―, SPYNOO)도 카피밴드로 활동한 바 있습니다.

여성 4인조 레이(零, Ray), 삿포로(札幌) 출신의 Chow Chow, 5인조 마메시바(まめしぱ, Mameshiba),
스핏츠의 노래 ハニ―ハニ―(Honey Honey, 하니 하니)를 그대로 밴드 이름으로 한 하니 하니(ハニ―ハニ―, Honey Honey),

그리고 '흉내'라는 뜻의 단어「ものまね(monomane)」와 스핏츠의 노래 ハネモノ(Hanemono, 날개같은 자)
이 둘을 결합시킨 밴드 이름으로 스핏츠 카피밴드임을 당당히 말하고자하는 듯한 마네모노(マネモノ, Manemono),

밴드 이름의 유래가, 스핏츠의 노래 ほうき星(Houki Boshi, 혜성) 후렴부에 나오는 단어「桃缶(ももかん)」그리고
12번째 싱글 涙がキラリ☆(Namida ga Kirari ☆, 눈물이 반짝☆)의 제목에서 비롯된 듯한 카피밴드 momo☆can,

冷たい頰(Tsumetai Hoho, 차가운 뺨) 노랫말에서 만날 수 있는 단어를 밴드 이름으로 한 토끼풀(シロツメクサ, Shirotsumekusa),
보컬리스트 쿠사노 마사무네의 이름을 빌린 키쿠 마사무네(菊正宗, Kiku Masamune) 등의 카피밴드도 있습니다.

그 외에도 밴드 이름에서 스핏츠 카피밴드임을 담박에 알 수 있는 밴드들이 또 있는데요.
3인조 아코핏츠(アコピッツ, ACOPITZ) 그리고 5인조 코핏츠(コピッツ, COPITZ)가 그들입니다.

코핏츠의 경우, 재미있게도 그들의 홈페이지 조차도 스핏츠의 공식 싸이트를 '카피'합니다.
2003년 10월에 이미 스핏츠의 공식 싸이트가 대폭 리뉴얼되었기에, 지금은 비교해볼 수가 없습니다만
코핏츠의 홈페이지는 리뉴얼 이전의 스핏츠의 공식 싸이트를 그대로 카피하고 있습니다.
스핏츠 오피셜 싸이트 spitzbergen 바로가기 코핏츠 오피셜 싸이트 copitzbergen 바로가기

●「덧붙임 하나 : 2005/10/23」리뉴얼 이전의 spitzbergen 모습 보기 CLICK

滿月ロック
滿月ロック
일본의 스핏츠 카피밴드들은 개별적으로 활동하기도 하지만,
가끔은 함께 연합 공연도 하는 등 서로 교류도 많은 듯 싶습니다.

2002년 12월 29일 토쿄(東京) 산겐자야(三軒茶屋) Grapefruit Moon에서
스핏츠 10번째 앨범 三日月ロック(초승달 록)를 떠올리게 하는 공연 타이틀인
滿月ロック(보름달 록)」라는 타이틀의 연합 공연을 했으며,
이듬해인 2003년 3월 8일 토쿄 키치죠지(吉祥寺) Silver Elephant에서
ミカンズの集い(미캉즈의 집합)」라는 연합 공연을 했다고 합니다.

미캉즈 총집합!」정도로 해석되는, 카피밴드 연합 공연 타이틀「ミカンズの集い」로 미루어보면
일본의 스핏츠 카피밴드들에게 있어서는,
쿠사노 마사무네가 상상의 밴드 이름으로 만든,「ミカンズ」라는 신조어가
스핏츠 카피밴드 자신들을 일컫는 대명사로 받아들여지기도 하나 봅니다.
ミカンズの集い
ミカンズの集い
이 공연 타이틀「ミカンズの集い」역시 스핏츠의 1996년 5월 공연 타이틀인 カゲロウの集い(아지랑이 총집합)을 떠올리게 하지요.

2004년 1월 25일에는 토쿄 신주쿠(新宿)에 있는 카구라자카(神楽坂)DIMENSION에서
スピッツ日和(스핏츠 날씨)」라는 공연 타이틀로 카피밴드 합동연주회가 있었답니다.

日和(ひより)」는 우리말의 한단어로 뭉뚱그려 표현하기 힘든 일본어인데
∼하기 안성맞춤인 날씨」라는 의미를 가진 단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スピッツ日和」는「스핏츠 음악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날씨」정도..쯤 될까요? ^^;;

그래서 스핏츠 카피밴드의 공연 타이틀로도 '안성맞춤'이라는 느낌입니다.
スピッツ日和 2004
スピッツ日和 2004

이 카피밴드 합동연주회가 있었던 날로부터 약 1년쯤 뒤인 2005년 1월에 발매된 ス―ベニア(Souvenir, 기념품) 앨범을 통해
ナンプラ―日和(Namplaa Biyori, 남프라 날씨)라는 곡을 들을 수 있게 되는데, 재미있군요.
2004년 1월 스핏츠 카피밴드 공연 타이틀「スピッツ日和」그리고 2005년 1월 스핏츠의 신곡 ナンプラ―日和. ^^;;

수년전 인터넷을 통하여, 여성 보컬을 앞세운 스웨터(Sweater)라는 밴드의 mp3 파일을 접했던 적이 있는데
아마도 클럽 라이브에서 따온 것으로 짐작되는, 조악한 상태의 녹음이긴 했어도 매우 흥미로운 것이었습니다.
왜냐하면 그것이 스핏츠Holiday虹を越えて(Niji wo Koete, 무지개를 넘어)
그리고 ルナルナ(Luna Luna, 루나 루나)를 카피한 라이브 음원이었기 때문입니다.

주위에 알아보니, 영화 버스, 정류장 O.S.T.에 수록된 세상은이라는 곡으로 주목받기 시작하여
Staccato Green이라는 앨범을 발표하기도 했던 밴드 스웨터, 바로 그 밴드의 클럽밴드 시절 라이브라고 하더군요.
그들은 비록 본격적인 스핏츠 카피밴드는 아니었지만, 무명시절 클럽 라이브에서 스핏츠의 곡들을 가끔 연주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의 스핏츠 카피밴드를 언급하자면, 스누피 밴드(Snoopy Band)를 꼽을 수 있습니다.
세컨드 기타를 담당하고있는 강병훈의 주도로 결성되어 몇번의 멤버 교체 이후 2005년 10월 현재 휴식기에 있는 카피밴드인데요.
스누피 밴드는, 스핏츠 카피밴드로는 제가 처음 공연을 즐겼던 스핏츠 카피밴드이기도 합니다.

스누피 밴드의 리더 강병훈의 설명에 따르면, 처음 밴드 이름을 작명할 즈음 주위의 어느 분께서
(아마도 밴드 이름으로서의 스핏츠는 모르고 개 종류로서의 '스핏츠'로 인식했던 그 분이)
그만 잠시 혼동하여 스핏츠를「스누피」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

우연, 착각 또는 혼동을 통해서 만들어진 스누피 밴드라는 밴드 이름이,
혹시 딱 맞게 떨어지는 논리 속에 만들어졌을지도 모르는 이름보다 도리어 다양한 느낌을 주는 무엇이 된다는 것도 흥미롭습니다.
앞서 이야기한, 일본의 スピ―ヌ―(SPYNOO)의 작명 유래와 비교해서도 재미있구요.

CLUB EVANS
CLUB EVANS
2003년 7월 12일 토요일 오후 5시 홍익대학교 근처 클럽 에반스(EVANS)에서
ミカンズ(미캉즈) - "さよなら 君の声(안녕 너의 목소리)" UN+PLUGGED CONCERT」라는 공연 타이틀로
스핏츠 카피밴드인 스누피 밴드 (4기)의 공연이 있었습니다.

그날 이후 세월도 제법 흘렀고 멤버 교체도 있었으며, 비록 일개 '카피밴드'의 것에 불과한 공연이었을지라도
(사소한 것으로 여겨질 수도 있겠지만) 스핏츠와 관련된 기록의 의미로 그날 공연에 대해 몇자 적어봅니다.

앵콜 3곡을 포함, 그날 공연에서 연주된 15곡과 당시의 스누피 밴드 4기 멤버 라인업은 다음과 같습니다.

エトランゼ(Etranger, 에뜨랑제)
공연 타이틀의 'UN+PLUGGED'적 분위기를 짐작하게하는 출발.
4기 멤버로 새롭게 등장한 키보드(keyboards) 강민정이 곧바로 주목되던 오프닝.

エトランゼ myspitz story .. 바로가기

空も飛べるはず(Sora mo Toberuhazu, 하늘도 날 수 있을 거다)
그날 공연의 프렐루드(prelude)같던 エトランゼ가 끝나자마자 멤버 전원의 연주로 시작되는
미디움 템포의「하늘도 날 수 있을 거다」.
백 보컬리스트 계은정의 하모니카(mouth organ) 간주는 예상치않았던 보너스.
keyboards 강민정
keyboards 강민정

スカ―レット(Scarlet, 스칼렛) Single Ver.
쿠사노 마사무네와는 다른 보이스 컬러가 매력적으로 느껴지기 시작하던
스누피 밴드 4기 보컬리스트 정희탁.
그날 공연 이후 일본으로 떠난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더욱 가슴에 와닿던 공연 타이틀, 'さよなら 君の声(안녕 너의 목소리)' ..

スカ―レット myspitz story .. 바로가기
vocal 정희탁
vocal 정희탁

HOLIDAY
일렉트릭 기타의 프렛(fret) 위를 바쁘게 떠다니던 피킹(picking)이 인상적이었던 곡.
그 주인공, 퍼스트 기타리스트 김대원.
키보드 강민정과 함께 스누피 밴드 4기 멤버로 합류. 정진하기를.

日なたの窓に憧れて(Hinata no Mado ni Akogarete, 햇살 드는 창을 그리워하고)
스핏츠의 원곡과는 다르게 슬로우 템포로 인트로를 들려주던,
君に触れたい 君に触れたい 日なたの窓で
너에게 닿고싶네 너에게 닿고싶네 햇살 드는 창에서
1st guitar : 김대원
1st guitar 김대원

サンシャイン(Sunshine, 선샤인)
밴드의 중심이지만 정작 무대에서는 뒤로 물러서있던, 밴드 리더이자 세컨드 기타리스트인 강병훈.

ジュテ―ム?(Je T'aime?, 쥬 뗌므?)
원곡에서 간 지안민(甘健民, Gan Jianmin)이 연주하는 얼후(二胡),
스누피 밴드에서는 김대원의 일렉트릭 기타가 그 역할.

ジュテ―ム? myspitz story.. 바로가기
2nd guitar : 강병훈
2nd guitar 강병훈

俺のすべて(Ore no Subete, 나의 전부)
봄여름가을겨울의 드러머 전태관을 연상하게 만들던,
정장 차림의 드러머 이동혁 그리고 그의 깔끔한 드러밍.

ヘチマの花(Hechima no Hana, 수세미외꽃)
메인 보컬보다는 백보컬리스트 계은정에게 더 눈길이 가던 곡.
그리고 잔잔히 깔리던 이동혁의 하이햇(hi-hat) 그리고 심벌(cymbals) 사운드.
drums : 이동혁
drums 이동혁

うめぼし(Umeboshi, 매실장아찌)
하모니카, 템버린, 쉐이커(shaker)에 이어, 이 곡에선 팬 플류트(pan flute)의 계은정.

猫になりたい(Neko ni Naritai, 고양이가 되고싶어)
좋아하는 곡이지만 콘서트에서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치않았기에, 더욱 좋았던 곡.

楓(Kaede, 카에데)
마지막곡이라는 아쉬움과 함께 엔딩. 그리고 앵콜곡이 뭘까 궁금해지기 시작하던.
さよなら 君の声を 抱いて步いていく
이젠 안녕 너의 목소리를 안고서 걸어가네

楓 myspitz story.. 바로가기
back vocal : 계은정
back vocal 계은정

앵콜 ① ルナルナ(Luna Luna, 루나 루나)
베이스가 프론트(front)로 나서는 간주 부분에서 그 자신만만한 미소의 베이시스트 허준호.

앵콜 ② 田舍の生活(Inaka no Seikatsu, 전원생활)
さよなら さよなら 窓の外の君に さよなら言わなきゃ
이제 안녕 이제 안녕 창밖의 너에게 안녕을 고해야만 하네

田舍の生活 myspitz story .. 바로가기
bass : 허준호
bass 허준호

앵콜 ③ ロビンソン(Robinson, 로빈슨)
스누피 밴드가 관객들과 함께 했던, 그날 공연의 하이라이트.
ルララ宇宙の風に乘る
루라라 우주의 바람을 타네

비록 무대 위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는 없었지만
밴드 멤버 못지않게 공연을 위해 애썼던 그날의 스태프.
정성훈, 이병욱, 조영민, 이상섭, 김민주 그리고 유상봉.
스누피 밴드
2003/07/12 스누피 밴드

新宿 大久保 HOT SHOT
新宿 大久保 HOT SHOT
스누피 밴드의「ミカンズ - "さよなら 君の声" UN+PLUGGED CONCERT」공연 일주일 전인,
2003년 7월 5일 토쿄 신주쿠 오오쿠보(大久保)의 라이브하우스인 HOT SHOT에서
SPITZ SESSION TOKYO 夏ミカンズ(여름미캉즈) 2003」라는 타이틀의 공연이 있었다고 합니다.
직접 본적은 없지만 짐작컨대, 아마 스핏츠 노래 경연을 통한 스핏츠 카피밴드들의 축제같아 보입니다.

이러한 'SPITZ SESSION'은 이전에도, 「SPITZ SESSION KANSAI 出産(출산) 2002
그리고「SPITZ TOKYO SESSION ~すごろく(스고로쿠) 2003」라는 공연 타이틀로 있었다고 하니,
이 행사는 이미「ミカンズ」즉, 스핏츠 카피밴드들을 위한 연례행사가 된 듯 합니다.

만약 그 'SPITZ SESSION' 주최측에서,
우리나라에도 스누피 밴드라는「韓国産 ミカンズ」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우리의 스누피 밴드를 스페셜 게스트 밴드로 초청하고싶지 않았을까요? *^^*

참고로 2004년에는 나고야(名古屋)의 라이브하우스 OYS에서 이 행사가 치러졌다네요.
SPITZ SESSION 名古屋
SPITZ SESSION 名古屋

Bonnie Raitt
Bonnie Raitt
그 명성에 비해서는 우리나라에서 그다지 대접받는 뮤지션은 아니지만,
12살때부터 기타를 연주했고 70년대 초반 데뷰한 이후 지금도 왕성한 음악활동을 하고있는
거물급 여성 뮤지션 Bonnie Raitt는 뮤지션과 팬에 대하여 이렇게 말합니다.
I think my fans will follow me into our combined old age.
Real musicians and real fans stay together for a long, long time.

스누피 밴드 멤버들이 앞으로 계속 뮤지션의 길을 걷는다면,
언젠가는 스핏츠 카피밴드를 넘어 자신들만의 음악을 만들어내는 뮤지션이 되겠지요.
그날 공연에 왔던 관객들은, 가까운 미래의 그들이 'real musician'이 되기 바라며
2003년 7월의 관객들 중 많은 사람들이 스누피 밴드의 'real fan'이 되어있을 것입니다.

그런 바램을 담아서,
스핏츠 3번째 앨범 惑星のかけら(Hoshi no Kakera, 별의 파편)에 수록된 リコシェ號(Ricochet-gou, 리코쉐호)의 코러스,
GO GO GO! リコシェ, GO GO GO! リコシェ, GO GO GO! リコシェ OH YEAH!
그것을 이렇게 바꾸어서 흥얼거려 봅니다.
GO GO GO! SNOOPY, GO GO GO! SNOOPY, GO GO GO! SNOOPY OH YEAH!

リコシェ号 myspitz story.. 바로가기

ミカンズのテ―マ를 비롯한 스핏츠의 여러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no spitz no life [SPiTZ HAUS]이며,
스누피 밴드 관련 이미지들은 푸른차 타고 나타난 spitz의 회원인 Lyin님과 桂銀晶님이 제공한 이미지에서 추출한 것입니다.

이 글에 첨부된 음악의 저작권은 원 소유자 또는 관계 회사에 있으며 재사용을 금합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만일 권리를 가진 개인이나 단체가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 음악 파일은 즉시 삭제될 것입니다.
 | 2005/10/21 23:25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5)
  Tags : Bonnie Raitt, Spitz, スピッツ, スピッツ日和, ミカンズの集い, 中山信彦, 亀田誠治, 滿月ロック, 스누피 밴드, 스핏츠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71  

솔잎추출물 -  2005/10/22 03:24 comment | edit/delete
스피츠 공식홈의 예전 상태를 구경하고 싶으시다면..

http://web.archive.org/web/*/http://spitz.r-s.co.jp/
         
액션가면ケイ 2005/10/22 12:28 edit/delete
目覚ましい!!
Internet Archive Wayback Machine, 이 싸이트, 아주 예전에 잠깐 보고 '대단하다'싶었다가..
잠깐의 흥미 말고는 더이상 들릴 일이 없기에 이제는 완전히 잊고있었는데,
야.. 여기를 통하여 이렇게 다시 スピッツ 예전 공식홈페이지를 다시 볼 수 있다니.
정말 솔잎추출물님은 '目覚ましい(눈이 번쩍 뜨일만 하게 놀랍다)' 입니다. ^^;;

참, http://www.archive.org/ 여기도 RSS버튼이 보이던데, 그런데 블로그 형식의 싸이트로는 느껴지지 않더라구요.
RSS에 대한 개념이 통 없는 터라.. 신문사 싸이트같은 곳의 RSS써비스와 유사한 것인가요?
RSS, XML, ping .. 아이구, 어려워라! 인터넷, 이 바닥은 제대로 뭘 알기도 전에 자꾸 모르는 것만 늘어나는지. OTL..

         
액션가면ケイ 2005/10/23 00:35 edit/delete
付け足し その1。
솔잎추출물님 덕분에, ●「덧붙임 하나 : 2005/10/23」'리뉴얼 이전의 spitzbergen 모습' 보기..를 추가했습니다.
スピッツ 카피밴드 중의 하나,「코핏츠」오피셜 싸이트와의 비교 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松葉抽出物さん。^^;;

방랑마녀 -  2011/04/06 18:24 comment | edit/delete
스핏츠 카피밴드가 저렇게나 많군요!
정말이지, 케이님의 자료 수집&정리 능력과, 그것을 빛나게 하는
글솜씨에는 혀를 내두르게 됩니다.

근데요, 조금 반가운 게, 케이님께서 들으셨다는 스웨터의 클럽 라이브,
그 라이브 현장에 제가 있었을지 모르겠어요.
동일한 라이브가 아니었을 수도 있지만, 저도 그들의 루나루나 +@를 클럽에서 들었거든요.^^

         
액션K 2011/04/07 02:33 edit/delete
능력 그리고 글솜씨라뇨, 에고~
어디 구멍이라도 있으면 숨고 싶다는 말이 어떤 느낌인지 조금 알 듯 하네요.

스핏츠 카피 밴드.
저는 가끔 이런 생각을 합니다.
"꼭 밴드 형태가 아니면 어떠랴 가끔은 그게 더 좋을 수도 있다"
그러니까, 밴드는 밴드고, 듀엣이나 솔로로 스핏츠를 카피하는 사람들이 많으면 좋겠다구요.

스웨터의 클럽 라이브.
방랑마녀님의 짐작, 그럴 수도 있겠군요. (저는 직접이 아니라 mp3로의 추체험이지만요)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물수제비, 우주선, 잠수함 그리고 화성으로 가는 로케트 水切り遊び、宇宙船、潜水艦 そして 火星に行くロケット
  リコシェ号 Ricochet-gou 리코쉐호

첫 앨범인 スピッツ(Spitz, 스핏츠)부터 최근 앨범인 ス―ベニア(Souvenir, 기념품)까지의 수록곡 중에서
스핏츠(スピッツ)의 기타리스트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가 멜로디를 만든 곡은 아래 표에 있는 여섯 곡입니다.
자주 듣는 곡은 아닐 수 있지만,
이 여섯 곡 중에서 마음에 드는 곡을 골라본다면 어느 곡을 선택하고 싶나요?

여섯 곡 모두 괜찮지만, 꼭 골라본다면..
저는 그들의 세번째 앨범 惑星のかけら(Hoshi no Kakera, 별의 파편) 마지막 트랙인
연주곡 リコシェ号(Ricochet-gou, 리코쉐호)입니다.
惑星のかけら
惑星のかけら

스핏츠의 노래 중에서 미와 테츠야가 멜로디를 만든 곡 (2005년 9월 현재)
발표년도수록앨범곡 명
1991スピッツ月に帰るTsuki ni Kaeru달에게 돌아간다
1991スピッツ死神の岬へShinigami no Misaki e사신의 곶으로
1991名前をつけてやる鈴虫を飼うSuzumushi wo Kau방울벌레를 기른다
1992惑星のかけらリコシェ号Ricochet-gou리코쉐호
1996インディゴ地平線花泥棒Hana Dorobou꽃도둑
2000宇宙虫Uchuumushi우주벌레

水切り遊び
水切り遊び
リコシェ」가 무슨 뜻일까? 궁금해서 인터넷을 헤매다보니 이런 글이 보이더군요.
「リコシェ」は フランス語で「ricochet = 水切り遊び」のこと。
水切り遊びってのは、
川とかで 石ころを 投げて 水の上を ぴょんぴょん 走らせて「何回跳んだ」かを 競って 楽しむ 遊び のことだね。

일단 영문표기가 어떻게 되는지는 확인된 듯 싶어 영한사전을 찾아보니 이렇게 나와있었습니다.
ricochet :「불어」(탄환 등이 물이나 땅의 표면을) 튀며 날기, 또는 튀며 나는 탄환(돌)

위 두가지를 미루어 짐작컨대,
리코쉐(リコシェ, ricochet)」는 아마도 어릴 때 강가에서 많이 해보던 '물수제비 뜨기'을 의미하는 듯.

リコシェ号가 수록된 앨범 타이틀이 惑星のかけら(Hoshi no Kakera, 별의 파편)이라는 점과
제가 느끼는 이 곡의 전체적인 분위기 등을 미루어 짐작해서,
저는 リコシェ号가「Ricochet」란 이름을 가진 스페이스쉽(spaceship), 즉 스핏츠가 상상하는 우주선 정도로 생각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런 추측은 그저 제 느낌 또는 바램(?)일 뿐이었는지, 정작 스핏츠 오피셜 싸이트인 SPITZBERGEN을 방문했더니
リコシェZ号(리코쉐Z호)」라고 이름지어진 메뉴의 아이콘이「잠수함」인 것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2003년 10월 스핏츠의 오피셜 싸이트가 대폭 리뉴얼되어 지금은 이 메뉴를 접할 수 없습니다만.)

하지만 저는 지금 이 순간에도 リコシェ号를 '잠수함'이 아닌 '우주선'으로 상상하며 이 노래를 즐깁니다.
억지스럽겠지만, リコシェZ号(리코쉐제트호)스핏츠의 잠수함일 뿐, '진짜' リコシェ号(리코쉐호)스핏츠의 우주선이라고 말입니다.
저의 상상에 맞추는 것 같긴 합니다만..
리코쉐(リコシェ, ricochet)」즉, 물위를 살짝 튀면서 날아가는 '물수제비'의 모습은 아무래도 잠수함보다는 우주선..스럽지 않나요?

ことぶき光
ことぶき光 CLICK .. ↑
스핏츠의 이 연주곡을 위해 참여한 객원 뮤지션은 세사람이 있습니다.

왼쪽 이미지에서 볼 수 있는 코토부키 히카루(ことぶき光)라는 뮤지션이 그 첫번째인데
그는 이 곡에서 아날로그 신디사이저(analog synthesizer) 연주를 통하여
'제 마음대로의 상상'인「우주를 비행하는 우주선 리코쉐호」의 분위기를 더해주는데 한몫을 합니다.

코토부키 히카루에 관해서는 왼쪽에 있는 그의 이미지를 클릭하여 살펴보기 바랍니다.

아울러 하세가와 토모키(長谷川智樹)는 하몬드 오르간(hammond organ)를 연주하는데요.

수백곡의 광고음악을 작곡한 음악인으로도 유명한 그는,
惑星のかけら 앨범에서는 이 곡 リコシェ号 말고도
6번째 트랙 シュラフ(Schlaf, 슬리핑 백)에서 어쿠스틱 피아노를 연주하기도 합니다.

シュラフ myspitz story .. 바로가기
長谷川智樹
長谷川智樹

하세가와 토모키스핏츠 초기 앨범을 프로듀스한 타카하시 노부히코(高橋信彦)와 함께 스핏츠의 미니 앨범,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Aurora ni Narenakatta Hito no Tame ni, 오로라가 될 수 없었던 사람을 위해서)
프로듀싱을 돕기도 했던 이력도 있는 등, 초기 스핏츠 사운드에 일익을 담당한 사람이지요.

Dramatic DeLuxe
Dramatic DeLuxe
국내 발매된 음반을 통해 하세가와 토모키의 음악세계를 잠깐 엿보려면,
Yours Sincerely라는 연주곡이 있습니다.
일본의 TV 드라마 삽입곡들을 연주곡으로 선보인 컴필레이션 음반 Dramatic DeLuxe를 보면,
하세가와 토모키Yours Sincerely가 '그녀들의 결혼'이라는 TV 드라마 삽입곡으로 소개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또 한사람의 객원 뮤지션은 테라모토 리에코(寺本りえ子)인데
go go go! リコシェ、go go go! リコシェ、go go go! リコシェ oh yeah!
이 코러스를 들을 때 함께 들리는 백킹 보컬의 주인공이 바로 테라모토 리에코입니다.

잡지 아레나써티세븐(アリ―ナサ―ティセブン, ARENA37°C) 1996년 4월호 (권두대특집SPITZ)에 의하면,
기타리스트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는 아래와 같은 リコシェ号 비하인드 스토리를 이야기해줍니다.

이 곡은 처음에는 노래로 만들어 멜로디가 붙어 있었는데요.
그 때쯤, 틴에이저 팬 클럽의 앨범 라스트에 인스트루멘탈이 들어가 있었어요..
이거 연주곡으로도 해도 괜찮겠다라는 마사무네(マサムネ)의 한마디에, 연주곡으로 바꾸기로 결정했죠.^^
맞아요! 이 곡이요, 원래의 곡 싸이즈는 더 길어서 레코딩 때에도 오~~래 연주 했어요.
三輪テツヤ
三輪テツヤ

go go go! リコシェ이 곡, リコシェ号를 듣고있으니.. 이런 생각이 듭니다.

내가 만약 스핏츠 관계자라면.. 공연 때 한두 곡의 앵콜 곡까지 마친 다음,
무대의 막을 내리면서 リコシェ号를 연주하도록 스핏츠에게 권해보겠다..는 생각.
미와 테츠야의 이야기처럼, 원래의 곡 싸이즈 만큼 길게 해서 말입니다.

조그만 점으로 보일 때까지 우주 저멀리 날아가는 우주선 リコシェ号를 상상하면서
또는 조그만 점으로 보일 때까지 바다 저깊이 사라지는 잠수함 リコシェ号를 떠올리면서

끝없이 계속되었으면 하는 콘서트를 어쩔 수 없이 마쳐야하는 아쉬움을,
밤하늘 저멀리 보내는 심정..
또는 바닷속 저깊이 보내는 심정..

글을 마치려다가.. 문득 노래 하나가 떠오릅니다. 제가 좋아하는 델리 스파이스(Deli Spice)의 곡인데요.

2001년에 발매된 델리 스파이스 4번째 앨범 D에는 화성으로 가는 로케트라는 곡이 있습니다.
リコシェ号처럼 인스트루멘탈이고 연주시간은 リコシェ号보다는 조금 짧은 곡입니다.

화성으로 가는 로케트 그리고 リコシェ号 두 곡을 번갈아 들어보면서
우리나라의 밴드와 일본의 밴드가 서로 들려주는 각각의 분위기,
그것들의「닮음」그리고「다름」을 음미해보는 것도 재미있을 듯 하거든요.

リコシェ号가 잠수함이든 우주선이든 상관없이 말입니다. *^^*
D
D

이 글에 첨부된 음악의 저작권은 원 소유자 또는 관계 회사에 있으며 재사용을 금합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만일 권리를 가진 개인이나 단체가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 음악 파일은 즉시 삭제될 것입니다.
 | 2005/10/18 21:21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2)
  Tags : Spitz, ことぶき光, スピッツ, 三輪テツヤ, 長谷川智樹, 델리 스파이스, 스핏츠, 코토부키 히카루, 하세가와 토모키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70  

[MiN..] -  2005/10/21 08:45 comment | edit/delete
신나요, 이 노래!
         
액션가면ケイ 2005/10/21 11:32 edit/delete
昨晩 友達の葬式に 行って来た。やや苦かった。人生は‥そんなことだ。
'심플리'에서 [MiN..]님이 青い車, ロビンソン, 海を見に行こう와 함께 リコツェ号를 언급한 걸 읽었습니다.
[MiN..]님 역시 '바다'군요. ^^;;
바다든, 바닷속이든, 하늘이든, 우주든, .. 어쨌든 저도, 신나요, 이 노래! :)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깔깔거리는 그녀의 웃음소리는 げらげらと笑う彼女の笑い声は
  日曜日 Nichiyoubi 일요일

노래를 듣다보면 일반적인 악기 또는 멜로디가 있는 음성이 아닌, 사람 소리라든지
또는 생활에서 들을 수 있는 효과음이 들어간 곡들이 가끔 있습니다.
아마도 노래를 통해 얘기하고픈 메세지를 그런 효과음을 통해서 좀더 '효과적으로' 전하고싶은 모양이지요.

예를 들어, Alan ParsonsOn Air 앨범의 첫 트랙인 Blue Blue Sky (Intro)을 들어보면
지저귀는 새소리와 함께 제트비행기의 제트 소음을 양쪽 스피커를 오가며 들려줍니다.
1분 39초의 짧은 곡에서 20초 정도나 들려주니까 그 효과음이 차지하는 비중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 노래에서 보자면 시인과 촌장비둘기에게를 들어보면
시작하면서 전화벨이 몇번 울리고 '여보세요?'하는 여성의 목소리가 나온 다음
하덕규의 음성으로 노래가 시작됩니다.

참고로 이 노래는 두가지 버전이 있는데,
효과음은 1984년 발매된 옴니버스 앨범 우리노래전시회에 수록된 버전이 더욱 터치가 좋고
1986년 발매된 1집 푸른 돛에 수록된 버전은 제게 있어 효과음이 상대적으로 별로입니다.
우리노래전시회 1
우리노래전시회 1

여덟번째 이야기 동화
여덟번째 이야기 동화
시인과 촌장보다 최근의 노래로 보자면 동물원여덟번째 이야기 동화 앨범에 수록된,
내가 아프게 한 사람들에게에서의 효과음도 터치가 좋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 곡은 크게 두 파트로 나뉘어지는데
(Paul McCartney & WingsBand On The Run이 세 파트로 나뉘어지듯이)
첫 파트가 끝나고 그 다음 파트로 넘어갈 때 전화벨 효과음이 나옵니다.
두번째 파트에서도 자동차 급제동을 연상케하는 효과음이 나오기도 하구요.

김창기가 만든 동물원 노래와는 달리 배영길이 만든 이 노래는, 상대적으로 비트가 강한 곡이기 때문에,
'동물원은 말랑말랑해서(?) 별로다' 싶어서 굳이 찾아서 들어보지않은 사람은 한번 들어보기를 권하고 싶습니다.

스핏츠(スピッツ)日曜日(Nichiyoubi, 일요일).
그들의 두번째 앨범 名前をつけてやる(Namae wo Tsuketeyaru, 이름을 붙여주마)의 두번째 트랙.
스핏츠日曜日에서도 효과음이 등장하기 때문에, 서두에 효과음 이야기가 조금 길어졌습니다.

이곡은 아래와 같은 구성으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C 전주
A 일절 晴れた空だ‥‥花を探しながら
A 이절 破れかけた‥‥花を探しながら
B 후렴 色白女神の‥話に魅かれたから
C 간주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ャ)의 기타, 아오키 나루미(靑木成美)의 래핑 보이스(lauphing voice)
A 삼절 晴れた空だ‥‥花を探しながら
C 후주
名前をつけてやる
名前をつけてやる

日曜日의 간주 부분에서 미와 테츠와의 기타 연주와 함께 나오는 효과음, 래핑 보이스,
아오키 나루미의 깔깔거리는 웃음소리를 통해서 스핏츠는 과연 누구의 웃음소리를 표현하고자했던 것일까요?

日曜日노랫말 첫 부분을 들어보면,
晴れた空だ日曜日 戦車は二人を乘せて
개인 하늘이다 일요일 탱크는 을 태우고

그리고 후렴부로 넘어가면,
色白 女神の なぐさめの歌よりも
뽀얀 피부 여신의 위로의 노래 보다도

이 두가지 대목 중 하나에서, 깔깔거리는 여자 웃음소리의 주인공을 찾을 수 있을 듯 싶습니다.

그렇다면 그 깔깔거리는 웃음소리는,
함께 야외로 나간 '여자친구' 또는 숲에서 만난 뽀오얀 피부의 '여신(女神)'.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는 이 곡을 레코딩할 때 그 둘 중 누구를 염두에 두고 넣은 효과음일까요?
'여자친구'? 아니면 '여신(女神)'?

성우 분이 간주 부분의 웃음소리를 맡아주셨죠~
바로 그 래핑 보이스의 주인공에 대하여 드러머 사키야마 타츠오(崎山龍男)는 이렇게 말하는데

스핏츠日曜日에서 래핑 보이스로 참여하는 그 '성우'는
극단 토엔(東演) 소속의 연극배우이자 뮤지컬배우인 아오키 나루미(靑木成美)라고 합니다.
靑木成美
靑木成美


日曜日たち
2005년 10월 16일 일요일 오후 한시. 세탁기에서 세탁물을 꺼내 건조대에 널고 커피를 마십니다.
마치 지난 일월에 읽었던 소설 '요시다 슈이치(吉田修一)일요일들(日曜日たち)의 한대목같은 일요일.

백수의 나날이 길어지면 요일 감각은 말할 것도 없고 어제, 오늘, 내일의 경계조차 흐지부지해진다.
다시 말해서, 오늘의 해가 지면 내일이 오는 것이 시간의 흐름이지만,
갑자기 뭔가가 잘못되어 내일이 아니라 다시 한번 어제가 반복되는 듯한,
그런 아무 의욕없는 시간의 흐름을 느낄 때가 있다.

창밖을 보니 日曜日의 노랫말 처음처럼 맑게 '개인 하늘(晴れた空)'이군요. 씻고 밖으로 나가야겠습니다.
밖으로 나간다해도 마사무네日曜日에서 노래하는 듯한 백일몽의 풍경은 펼쳐지지 않겠지만
적어도 요시다 슈이치가 서술한 것과 같은 '아무 의욕없는 시간의 흐름' 만큼은 멈추게할 수 있겠지요.

그래서 커피잔을 비우고 침대 위에 널부러진 이불을 개키고, .. '개인 하늘(晴れた空)' 아래로 나갈 준비를 합니다.
日曜日에 대한 또다른 사키야마 타츠오의 코멘트를 떠올리며 스핏츠名前をつけてやる 앨범과 소설책 한권도 챙기구요.

崎山龍男
崎山龍男
스핏츠의 드러머 사키야마 타츠오는 이 곡에 대해서 이런 이야기도 덧붙인 바 있습니다.

名前をつけてやる를 앨범 중에서 제일로 좋아합니다」라고 말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이 앨범 중에서도 이 日曜日라는 곡은 다양한 기타 사운드가 들어가 있고.
화려하고 템포가 멋진 곡이죠.
당시의 저희의 기세를 잘 드러내준다고 생각해요.

위 인용한 코멘트는 1996년 4월에 발간된 어느 음악 잡지에서 접할 수 있는 사키야마 타츠오의 코멘트인데
1996년 4월이라면 ハチミツ(Hachimitsu, 벌꿀) 앨범까지 (미니 앨범까지 포함하면) 모두 7장의 앨범이 이미 발매되었을 시점인데도
도리어 초기 앨범인 名前をつけてやる(Namae wo Tsuketeyaru, 이름을 불러주마) 앨범을 제일 좋아한다는 사람이 많았나 봅니다.

그래서 화창한 일요일 오후, 저의 BGM도 名前をつけてやる입니다. スピッツを聴いてやる!!(스핏츠를 들어주마!!) ^^;;

참고로 2005년 9월말 현재까지 발표된 스핏츠의 곡 노랫말 중에서 '요일(曜日)'이 언급되는 노래는 이곡 말고 세 곡이 더 있더군요.
그 세 곡은, 금요일의 トンガリ'95, 토요일의 大宮サンセット 그리고 또다른 일요일의 運命の人 입니다.

6번째 앨범 ハチミツ(Hachimitsu, 벌꿀)의 6번째 트랙 トンガリ'95(Tongari '95, 뾰로통 '95)에서
短い夢を見てる おかしなフライデ―
짧은 꿈을 꾸고있는 이상한 프라이데이(friday)

8번째 앨범 フェイクファ―(Fake Fur, 페이크 퍼)의 4번째 트랙 運命の人(Unmei no Hito, 운명의 사람)에서
バスの搖れ方で人生の意味が解かった日曜日
버스가 흔들리는 법으로 인생의 의미를 안 일요일

24번째 싱글 夢追い虫(Yume Oi Mushi, 꿈을 좇는 벌레)의 B-SIDE
大宮サンセット(Omiya Sunset, 오오미야 선셋)에서
大宮サンセット 手をつないで 步く土曜日
오오미야 선셋 손을 잡고 걷는 토요일

日曜日 노랫말 살펴보기
ハチミツ
ハチミツ

フェイクファ―
フェイクファ―

夢追い虫
夢追い虫

日曜日를 비롯한 스핏츠의 여러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no spitz no life [SPiTZ HAUS]입니다.

이 글에 첨부된 음악의 저작권은 원 소유자 또는 관계 회사에 있으며 재사용을 금합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만일 권리를 가진 개인이나 단체가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 음악 파일은 즉시 삭제될 것입니다.
 | 2005/10/16 13:20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21)
  Tags : Spitz, スピッツ, 吉田修一, 靑木成美, 동물원, 스핏츠, 시인과 촌장, 일요일들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9  

liebemoon -  2005/10/16 18:49 comment | edit/delete
이 노래는 네이버 블로그를 전전하다가, 우연히 라이브 버젼으로 처음 듣고 좋다고 생각했었어요. 그리고 앨범 버젼을 나중에 들었는데 중간의 웃음 소리에 적잖히 놀랐던 기억이 있네요. 여자친구나 여신의 웃음소리라고 생각하기에는 조금 .. 무서웠어요T_T
         
액션가면ケイ 2005/10/17 02:15 edit/delete
「日曜日」のライブバ―ジョン、そんなことが ありますか?
그래요? 몰랐어요.「日曜日」의 라이브 버전이 있는 줄을. 공식매체를 통해 나온 것은.. 아닌가봐요? 궁금 궁금.

[MiN..] -  2005/10/16 23:01 comment | edit/delete
liebemoon님, 어느 블로그에서 보셨는지 혹시 아시나요?
제가 올렸던 거랑 같은걸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liebemoon 2005/10/16 23:21 edit/delete
7-8월쯤에, 한창 스피츠에 빠지면서 네이버에서 여러 검색어로 검색해서 나온 페이지를 훑다가 봤었어요. 말 그대로 전전하다가(..) 본거라 확실하게 어디였는지는 기억이 안나는데, 혹시나해서 지금 "spitz 日曜日"로 검색해봤는데 그런 포스트는 안나오네요. T_T;;;

         
액션가면ケイ 2005/10/17 02:18 edit/delete
ミンさん、URLを書いてください。
제가 올렸던 거랑 같은걸까,하는 생각이 들었다면.. URL을 알려줌이 어떨지? 궁금해요.「日曜日」라이브 버전이.

검은새 -  2005/10/17 10:04 comment | edit/delete
언젠가 형에게서 받았던 CD가 생각나는군요.
"내가 아프게 한 사람들에게" 는, 확실히 기존의 동물원에 대한 생각을 뒤엎게 만든 곡이기도 했지요.
알란파슨스의 곡도 좋았고... 엄정화의 (제목이 뭐였더라?) 노래도 좋았고.
오늘은 퇴근길에 그 CD를 찾아 차에서 들어야겠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5/10/17 11:59 edit/delete
彼女は ポ―ル·オ―スタ―が 大好き、僕は スピッツが 大好き。
어제 음반가게로부터 주문한 음반 들어왔다는 전화.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기, 그것도 주문해서 사기' .. 정말 오랜만인 듯.
'Music For Paul Auster'라는 2장짜리 국내 기획 컴필레이션인데 24곡 중에 이름자라도 들어본 건 Mal Waldron뿐.
(아마 넌 모르는) キッドネコさん의 작업실에서 접했던 음반이었는데 맘에 들어서 찾아보니 온라인으로는 거의 절판.
기회가 난다면 들어봐. 일할 때 또는 드라이브할 때 BGM으로 아주 좋을 듯 싶었어.

[MiN..] -  2005/10/17 16:56 comment | edit/delete
제가 올린건 그 프리토크에 있는 동영상인데요.. 지운지 그렇게 오래 되지도 않았는데 못 보셨단 말씀이십니까...(...섭섭합니다 ; )

liebemoon님, 동영상이라면 제가 배너를 달아뒀으니 못 보셨을리 없을테고, '들으신'거면 그냥 음악인가보죠? 라이브음원이 dvd나 기타 다른 걸론 나온 적이 없는데.. 흠, 재미있네요. ^^
         
액션가면ケイ 2005/10/17 20:01 edit/delete
もの覚えが‥わるい。
'ROCK IN JAPAN 2004'였군요!「초록색모자」하니까 기억이 납니다. (날이 갈수록 문제군요. 이 대책없는 기억력.)
개인적으로는 자료..같은 걸 잘 모아두지 않습니다. 늘 후회하면서도 말입니다.
선물로 받은 '자료모음CD'도 지난 초봄 이사갈 때 어디론가 휩쓸려 들어갔는데 종적이 묘연하구요.
물론 '심플리' 등에서 접할 수 있는 자료이긴 합니다만, 어느날 문득 떠오르고 보고싶어서 '심플리'에 들렸을 때..
[MiN..]님의 bold체 메세지, "PostScript. 서버 용량 관계로 동영상은 제공되지 않습니다" (난감해지지요.)

         
liebemoon 2005/10/17 21:06 edit/delete
이 부실한 기억력을 어쩌면 좋을지. 도움이 못되어드려서 죄송합니다. T_T;;;

         
액션가면ケイ 2005/10/17 21:31 edit/delete
リベム―ンさん도 그러하다니, (이 장면에서) 그나마 저도 스스로 위로가 되네요. ^^;;

マサミ -  2005/10/19 06:32 comment | edit/delete
げらげらと笑う笑い声は、身近い誰かをふと思い出せますね。
중간의 마녀웃음소리같은 목소리....오호호호-
         
ケイ 2005/10/19 11:44 edit/delete
ガ―ルフレンドでもなくて、色白の女神でもなくて、身近い誰か?魔女の笑い声みたいな‥身近い誰か!(笑)
ところで、マサミさん、夜明けまで 一日晩中 何を していますか?

マサミ -  2005/10/19 14:41 comment | edit/delete
昨日、ちょこっと疲れて早めに寝たんですよ。
あまりにも早く寝つったんで、目が覚めた時間も早すぎました。
BUGS MUSICで音楽でも聴こうかなと、考えて入ってみたら、
なんと!!定期検診(けんしん)の日だったので、がっかりしました。ふだんは入らないサイトなのにあいにく。^^
まあ、そういう事で、ケイ先生の目には、一晩中(ひとばんじゅう)私が徹夜(てつや)したみたいに見えたようですね。
         
ケイ 2005/10/20 01:45 edit/delete
そうでしたか。徹夜した人はマサミさんではなくて、私だったですね。^^
「ハチミツとクロ―バ―」を ダウンロ―ドするために 朝まで 眠ることができなかったです。

시즈오카 -  2006/09/23 18:53 comment | edit/delete
노래 좋은데, 중간에 여인의 웃음소리는 좀, 섬찟하네요.
근데 여기 우리동네 어떤 아줌마의 웃음소리와 비슷하네요. 집에 있으면서 들었는데.
그 비슷한 소리. 밤에 듣고, 쭈뼛한 기억 있어요.
또 한 아줌마는 낮에 그렇게 높은 톤은 아니지만, 비슷한 음으로 웃어서 놀랐는데, 아마 무슨 테레비 프로를 보고 그런 거 같아요. 아줌마들 밖에서는 어떤가 몰라도 집에서는 소리가 제법 커요. 매일 그런 건 아니지만.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0:16 edit/delete
섬찟.. 하기까지 하나요? ^^a

         
시즈오카 2006/09/23 20:23 edit/delete
솔직하게, 네.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0:56 edit/delete
도와드릴 방법이 없군요. (_._) 스핏츠의 모든 노래를 다 좋다고 안겨드릴 수는 없는 노릇이니. 다른 노래를 찾아봅시다.

         
시즈오카 2006/09/23 21:12 edit/delete
걱정안하셔도 되요. 밤에 안들으면 되고, 아직 못들은 다른 노래가 많거든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1:39 edit/delete
하기사, 여기에 지금까지 언급된 스핏츠 노래보다 그렇지 않은 스핏츠 노래가 더 많은 정도이니까요.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복권에 당첨된 덕분에 일하지않고도 편하게 지내요 宝くじに 当たったおかげで 左うちわの生活ですよ
  月刊 留学生 Gekkan Ryugakusei 월간 유학생

会話で覚えよう · 漢字の読み方いろいろ
회화로 배웁시다. 한자의 여러가지 읽는 법

(9) 今月の漢字 :「右(ユウ、ウ、みぎ)·左(サ、ひだり)」
(9) 이달의 한자 : '우(유우, 우, 미기), 좌(사, 히다리)'

「左(ひだり)きき」とは、
箸やペンなどを左手(ひだりて)で使う人をことですが、
「お酒が好きな人」という意味もあります。

'왼손잡이'라는 건,
젓가락이나 펜 등을 왼손으로 쓰는 사람을 얘기하지만,
'술을 좋아하는 사람'이란 뜻도 있습니다.


お酒の杯を左手で持つから、だとか。
술잔을 왼손으로 잡기 때문이라나요.
月刊 留学生
月刊 留学生 .. CLICK ↑

なるほど、右手(みぎて)の箸でおつまみをつまみながら、左手でお酒をグイッ、‥‥‥いいですねえ。
과연, 오른손으로는 젓가락으로 술안주를 집으면서,왼손으로는 술을 쭈욱‥‥‥ 좋네요.

左利(ひだりき) 왼손잡이. 술꾼
(はし) 젓가락
(はい)
おつまみ 간단한 술안주. つまみもの의 공손한 말.
つまむ (손가락, 젓가락 등으로) 집다. 잡다. 집어서 먹다
ぐいぐい (세차게 계속 마시는 모양) 꿀꺽꿀꺽. 벌컥벌컥.

●「덧붙임 하나 : 2005/10/15」

「술꾼」이라는 표현으로「左きき」말고 또다른 것을 찾자면「いけるくち」라는 것도 있답니다.
굳이 한자로 쓰자면「行ける口」가 되는데,「(い)ける」는 '술을 꽤 마시다'라는 뜻도 있는 단어이다보니
(い)ける口(くち)」는 '술잔깨나 하는 입'이란 뜻이 될테고 그런 의미에서「술꾼」이란 관용표현이 된 듯.
하지만 어원을 살펴본 것일 뿐, 일반적으로 한자로 표기하지않고 히라가나로「いけるくち」라고 표기한답니다.

위 이미지는, 한국인 유학생들을 위해 일본에서 발간되고있는 무료정보지「月刊 留学生」의 한 페이지입니다.
일반적으로 무료정보지라고 하면 광고가 대다수인데 (광고도 정보 중의 하나이긴 하지만) 이「月刊 留学生」는, 내용이 괜찮더군요.
기사를 우리말/일본어 둘다 해두었기 때문에 일본어 자습용으로도, 유학생의 일본친구와의 화제거리 찾기에도 좋습니다.

일반적으로「左(ひだり)」즉 '왼'쪽은「右(みぎ)」'오른'쪽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부정적인 느낌이 강합니다.
언어에서 오는 뉘앙스도 그러할 뿐만 아니라 실생활에서도 그렇습니다.
예를 들어 '왼손잡이'용 가위와 같은 '왼손잡이'를 위한 일상용품을 구입하는 것도 쉽지않습니다.

하지만「左(ひだり)」로 표현되는 일본어 중에는, 누구나 그러하기를 바라는 ^^;; 표현도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ひだり)うちわ」같은 표현이 그렇습니다.

左うちわ」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한자로「左団扇」이라고 되어있는데,
즉「(왼손으로 부채를 부친다는 뜻에서) 일을 않고도 편안히 지냄」을 의미하는 단어가 되는 것이지요.

그래서「(ひだり)うちわの生活(せいかつ)」또는「左うちわな生活」라고 하면,
「일하지않고도 편하게 지내는 생활」을 뜻합니다.
左うちわ
左うちわ .. CLICK ↑

左うちわ」를 이용한 예문을 들자면,
(たから)くじに 当(あ)たったおかげで 左うちわの生活ですよ。 복권에 당첨된 덕분에 일하지않고도 편하게 지내요.

左うちわ」에 대하여 언급되어있는 일본어 문건의 일부입니다. 일본어가 능숙하신 분은 참고하시기를. ^^;;

‥‥中略‥‥
このように「右」より「左」を重んじるわが国に伝わる表現として、「左うちわ」があるのですが、その語源は、いまも謎につつまれています。
もちろん、「うちわ」だけなら、第六十一代朱雀天皇の御代、承平年間に源順(みなもとのしたがう)が編纂した国語辞典『和名類聚抄』に「団扇」を「うちは」と記載してあるので、平安時代中期に既に普及していたことが分かります。
鳥の羽根で作ったものが多く、手で打つようなしぐさをして風を送るので、「打ち羽」が「うちは」となったようです。
「左うちわ」は、生活の心配なく暮らすことですが、なぜそうなのでしょうか。
諸説ありますが、夏座敷で床の間を背にすわり、酒や料理を楽しみながら左側にいる人に団扇で風を送らせるご身分、という意味ではないかという人もいます。

‥以下省略‥

일본어 문건의 출처는 TranNet通信 翻訳に役立つメ―ルマガジン입니다.
 | 2005/10/14 01:54 | 일본어 | trackback (0) | reply (6)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8  

시즈오카 -  2006/09/19 20:18 comment | edit/delete
잘 읽었습니다.
읽는데 좀 힘들었네요.
한자의 뜻은 아는데 일본어로 읽히지가 않아서요. 지금도 그것이 문제 이지요. 일일이 読み方찾기가 힘들어서 쉬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줄줄 읽을 날을 기대하면서.
         
액션가면ケイ 2006/09/20 02:12 edit/delete
한자를 아는 사람들은, 그 덕분에 JLPT 또는 JPT 독해문제 풀이에 유리하고,
한자를 아는 사람들은, 그 때문에 '한자로 된 일본어'를 끝까지 '일본어'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불리함이 있다더군요.

소리내어 줄줄 읽기. 외국어 능력 향상의 지름길. (이렇게 말하면서도 그냥 또 이렇게 말로만 끝나는 나는.. 뭐야?)

시즈오카 -  2006/09/20 08:41 comment | edit/delete
맞아요. 일본말을 일본말로 받아들이기.
일본을 일본으로 받아들이기도. 힘들고.
         
액션가면ケイ 2006/09/20 21:58 edit/delete
오늘, 공부 좀 해보려 했습니다만, 잘 되지 않았습니다. 좌절감을 자주 느낍니다. 요즘 더욱 그러합니다. 약간 초조.
난.. '공부'에 재능이 없나보다.. 아니, 난.. '공부'를 싫어하나보다..
솔직히 말해서 '공부' 관련 책을 펴면 3분 (5분도 아니고) 안에 하품, 그리고 결국 잠들어 버린 채 2시간이 지나갑니다.

魔女 -  2006/10/25 21:17 comment | edit/delete
かっと きっと ぐっと さっと すっと そっと ざっと じっと ずっと ぞっと 

일본어의 재미?
         
액션가면ケイ 2006/10/26 01:53 edit/delete
저는 아직 일본어에 능숙하지 않다보니, 사전없이는 고작해야 きっと와 ずっと 이렇게 둘 밖에 모르겠군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정진하겠습니다. がんばります。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저 낯모르는 젊은 사람을 뜨거운 마음으로 부러워한다 あの 知らぬ若者を 熱い心で うらやましがっている
  Y Y 와이

제 경우, 스핏츠(スピッツ)의 음악과의 첫 만남은 1995년 가을, 앨범 ハチミツ(Hachimitsu, 벌꿀)부터였습니다.

일본에 우편 주문으로 그 음반을 사려던 한 친구가 운송료도 줄일 겸 함께 구입하자면서
'형이 분명히 좋아할 만한 밴드이걸랑요. CD 사서 들어도 절대로 후회하지 않을 겁니다'
라면서 권하는 바람에, 그다지 특별한 기대도 없이 얼떨결에 앨범 ハチミツ를 구입하게 되었던 것이지요.

얼마 후 일본에서 우편으로 음반이 도착했고, 눈길을 끄는 앨범 커버를 보면서
음반을 CD 플레이어의 트레이에 넣고는 얼마 있지않아.. 저는 스핏츠의 음악세계에 빠져들게 되었습니다.
당시만 해도 그리고 그 이후 한참 동안도 그 앨범이 그리고 그 앨범에 수록된 ロビンソン(Robinson, 로빈슨)
일본 현지에서는 공전의 대히트를 기록했다는 것도 오랫동안 모른 채 말입니다.

일본어 노랫말을 해석해볼 엄두도 내지 못한 채 스핏츠의 음악을, 저는 '혼자' 좋아했더랬습니다.
당시 제 주위에서 스핏츠를 아는 사람이라고는 고작 두사람 뿐이었던 시절이었지요.

그 때만 해도 어쩌다 일본의 대중음악을 즐긴다는 사람을 만나게되어?
하필이면 거의 대부분 아이돌(idol)계열이라 불리던 '예쁘게 생긴' 여자 가수 또는 '꽃미남' 가수들을 이야기하거나
록 밴드 쪽으로 관심을 드러낼 때도 X-JAPAN 등 비쥬얼 록(visual rock) 계열의 밴드에 광적인 열의를 보여줄 뿐,
스핏츠에 대해서는 거의 모르거나 혹시 알아도 'ロビンソン은 괜찮더라' 정도의 약간은 심드렁한 반응이 고작이어서
저는 그렇게 그저 '혼자' 스핏츠의 음악과 함께 몇년을 보냈습니다.

2004년에 들어서면서 일본의 대중음악이 우리나라에도 개방되어 일본어로 노래하는 음반이 발매되고있지만
그 당시만 해도 일본의 대중음악이 공식적으로 유입되던 시절이 아니다보니,
일본의 대중음악을 즐기는 계층도 한정적이고 그것에 관한 정보의 양도 제한적일 수 밖에 없기에
J-POP/ROCK 뮤지션들을 두루두루 쉽게 접하기 힘든 것이 당시의 우리네 실정이었습니다.

특히나 저같은 경우, 어쩌다보니 같은 취향의 정보를 공유할 만한 환경에 있지도 않았고
음반을 함께 샀던 친구도 얼마 있지않아 군입대를 하는 바람에 더욱 그랬던 것이지요.

그러다보니 저는 스핏츠에 관해서는 그저 멤버 이름 정도를 제외하고는,
거의 아무 것도 모른 채로 CD에 수록된 노래 그 자체만 좋아하면서 지내왔던 것이지요.

하지만 어떤 곡이 오리콘(オリコン, ORICON) 차트에 진입한 곡인지 또는 앨범 발매 이전에 싱글로 발표된 곡이 어느 것인지 등
사전정보가 전혀 없는 상태로, 나아가 일본어 청해(聽解)능력도 없어서 부클릿과 일한사전을 번갈아 뒤적거려가며
노랫말을 띄어띄엄 더듬거리면서 스핏츠의 음악을 즐기는 것도 그렇게 나쁘지만은 않았습니다.

어떤 점에서 보자면, 음악을 만든 스핏츠, 그들의 추천곡(?)에서 조차도 자유로울 수 있었으니까요. ^^*

제게 있어 스핏츠와의 첫 만남이었던 앨범 ハチミツ는 1995년 9월 20일에 발매된 여섯번째 정규 앨범으로
일본의 오리콘 차트에 57주 동안 머무를 정도의 스테디 셀러(steady seller) 음반이었다고 하며
당시의 차트 100위 이내에서의 공식집계로는 170만장에 육박하는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이 앨범에는 스핏츠 최대 히트곡인 ロビンソン(Robinson, 로빈슨)을 비롯하여
모두 11곡이 수록되어있는데, 지금 BGM으로 흐르는 곡은 9번째 트랙인 Y(와이)입니다.

이 곡은 비록 싱글은 물론 싱글 B-SIDE로 조차 발표된 적이 없고
그리고 곡의 분위기가 밴드스러운(?) 분위기가 아니라서
아울러 비디오와 DVD 등의 다른 매체를 통해서 재수록된 적도 없기에
싱글 커트된 곡 중심으로 스핏츠를 즐긴 사람들에게는 다소 익숙하지않은 곡일 수도 있습니다.
ハチミツ
ハチミツ

그랬기에 만약 그들의 베스트 앨범으로 출시된 RECYCLE 앨범으로 스핏츠를 듣기 시작했다면
또는 mp3 파일 다운로드를 통해, 많이 알려진 스핏츠 곡으로그들의 음악을 듣기 시작했다면
이 곡은 자칫 뒤늦게 알게되거나 혹은 여전히 모른 채 지나갈 수 있는 곡이기도 합니다.

제가 이 앨범을 접했을 때, 앞서 말한대로 '사전정보'없이 스핏츠를 즐겼기 때문에
앨범 ハチミツ를 CD 플레이어에 넣고는 트랙 순서대로 또는 랜덤(random)으로 세팅해놓고 듣다보니
(즉, 그들의 최대 히트곡인 ロビンソン이나 싱글 淚がキラリ☆(Namida ga Kirari ☆, 눈물이 반짝 ☆) 등을
한번 더 듣고자 그 곡들만 되풀이하도록 세팅하지도 않았고 또 굳이 트랙을 건너뛰지도 않았기에)

자칫하면 '그저 앨범 수록곡 중의 하나'로 스쳐 지나갈 수도 있는 이 곡, Y(와이)
사실은 얼마나 매력적인 곡인지 알게되는 것이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습니다.
Y
Y

静かで 長い夜
静かで 長い夜
小さな声で 僕を呼ぶ闇へと 手を伸ばす
자그마한 목소리로 날 부르는 어둠에게로 손을 뻗어보는
静かで 長い夜
조용하고 긴 밤
慣らされていた 置き去りの時から
길들여졌었던 내버려두고 가버리는 시간으로부터
這い上がり 無邪気に 微笑んだ 君に会うもう一度
기어오르고 천진난만하게 미소짓던 너를 만난다 한번 더

잔잔한 기타 아르페지오(arpeggio) 만을 백업한 채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Y 그 첫부분을 들려주기 시작합니다.

'조용하고 긴 밤(静かで 長い夜)'이 와도 잠들지 못하는 사람들 중에는
'천진난만하게 미소짓던 너(無邪気に 微笑んだ 君)'를 만나는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
어느덧 새벽이 다가와도 점점 명료해지기만 하는 의식 속에서 홀로「추억 속에서만 만날 수 있는 너」를.

마치 추억을 함께 더듬는 듯한 타무라 아키히로(田村明浩)의 베이스가 들어오는 이절의 끝에서 쿠사노 마사무네는 이렇게 읖조립니다.
触ったら すべてが 消えそうな 君を見つめていた
만지면 전부가 사라질 듯한 너를 응시하고있었다

손 내밀어 추억 속의 너로 하여금 지금의 나를 돌아보게 할라치면 '전부가 사라질 듯(すべてが 消えそうな)'해서
깊은 밤 홀로 떠올리는 추억 속에서 만나는 너 조차도 그냥 그대로 쳐다보기만 할 뿐입니다.

君は鳥になる
君は鳥になる
깊어가는 밤 홀로「추억 속에서만 만날 수 있는 너」를,
추억 속에서 조차 손 한번 내밀지도 못하고「그저 쳐다보기만 할 수 밖에 없는 너」를,
「새가 되어 떠날 너」를 보내야하는 새벽은 결국 오고야맙니다.

やがて 君は鳥になる ボロボロの約束 胸に抱いて
이윽고 너는 새가 되네 너덜너덜한 약속 가슴에 안고서

'다정한 날의 추억 음미하면서(優しい日の思い出 かみしめながら)' 그리고
'소중한 약속 가슴에 안고서(大切な約束 胸に抱いて)' 새가 된 너는 새벽을 향하고

'자그마한 목소리로 날 부르는 어둠에게로 손을 뻗어보는(小さな声で 僕を呼ぶ闇へと 手を伸ばす)'
'조용하고 긴 밤(静かで 長い夜)'을, Y의 밤을, 저는 마감해야합니다.

앞서 이야기했듯이 이 곡이 수록된 스핏츠의 6번째 앨범 ハチミツ는 1995년 9월 20일에 발매되었으니
어느덧 십년의 세월이 훌쩍 흘러가버린 셈입니다.

그 십년의 세월 동안 스핏츠는 2005년 1월 21일 ス―ベニア(Souvenir, 기념품)까지
(ハチミツ 이전의 앨범을 제외하고도) 5장의 정규 앨범을 포함 모두 9장의 앨범을 발표했는데,
그런 지금에 이르러서도 십년 전의 앨범 ハチミツ를 통해서 스핏츠를 처음 만나는 사람이 제법 있습니다.

몇해 전 일본으로 건너가 지금은 코베(神戸)에서 공부하고있는 친구와 통화할 일이 있었는데요.
오랜만에 음성으로 서로 안부를 묻다가 통화 중에 그와는 처음으로 스핏츠 이야기가 잠시 나왔더랬습니다.
제가 스핏츠를 좋아하는 줄 몰랐다면서 자신도 얼마 전에 앨범 ハチミツ를 선물받아서 듣고있다는 이야기를 해주더군요.
그 말을 들으니 그에게 스핏츠의 앨범 ハチミツ를 선물한 그 '누군가'의 안목에 고개가 끄덕여졌습니다.

우리나라의 스핏츠 팬클럽인 푸른차 타고 나타난 spitz 카페 '푸른 차를 타고 나타난 spitz'의 신입 회원 중에는
십년 전의 앨범 ハチミツ 수록곡을 듣고 스핏츠가 좋아졌고 그래서 가입을 하게되었다는 사람들이 지금도 꽤 있더군요.

알제이에서 내가 이 책을 처음으로 읽었을 때 나는 스무살이었다.
...
이것이 바로 내가 알제이의 저녁 속을 걸어가면서 되풀이하여 읽어보노라면 나를 마치 취한 사람처럼 만들어주던 저 일종의 음악같은 말들이다.
나는 새로운 땅으로 들어가고있는 듯하였고, 우리 도시의 높은 언덕받이에서 내가 수없이 끼고돌던 높은 담장들에 둘러싸인 채 그 너머로 오직 눈에 보이지않는 인동꽃 향기 만을 건네주던, 가난한 나의 꿈이었던 저 은밀한 정원들 중 하나가 마침내 내게로 열려오는 것만 같았다.
내가 잘못 생각한 것은 아니었다.
과연 비길 데 없이 풍성한 정원이 열리고 있었다.
그 무엇인가가, 그 누군가가 나의 속에서 어렴풋하게나마 꿈틀거리면서 말을 하고싶어하고 있었다.
...
그는 다만 우리들에게 단순하고 친숙한 경험들을 눈에 드러날 만큼 꾸미는 일 없는 언어로 이야기한다.
그러고나서 그는 우리들 자신이 스스로 좋은 대로 해석하도록 맡겨둔다.
...
이제는 새로운 독자들이 이 책을 찾아올 때가 되었다.
나는 지금도 그 독자들 중 한사람이고싶다.
길거리에서 이 조그만 책을 열어본 후 겨우 그 처음 몇줄을 읽다 말고는 다시 접어 가슴에 꼭 껴안은 채 마침내 아무도 없는 곳에 가서 정신없이 읽기 위하여 나의 방에까지 한걸음에 달려가던 그날 저녁으로 나는 되돌아가고싶다.
나는 아무런 회한도 없이, 부러워한다.
오늘 처음으로 이 「섬」을 열어보게되는 저 낯모르는 젊은 사람을 뜨거운 마음으로 부러워한다.


- 쟝 그르니에(Jean Grenier)의 산문집 섬(Les Iles) 책머리의,
알베르 까뮈(Albert Camus)「섬」에 부쳐서 中에서
Jean Grenier
Jean Grenier

Albert Camus
Albert Camus

어쩌면 스핏츠와는 전혀 상관없는 인용이 다소 길어졌습니다.
인용한 글은, 30여권의 철학서적과 명상적인 에세이집을 발표했던 쟝 그르니에의 산문집인 의 책머리에 덧붙여진,
알베르 까뮈가 쓴 「섬」에 부쳐서라는 제목의 '추천 글'의 일부입니다.

저는 이 글을 통하여 제가 처음으로 스핏츠를 만났던 때를 새롭게 떠올려 봅니다.

내가 스핏츠를 처음으로 들었을 때 ..
저녁 속을 걸어가면서 되풀이하여 듣고있노라면 나를 마치 취한 사람처럼 만들어주던 ..
나는 새로운 땅으로 들어가고있는 듯하였고 ..
그 무엇인가가, 그 누군가가 나의 속에서 어렴풋하게나마 꿈틀거리면서 말을 하고싶어하고 있었다 ..

그리고 까뮈쟝 그르니에에 대하여 이야기 했던 것처럼, 저는 스핏츠에 대하여 같은 식으로 말하고 싶습니다.

이제는 새로운 팬들이 스핏츠를 찾아올 때가 되었다.
나는 지금도 그 새로운 팬들 중 한사람이고싶다.
길거리에서 앨범 ハチミツY를 들어본 후 겨우 그 처음 몇소절을 듣다 말고는 가슴에 꼭 껴안은 채
마침내 아무도 없는 곳에 가서 정신없이 듣기 위하여 나의 방에까지 한걸음에 달려가던 그날 저녁으로 나는 되돌아가고싶다.
나는 아무런 회한도 없이, 부러워한다.
오늘 처음으로 이 스핏츠을 듣게되는 저 낯모르는 젊은 사람을 뜨거운 마음으로 부러워한다.

1996년 4월 어느 음악잡지를 통해 보컬리스트 쿠사노 마사무네Y에 대해서 이렇게 얘기합니다.
예전 앨범인 空の飛び方(Sora no Tobikata, 하늘 나는 방법)를 만들 때부터 있었던 멜로디였습니다만.
그때는 웬지 세련되게 편곡을 못해서 방치, 미뤄놨었죠.
그러니까 겨우 ハチミツ(Hachimitsu, 벌꿀)에 와서 빛을 본거죠.^^

쿠사노 마사무네의 마음에 들게 편곡된 Y가, 지금 우리가 듣고있는 Y(와이)일테고,
그 새로운 편곡에는 간주부터 이 곡의 끝에 이르기까지 들을 수 있는 목관악기 연주도 포함될테지요.
草野マサムネ
草野マサムネ

그래서 Y의 일절, 이절 그리고 첫번째 후렴부를 지나 간주가 시작되면 흘러나오기 시작하는
클라리넷(clarinet), 오보에(oboe), 파곳(fagotto) 등 아름다운 목관악기들의 음률을 다시 들어봅니다.

군마(群馬)교향악단의 제1 클라리넷 주자 노다 유스케(野田祐介),
토쿄도(東京都)교향악단의 수석 오보에 주자 와키오카 소이치(脇岡總一)와 수석 파곳 주자 오카모토 마사유키(岡本正之),
히로시마(広島)교향악단의 파곳 주자 토쿠히사 히데키(徳久英樹) 등이 함께 하는
목관악기들의 아름다운 사운드에 슬며시 취해갈 때 ..

君は鳥になる
君は鳥になる

Y 노랫말 살펴보기
쿠사노 마사무네는 후렴부를 다시 한번 노래하기 시작합니다.
やがて 君は鳥になる
이윽고 너는 새가 되네

'조용하고 긴 밤(静かで 長い夜)'에 제가 만난 '()'는 한편 스핏츠이기도 해서
'흩날리며 내리는 새벽(舞い降りる 夜明け)' 즈음에 '()' 스핏츠는 네마리의 새가 되어
오늘 처음으로 이 스핏츠을 듣게되는 저 낯모르는 젊은 사람」들을 향해
날개짓 하려는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그리고 저는「낯모르는 그들을 뜨거운 마음으로 부러워」하면서 아침을 맞이합니다.

그리고 이 노래 Y(와이)의 제목을 두고「Why」라는 의미로 해석하는 사람들이 제법 되던데 이런 견해에 고개가 끄덕여지면서도
저는 Y(와이)가 그런 의미도 담고있으면서 한편으로는「Y」라는 이니셜의 '누군가'를 의미할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예들 들자면 야스에(安江, やすえ), 요시코(吉子, よしこ) 또는 유미(由美, ゆみ) 같은 이름의 이니셜「Y」.

참고로, 이 곡 Y(와이)의 가제는 ハートブレイク食堂(Heartbreak Shokudou, 하트브레이크 식당)라고 했답니다.

재미로 붙여본 이름이라고 하는데, 노랫말의 분위기를 생각하면 ハートブレイク食堂 보다는
차라리 이런 제목이었다면 더 그럴싸하지 않았을까요?
이를테면 デイブレイク食堂(Daybreak Shokudou, 데이브레이크 식당). ^^;

Y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10/13 16:49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20)
  Tags : Albert Camus, Jean Grenier, Spitz, スピッツ, 岡本正之, 徳久英樹, 脇岡總一, 野田祐介, 노다 유스케, , 스핏츠, 오카모토 마사유키, 와키오카 소이치, 토쿠히사 히데키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7  

[MiN..] -  2005/10/13 23:01 comment | edit/delete
제 홈페이지 와 보시면 아시겠지만, 게시판이 두개입니다.
사실 두개가 존재할 필요가 없는데.. 싶어서 예전부터 하나는 부숴서, 제가 연재식으로 글을 써볼까 싶은 생각을 했었는데요.

지금 그런 비슷한 걸 프리토크에서 하고 있으니까... 하고 생각하지만.

뮤비나 라이브가 없는 곡들은 어떻게 소개하고 어떻게 제 생각을 피력해야 할까, 하고 골몰하게 되네요. ;;

PV를 안 찍을거면 라이브라도 꾸준히 좀 내주던가... 그나마 두장의 라이브 dvd에서 겹치는곡이 없는 건 참 다행이지만요. ^^

'아마이테' 같은 걸 다룰 기회는 제겐 영영 없는것일까요? ^^
         
액션가면ケイ 2005/10/14 02:45 edit/delete
「甘い手」、それは 私にも ロマン。
[MiN..]님이「甘い手」를 다룰 기회가 왜 없겠습니까? 언젠가는 오겠지요.
음반을 남발하는(?) スピッツ가 아니기에 아무래도 그날이 쉽사리 오진 않겠지만요. ^^;;
'하우스'는 커뮤니티+자료, '심플리'는 비주얼+텍스트, '마이스핏츠'는 오디오+텍스트 .. 각각의 느낌이 있는 듯 합니다.
물론 '하우스'와 '심플리'에 비하면 '마이스핏츠'는 아직 제대로 자리잡지 못한 スピッツ FAN BLOG이지만요.
그리고 ('하우스'는 말할 것도 없고) '심플리' 식구들의 탄탄함. 참~ 부럽습니다.

감기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환절기, 그냥 지나가지 못하는군요.
마음이 편치못한 요즈음인데, 몸까지 이러니「의지꺽임」입니다. [MiN..]님도 건강 조심하기를.

liebemoon -  2005/10/16 19:08 comment | edit/delete
Y. 요즘 한창 듣고 있는 노래예요. ハチミツ 앨범은 아직 없어서 음악파일(..)로 듣고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앨범으로 듣는 것보다 놓치고 넘어가는 노래가 많게 되죠. 늦게 Y의 매력에 빠졌는데, 그대로 모르고 있었더라면 큰일날뻔 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 마치 제게 스피츠 같은 노래라는 생각이 드네요. 스피츠도, 왜 이제서야 알게 되었는지 아쉽지만 .. 그래도 늦게나마 알게 되어서 다행인. ^^ )

그리고 제목에 대해서, 저도 Why라는 의미일까 .. 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액션가면ケイ님의 글을 보니 이름의 이니셜 쪽이 훨씬 그럴듯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누굴까요 .. 상상의 나래가 마구 펼쳐지네요.T_T
         
액션가면ケイ 2005/10/16 23:35 edit/delete
触ったら すべてが 消えそうな 君を見つめていた
만지면 전부가 사라질 듯한 너를 응시하고있었다

「Y」의 노랫말을 처음 접했을 때 - 물론 [SPiTZHAUS]의 도움을 통해 - 이 대목은 정말 가슴이 저려오는 표현이었지요.
이후 오랫동안 저는 그 '저려옴'이 여전했더랬습니다.

그리고 제 개인적인 음악 취향 중의 하나입니다만,
그것이 '본격적인(?) 것'이 아니라면, 대중음악에 현악사중주라든지 관악기(특히 목관악기)의 '곁들임'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그것은「Y」를 좋아하는 이유 중의 하나가 되기도 합니다.

inaba -  2005/12/16 11:00 comment | edit/delete
저 역시 하치미츠를 통해 처음 스피츠를 듣기 시작한 사람 입니다. 그게 벌써 10년 가까이 된 이야기지만 친구녀석 집에서 처음 이 앨범을 듣고 느꼈던 그 가슴 벅차던 기억이 생생하네요...마치 시원한 바람이 부는 벌판에 홀로 있는듯한 그 느낌~~ 케이님의 블로그를 둘러보면서 그 기억이 떠올라서 혼자 웃음지어 봅니다. 앞으로도 자주 들러서 좋은글 많이 보고 갈게요^^
         
액션가면ケイ 2005/12/16 12:03 edit/delete
inaba(いなば)님의 닉네임을 접하는 순간, 문득 아베 고보(安部公房)의 소설 모래의 여인(砂の女)이 생각났습니다.
너무나도 오래 전.. 읽고나서 충격과 감동에 휩싸였던, 아무 것도 모르던 어린 시절의 그 소설이 말입니다.
이제는 그 내용이 다 잊혀지고 그 당시는 이해하기 어려웠던 성적 코드와 쏟아지는 모래의 이미지로 힘들었던 기억만..
inaba님도 그 소설을 읽어보셨는지 모르지만.. 조금전 그 무섭던 '모래'의 이미지가 다시 떠올랐던 것은
inaba(いなば)가 지금의 톳토리(鳥取)현 동부지방의 옛 이름이고, 톳토리현은 사구(砂丘)로 유명한 지역이다보니
정말 느닷없지만, inaba님의 닉네임이 그 연상작용의 시작이 되어 제게 아베 고보의 그 소설을 떠올리게 만들었습니다.

제 글이 inaba님에게 10년 전 어느날의 '마치 시원한 바람이 부는 벌판에 홀로 있는 듯한 느낌'의 기억을 불러일으키듯
inaba님의 댓글은 제게 더 오래 전 어느 날 아베 고보의 소설을 읽던 시절을 떠올리게 만듭니다.

오래 전에 포스팅한 글을 두고 지금 제게 말을 건네신 inaba님을 바로 만나게 해주니, 블로그가 더욱 맘에 드는군요.
예전 방식의 홈페이지 게시판이었다면, 못만나고고 지나칠 뻔 했을지도 모르는데 말입니다.
고맙습니다. 지난날의 추억은 물론, 덕분에 2005년 12월 16일의 저는 スピッツ의「Y」..로 시작하게 되어서요.

触ったら すべてが 消えそうな 君を見つめていた
만지면 전부가 사라질 듯한 너를 응시하고 있었다

아아.. 이 부분은 아직도 제 가슴을 심하게 저리게 만드는군요. ..

시즈오카 -  2006/09/23 19:36 comment | edit/delete
중간 간주에서 나는 소리는 새소리 같네요. 그런말 있잖아요. 죽은 영혼이 새가 되거나, 나비가 되거나 한다는. 새가 되어 돌아와서 '나예요, 나 여기 있어요.' 하는 거 같아요.

'북경에서 온 편지'에 남편의 모습이 나타나는 장면이 떠오르네요. 한동안 가슴에 남았던, 그리고 한동안 잊고 있었던. 그 모습을 쳐다보던 그 여인의 이름이 뭐였더라... 마치 사라질 것 같아 소리도 못내고 쳐다만 보고 있었던, 보이지 않을까봐 눈물도 흘리지 않았던, 그 여인의 모습. 소녀 시절엔 그런 간절한 사랑을 믿고 기다렸었나봐요.

잘 듣고 갑니다. 이 곡도 심하게 좋네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0:33 edit/delete
펄 벅의 북경에서 온 편지라면, 아마 엘리자베스.. 겠지요.

         
시즈오카 2006/09/23 21:04 edit/delete
나이들어 봤을 때는, 그런 기분 안들더군요. 뭐 그런 일이 있겠나, 하는 딱딱한 영혼이 되었는지라.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1:30 edit/delete
やがて 君は鳥になる ボロボロの約束 胸に抱いて
悲しいこともある だけど 夢は続く 目をふせないで
舞い降りる 夜明けまで

스핏츠의「Y」.. 그때나 지금이나 가슴 저릿저릿 하기는 마찬가지군요.

         
시즈오카 2006/09/23 21:36 edit/delete
무슨 사연이 그리 사무치실꼬.

         
액션가면ケイ 2006/09/24 11:51 edit/delete
단지 스핏츠의 이 노래만으로도 그때나 지금이나 가슴 저릿저릿하답니다.
사무치는 사연까지 더해진다면, 그것은‥ 말이든 글이든 표정으로든 그 무엇으로도 표현될 리가 없겠지요.

마녀 -  2007/07/26 01:07 comment | edit/delete
인용하신, 까뮈의 글에, '스핏츠' 대신 '마이 스핏츠 스토리'를 넣고 싶군요.
며칠전 부터 '처음으로 뭔가를 하는 낯모르는 사람들'이라는 구절이 떠오르더군요.
꼭 이곳과 관련되서만 그런 건 아니지만, 저도 그런 사람에 속하고, 또 새 손님들이 이곳에 알게 모르게 드나드실 것이고, 주위에 뭔가를 처음하는 사람들도 눈에 띄고, 그래서 그런가 봐요.

저릿저릿하긴 한데, 아직은 말이든 글이든 표정이든 그 무엇으로도 표현할 수가 없네요, 魔法のコトバ의 그 느낌요.
         
액션가면ケイ 2007/07/27 03:16 edit/delete
'스핏츠' 대신 '마이 스핏츠 스토리'라뇨? 아이구~, 부담 백만개입니다. 어불성설이구요.
그저 '스핏츠'의 음악과 함께, 손톱 만큼이나마 '공감'해주시는 정도를 바랄 뿐입니다.

냐옹이 -  2008/08/08 16:43 comment | edit/delete
zz
         
액션가면K 2008/08/11 15:52 edit/delete
ㅋㅋ

+
냐옹이님. 반갑습니다. 처음‥ 뵙는 분인 듯 싶네요? 그쵸?
냐옹이님의 첫 댓글에, 어떤 답글이 가장 적절할까, 잠깐 갸우뚱했어요. 그래서 일단 오늘은 이렇게! ^^
앞으로 냐옹이님의 많은, 잦은 얘기를 기대하겠습니다!

방랑마녀 -  2011/04/06 17:54 comment | edit/delete
(오늘 너무 많은 댓글을 쓰고 있네요.^^)

좋은 글 정말 잘 읽었습니다.
까뮈의 저토록 훌륭한 글을 이토록 적절하게 인용하신 케이님께 감탄하고 있습니다.

케이님은 이 곡을 들으면 어떤 계절이 떠오르세요?
저는 늦가을, 11월 초중순쯤, 공기가 촉촉하고 알싸하게
습기를 잔뜩 머금고 있는 그런 날이 떠올라요.
어디선가 문득 낙엽 타는 냄새가 날 듯한...

저는 기타와 드럼이 시원하게 달려주는 사운드를 특히 좋아해서
(시끄럽고 강한 거 말고, 스핏츠의青い車 같은.)
느린 발라드 곡은 그리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요,
이 노래는 처음 들었을 때부터 아주 많이 좋아했어요.
노래가 내 가슴을 움켜쥐고 힘주어 비트는 기분?

그래서 제목이 Y인 걸 은근히 기뻐하기도 했어요.
제 이름 이니셜이 Y인지라...ㅎㅎㅎ
그때만큼은 제 이름 첫 자가 아주 맘에 들었답니다. ^^*

         
액션K 2011/04/07 02:23 edit/delete
댓글을 자주 남기지 않으셨다가, 이렇게 '댓글 휘몰아치기(?)' 해주시는 것도 괜찮네요. ^^
제가 오늘 조금 바빠서 '활동 시간'에는 답글을 못하고
이렇게 '수면 시간'이 되어서야 뒤늦게 답글을 쓰고 있습니다.

저는 이 곡을 들을 때 떠오르는 계절은, 옷깃을 여미는 정도의 초겨울입니다.
(그러고보니 방랑마녀님과 그것과는 그다지 큰 차이가 나지 않는 계절이네요)

저는 이 노래를 들으면 괜히 '센티멘탈'한 기분에 빠집니다.
그리고 좀 엉뚱하고 느닷없지만 '오지은'을 떠올리게 됩니다.

요즘 '오지은과 늑대들'이라는 밴드의 보컬로 활동 중인 오지은이
무명 시절에 이 노래를 부르고 있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린 적이 있는데
제가 그걸 보고는 "이 친구 이 노래 참 잘 부르는구나" 하는 생각을 했거든요.

오지은이 스핏츠를 좋아하는지 어떤지는 모르지만
스핏츠의 노래를, 그것도 <Y>처럼 숨어있는(?) 곡을 불렀다는 것에서,
오지은이 괜히 마음에 드는, 그런 기분인가봐요.

+
방랑마녀님 이름의 이니셜이기도 한 <Y>.
팬심 아니 빠심 작렬! ^^*

banamy -  2013/01/23 17:34 comment | edit/delete
스피츠를 처음으로 듣게된 낯모르는 젊은 사람으로서
이렇게 섬세한 포스팅을 올려주신 것에 감사드려요!^^
스피츠에 알게 될수록 세계가 너무 깊어서 요새 점점 빠져들고 있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ㅎㅎ
         
Kei 2013/01/24 12:58 edit/delete
banamy님. 반갑습니다. 감사는 오히려 제가 드려야 하겠네요.
들려주시고 또 이렇게 글까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스핏츠. 정말 들으면 들을수록 더 깊게 빠져드는 음악이지요.
앞으로도 자주 들려주시고 또 스핏츠 이야기 그리고 살아가는 이야기도 들려주시기 바랍니다!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 그의 첫 연주회 愛してる、私の、としつきの友だち、彼の 最初の コンサ―ト
  ソウル大学 古典ギタ― 合奏団「和弦会」 SNU Classic Guitar Ensemble「Hwahyun」 서울대학교 고전기타합주단「화현회」

마치 여름 장마처럼 쏟아지는 빗속의 2005년 9월 30일 저녁, 신림동 서울대학교 문화관 중강당에 갔었습니다.
그날은 그곳에서 서울대학교 고전기타합주단「화현회」의 제46회 정기연주회가 열린 저녁이었는데,
제가 그곳에 갔던 이유는, 저의 '가장 사랑하는 친구'이자 '가장 오랜 친구' 중의 하나가 그 연주회에 출연하기 때문이었지요.

앙상블(합주) 둘, 쿼텟(사중주) 셋, 솔로(독주) 하나 이렇게 6팀이 출연하여 모두 14곡의 클래식기타 연주를 들려주었는데
저같은 고전음악 초보자들에게도 익숙한 바하, 하이든, 브람스, 차이코프스키, 비제,
이전에는 이름도 접해보지 못했기에 낯설었던 비욜도(Angel Villodo), 롤랑 디용(Roland Dyens),
그리고 음악시간을 통해 이름만 들어봤을 뿐인, 분명 제게는 미리부터 지루할 듯했던 스트라빈스키,
반면 연주회가 시작되기 전 은근히 기대되던 피아졸라(A. Piazzolla) 등이 그날의 레파토리였습니다.

그날 연주회의 시작은 대부분 04, 05학번으로 이루어진 신입생합주단의 연주.
바하의 칸타타 중에서 코랄, 시온아, 저 청지기의 노래를 들어라.
그리고 하이든의 교향곡 놀람 중에서 제3악장 미뉴엣.
익숙한 멜로디 그리고 이 두곡에서 베이스 파트를 연주한「내 오랜 친구」♡ !!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베이스 파트를 연주하는「그」..
저는 입가에 미소가 멈춰지지않고 가슴은 그저 벅차오르기만 했습니다.

이어진 첫번째 쿼텟의 연주도 귀에 익은 곡들로 이루어져 편안했습니다.
누구나 다 아는 멜로디, 브람스헝가리 무곡(Hungarian Dance) 5번과
윌리암스그린슬리브스 환상곡(Fantasia on Green Sleeves),
그리고 타르티니코렐리 주제에 의한 변주까지 흥겹기도했고 좋았습니다.

두번째 쿼텟은 제게는.. 솔직히 지루하더군요.
(순전히 고전음악에 대한 소양이 부족한 제 탓이지요.)
스트라빈스키작은 오케스트라를 위한 모음곡 1번
그리고 브람스현악사중주 라단조 op.51-2 4악장.
하지만 쿼텟의 일원인 안정호를 비롯한 멤버들의 연주 테크닉.
아마추어 수준을 넘는 듯한 느낌, 좋았습니다. 그리고 부럽더군요.

마치 저같은 클래식 초보자에게 맞춘 듯이 ^^; 이쯤에서 인터미션.
첫 순서를 마친「내 오랜 친구」를 객석에서 잠깐 보고..
잠깐 쉰 다음 세번째 쿼텟 등장.
화현회 제46회 정기연주회
ソウル大学 古典ギタ― 合奏団「和弦会
第46回 定期 コンサ―ト

차이코프스키호두까기인형 모음곡꽃의 왈츠 그리고 은근한 기대 속의 피아졸라비올렌탱고(Violentango).
차이코프스키는 익숙해서 좋았고 피아졸라는 기대만큼 좋았습니다. (특히 비올렌탱고는 마치 월드뮤직 연주회에 온 듯한 기분.)
멤버 중 연주 기량이 상당한 듯한 이한울은 평소의 기량을 제대로 발휘못했는지 아쉬운 표정이었지만, 저로서는 참 좋았습니다.

그리고 그날 연주의 하이라이트. 김재희의 솔로.
비욜도의 탱고 엘 초끌로(El Choclo). 이 곡은 미국에서 Kiss of Fire란 곡으로 편곡되기도 할 정도로 유명한 곡이라더군요.
그리고 롤랑 디용옷장 왈츠(Valse des logos) 그리고 리브라 소나티네(Libra Sonatine) 3악장 푸오코(Fuoco).

옷장 왈츠를 마치고 무대 한복판 혼자만 자리잡은 채 튜닝 시간이 다소 길어지는 듯 해서
연주회의 흐름이 잠시 꺽이는 듯한 느낌이라 객석의 제가 은근히 불안한 기분이 들었는데,
그의 마지막 곡 리브라 소나티네 3악장 푸오코가 연주되자.. 튜닝으로 왜 시간이 조금 지체되었는지 고개를 끄덕이게 되더군요.
특히 곡 후반부에서 그가 보여주고 들려주었던 연주기법은
'열정적으로 또는 불같이(Fuoco)' 연주되는 탱고의 맛을 충분히 안겨주었고 곡을 마치는 순간 당연히 우레와 같은 박수.

두번째 인터미션. 잠깐의 휴식.. 그리고 그날 연주의 피날레, 정기합주단의 연주는 비제의 곡이었습니다.
카르멘(Carmen) 조곡 중에서 투우사의 노래(Les Toreadors), 아라곤의 노래(Aragonaise), 세빌리야 성벽 근처에서(Seguidilla).
그리고 아를르의 여인(L'Arlesienne Suite) 모음곡 중에서 프렐루드(Prelude).

카르멘의 경우 - 특히 투우사의 노래 - 누구나 다 아는 곡이라서 마치 앵콜 곡을 듯는 듯한 흥겨움이 있었구요.
아를르의 여인프렐루드는 원래 원작에서 제1막의 막이 오르기 전에 연주되는 시작곡인데,
이곡을 그날 연주회의 맨 마지막 곡으로 연주한다는, 레파토리 진행이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대학에서 공부하면서 짬짬이 기타를 연습하는 아마추어 합주단임에도 불구하고
그 기량과 열정의 상당함에 놀라웠던 연주회였는데요.
그 무엇보다도「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 그의 첫 연주회」라는 점에서,
그날의 연주회는 제게 무척이나 가슴 벅차오르는 경험이었습니다.

연주회를 마치고 단원들과 뒷풀이를 할「그」를 남기고 중강당을 나섰을 때
여전히 비는 장마처럼 쏟아지고 있었고 신발에 빗물이 스며들어왔지만
「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 그의 첫 연주회」에서 벅차오른 가슴은
젖은 신발 따위는 개의치않고 발걸음을 가볍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2005/09/30 ソウル大学 文化館 中講堂
2005/09/30 ソウル大学 文化館 中講堂

The Moon Rose
The Moon Rose
빗줄기가 가늘어진 새벽 세시. 단원들과 뒷풀이를 끝내고 적당히 취기가 오른「그」를 다시 만났을 때
몇시간 전 연주회의 느낌을 지속시키고싶어서 타카나카 마사요시(高中正義)의 음반을 들었습니다.
베토벤의 전원교향곡 제1악장의 한 부분을 기타로 연주한 트랙, 田園(Denen, 전원)이 흘러나올 때
「그」는 제게 이렇게 말하더군요.「좋은 클래식 기타를 사고싶고 내년에는 쿼텟으로 연주하고싶다」고.

그렇게 벅차오르는 가슴으로 2005년 9월을 보내고,
「그」의 2006년 바램 중의 하나를 들으면서 10월을 맞이한 새벽이었습니다.

이 글, 조금 전에 포스팅할 때는 브람스헝가리 무곡 5번(기타 연주곡)을 BGM으로 했으나.. BGM을 교체합니다.
막 글을 올리고난 다음에야 뒤늦게 그날의 연주실황을 구했기 때문입니다.
그날의 연주실황 여러 곡 중에서 첫 출연팀인 신입생합주단의 연주를, 이글의 BGM으로 했는데요,
짐작하시다시피「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 그」가 연주하는 사운드가 담긴 연주이기에, 그것으로 골라봤습니다. ^^;;
음질은 일반 음악CD와는 비교할 바가 못되지만, BGM으로 마음에 드시기를.
(바하하이든, 두곡이 연주되며 연주시간은 약 12분 30초입니다.)

●「덧붙임 : 2005/10/12 am0507, rev. 2005/10/13」

화현회」제46회 정기연주회 상세 내용입니다.

① Ensemble - 신입생 합주단 / 지휘 : 이서훈(지환시03), 악장 : 최석재(전기컴퓨터05)

J. S. BACH - BWV140 Cantata "Wachet auf,ruft uns die Stimme" 中 4.Chorale : Zion hört die Wächter singen
F. J. Haydn - Symphony No. 94 in G major, "The Surprise/놀람" 中 3. Minuet : Allegro molto

② Quartet - 안재식(기계공학03) 김진주(언론정보04) 이진우(물리학부04) 안수진(영어교육04)

V. Williams - Fantasia on Greensleeves
J. Brahms - Hungarian Dance No.5
G. Tartini - Variations on a Theme of Corelli

③ Quartet - 안정호(전기공학03) 현동주(생명과학04) 김준영(재료공학04) 김진규(전기공학04)

I. Stravinsky - Suite No.1 for Small Orchestra 中 Andante, Napolitana, Balalaika
J. Brahms - String Quartet in a minor, Op. 51, No.2, 4th. Mov., Finale : Allegro non assai

④ Quartet - 이한울(물리학부03) 함종민(전기공학03) 이민주(물리학부04) 김태영(화생공04)

P. I. Tchaikovsky - Nutcracker suite, Op. 71a 中 Waltz of the Flowers
A. Piazzolla - Violentango

⑤ Solo - 김재희(화생공02)

A. Villoldo - El Choclo (Rearr. by R. Dyens)
R. Dyens - Valse des loges
R. Dyens - Libra Sonatine 3rd. Mov., Fuoco

⑥ Ensemble - 정기 합주단

지휘 : 양용수(물리학부03), 악장 : 정해리(식품영양03)

G. Bizet - Carmen Suite 中 Les Toredors, Aragonaise, Seguidilla
G. Bizet - L'Arlesienne Suite 中 Prelude

화현회 제46회 정기연주회 데이타 파일의 출처는 서울대학교 고전기타합주단「화현회」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10/12 01:01 | 듣기 | trackback (0) | reply (48)
  Tags : 高中正義, 타카나카 마사요시, 화현회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6  

ziziwolf -  2005/10/12 01:48 comment | edit/delete
직접 보고, 듣지 못해 무척이나 아쉬웠습니다.
글로나마 연주회를 상상하며 아쉬운 마음 달랩니다.
         
액션가면ケイ 2005/10/12 05:12 edit/delete
ズンさん、ストリ―ミングで 惜しさを なぐさめて ください。
연주회에서 직접 보고, 듣는 것에 비할 수는 없갰지만.. 조금 전에 수정한 BGM 스트리밍 또는 다운로드로 달래기를.

재희 -  2005/10/12 08:04 comment | edit/delete
부족한 연주 좋게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ㅠㅜ
         
액션가면ケイ 2005/10/12 14:16 edit/delete
赤い色のシャツのゼフィさんが聞かせたタンゴ。すばらしい!!
두번째 인터미션 때, 객석에 잠시 들려 관람하러 온 친구와 얘기나누던 재희님을 지근거리에서 잠시 봤습니다.
바하/하이든을 연주한 팀은 검은색 슈트 스타일이었지만, 탱고 분위기에 어울리게 빨강 셔츠의 재희님이 기억에 남네요.
이마와 목덜미에 송글송글 맺힌 땀도 그렇구요. ^^;;
그날이 재희님에게는 열정과 낭만이 가득하던 젊은날의 한페이지가 될테지요. 훗날 다시 펴볼 때 가슴 뭉클해질.

검은새 -  2005/10/12 09:42 comment | edit/delete
저도 아쉽습니다. 미리 이야기 들어놓고선, 당일날 까먹고 있었지 뭐예요.
글을 보니 형 표정이 눈에 선~ 합니다.
         
액션가면ケイ 2005/10/12 14:28 edit/delete
「幸せ」ということ。
급한 일이 생기는 바람에 그 다음날에라도 너를 만날 시간적 여유가 없었어. 아쉽기는 나도 마찬가지. ^^;;
요즈음 힘든 일도 많지만.. 그날 그 순간은「행복하다」라는 느낌으로 가득했지. 그래서 살아가는 것 같아.
아마 함께, 黒い鳥의 공연에 가서 즐길 날도 있을 거야.

한울 -  2005/10/12 18:24 comment | edit/delete
아쉬운 표정은, 저보다는 팀원들이 평소만큼 기량을 발휘 못했기 때문이었지요.
뭐 저도 안 아쉬웠던 건 아닙니다만(...)

아무튼 미숙한 연주였는데, 좋게 들으셨다니
다행입니다. 감사합니다. :)
         
액션가면ケイ 2005/10/12 20:10 edit/delete
モダン·タンゴの巨匠 アストル·ピアソラの音楽、「ヴィオレンタンゴ」そして ハンウルさん。
그날의 연주목록을 보고는.. 연주회가 시작되기 전 잠깐 짬을 낸「그」에게 '피아졸라, 있던데?'라고 했더니,
「그」역시 '비올렌탱고, 좋다'고 하더군요. 그날의 연주목록 중 솔로 못지않게 특히 '주목'하라는 신호였겠지요. ^^;;
한울님같은 사람을 접하면 '공부는 공부대로 하면서 취미생활도 수준급으로 하고.. 대단하다'는 생각에 감탄하게 됩니다.
문화관에 가기 전에 '끝'에 있는 공학관까지 교정을 한바퀴 돌았더랬습니다. 학교라는 것은.. 언제나 좋아보입니다.
제가 학교 '밖'에 있어서 그런 걸까요? ^^;; 아마 내년의 정기연주회에도 가게될 듯 합니다. 멋진 연주 그때도 기대~.

친구 -  2005/10/13 00:23 comment | edit/delete
^^
         
ケイ 2005/10/13 04:07 edit/delete
どなた‥ですか? .... ともだちなら、だれ?

マサミ -  2005/10/13 00:27 comment | edit/delete
고요하고 잠과 함께하는 이시간에 딱 어울리는 연주곡이네요
->,< アクション仮面ケイさん께 의미가 있는 BGM- 저도 들을 수 있게되어서 덩달아 감동의 물결입니다

김제동이 이러더군요-
君を恋する理由は、 君を 恋しているからではなく、
恋せざるをえないからです。
         
액션가면ケイ 2005/10/13 04:51 edit/delete
感動のつなみ ^^;;

マサミさんのおかげで「∼ざるを得ない」という文型が分かるようになりました。
このコメントで その文型を 使って見たいですね∼。
「他の人でもなくて 正に 彼が 演奏しているコンソ―トだから、感動を受けざるを得なかったです。」

액션가면ケイ -  2005/10/14 03:51 comment | edit/delete
mp3のダウンロ―ド、制限的に 中断します。
서울대학교 고전기타합주단「화현회」로부터 아직 정식으로 허락을 득하지 못하여 연주실황 다운로드는 당분간 중단합니다.
양해바랍니다.
시즈오카 -  2006/09/21 12:09 comment | edit/delete
액션가면님, 당신 마법사 맞는 거 같어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1 22:00 edit/delete
그 '인연'을 굳이 말씀하시지 않은 채, 지난날을 추억하셨을, 9월 21일 12시 즈음의 시즈오카님.
결국은 그 '인연'을 드러내시면서, 지난날을 이야기하신, 9월 21일 오후 2시 즈음의 시즈오카님.

지난날을 천천히 음미하셨을 듯한 그 2시간 정도의 시간 속에서, 不思議な縁(えにし)。
그것이 혹시 '마법'이라면, 외람되지만, 그 2시간 남짓은 제가 '잠깐' 마법사였다고 하겠습니다.

         
시즈오카 2006/09/21 22:24 edit/delete
네, 당신은 나의 마법사 입니다.
저 지금 들어왔습니다. 들어오자마자 이렇게 죽~
그런데 오늘 하루종일 글을 좀 쓰느라 눈이 피곤합니다. 고로 좀 조치를 취해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은 좀 빠르시네요. 다행입니다.
제가 파안대소 알아왔거든요. 되는 대로 빨리 알려드리겠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1:19 edit/delete
그렇지 않아도 공부하시느라 눈이 피곤하실텐데, 어줍잖은 이곳에서까지 눈을 혹사하시는 듯 싶어 죄송하군요.

         
시즈오카 2006/09/22 02:32 edit/delete
이젠 그만 오라는 말씀 이신지.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2:40 edit/delete
오늘 하루종일 글 쓰시느라 눈이 피곤하다고 하셨길래, 진심으로 걱정되어 드린 말씀인데요. (_._)

         
시즈오카 2006/09/22 03:02 edit/delete
네, 알지요. 그러니까 그런 말씀은 마시라... 뭐 그런 뜻이죠.

시즈오카 -  2006/09/21 14:00 comment | edit/delete
노트북이 좀 무리를 했는지, 화면이 나가 버리더군요. 그래도 음악은 계속 들을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환호에 액션가면님의 목소리도 있습니까.
저는 제 모교에 대해 그리 자랑스럽다거나 대단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저 저에게는 버거운 표딱지이죠. 그러나 어쨋든 제 인생의 시퍼런 한때를 그 곳을 중심으로 보냈고, 그 후로도 몇 년동안을 그 주위에서 맴돌면서, 군산에 내려오기전 십몇년을 그 근방에서 얼쩡대면서 살았습니다. 이제 이 곳에서 그 이름을 들으니...
화현회, 그들의 연주를 들으면서 기타에서 소리를 내보고 싶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의 손끝 피부에는 너무 거칠고 강했던 그 쇠줄의 느낌. 그냥 소리만 듣기로 했습니다. 화현회가 있던 공대식당 근처가 생각나는 군요. 어쩌다 한 번씩 가곤 했는데.
가끔 그 소리가 땡기는데, 역시, 알함브라궁전의 추억 정도 입니다. 그 곳에 꼭 가보고 싶다는 생각과 함께.
혹시 올해도 가신다면, 날씨가 좋다면, 저 위쪽 사대쪽에도 한 번 가 봐 주시겠습니까. 그 곳 깡통에서 우동이나 짜장면-아직도 있을라나-을 드시고, 버들골에 앉아 시원한 바람 맞으면서 관악산 구경해보시면 어떨까요. 십 수년 전에 그렇게 앉아 있었을 어떤 여학생을 상상하면서요. 그리고 그 여학생과 십수년 뒤에 이렇게 닿게된 縁の不思議?를 생각하면서.
         
액션가면ケイ 2006/09/21 22:33 edit/delete
그당시 화현회는 공대식당 근처였나요? 요즘은 그게 농생대 근처든가? 그런 걸로 들었습니다.
당시 어쩌다 화현회에 한번씩 가기도 하셨다니, 혹시 화현회 멤버는 아니더라도 그쪽 멤버들과 친교라도 있으셨는지.
몇번 그 학교에서 거닐어본 적이 있는데, 자하연..이든가? 이쁜 연못도 있고,
밤중에 발 아랫쪽에서 조명을 비추는 길도 있더군요. (경영대 쪽이든가? 암튼)

위에서 언급한 그 연주회 말고도, 2006년 3월 3일에 있었던 연주회에도 다녀왔구요.
그날의 이야기가 잠깐 언급된 http://www.myspitz.com/tt/index.php?pl=110
이 날의 연주가 정말 감동적이었는데, 제가 그날의 연주 데이타가 없어서‥。

올해도 다녀왔답니다. 고작 일주일 쯤 전인, 지난 9월 15일이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그날 무대에 선「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가 연주한 곡은,
모차르트의 Eine Kleine Nachtmuzik K.525 (작은 밤의 음악) 중 1, 2, 3, 4악장이었습니다.
그리고 드보르작의 신세계교향곡 중 4악장 Allegro con Fuoco 합주에서 Contrabass Guitar를 연주했답니다.

참, 나일론 줄로 된 클래식 기타였다면, 혹시 시즈오카님을 그쪽 세계로 인도했을지도 모르겠군요. ^^a
그리고 .. 마지막 환호에 제 목소리와 박수소리가 (당연히) 있답니다. 물론 뭐 그걸 구분해낼 수는 없는 것이지만요.

         
시즈오카 2006/09/22 02:43 edit/delete
나일론줄이라... 자연현상을 거스르면서 소리를 만들 수 있다면, 저는 神이겠습니다. 이왕이면 거미줄 어떻겠습니까.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2:54 edit/delete
무슨 말씀이신지?

         
시즈오카 2006/09/22 03:00 edit/delete
나일론줄로 된 기타요. 그 기타로 소리를 낼 정도면 신의 경지 아니겠나해서요. 그렇다면 이왕이면 더 가볍고 더 신비해 보이는 거미줄 기타는 어떻겠나 뭐, 이런. 별소리 아닙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3:06 edit/delete
그런 심오한 뜻의 말씀이셨군요. 이거 원, 제가 俗된 사람이다 보니, 그만.
원래 기타의 현은 동물의 창자로 만들었는데, 그래서 gut guitar라는 말이 아직도 남아 있답니다.
요즘은 재료를 그것으로 하지 않고 (동물 애호의 차원인지, 비용의 문제인지 뭔지 모르겠습니다만)
나일론 줄로 하다보니 nylon guitar라는 표현도 씁니다. (클래식 기타와 같은 종류의 기타에서는)

일반적으로 통기타라고 부르는 어쿠스틱 기타 그리고 일렉트릭 기타 등은 현이 철사줄이지만
클래식 기타는 그렇지 않지요. 그래서 제가 나일론 줄, 어쩌구 했었는데
시즈오카님은 그걸 그렇게 심오하게 받아주셨군요. ^^a

         
시즈오카 2006/09/22 03:19 edit/delete
이거 무식의 경지가 도를 넘었군요.ㅠㅠ;; 저는 빨랫줄을 생각했답니다.
그런데 제가 만졌던 기타는 왜 쇠줄이었을까요? 통기타였었나?
나일론 줄에서 이런 소리가 난다는 말씀인가요? 비단줄도 아닌데.
면목없슴다. 또 한 수 배웁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3:22 edit/delete
아닙니다. 저는 어떤 점에서, 그렇게 해서도,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를 재미있어라~ 하기도 하거든요.

         
시즈오카 2006/09/22 03:28 edit/delete
그렇게 해서라도?
내일 이 글을 볼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3:35 edit/delete
그렇게 해서라도, 가 아니라.. 그렇게 해서도, 였는데.. 뭔가 오해하신 듯.
예상치 않은 화제로 이어져, 이야기의 소재가 더 넓어지는 그런 것을 좋아한다는 의미였는데요.

         
시즈오카 2006/09/22 03:45 edit/delete
네, 전 이만 자러 가야겠네요. 이러다 또 밤새면 내일 작업에 지장 있거든요. 오늘은 작정을 하신 거 같네요. 이 사람 받아주면 어디까지 가나 보자 하고. 고맙습니다. 저도 말꼬리 무는거 좋아하는 편인데, 오랫동안 못하고 살았어요. 역시 전 밑천이 딸려서 얼마 못가네요. 예전에도 그랬었던 거 같은데. 들어갑니다.

시즈오카 -  2006/09/21 23:45 comment | edit/delete
제 글에 확실히 문제가 있어요. 아이마이.
공대 식당에 가끔 밥 먹으러 갔었더랬다구요.
지금은 건물들이 하도 많이 생겨서 어디가 어딘지도 몰라요.
법대며, 경영대며 다 빠져 나가고 그 남은 건물, 인문대랑 사대랑 나눠 썼던 거 같은데...

제가 한 발 늦었군요. 그럼 내년에라도...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2:45 edit/delete
시즈오카님께서 댓글 붙이는 순서대로 따라가며 코멘트하고 있는데.. 이렇게 놓친 게 있군요.
시즈오카님을 제대로 따라잡지 못했습니다.

시즈오카님의 모교, 사실 몇번 가보지 못해서 제대로 모른답니다. (너무 넓기도 하구요..)

         
시즈오카 2006/09/22 03:03 edit/delete
죄송합니다. 너무 설쳐놔서.
네, 저도 몰라요. 알아야 될 것도 아닌 거 같고.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3:09 edit/delete
죄송하다는 말, 들으려고 그런 건 아닌데.. (_._)

시즈오카 -  2006/09/22 02:34 comment | edit/delete
곡이 바뀌었군요.
이게 콘트라바스 기타라는 것의 소리인가 보네요.
'사랑하는, 당신의, 오랜친구'분이 연주하는.
듣고 있습니다.
Bravo!!
좀 긴장했나 보네요.
혹시 제일 마지막에 혼자 소리 내신 분이 액션가면님인가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2:51 edit/delete
네? 곡이 바뀐 건 없는데요. 아마 착각이실 듯. 이 글이 쓰여졌던 작년 10월에 처음에 '잠시' 다른 곡이 붙여졌지만,
하지만, 그러니까 '거의' 처음부터 지금 듣고계신 그 곡이랍니다. (그 설명은 본문에 있구요.)

그 당시 이 곡에서「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는 Contrabass Guitar가 아니고 Bass Guitar Part였답니다.

덧붙임 : 제일 마지막에 혼자 소리 낸 사람은, 제가 아니었을 듯 싶네요. 앞좌석도 아니었고, 뭐.. 큰 소리 낸 적이 없으니.

         
시즈오카 2006/09/22 02:57 edit/delete
不思議なぁ! 이럴수가.
지금은 헤드폰으로 듣는데, 낮에보다 낮고 무겁게 들려요.

         
시즈오카 2006/09/22 03:06 edit/delete
지금 들으니까 아름답네요. 낮에는 그냥 경쾌하다 정도였는데. 내~ 틀어놓고 작업했거든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3:11 edit/delete
아마추어의 연주, 그것도 기타를 손에 잡아본지 고작 6개월 정도의 초보였던, '신입생 합주'를 들어주시니, 고맙습니다.

         
시즈오카 2006/09/22 03:21 edit/delete
혹시 학부형이신가요?

         
ケイ 2006/09/22 03:37 edit/delete
私は学生ですが‥。

         
시즈오카 2006/09/22 03:47 edit/delete
そうなんだ!!
그래서 선생을 알아봤었나보네요?
하도 애틋하게 말씀하셔서, 그러니까 연주자에 대해서요, 농담해본 겁니다. 그럼.

         
시즈오카 2006/09/22 11:01 edit/delete
사실, 저도 애틋하죠. 아들같은 후배인데. ^^*
작년에 처음 써먹어 봤죠. 신입생들한테, '내가 첫사랑에만 성공했으면, 여러분들이 내 큰 애랑 동갑이다.' -그러니까 어쩌라는 거였는지. 내년에는 정말 그래요.
지금 밖으로 소리 내서 듣는데, 헤드폰보다 훨씬 가볍고, 이게 나일론 소리라니, うそ! 다른 곡 같아요. 마치 다른 곡들을 듣는 기분. 2곡으로 4곡의 기분. 이거 마법 아닙니까.

시즈오카 -  2006/09/22 09:01 comment | edit/delete
이 블로그에 들어오시는 분들이 제 글들을 보고 이런 사람도 여기서 설치는 구나, 하면서 편안해 하면 좋겠습니다만은 한편으로 물 흐려지는 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이미 제가 다 흐려 놓았습니다만은.
나중에 정리하시겠지만.
         
액션가면ケイ 2006/09/22 23:11 edit/delete
나중에 정리하는 것, 이 곳에서 여태껏 그런 경우는 없었습니다만.

피아 -  2007/12/24 01:23 comment | edit/delete
오랜만에 기타소리, 좋네요. ^-^
최근 스피츠 노래를 듣느라(=콘서트 준비 하느라-_-;;;)다른 음악들을 잘 듣지 못했는데
계속 듣고 있으니 기타를 배우고 싶은 마음이 또 불뚝불뚝 솟아 오르네요.
(마음이야 늘 연주하고도 남지만요. 하핫;;)

왠지 바로크 풍이라는 느낌이 들게 만드는 연주....
여기에 하프시코드 소리가 더해지면 더더욱 환상이겠어요.

올해도 연주회가 있었나요?? 왠지 나중에 가보고싶어지네요~
         
액션가면ケイ 2007/12/24 13:31 edit/delete
콘써트 준비하느라 스핏츠 노래 버닝 모드? 오호! 저도 그래야겠어요! ^^
기타 배우고 싶은 마음이 불뚝불뚝! 더구나 이번 앨범 첫곡 제목이 <僕のギター>이니 더욱 그러시겠어요. ㅋ.~

네. 바로크풍. 사실 우리가 익숙한 대중음악은 모두 바로크 음악에 빚져있는 셈이니
고전 음악에 익숙치 않은 사람들에게도 그냥 편안하게 와닿죠.

연주회는 해마다 있는데, 올해는「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는 참여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학업 전념 모드? ㅋ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가장 아름답게 빛나던 시간 最も 美しく 輝いた 時間
  最好的時光 Three Times 쓰리 타임즈

예전에 비디오로 허우샤오시엔(侯孝賢, Hou Hsiao-Hsien)감독의 비정성시(悲情城市, City of Sadness)를 본 적이 있었습니다.
워낙 오래 전에 봤던 영화라, 이제는 그 줄거리도 잘 기억이 나질않지만 당시 가졌던 '좋았다'는 느낌은 아직까지도 여전합니다.

영화로서도 좋았지만, 그리 멀지않은 나라이면서도 무관심했던 타이완의 현대사를 일별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도
비정성시는 제게 그 당시 모종의 '자극제'가 되기도 했구요.
(그 영화를 보기 전까지만 해도, 타이완이 그렇게 오랫동안 일본의 지배를 받은 줄 몰랐더랬습니다.)

'중국'이라고 하면.. 대륙으로서의 '차이나'과 드라마틱한 역사를 가진 '홍콩' 그리고 '타이완' 이렇게 셋으로 나누어 떠올렸는데
그 중 타이완의 근현대사에 대해서는 장제스(蔣介石)총통 만 떠오를 뿐,
그저 막연하게 대륙과 한묶음으로만 짐작했을 정도로 무지했기에 비정성시는 제게 있어서 은근한 충격이기도 했던 거죠.

특히 제게 다가왔던 것은, 일본의 지배 아래 오랫동안 식민지 상태로 있어야했던 타이완의 근대사가 아니라
1945년 이후 일본이 물러간 후 타이완을 점령한(?) '본토인'에 의한 새로운 지배라는, 그다지 부각되지않은 타이완의 현대사였습니다.

당시 알고지내던 (지금은 영화판에 가있는) 친구와 영화 이야기를 하다가 그 친구를 통해 해적판 비디오로
허우샤오시엔의 초기작 중의 하나인 동동의 여름방학(冬冬的假期, A Summer at Grandpa's)을 보게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한참 세월이 흐른 2005년 10월, 제10회 부산국제영화제(PIFF) 개막작품인 쓰리 타임즈(最好的時光, Three Times)
그의 영화로는 제게 있어 세번째 영화가 되기도 했고 예전 '좋았다'는 느낌의 연속선상에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컸습니다.

쓰리 타임즈(最好的時光, Three Times)

허우샤오시엔(侯孝賢, Hou Hsiao-Hsien)

타이완(台灣,Taiwan). 2005년. 135분. 35mm. COLOR

장첸(張震, Chang Chen)
수치(舒淇, Shu Qi)

에피소드 1 : 연애몽(戀愛夢) 1966년
에피소드 2 : 자유몽(自由夢) 1911년
에피소드 3 : 청춘몽(靑春夢) 2005년

最好的時光
最好的時光

에피소드 1 : 연애몽 1966년

카오슝
당구장 단골손님과 여종업원
대륙에서는 문화혁명 시작
본토와의 관계 냉각
편지. 연정. 입대. 휴가. 재회
인물을 쫓아가는 카메라 패닝
에피소드 2 : 자유몽 1911년

다다오솅
대지주의 아들과 유곽의 고급매춘부
대륙에서는 신해혁명 시작
급변하는 시대
구국의 심정. 떠남. 슬픔
고정된 화면
에피소드 3 : 청춘몽 2005년

타이페이
사진작가와 클럽 가수
2005년 현재
혼란스러운 듯한 배경 이미지
두 여자와 한 남자. 엇갈린 사랑. 상처
클로즈업 또는 흔들리는 화면

해운대 요트장에서 개막식과 함께 야외상영으로 보게되었던 허우샤오시엔의 영화 쓰리 타임즈.
하지만 비정성시 만큼의 감동이 오지 않았습니다. 제가 달라진 것일까요. 아니면 그가 달라진 것일까요.

PIFF 개막작 야외관람은 이번에 처음 가보는 것이 아니기에 긴팔 티, 자켓 등을 미리 준비하고 가긴 했지만.. 추웠습니다.
좌석제가 아니라 선착순이었기에 이른 시간에 가야해서 저녁식사를 하지않은 채 간데다가 135분의 상영시간.. 배고팠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비정성시에서 비롯된 기대가 너무 컸던 것 때문만은 분명 아닌 듯한데, 뭐랄까요, .. 지루했습니다.

하지만 '에피소드 3 : 청춘몽 2005년'에서의 몇몇 장면은 인상적이었습니다.
위 이미지에서 나오는 장면에 앞서, 형광등을 들고 벽면에 붙여진 사진들을 하나 둘 살펴보는 장면이라든지,
여자 주인공이 노래하는 클럽에서의 '흐릿한 느낌'의 장면 같은 것 말입니다.

1911년의 '자유몽'의 경우, 특이하게 무성영화 스타일로 자막으로 대사를 처리했는데
이는 1911년의 타이완에서는 일본어와 타이완어가 공용으로 사용되었기에 민감한 언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그렇게 했다는군요.

'자유몽'의 경우 그 배경이 오로지 한 장소에서만 촬영되었고 게다가 여자의 방 안에서의 장면이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일본 지배 하의 정세라는 닫혀진 상황, 타이완 지식인의 고뇌 등 당시의 시대적 배경과
이 에피소드의 주배경인 기방(妓房)의 닫힌 공간이 묘하게 어우러져 관객에게 상당히 불편한 느낌을 주는데
이런 분위기 속에서 무성영화 방식의 자막처리는, 애당초 그 동기가 어쨌든, 뭐랄까요.. '부조화의 조화'같은 효과를 주더군요.

참, 개막식 때 보아(BoA)가 출연하여 축하곡을 부르더군요.
두곡을 불렀는데 그 중의 첫곡이 바로 이 영화 쓰리 타임즈 '연애몽'에 삽입된 Smoke Gets In Your Eyes였습니다.
허우샤오시엔의 자전적 이야기이기도 한 '연애몽' 도입 부분에 이 노래가 The Platters의 오리지날 버전으로 흘러나오는데,
실제로 허우샤오시엔의 20대 초반 시절 자주 들리던 당구장에서 이런 곡들이 흘러나왔다고 합니다.
그리고 영화에서처럼 점수기록하는 여자종업원에게 편지를 써서 보내기도 했다네요. ^^;;

영화 쓰리 타임즈의 중국어 원제인「最好的時光」은,「우리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게 빛나던 시간」이라는 뜻이라고 하는데
허우샤오시엔은 인터뷰를 통해 이 제목에 대하여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제목은 영화의 배경이 된 그 시간들이 정말 아름답다는 의미라기보다,
어떤 시간이든 한번 지나가면 다시 돌아오지 않기 때문에 아름답다는 의미다.

그런데.. 지나가버린 시간들, 단지 다시 돌아올 수 없다는 이유 만으로 그 시간들 모두가.. 정말 아름다울까요?

이 글에 첨부된 음악의 저작권은 원 소유자 또는 관계 회사에 있으며 재사용을 금합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만일 권리를 가진 개인이나 단체가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 음악 파일은 즉시 삭제될 것입니다.
 | 2005/10/09 05:01 | 보기 | trackback (0) | reply (14)
  Tags : The Platters, 侯孝賢, 張震, 舒淇, 쓰리 타임즈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5  

Amplified_ -  2005/10/09 20:51 comment | edit/delete
앗. 허우 샤오시엔이네요!
이번에 카페 뤼미에르를 부산에서 상영한다던데,
너무나도 보고 싶네요. 흑흑.
클○박스에서 받아서 보기엔 너무나도 아까운데. 흑.
노래 너무 좋아요-
         
액션가면ケイ 2005/10/10 00:11 edit/delete
アンプちゃん、もし 映画のオタクでしょうか。

저도 '클○박스' 같은 싸이트에 대한 얘기는 들은 바 있지만, 사용방법을 모르고 또 시간도 없어서 아마 앞으로도.. ^^;
이 영화를 영화관에서 나중에 일반상영 될지 어떨지 모르겠네요. DVD로는 아마 나오겠지요.

Smoke Gets In Your Eyes.
The Platters 베스트 음반, American Graffiti O.S.T.음반에서 각각 The Platters 버전으로
그리고 Keith Jarrett의 음반에서 재즈 피아노 연주, 이렇게 저는 세종류의 음반으로 이 노래를 즐깁니다.
수많은 뮤지션이 리메이크했지만 역시 The Platters 오리지날이 최고입니다. Oldies But Goodies!

영화 '네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Four Weddings And A Funeral)'에서 나왔던 것 같기도 한데 기억이.. OTL.

Amplified_ -  2005/10/10 01:01 comment | edit/delete
헉 재릿형이 저 노래도 연주했어요?
뭐 Shostakovich도 연주한 재릿형이어서 그리 충격먹진 않았습니다만..
역시 재릿형의 레퍼토리는 참..
// 영화 오타쿠는 아니고요. 블로그들 눈팅하다 보니
어느새 영화가 좋아지게 되었어요-
사실은 빨간 테이프를 보기 위한 그럴싸한 핑계를 대기 위해
영화를 즐겨 보는 거일수도 있고요.^^*
앗, 이런 말 하면 안 되는데. 흑.
         
액션가면ケイ 2005/10/10 01:34 edit/delete
アンプちゃんの音楽に関するスペクトラムが かなり 広いようです。

Keith Jarrett : piano, Steve Swallow : bass, Bob Moses : drums, Jim Pepper : tenor sax
아마 드러머 Bob Moses가 주도했던 1968년 세션이었던 것 같이요. (그렇다면 '막 피어나는 Keith Jarrett'의 연주?)
Keith Jarrett의 정규 앨범에는 아마 수록된 바가 없을 겁니다. (제대로 확인해본 것은 아닙니다만.)
제가 가진 앨범은 2장 짜리 'the keith jarrett anthology'라는 컴필레이션 앨범인데, 그 음반 첫 트랙입니다.
이 트랙의 출처는.. 드러머 Bob Moses의 앨범 Love Animal인 듯 싶습니다.
(덧붙임 : 그 앨범 수록버전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그 앨범 레코딩 때의 여러 '테이크' 중의 하나일 수 있습니다.)

재즈 필드는 제가 아는 바가 거의 없어서.. 이런 식의 사전식 설명 밖에 안되는군요.

 -  2005/10/10 16:10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ケイ 2005/10/10 21:38 edit/delete
○○○さん、とっても とっても お久しぶりね!!「潜り」も あまり 悪くないよ。心配しないで。僕は いいね。

マサミ -  2005/10/10 20:23 comment | edit/delete
どこかで 聞いた覚えがある曲ですね。^^
私の PSPにも 同じ この曲ありますよ。
この曲探す時、beegeesが歌ったのも あったんですよ。
         
ケイ 2005/10/10 21:00 edit/delete
ミサミさん、お久しぶり、って ことは‥合うか。^^;;

         
マサミ 2005/10/11 02:49 edit/delete
明日は アニメですか。
国際映画祭は 私には ちっとも 関係ないと 考えてたし、行く気もぜんぜんなかったのに、じっさい 行く機会ができて 面白さ半分の 気分もします。明日のも 楽しみです。 

         
ケイ 2005/10/11 05:27 edit/delete
今度 釜山国際映画祭で 一番 見たかった映画は「阮玲玉(Center Stage)」でした。
香港の有名な女俳優、張曼玉が 出演した 映画ですよ。
でも、チケットが 売り切れだから 結局 次の機会に DVDで 見るようになりそうです。
映画祭のサイトで 上映時間表を 見るから 明日のアニメは「ロボット·テコン·ブイ」ですね。^^;;
今、am0527。みなさん、おやすみなさい。(心配です、 朝に 早く 起きることが できるのか‥。)

魔女 -  2006/10/14 21:53 comment | edit/delete
다 좋은데, 끝에 smoke gets in your eyes~ 하고 악쓰고 끝내야되나... 싶네요. 좀 조용히 끝내 줬으면 좋으련만.

뭐든 정서적인 것이 고프네요. 그림이 좋다는 '황진이' 도 보고 싶고, '타짜'도 보고 싶고... 장만옥의 젖은 눈빛도 보고 싶고... 일본 소설 사전 찾아가며 읽기는 싫고. 덧붙혀서, 개선문, 잉글리쉬페이션트 보고싶고.

「会いに行くよ」나「君が思い出になるまえに」배경으로 뭐 하고 싶은 말씀 없쑤?

'카사블랑카'를 볼 수 있으려나, 야후를 한 번 뒤져 볼까나... 잉그리 트버그만 봤습니다. 독일인 친구 안나를 닮은 것 같네요.

그나저나 쓰레기 치우시느라 고생 좀 하시겠습니다. 도와드리지도 못하고.
         
액션가면ケイ 2006/10/14 23:30 edit/delete
그게.. 악쓰는 것으로 들리시는군요. (_._)

1) 황진이 그리고 타짜
'황진이'가 뭔가 했는데.. 요즘 방영 중인 KBS드라마인가 봅니다.
일본에서 한국의 TV드라마를 볼 수 있는 방법이 없지는 않을 듯 싶은데요.
'타짜'는 DVD가 나올 때까지 기다릴 수 밖에 없겠지만요.

2) 장만옥의 젖은 눈빛과 카사블랑카
관진펑(關錦鵬) 감독의 '완령옥(阮玲玉, Center Stage)'이라는 영화가 DVD로 나와있습니다.
사람마다 틀리겠지만, 장만위(張曼玉) 의 팬이라면 그녀의 영화 중 최고로 치는 것이 '완령옥'이라고 하더군요.
'화양연화(花樣年華)'나 '첨밀밀(甛蜜蜜)'보다도 윗길로 친다는 영화랍니다. 혹시 못보셨다면 권해봅니다.
카사블랑카 역시 DVD로 '저가 구매'가 가능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또 보고싶은 영화'이니 DVD 구매도 괜찮을 듯.

3) スピッツのうた
「会いに行くよ」と「君が思い出になるまえに」については‥まだですが。

4) 쓰레기 치우기
오늘 치운 것만 해도 팔백개가 넘는 스팸 트랙백입니다. 이번에는 포르노보다 대출광고가 많았습니다.

5) 오늘 제가 본 것들.
우미노 치카(羽海野チカ)의 허니와 클로버(ハチミツとクローバー) 1권, 2권.
아다치 미츠루(あだち充) 러프(ラフ) 1권, 2권. 네, 그렇습니다. 오랜만에, 정말 오랜만에, 만화책, 시작했습니다.
(아, 혹시 착각하실까봐.) 우리말로 번역된 것으로 봤다는 이야기입니다.

         
魔女 2006/10/15 01:09 edit/delete
지금 '애수' 끝냈습니다. 야후.jp에서.
처음부터 생각 있었던 건 아니고. 그냥 이 부족함을 어떻게 처리 해야 하나 헤메다가 제목이 맘에 들어서, 들어왔는데, 노래도 괜찮고, 옛날 영화 생각이 나고, 야후에서 봤던 기억나서 뒤져 보니 카사블랑카도 있고, 애수도 있고, 그러네요. 흑백 화면에서 구닥다리 스토리에 음악 듣고, 보고 있으니까, 좀 편해 지네요.
네, '완령옥'은 꼭 보고 싶습니다. 아마 완령옥이라는 인물과 장만옥이라는 인물의 이미지가 닮아 있기 때문인지 모르겠습니다. 잘은 모르지만.
집에 있는 비디오, DVD 대개 아이 것이고, 컴퓨터용 CD로 옛 영화들이 있기는한데...
여건이 된다면, 집에 '홈시어터'라는 거 가져 보고 싶은데... 언제쯤 될라나.
매년 이 맘때쯤이면, 이럽니다. 좀 집중해서 뭣 좀 한 뒤에는 더하죠. 자, 이렇게 충전하고, 또 다음 '집중과제'로 넘어가야지요.
역시 '신세대'이십니다. 만화라. 저는 오래전 '오르훼우스의 창'으로 만화는 접었습니다만. 당시, 이 이상의 만화는 있을 수 없다!고 나름대로 주장?하면서 만화는 잡지 않았는데, 그 여파가 남아서 그러나 그 뒤로 만화, 제대로 안들어오더라구요.
무엇이든 즐기십시오. '즐길거리'를 갖는다는 것이야말로 '인생 제대로 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악'이라는 것은 힘이 들어가서 듣는 저도 긴장이 되서 한 소리입니다. 말이 좀 격해서 충격적이셨나 봅니다. 저의 표현력 부족을 이해해 주시길. 그래도 여전히 감겨드는 음악입니다. 편안한 밤 되시길.

         
액션가면ケイ 2006/10/15 16:28 edit/delete
일본 야후!에서는 고전영화를 볼 수 있는 메뉴가 있나 보군요.
우리나라에서는 신문사에서 '구독자 회원'을 상대로 그런 써비스를 하는 듯 싶긴 하던데요. (직접 보진 못했습니다.)

'완령옥'은 저도 DVD로 구입을 해두었습니다만, 아직 보진 않았습니다. 장작 사놓고 언제라도 볼 수 있다 싶으니, 허어.
'홈시어터'가 별겁니까? 이미 DVD가 있으시다면 이미 '홈시어터'를 완비하신 것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죠.

'신세대'라기 보다는.. ^^a 여건만 허락된다면 만화도 보고싶은 게 많은데, 게을러서..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밀감색 보름달 아래에서 너를 기다리는 동안 蜜柑色の満月の下で 君を 待っている間
  ナイフ Knife 나이프

시, 소설, 노래, 그림 등을 접하다보면 그 작품이 탄생하게된 배경이나 작가의 처음 의도 등을 어쩌다 알게되어
몰랐을 때보다 이해와 감동의 폭이 더 넓어지기도 해서 또다른 감성으로 새롭게 느끼기도 합니다.
コスモス(Cosmos, 코스모스)에서 제가 언급했던 조동진겨울비같은 노래도 제게는 그런 경우였습니다.

コスモス myspitz story .. 바로가기

하지만 때로는 작가의 저작 배경과 처음 의도를 알고난 다음에도 그것들을 통해 작품해석의 지평이 넓고 깊어지는 것 보다는
차라리 그것들을 몰랐을 때의 이해와 감동에 머물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배경 지식없이 '그저 지금의 내 감성으로만 느끼고 싶다'는 심정으로
시, 소설, 노래, 그림 등을 이해하고 감동받고 싶은 것이지요.
다시 말하면 사전 지식없이 그 작품을 처음 접했을 때의 감동을 변함없이 그대로 간직하고 싶은 것이겠지요.
제게는 스핏츠(スピッツ)ナイフ(Knife, 나이프)가 그런 곡이기도 합니다.

게 눈 속의 연꽃
게 눈 속의 연꽃
너를 기다리는 동안

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에
내가 미리 가 너를 기다리는 동안
다가오는 모든 발자국은
내 가슴에 쿵쿵거린다
바스락거리는 나뭇잎 하나도 다 내게 온다
기다려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
세상에서 기다리는 일처럼 가슴 애리는 일 있을까
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 내가 미리 와 있는 이곳에서
문을 열고 들어오는 모든 사람이
너였다가
너였다가, 너일 것이었다가
다시 문이 닫힌다
사랑하는 이여
오지 않는 너를 기다리며
마침내 나는 너에게 간다
아주 먼데서 나는 너에게 가고
아주 오랜 세월을 다하여 너는 지금 오고 있다
아주 먼데서 지금도 천천히 오고 있는 너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도 가고 있다
남들이 열고 들어오는 문을 통해
내 가슴에 쿵쿵거리는 모든 발자국 따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는 너에게 가고있다.


- 황지우의 시집 게 눈 속의 연꽃 中에서
시인 황지우의 시집 게 눈 속의 연꽃에 수록된
그의 시 너를 기다리는 동안의 말미에 있는
'착어(着語)'라는 단어로 붙여진 시인의 설명에
이런 말이 있더군요.

민주, 자유, 평화, 숨결 더운 사랑.
이 늙은 낱말들 앞에서 기다리기만 하는 삶은 초조하다.

시인의 그런 설명으로 미루어 보면,
너를 기다리는 동안에서의 ''는
민주, 자유, 평화 또는 숨결 더운 사랑
여러가지로 이해될 수 있는 표현이라는 이야기겠지요.

하지만 저는 이 시를 읽을 때마다 ''를
굳이 '구체적인 사랑의 대상으로서의 너'로만
받아들이고 그래서 감동받습니다.

시인은 비록 '着語'를 통하여 ''라는 표현이
민주, 자유, 평화 등 소중하게 지켜나가야할 가치를
의미하기도 한다고 덧붙이지만

저는 이 시에서의 ''를
굳이 '구체적인 사랑의 대상으로서의 너'
또는 그러한 '너의 숨결 더운 사랑'으로만
받아들이고 싶은 것이지요.

1992년 4월 25일 스핏츠는 '오로라가 될 수 없었던 사람을 위해서'라는 아름다운 제목의 미니 앨범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Aurora ni Narenakatta Hito no Tame ni)를 발매하는데
약 7분에 가까운 연주시간의 아름다운 연가 ナイフ(Knife, 나이프)는 바로 이 앨범의 수록곡입니다.

もうすぐだね 3月の 君のバ―スデイには
이제 바로구나 3월 너의 생일에는
ハンティングナイフの ごついやつをあげる待ってて
헌팅나이프(hunting knife)의 거친 녀석을 줄 거다 기다리고 있어줘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

草野マサムネ
草野マサムネ
ナイフ에 대한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의 코멘트를 접하면,
그의 독특한 상상력을 새삼 다시 느끼게 되는데요.

이 곡을 만들 당시에는 여자친구가 없었죠.^^;;
그래서 옛날부터 전 누군가에게 선물하는 것을 좋아했었는데요.
여자친구가 없다는 이유로 친구의 여자친구에게 선물하기 쉬운 입장이었다고나 할까요?^^
그래서. 그 애에게 선물할게.... 뭐가 좋을까?.. 생각하고 있을 때 흔한 것보다 특이한 게 좋겠다고 생각했죠.
그 애에게 칼을 쨔~~안! 하고 선물하는 장면을 떠올리며 이 곡을 만들었죠.

ナイフ 노랫말의 탄생 배경에 대한 쿠사노 마사무네의 이야기는 입가에 미소가 슬그머니 지어지는 에피소드이긴 하지만
이런 이야기를 접하기 전에 ナイフ를 듣고 느꼈던 이해와 감동이 자못 달라지는 듯 해서 한편 약간 당황스럽기도 했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오랫동안 이 곡 ナイフ를「불완전한 사랑의 슬픈 결말」을 노래하는 곡으로 받아들여왔기 때문입니다.

ハンティングナイフ
ハンティングナイフ
일본에서는 그것들이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우리나라에서는「칼」,「신발」,「(흰)손수건」등은 금기시되는 선물로 여겨집니다.
아마도「칼」은 정들었던 감정을 자르는 도구로 여겨지고「신발」은 신고 떠나버리는 상황이 연상되며
「(흰)손수건」은 헤어짐의 눈물을 닦는 모습이 떠오르기 때문에 그런 금기가 생겨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노래가 '3월 너의 생일(3月の 君のバ―スデイ)'에
'헌팅나이프(ハンティングナイフ)'를 이별의 선물로 건네는 행위를 통하여,
그동안 가슴저리게 견뎌왔던 '불완전한(不完全な)' 사랑에 종지부를 고하고
'개일 것 같지않은 안개 속에서(晴れそうにない 霧の中で)' 이제는 빠져나가겠다고
스스로에게 다짐하는..「불완전한 사랑의 슬픈 결말」을 노래한다고 느껴왔었습니다.

그런데 ナイフ 노랫말 일절에 선물을 받을 대상에 대한 구체적인 묘사가 있긴 하지만
그 대상이 '친구의 여자친구'임을 드러내주는 부분은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ナイフ에 대한 쿠사노 마사무네의 코멘트를 접하고나니,

저는 이 노래가 '친구의 여자친구'을 남몰래 짝사랑하다가 결국은 '허락될 수 없는 사랑'임을 받아들이고
'헌팅나이프(ハンティングナイフ)'를 선물로 주고 돌아선다는 이야기.
즉「허락될 수 없는 사랑의 예정된 헤어짐, 그 뒷모습」으로 다가왔습니다.

마치 Richard Curtis 감독의 영화 러브 액츄얼리(Love Actually)에서
이제는 친구의 부인이 된 여인을 짝사랑했던 남자가 크리스마스 이브에 그녀를 찾아가 아무 말없이
'TO ME, YOU ARE PERFECT' 등의 고백을 적은 보드를 한장씩 넘겨 보여주는 것으로
그동안 남몰래 속앓이하던 혼자만의 사랑을 마감하는 장면처럼 말입니다.
Love Actually
ラブ·アクチュアリ―

「불완전한 사랑의 슬픈 결말」이든「허락될 수 없는 사랑의 예정된 헤어짐, 그 뒷모습」이든
결국 둘다 '이별'로 끝난다는 점에서 크게 다를 바 없고
사랑하는 이와의 헤어짐으로 받는 고통에 허락의 여부 또는 예정의 여부를 따져 위안받을 것이 어디 있겠느냐고 할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저는 이 노래를, 쿠사노 마사무네가 이 노래를 만들 때의 심정과 의도가 어떠했든 상관없이
(저는, 친구의 연인에게 마음을 두고있다는 상황 설정이 그다지 마음에 들지않거든요.)
그리고 선물로서의「칼」이 가지는 의미가 일본에서는 우리네와 어떻게 다르든지 개의치않고,
「허락될 수 없는 사랑의 예정된 헤어짐」이 아니라 처음 느낌 그대로「불완전한 사랑의 슬픈 결말」을 노래한다고 느끼고 싶습니다.
앞서 인용한 황지우너를 기다리는 동안에서의 ''를「구체적인 사랑의 대상으로서의 너」로만 느끼고 싶듯 말입니다.

노래를 만든 사람은 쿠사노 마사무네이지만 그리고 시를 들려준 사람은 황지우이지만,
노래를 듣고 가슴 저려오는 이 감정은 그리고 시편을 읽고 쿵쿵거리는 이 가슴은, 둘다 오롯이 저의 몫일테니까요.

라이온 메리(ライオン・メリィ, Lion Merry)의 잔잔한 신디사이저 음률을 배경으로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의 기타 아르페지오(arpeggio), 타무라 아키히로(田村明浩)의 차분한 베이스로 시작하는 ナイフ의 인트로는,
(The BeatlesShe's Leaving Home에서도 들을 수 있는 하프와 현악 연주를 연상케하는)
야마카와 케이코(山川惠子)의 영롱한 하프 연주와 카토(加藤) JOE Strings Group의 아름다운 현악 반주가 곁들여지면서
쿠사노 마사무네의 청아하면서도 쓸쓸한 느낌의 음성을 이끌어냅니다.

그리고 노랫말 이절로 들어가면서 사키야마 타츠오(崎山龍男)의 스네어 드럼(snare drum) 사운드가 더해질 즈음이면,
君が このナイフを 握りしめるイメ-ジを
네가 이 나이프를 꼭 쥐고 있는 이미지를
每日 每日 浮かべながらすごしてるよ
날마다 날마다 떠올리면서 지내고있어

가슴저리게 아름다운 이 곡 ナイフ(Knife, 나이프)에 그 어느 누구라도 자신도 모르게 빠져들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サバンナ
サバンナ

Route 20
Route 20
그리고 '개일 것 같지않은 안개 속에서(晴れそうにない 霧の中で)'
'눈을 감고 불완전한 방으로 돌아간(目を閉じて 不完全な 部屋に帰る)' 나는..
'피투성이의 꿈(血まみれの夢)' 속에서 '끝없는(果てしない)' 그리고 '해질 녘의(夕暮れの)'
'사바나(サバンナ)'를 '뒤돌아보지않고 눈을 밝히고서(ふり向かず目を光らせて)' 걸어가는
환상에 빠져들게된다는 후렴부가 자연스레 이어집니다.

蜜柑色の満月が 膨らむ午後6時に
밀감색의 보름달이 부풀어오르는 오후 6시에
シルバ―の ビ―トルを 見かけたんだ20号で
실버 비틀(silver beetle)을 언듯 보았다 20번 국도에서

그 의미를 파악하기가 다소 난해할지라도 시각적 이미지가 풍부하게 다가오는 삼절이 지나고나면
카토 JOE Strings Group의 스트링 섹션을 프론트(front)로 하면서
야마카와 케이코의 하프와 라이온 메리의 신디사이저가 백업되는 간주가 듣는 이의 가슴을 저리게 만들고
바로 그 즈음, 이 노래의 분위기는 절정에 이르게 됩니다.
그리고 노랫말 일절을 한번 더 들려준 다음 7분에 가까운 연주시간의 ナイフ는 끝납니다.

ナイフ 노랫말 살펴보기

스핏츠ナイフ가 끝나고 다음 트랙이 시작되기 전에 오디오의 전원을 꺼버립니다.
그리고 고즈넉하게 찾아오는 한밤의 적막감 속에서 황지우의 시집을 다시 펼치니 너를 기다리는 동안ナイフ가 오버랩됩니다.

다시 문이 닫힌다
また 門が 閉まる
「불완전한 사랑의 슬픈 결말」이었든「허락될 수 없는 사랑의 예정된 헤어짐, 그 뒷모습」이었든
또는 그저「연인에게 건넬 생일선물을 갖고서 그날까지 가슴졸이며 기다리는 모습」이든 그 무엇이든
그래도 스핏츠ナイフ에서는 그나마 '이제 얼마 남지않은 3월'이라는「기다림의 끝」을 내비칩니다.

하지만
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 내가 미리 와 있는 이곳에서
문을 열고 들어오는 모든 사람이
너였다가
너였다가, 너일 것이었다가
다시 문이 닫힌다

고 하는 황지우의 기다림에는.. 그「기다림의 끝」이 언제인지 조차도 알 수 없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가슴 애리는 일'은 '기다리는 일'이며 '기다려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고 황지우는 말하는데
그 기다림 중에서도 가슴앓이가 가장 심한 경우는, 그「기다림의 끝」이 도대체 언제가 될지 알 수 없는 경우일 겁니다.
(그 기다림이 끝내 슬픔으로 결말이 나든 또는 기쁨으로 새롭게 시작될 수 있든, 어쨌든..)

'사랑하는 이여 / 오지 않는 너를 기다리며 / 마침내 나는 너에게 간다'는 황지우처럼「기다림의 끝」을 향해 나아갈 수도 있겠지만..

하지만, 하지만 진정 기약없이 기다려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압니다.

기다림에 지쳐 마침내 너에게로 가면, 그동안 오지않던 너는 내가 가까이 다가간 만큼 더 멀리 가버리기도 한다는 것을.
그래서 너와 나 사이의 간극은 조금도 좁혀지지않고「기다림의 끝」은 아무리 기다려도 오지않는다는 것을.
결국 돌아서서 스스로 기다림을 포기하기 전에는 가슴앓이가 끝나지않는다는 것을.
그것을 알면서도 돌아서지 못하고 오랫동안 그 기다림에 매달린다는 것을.

그래서 스핏츠도 '이제 바로구나 3월(もうすぐだね 3月)'이라고 노래하지만,
'3월 너의 생일(3月の 君のバ―スデイ)'은 결국 홀로 바라는「기다림의 끝」일 뿐
いつになっても 晴れそうにない 霧の中で
언제가 되어도 개일 것 같지않은 안개 속에서
그저 '나이프를 꼭 쥐고 있는 이미지(ナイフを 握りしめるイメ―ジ)'만을 붙잡고서
3월을 지나 계절이 몇번씩 바뀌어가도 끝날 기미가 보이지않는 가슴앓이를 할지도 모르지요.

처음에는「불완전한 사랑의 슬픈 결말」그리고 나중에는「허락될 수 없는 사랑의 예정된 헤어짐, 그 뒷모습」으로 다가왔던 ナイフ.
깊은 밤, 황지우의 시 너를 기다리는 동안과 오버랩되면서부터는「언제인지 조차도 알 수 없는 기다림의 끝」으로 다가오는 ナイフ.

앞서 인용했던 노랫말 삼절에서 보다시피 '오후 6시(午後6時)'의 '밀감색 보름달(蜜柑色の滿月)'
그리고 '20번 국도(20号)'에서 보았던 '실버 비틀(シルバ―のビ―トル)' 등
노래를 듣는 이로 하여금 쓸쓸하면서도 한편 색감이 풍부한 이미지를 느끼게 해주는데요.

여기서 '실버 비틀(シルバ―のビ―トル, silver beetle)'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요?

ビ―トル
ビ―トル
蜜柑色の 滿月が 膨らむ午後6時に
밀감색의 보름달이 부풀어오르는 오후 6시에
シルバ―の ビ―トルを 見かけたんだ20号で
실버 비틀(silver beetle)을 언듯 보았다 20번 국도에서

보름달 뜰 무렵 국도를 지나치던 '은색 자동차 비틀(シルバ―の ビ―トル)'일까요?
아니면 국도변을 날던 '은빛 풍뎅이(シルバ―の ビ―トル)'를 표현한 것일까요?
ビ―トル
ビ―トル

ジャンボリ― デラックス
ジャンボリ― デラックス
이 곡이 수록된 앨범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가 발매되던 1992년 4월 25일 바로 그날,
스핏츠는 토쿄 요미우리 홀(東京読売ホ―ル)에서 한정 스페셜 라이브 공연을 합니다.

蜜柑色の滿月のもとでまぼろしの物語を語ろう ∼一夜限りの繪空事∼
(밀감색 보름달 아래에서 환상의 이야기를 하자 ∼하룻밤 동안의 상상화∼)


보다시피, 바로 이 노래 ナイフ(Knife, 나이프) 노랫말 삼절 첫부분에 나오는
'밀감색 보름달(蜜柑色の滿月)'에서 비롯된 공연 타이틀의 한정 스페셜 라이브가 그것인데요.

魔法(Mahou, 마법)로 시작해서 미니 앨범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 수록곡 5곡 전부를 포함,
마지막 곡 魔女旅に出る(마녀 여행을 떠나다) Finish Arranged Ver.까지 모두 21곡이 연주된 공연이었다고 합니다.

'Live Chronicle 1991-2000'라는 부제가 붙은 DVD ジャンボリ― デラックス(Jamboree Deluxe)를 보면
1992년 4월 25일 토쿄 요미우리 홀 공연의 모습을 볼 수 있는 트랙이 하나 있는데
그날 공연에서 15번째 곡으로 연주되었던 바로 이 곡, ナイフ 공연 동영상이 그것입니다.

참고로 ナイフ의 아름다운 선율에 참여했던 뮤지션들에 대하여 짧게 덧붙이자면,

먼저, 이 곡 ナイフ의 전반에 걸쳐서 특히 삼절 이후 아름답게 연주되는 간주 부분은 물론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Aurora ni Narenakatta Hito no Tame ni, 오로라가 될 수 없었던 사람을 위해서) 앨범에 수록된
또다른 곡들인 田舍の生活(Inaka no Seikatsu, 전원생활) 그리고 涙(Namida, 눈물)에서도
아름다운 현악 반주를 들려주는 팀은 카토(加藤) JOE Strings Group인데요.
이 팀은 바이얼리니스트 카토 JOE 타카시(加藤"JOE"高志)가 이끄는 스트링 앙상블이라고 합니다.

앨범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 수록곡 5곡 중 이 노래 ナイフ 두 곡에서
하프의 영롱한 음색을 들려주는 하프 연주자 야마카와 케이코(山川惠子)에 관해서는 myspitz story ..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涙 myspitz story.. 바로가기

ライオン・メリィ
ライオン・メリィ CLICK .. ↑
라이온 메리(ライオン・メリィ, Lion Merry)스핏츠의 앨범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 수록곡 중
田舍の生活(Inaka no Seikatsu, 전원생활)를 제외한 나머지 네 곡 모두에 참여하는 건반 연주자입니다.

앨범 첫 트랙인 魔法(Mahou, 마법)에서는 어쿠스틱 피아노와 하몬드 오르간을,
이 곡 ナイフ에서는 키보드와 신디사이저를, 海ねこ(Umineko, 괭이갈매기)에서는 하몬드 오르간을,
그리고 앨범 마지막 트랙인 淚(Namida, 눈물)에서는 쳄발로(cembalo)를 연주합니다.

1976년 다른 뮤지션의 라이브 써포트로 음악활동을 시작한 그는,
楓(Kaede, 카에데) myspitz story ..에서 잠깐 언급했던 메트로화스(メトロファルス, Metrofarce)에서
건반 파트를 써포트하다가 1983년 8월 메트로화스 멤버로 정식 가입해 활동했고
2001년에는 처음으로 자신 만의 라이브 투어를 개시했다고 합니다.

라이온 메리에 관한 상세한 내용은 왼쪽 위에 나와있는 그의 이미지를 클릭하여 그의 오피셜 싸이트를 참고하기 바랍니다.

ナイフ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10/08 12:53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15)
  Tags : Richard Curtis, Spitz, スピッツ, ライオン・メリィ, 加藤"JOE"高志, 山川惠子, 蜜柑色の滿月のもとでまぼろしの物語を語ろう, 라이온 메리, 러브 액츄얼리, 스핏츠, 야마카와 케이코, 카토 JOE 타카시, 황지우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4  

Maya -  2005/10/08 21:46 comment | edit/delete
참 희한하군요. 며칠 전에 계속 이 노래를 흥얼거렸는데.... ^^

남자친구로부터 이런 희한한 선물 받으면 어이가 없을 것 같기도 하지만,
이런 노래와 함께, 혹은 이런 이유로 선물을 해준다면 참 의미 있을 것 같아요.

그 외에, 저는 이 곡을 들을 때마다 하루키의 '사냥용 나이프'라는 단편 생각이 자꾸 나더군요.
         
액션가면ケイ 2005/10/08 23:20 edit/delete
贈り物で もらった マラカス、おもしろかった。

갸웃거려지는 선물. 예전에 저도 한번 받은 적이 있습니다.
해운대로 이사왔던 때 친구 중의 한명이 이사한 집에 놀러오면서 준 선물인데 그것이 글쎄, '마라카스'였습니다.
2개를 한쌍으로 손에 들고 흔드는 리듬악기인 '마라카스' 말입니다.

흔히 이사한 집에 주는 선물로는 화장지세트, 세탁용품, (좀 옛날식이지만 양초, 성냥) 등등의 기본으로 가든지
아니면 (마침 그집에 없는) 적당한 소형 가전제품이라든가 뭐 그런 식으로 하는 것이 보통인데
그 친구는 도대체 무슨 '심오한' 생각으로 그것을 선물하려고 생각했는지 그때도, 지금도 그 의미가 파악이 안됩니다.

타악기의 일종인 마라카스와의 연결점을 굳이 찾자면, 그 친구가 한때 드럼을 쳤던 친구라는 것 정도인데,
그래도 '이사선물'로 악기를 선물할 정도로 음악에 '미친' 친구는 아니었거든요.
어쨌든 그런 느닷없는, 당혹스러운 선물에, 재미있었습니다.

 -  2005/10/09 09:53 comment | edit/delete
와아~ 굉장히 톡특한 블로그예요.
일본말이나 글씨는 일자무식, 그야말로 까막눈인 저로서는
아무리 한글이나 영어로 괄호안에 써 있어도 읽는 일 자체가
도전이었습니다만은.. 하하하.
그래도 좋아요. 신선한 충격이랄까.
아참, 한가지. 저도 시를 읽을 땐 그냥 단순하게 생각하며 읽어요.
시인이야 정치적, 사상적, 혹은 다른 여러가지 의도로 썼는지 모르지만,
저같은 단순, 평범한 인간으로선 그저 단순한게 좋더란 말이죠. ^^;;
         
액션가면ケイ 2005/10/09 23:14 edit/delete
はじめまして、ティルさん。

시, 소설, 음악, 미술, 영화, 만화 등 장르가 어떻게 되었든,
일단 세상 밖으로 나오고나면 그것들에 대한 느낌은 그것을 향유하는 사람들의 몫이지요.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듯이, 작품에 대한 배경지식 또는 관련 상식이 많을 경우, 그 이해의 폭이 넓어지긴 하겠지만
세상의 모든 것들이 꼭 '만든 이의 의도'대로만 해석되는 무엇이라면.. 이 세상은 또 얼마나 재미없는 것이 될까요?
(저의 이런 생각을 두고, 무식한 사람의 자기변명이라고 하면 뭐, 할말 없습니다만.)

틸님의 reply와 관련하여, 유사한 어려움을 얘기한 글이 visitors' marks의 13번째 글에 있습니다.
해당 글에 붙인 저의 comment에 나름대로의 '변명'이 있는데, 참고가 되실런지.
아울러 왼쪽 메뉴 상단의 スピッツ 멤버 이미지를 클릭해서 나오는 글 마지막에 보면 '일러두기'가 있습니다.
일본어 고유명사 등 가독성을 높혀드리기 위한 나름대로의 방법을 고민해봤는데, 약간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틸님같은 분을 위하여, スピッツ 및 スピッツ 멤버의 이름도.. 앞으로는 한글 표기를 하려고 합니다.
일본어 문자해독이 힘들어서 제 블로그 읽기가 다소 어렵더라도, 자주 들려주기 바랍니다.

시즈오카 -  2006/09/15 22:03 comment | edit/delete
뭐 이런 음악이 다 있데요!!!! - 감탄임다.
들을수록 기가막힌 팀 아닙니까. 素晴らしい!!
어떻게 이렇게 감성이 폭넓을 수 있을까요?
근데 들을 때마다 걸리는 부분, 옥의 티, 빠스데이.
영어단어를 굉장히 자연스럽게 많이 쓰는데요. 그들만의 발음으로 인해 의사소통에 장애가 발생하는 경우도 종종 있는데 하여튼 자연스럽게 잘 쓰더라구요. 일어의 일어스러운 부분인거 같다는 생각했었는데, 그런데 예가 생각이 안나네요.
액션가면님의 가사해석이 너무 멋지네요. 자신의 생각을 이렇게 자연스럽게 분명하게 내보일 수 있는 거 엄청 큰 재산인거 같아요. 전 하고 싶어도 잘 안돼네요.
         
액션가면ケイ 2006/09/15 23:20 edit/delete
제 개인적인 기준으로 하자면, ナイフ 이 곡은 명곡 중의 명곡입니다. 그쵸? ^^a

자국어에 대한 정책이랄까, 정서랄까, 그런 것에 대해서 보자면 일본은 상당히 재미있는 나라라는 생각이 듭니다.
많은 경우 (이를테면 영어에 대하여) 자국어를 '보호'하기에 급급한 것이 보통의 경우일진대,
그래서 엔간하면 영어에서 비롯된 새로운 단어의 경우 자국어 단어를 새롭게 만든다든지 하면서 자국어 보호를 하려고 드는데
제가 보기에 일본의 경우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접근하는 듯 싶습니다.
그러한 '외국어'를 아예 '외래어'로 아예 적극적으로 수용해버리고 (カタカナ사전이란 것도 알고보면 일본어사전 중의 하나)
그것을 넘어 때로는 기존 단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외래어를 더 선호하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喫茶店보다는 カフェ를)
그러니까.. 일반적인 매체를 통하여 カタカナ로 표기가 된 것이라면 이미 그것은 '외국어'가 아닐 정도라는 것이지요.

'영어단어.. 그들만의 발음으로 인해 의사소통에 장애가 발생하는 경우'
제 생각에는 의사소통 장애의 원인은 '그들 만의 발음' 때문이 아니라, 서로 '다른 언어'로 인식하기 때문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バースデー」라는 단어를 두고 보자면, 그 단어를 말하는 일본인은 그 단어를 이미 '일본어'로 인식하고 말하는데
그 말을 듣는 시즈오카님은 birthday라는 '영어'로 인식하다보니 일어나는 소통 장애이지 않을까, 하는 것이지요.

스핏츠(スピッツ)의 경우, '일본어를 가장 아름답게 표현하는 록밴드'라는 말을 듣는다고 합니다.
록 밴드 음악의 경우, 그 노랫말에 짧은 한두마디 또는 한 문장 정도의 영어를 사용하는 경우를 왕왕 볼 수 있는데
(이런 현상은 우리나라나 일본이나 마찬가지 일테지요.)
스핏츠는 10장도 넘는 정규 앨범을 내면서 백수십곡의 노래를 발표했으나 '외국어'를 노랫말에 사용한 경우는 거의 드뭅니다.
(그들의 노랫말에서 カタカナ로 표기되는 단어는 일본어사전에 제대로 등재되어있는 '일본어'입니다.)

비슷한 내용의 글을「스스로의 금기를 깨는 심정 自分のタブーを壊す気持ち」이란 제목으로 전에 쓴 적이 있습니다만..
http://www.myspitz.com/tt/index.php?pl=38

草野マサムネ의 유려한 노랫말, [SPiTZ HAUS]의 번역에 기대어, 제 마음대로 생각되는대로 써나간 것이,
시즈오카님의 마음에 드셨다니.. (방긋) 고맙습니다.

시즈오카 -  2006/09/15 23:32 comment | edit/delete
맞습니다. 인식의 차이죠. 그래서 얼마전 부터 그냥 들리는 데로 발음해 보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일단 인정할 건 인정해야죠. 제가 영어쓰는 사람도 아닌데. 자꾸 써서 익숙해지니까, 그런데로 할 만 해지고 있습니다. 처음이 힘든 것이지요. 습관은 또 얼마나 강한 것입니까.
         
액션가면ケイ 2006/09/15 23:48 edit/delete
댓글에 대한 코멘트는 보통 순서대로 쓰지만, 오늘은 역순으로 하게 되네요.
뭐, 특별한 의미는 없고.. 그것들 모두 시즈오카님의 것이라서 굳이 순서를 지키지 않아도 괜찮을 듯 싶어서요.
(코멘트 쓰는 중에 시즈오카님이 또 댓글을 올려주셔서 뭐 '역순'도 아니고, 큿~ 그냥 되는대로 코멘트 붙입니다.)

제가 좋아했던 일본 밴드 중에 SING LIKE TALKING 이라는 3인조 밴드가 있답니다. (혹시 아시나요?)
일본 레코드숍에서 그들의 음반을 사려고 했다가, 레코드숍 스태프가 도통 알아듣지 못해서 난감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정말.. 한참 뒤에 (SING LIKE TALKING을 온갖 방식으로 다양하게 발음해대면서 물어본 뒤에서야)
그 스태프는 아하! 하는 표정과 함께 CD를 찾아주었습니다.
네, 그러니까 シング·ライク·トキング 그래요, 정말「싱구 라이쿠 토킹구」라고 발음해주고 나니까 말입니다.
'SING LIKE TALKING'을 '싱구 라이쿠 토킹구'라고 할 때, 스스로 느끼는 난감함과 갑자기 톡톡 돋는 살갗.
그 느낌, 짐작되죠?

         
魔女 2006/10/23 22:21 edit/delete
스핏츠앨범 근처에 SING LIKE TALKING의 앨범이 있었습니다. 음악 분위기가 비슷한가요?

         
액션가면ケイ 2006/10/24 01:11 edit/delete
스핏츠와는 분위기가 다릅니다. 리드 보컬인 사토 치쿠젠(佐藤竹善)의 음색은 오다 카즈마사(小田和正)를 연상케 합니다.

시즈오카 -  2006/09/16 01:32 comment | edit/delete
もちろんですね!그래서 아직 일본어에 익숙하지 못한 제 친구 안나는 아직도 일본 사람들이 하는 영어가 영어인지 일본어인지 구분을 못하고 있답니다. 그 친구는 영어, 스웨덴어, 이태리어를 모국어 독일어 만큼 할 줄 안답니다. 그러다 보니까 더욱 힘들어하는 것 같습니다. 저에게는 영어나 일어나 마찬가지다 보니 한쪽으로 동화되어 버리는 것이 그리 어렵지 않게 진행되고 있는 듯 합니다만은.

아 이런, 저의 센스없슴과 성질 급함. 죄송합니다. ごめんなさい。그런데 변명이지만, 대화의 형식이 되서 그런대로 정감있어 보이지 않습니까? 억지스러움;;

제가 아는 일본 밴드(그룹)를 알게된 순서대로 적어보자면, 레미오로멘, KATUN, SMAP, 스핏츠 입니다. 안그래도 레미오로멘에 대해 말씀드리려고 했는데, 이렇게 기회가 오는 군요. 제가 처음 일본에 왔을 때, 그러니까 3월 말경에 혼자 있게 된 것이 두려워서 - 귀신이 두렵다기 보다 그냥 혼자라는게 두려운거 이해 하시죠? - 라디오를 하루종일 틀어놨더랬습니다. 그 때 음악프로에서 귀에 쏙 들어오는 노래가 있었으니, '코나유키'였죠. 아니 일본에 이런 음악이 있었던거야. 그러나 저는 CD플레이어가 없었던 관계로 야후를 뒤졌습니다. 마침 얼마 안있어 발행될 새 음반을 홍보하기 위해 그들의 음악을 무료로 들을 수 있게 해 놨더군요. 모조리 저의 mp3에 담아버렸습니다. 6월 쯤인가 새로나온 그 음반은 'HORIZON'이라는 히트곡 모음집이었습니다. - 저는 그 음반을 꼭 꼭 사서 가지고 갈 예정입니다. 아직 안샀어요. - 혹시나 싶어 '국내 최고의 지식인' 네이버에게 물어보니 그들을 사랑하는 자들의 블로그가 있더군요. 저는 한국 젊은이들의 J-POP 사랑에 흠칫했습니다. 게다가 새음반의 전곡이 ... 덕분에 그것도 녹음했죠. 코나유키나 '太陽の下’보다 그 전의 곡들이 더 좋았습니다. 그래서 귀가 아프도록 걸고 다니면서 일본어 공부겸 외로운 마음을 달랬답니다. 그리고 코나유키가 들어가면서 카툰의 곡이 유행하게 되면서 저는 라디오를 듣지 않아도 될 만큼 적응했고, 집중해서 책을 읽을 수 있었죠. 그러던 8월의 어느날 오랫만에 틀어본 라디오에서 또 귀에 감기는 노래가 나오는데, 잘 들어보니, '스핏츠' '魔法のコトバ’하고 디제이가 일러 주더군요. 아 스핏츠. 사실 저는 레미오로멘을 야후에서 알게 되던 즈음 스핏츠도 알게되었었습니다. 아마 ’水色の街’ 였던 거 같은데요. 그 곡을 듣고는 너무 완벽해서 별로야. 뭐 이런 생각을 했더랬습니다. 너무 세련되서 귀에 걸리는게 없네. 하면서. 그러나 레미오로멘에 질리면서 그렇다면 또다른 음악은 없을까 하고 생각하고 있던 차에 스핏츠를 만나게 되었던 것이지요. 저는 또 '국내 최고의 지식인' 네이버에게 물었습니다. 스핏츠 라고 쳤더니, 애완견의 일종, 애완견팝니다. 뭐 이런 내용들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마이스핏츠스토리'를 발견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 곳을 통해서 기타의 곳들을 알게 되었구요. 그리고 이렇게 스핏츠에 빠져들고 있는 것이지요. 아직 갈길이 멀기만 합니다 만은 제가 좋아하는 言葉、がんばります。
혹시 여유가 되신다면 저의 '사랑했던'-사랑은 움직이는 것- 레미오로멘의 곡들도 한 번 들어주시지 않으시겠습니까. 스핏츠에 비하면 어설프게 들릴수도 있지만 그것이 저에게는 신선함으로 느껴졌었지요. 지금은 부담스러워서? - 사랑이 지나간 자리 아니겠습니까?- 잘 안듣습니다만은.
이것이 저와 스핏츠와의 만남, 저와 액션가면님과의 만남의 여정이었던 것입니다.
이렇게 해서 오늘도 날을 넘기게 되는 군요.
그러나 저는 기쁘기만 합니다. 마치 사귄지 얼마 안되는 연인의 기분이라고나 할까. 처음에는 할 말이 끝도 없잖아요. 아무리 그래도 오늘은 이만 정리해야겠습니다. 다음을 위해서. 그럼 이만.
         
액션가면ケイ 2006/09/16 11:15 edit/delete
대화의 형식처럼 흐르는 댓글과 코멘트. 그 이어짐. 시즈오카님 말씀대로 정감있어 저도 좋습니다.
이곳에서는 그런 분위기의 '주고받음'이 그리 낯선 것도 아니구요. ^^a

낯선 곳에서의 혼자 있음. 두려움 또는 외로움. 라디오.
粉雪舞う季節はいつもすれ違い 人混みに紛れても同じ空見てるのに 風に吹かれて‥
그렇게 다가온 レミオロメン 그리고 이어서 KATUN과 SMAP.
지난 8월 어느날. 라디오 DJ의 멘트를 통해 알게된 スピッツ의 31번째 싱글 魔法のコトバ
NAVER에서의 검색. myspitz story 僕のスピッツ話 .. 아아~ 그렇게 해서 저, 액션가면ケイ와 만나게 되는군요!

오랫동안 조용히 들려'만' 주시는 분도 많으신 듯 싶은데, 고맙습니다. 시즈오카님.
8월에 여기를 들려서 9월에 곧바로 이렇게 저와 '대화'를 나누게 되어서, 저는 더욱 고맙답니다.

レミオロメン 들어보겠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일본의 TV드라마 1リットルの涙 덕분에 많이 알려진 듯 한데요.
케이블TV채널을 통해 우리나라에서도 방영되고 있습니다만, 아직 접해보질 못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컴퓨터에 미숙한 탓인지.. mp3 다운로드를 할 줄 모르고, 그런 걸 배울 시간도 마땅치 않아서..
국네에 발매된 음반이 있는지 살펴보고 혹시 발매되었다면 구매를 해보고 싶네요.

'사귄지 얼마 안되는 연인의 기분' (방긋) 그렇게까지 말씀해주시니, 제가 몸둘 바를 찾기 힘드네요. ^^a

魔女 -  2006/10/23 22:17 comment | edit/delete
이 곳은 녹차나무?와 함께 각종 밀감 종류의 나무들이 많이 있는데요. 지금은 감(かき)(어, 하고 찾아보니, 철자가 같군요. 굴의 カキ, 그리고 열쇠의 かぎ- 지금은 두 かき의 계절인데요.) 과 みかん종류들이 이집 저집 정원에 주렁주렁 달려 있네요. 이 곳에는 손바닥만한 공간이라도 개인주택에는 정원이 있구요, 제법 큰 정원이 있는 집들도 꽤 되거든요.
오렌지꽃 향기는 바람에 날리고... 열린 열매를 보면서, 언젠가 저 나무의 '꽃향기'가 날렸었던 걸까... 하는 생각했었습니다. 오렌지하고, 귤은 다른가...

秋の雨です。この雨あがると秋の色が深くなりそうです。お元気で。
         
액션가면ケイ 2006/10/24 01:08 edit/delete
2006년 10월 23일 속초. 순간 최대 풍속 63.7m/s 기상 관측 사상 최고 기록, 그런 바람을 동반한 가을비.
시즈오카의 가을비와는 달리 대한민국 속초의 가을비는 재난이었습니다.
서울에는 그렇게 비가 많이 온 것도 아니고 바람이 거세지 않았지만, 날씨가 갑자기 서늘해졌습니다.
어쨌든, '오렌지꽃 향기는 바람에 날리고 (Gli aranci olezzano)' .. 할 만한 날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만.

         
魔女 2006/10/24 20:22 edit/delete
풍속의 수치가 어마어마 하군요. 가을이 요란하게 깊어간다고 해야 하나. 별 피해가 없어야 할 텐데. 여기서 보여주는 기상 예상도에서는 별로 구름이 없어서, 그 쪽은 맑은 가을하늘 감상하고 있겠다, 했더니...

'오렌지꽃 향기'는 봄에 날렸겠죠. 그걸 의식하지 못하고 있다가 이제 열매가 주렁주렁 열려서야 알아챘던 것이고.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이제는.. 진짜 잊을거야 もう‥ 本当に忘れるのだ
  マリ―ンブル―ス marineblues 마린블루스

もう‥
이제는..
本当に忘れるのだ。
진짜 잊을거야.

●「덧붙임 하나 : 2005/10/07」

marineblues」의 우리말 버전에서는「이제는‥ 진짜 잊을거야.」라고 되어있고
보는 바와 같이 일본어 버전에서는「もう‥本当に忘れるのだ。」라고 되어 있습니다.
(원본에 충실하고자, 우리말 해석은「marineblues」의 우리말 버전에 의한 것이며
우리말 버전은 이 글 맨끝의「덧붙임 셋 : 2005/10/07)」을 참조바랍니다.)

그런데 (이 글을 읽어본 제 친구가 얘기하기를) 이런 의견이 있더군요.
'「もう‥本当に忘れるのだ。」보다는「もう‥本気で忘れるよ。」가 낫지않을까?'
잊을래야 잊을 수 없는 그런 심정에서의 '진짜' 또는 '정말로'를 나타내는데는
本当に」라는 표현보다「本気で」가 더 어울린다는 의견인 듯 싶습니다. 어떤가요?

주인공이 지방사람이라면 - 예를 들어 칸사이(関西) 출신이라면 -
'「もう‥本真に忘れるよ。」라고 해도 재미있겠다.'
라고 덧붙이면서 웃기도 했구요. ^^;;

이 글에서 주되게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もう」에 대해서지만,
흥미롭고 공감가는 의견이라, 덧붙입니다.

일본어회화에서 실제로 굉장히 빈번하게 쓰이는 쉬운 단어이면서도
정작 초급/중급자들이 이 단어를 실전 일본어회화에서 써보려고 하면
은근히 멈칫멈칫하게되는 단어 중의 하나가「もう」입니다.

품사 구분으로 '부사'로서의 뜻을 살펴보면 아래 세 종류의 뜻이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어떤 식으로 해석해야할지 헷갈리기 때문에 그렇지요.

벌써. 이미. 이제.
더. 더 이상.
곧. 머지않아. 이제.

결국「もう」는 초급자에게도 '쉬운' 단어이지만,
이 단어를 문장에서 접할 때에는 앞뒤의 문맥에 맞추어 해석해야하고
실전 일본어회화에서도 상대방과의 대화 흐름에 맞추어 사용해야하기 때문이겠지요.

①의 뜻으로 예문을 들자면,
もう(お)きる 時間(じかん)だ。벌써 일어날 시간이다.
もう 発車(はっしゃ)した。차는 이미 떠났다.
もう(いえ)に 着(つ)いただろう。이제 집에 도착했겠지.

②의 뜻으로 예문을 들자면,
もう(すこ)し 待(ま)って ください。 기다려 주십시오.
(つか)れて もう(ま)てない。지쳐서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③의 뜻으로 예문을 들자면,
もう(く)るだろう。 올 것이다.
もう すぐ 夏休(なつやす)みだ。머지않아 여름방학이다.
もう そろそろ 帰(かえ)らなければ。이제 슬슬 돌아가야한다.

위의 예문에서 보다시피 문맥 상으로 ① ② ③ 중 어떤 뜻의「もう」인지 알 수는 있지만
초급/중급자의 실전 회화에서는 그 뜻을 '즉시' 파악하여 곧바로 '듣고 말하기'가 쉽지않을 수도 있는 단어이지요.

한편「もう」는 '감동사(感動詞)'로서 '정말'이라는 뜻도 있지요.
「자기의 판단이나 감정 등을 강조하는 심정을 나타내는 말」인데 이런 경우의「もう」가 적용되는 예문을 들자면,
あの人(ひと)もう すてきな 男(おとこ)ですとも。저 사람은 정말 멋진 남자이고말고요.

여기서의「もう」는「本当に」정도로 생각하면 되겠네요.

이 글을 읽는 바람에 혹시.. '쉬운' 단어「もう」가 괜히 어려워진 것은 아닌가요? ^^;;

さて、上のマンガを もう一度 見ましょう。
(여기서의「もう」는 위 ① ② ③ 중 어느 뜻인지 이제 아시겠죠?)

그림은 고작 6컷, 그리고 지문도 위 인용한「もう‥ 本当に忘れるのだ。」이 문장 뿐이지만
제게는 이별의 아픔을 정말 가슴저리게 전해주는 만화입니다.
특히 마지막 컷. 눈발 흩날리는 벤취 위에 두고온「ふたりの 写真 一枚」, .. 압권입니다.

● 그리고「もう‥ 本当に忘れるのだ。」의 속편「愛は‥ かわらない‥」

이 글에 인용된 만화는,
인터넷 상에서 잘 알려진 싸이트인 marineblues의 것인데요.
여기에 인용된 일본어 버전 말고도 같은 만화의 우리말버전도 있습니다.

인용된 만화에도 등장하는 '성게군'을 비롯하여 '성게양'과 '불가사리군' 등
여러 캐릭터들이 이제는 많이 알려져있을 정도로 유명한가 봅니다.

위에 인용된 만화는 2002년 1월 1일자인데,
바로 그 다음날인 1월 2일자 올라온 만화는 마치 1월 1일자의 속편 같은 만화입니다.
바로 오른쪽의 만화가 그것입니다. (속편답게 구성은 전편과 유사합니다.)

愛は‥
사랑이..
かわらない‥
어떻게 변하니..

marineblues」에 게재되어있는 우리말 버전에는
위와 같이「사랑이.. 어떻게 변하니..」로 나와있습니다.

아마도 (다들 짐작하다시피) 허진호감독의 영화 봄날은 간다에서의 명대사,
헤어지자고 하는, 메마른 목소리의 이영애(은수)에게
마치 혼잣말같은 느낌으로 내뱉던 유지태(상우)의 명대사.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를 염두에 둔 것이겠지요.

직역을 하자면, 아마 다음과 같겠지요.
愛は‥ かわらない‥ 사랑은.. 변하지않는다..

봄날은 간다에서의 명대사「사랑이.. 어떻게 변하니?」를 텍스트로 하여
일본어 작문을 해본다면 어떤 표현이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하나요?

●「덧붙임 둘 : 2005/10/07」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를 글자 그대로 - 직역으로 - 일작(日作)해보자면
愛が どんなに 変わるの?」정도가 될 듯 한데요.
하지만 이렇게 하니까 마치 '사랑이 변하는 과정의 실제'가 궁금하여 묻는 듯한 느낌이네요.
그러니까, 사랑은 과연 변할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한 판단에는 관심이 없고
그 변화가 어떤 과정을 거치는지 단지 그것이 궁금해서 물어보는 느낌이라는 것이지요.

봄날은 간다에서의 분위기가 전달되려면,
즉 사랑은 결코 변하는 것이 아니라는 믿음을 가진 남자의, 헤어지자는 여자에 대한 원망과 질책이 담긴 분위기가 전달되려면
どうして 恋が 変わって 行くの?」또는「なんで 恋が 変わっちゃうの?」이 어떨까 싶습니다.
(그리고 '사랑'이라는 표현도 성인남녀의 사랑임을 고려한다면「」보다는「」가 어떨지?)

위「덧붙임 하나」의 의견을 말해준 그 친구의 또다른 의견인데, 다른 사람들의 생각은 어떤가요?

「덧붙임 셋 : 2005/10/07」보기

●「덧붙임 넷 : 2005/10/14」

봄날은 간다에서의 명대사,「사랑이.. 어떻게 변하니?」의 일작(日作)을 다시한번 생각해봤습니다.
해어짐을 요구하는 여자에게 '변해버린 사랑'에 대한 원망과 질책의 자탄이 좀더 강한 느낌으로 이건 어떤가요?
愛って‥変わるもんなのか?
elofwindさん과 マサミさん의 의견을 접한 덕분에 조금 더 생각해보고 '물어본' 결과입니다.

위 이미지의 출처는「marineblues」이며, 원본보다 조금 작게 resizing했습니다.
 | 2005/10/06 04:30 | 일본어 | trackback (0) | reply (16)
  Tags : 마린블루스, 봄날은 간다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3  

이시태 -  2005/10/06 05:35 comment | edit/delete
저도 영어 따위는 제끼고 일본어나 익히려고요... 그냥, 먼 산 쳐다보듯.. 생각 만...
         
액션가면ケイ 2005/10/06 13:50 edit/delete
どうして 日本語を 勉強しますか?

실생활에서 주민등록증의 역할을 거의 대신할 만큼 운전면허증이 '당연히 있어야하는 것'인 것처럼 되었듯이
외국어 구사능력도 '당연히 있어야하는 기본'으로 인식하는 세상인듯 싶지만,
사실 저의 실생활에서는 외국어구사능력은 거의 필요없습니다. 외국어를 사용해야하는 직장에 다니는 것도 아니구요.

일본어를 공부해야겠다,라는 생각은 늘상 하는 것이지만.. 왜 하고싶냐?,는 질문에는 사실 저는 대답이 궁색합니다.
굳이 눈꼽만큼이라도 필요성을 느끼는 것은 아무래도 영어일텐데 더구나 일본어라니.
정말 왜 배우고싶은거지? 정색하고 나 자신에게 물어봐도 대답은「그냥..」이라고 밖에요. ..정말 왜 배우고싶은거지?

며칠 전 문상을 갔다가 만난 친구가「요즘 영어회화 배우러 다닌다」고 하더군요.
「외국여행이라도 갈 때 말 한마디라도 하고싶어서」라고 덧붙이면서요.
그 친구 나름대로 충분한 이유가 되는 듯 싶었습니다.

일본어를 배워야겠다는 욕구가 맨처음 생겨났던 것은 2001년의 スピッツ의 첫 내한공연 때였던 것 같습니다.
뜻도 전혀 모른 채 スピッツ의 노래를 좋아하던 제가 갔었던 그 공연.
관객 중 많은 사람들이, マサムネ의 MC에 웃고 손뼉치며 실시간으로(!) 반응하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었지요.
아무리 일본밴드의 공연이라해도,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일본어 청해가 자연스럽게 가능하다니..
(그렇다면..「왜?」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이「일본어 잘하는 사람이 부러워서」쯤 되는 걸까요?)

하지만 '욕구'가 곧바로 욕구해결의 '액션'으로 옮겨지지는 않더군요. 배우고싶다는 마음만 생긴 채 그냥 지나쳤던 거죠.
2004년 초여름에 와서야 일본어 학습을 위한 기초문법책이라도 산다는 첫걸음이 떼어지더군요.
무척이나 게으른 것 같습니다. 배우고싶다고 마음먹은 다음 공부해보겠다고 책사는데 무려 3년이나 걸리다니.

그러고도 뭐, 그만이었습니다. 마음만 있지 실제 액션은 전혀 취하지않는「ものぐさ」다보니.
책 표지만 쳐다보면서 해야지 해야지..만 속으로 생각할 뿐.
정말 해봐야겠다, 책값이 아깝다, 그런 생각에 이번에는 한번 제대로 해볼까 했습니다. 올해 4월이던가.. 쯤에요.
게다가 마침 일본어를 모국어처럼 구사하는 친구도 주위에 있어서 '자극'을 짬짬히 받기도 했구요.

어제 일본어학원에서 간단한 시험을 치렀습니다. (선생님은 간단하다고 했으나, 무척이나 むずかしい ..)
KIRORO의「長い間」라는 노래를 들으면서 선생님이 나눠준 노랫말 프린트물의 빈칸을 채우는 것이었습니다.
노래를 두번 연거퍼 들으면서 노랫말 전체 중에서 여섯군데 정도의 빈칸을 채우는 시험이었는데
청해 여부를 떠나 몇몇 ひらがな를 어떻게 쓰는 것인지.. 예상치않게 아직도 그런 난관에 부딪히니 난감하더군요.

직접 연필로 '쓰면서' 익혀야하는 것을, 눈으로 '보면서' 익힌 일본어 글자.
ひらがな는 물론 カタカナ 글자 만큼은 보면 읽을 줄은 아는 수준은 되는데 (비록 뜻은 막힐지라도)
'쓰기'가 안되다니.. 아직까지 '쓰기'가 아니고 나는 '그리기'란 말인가. OTL..

어쨌든 지금은 그렇게 학원을 다니고 있습니다. 독학은 아무래도 쉽지않더군요.
무엇보다도 스스로를 콘트롤할 능력이 없기에.. '돈내고 수강신청을 하지않으면' 혼자서는 단 1분도 안하더라구요.
그래서 하루 한시간, 학원에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그 수업에 등록한 학생 중에서.. 제가 수업에 가장 늦게 오는 학생, 필기 안하는 학생으로, 선생님에게 벌써 찍혔습니다.
뿐만 아니라 숫자 세기, 가족 명칭같은 기본 단어는 여전히 모르거나 헷갈리면서
おしり, おっぱい, セクハラ 같이 일본어 초급자는 몰라도되는 変な言葉는 아는 変な学生로 낙인찍히기도 했구요. ^^;;
(おっぱい는 スピッツ 덕분에 알게 되었네요!)

결석하지 않으려고 애씁니다만 가끔/자주 결석도 합니다. 하루 한시간 밖에 못하는데 결석까지 하면 안되는데.
그러고보니 아마 오늘도 결석할 듯 싶네요. 친구가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티켓있다고 그랬거든요.

(한줄의 리플에, 너무 길게 쓴 것 같다.. 양으로만 따지면 리플에 대한 코멘트가 포스팅 수준? 푸헐..)

liebemoon -  2005/10/07 00:43 comment | edit/delete
이 글을 읽는 바람에 ... 는 아니고, 전부터 もう는 참 해석하기 애매한 단어라고 생각했었어요T_T 노래를 듣거나 드라마를 보면 많이 나와서 쉽게 익숙해진 단어인데 막상 해석하려들면 액션가면님 말씀처럼 멈칫멈칫- 하게 되더라구요.^^;

그나저나, 액션가면님은 일본어 학원 다니시는군요! 전 2년전에 학교에서 계절학기 때 딱 한달 초급일본어 수업을 들은 것 빼고는 제대로 공부한 적이 없거든요. 그런데 중학교 때부터 은근히 많이 접하다보니 주워들은 것은 많아서 초급 일본어 책을 펴면 재미 없고 .. 그렇다고 중급 이상으로 가자니 아는 것이 없고; 공부하기 참 애매해요. 요즘은 마음에 드는 문장을 그냥 외우는 정도만 하고 있는데, 이렇게 해도 될런지 의문이기는 합니다. 그래도 요즘은 대체 마사무네가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듣고 싶어서 일본어 공부에 대한 욕구가 다른 때보다 커져서 다행이기는 해요. 좀 더 적극적으로 공부를 시작해봐야 할텐데T_T
         
액션가면ケイ 2005/10/07 03:34 edit/delete
ありがとう、マサミさん。積極的に 勉強しましょう、リベム―ンさん。

이번 글, 세개의「덧붙임」을 추가했습니다.
어떤 내용인가에 대해서는「덧붙임 하나 : 2005/10/07」,「덧붙임 둘 : 2005/10/07」를 참고하시길.
그리고「덧붙임 셋 : 2005/10/07」은 위 이미지의 우리말 버전입니다.

liebemoon님의 이야기 중에 공감되는 부분이 많군요.
기초부터 체계적으로 올라가야한다..고 늘 생각하고 있습니다만, 저 역시 초급책 앞부분을 펼치면 심드렁해지고
그래서 건너뛰어 책장을 넘기지만 사역형, 수동형 등이 나오면 슬그머니 하기 싫어지고
또 건너뛰어 존경어, 겸양어에 이르게 되면 곧바로 책을 덮어버리게 되더군요. (지금도 그렇습니다. 큰일이지요.)
재미를 느끼는 것은 '여러가지 문형 표현'인데, 이것 또한 재미로 그칠 게 아니라 외워서 내것으로 만들어야하는데도
외울 생각은 하지않고 그냥 쳐다볼 때의 '이해' 수준에서 멈춤! .. 해버리고 맙니다. (그러니.. 돌아서면 또 모르게 되구요.)

'제대로 공부하고싶다'는 욕구.. 그리고 '느리긴 하겠지만 어찌 되겠지'라는 막연한 낙관.. 사이에서 어쩔 줄 모르는 장면?
학원에서 수업을 듣다보면 같은 교실의 수강생들의 열의와 실력에 가끔 '의지 꺽임'도 엄습(!)합니다.
그럴 때는 '욕구'도 고개 숙이고 '낙관'도 슬그머니 사라집니다만.. 다시한번 스스로에게 がんばって!!

이시태 -  2005/10/07 15:42 comment | edit/delete
호우... 이렇게 까지 답변을... 그냥, 포스팅으로 쓰셔도... 풉~! 근데, 사실상 외국어 한 개 정도는 익혀 두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대충 알아 듣거나, 대충 말하는 것 정도까지만 가도 좋을텐데...!! 음... 근데... 일본어는 하면, 할 수록 어렵다던데...!!
         
액션가면ケイ 2005/10/07 16:18 edit/delete
日本語。笑いながら 入って、泣きながら 出る。

흔히들 그러지요.「독일어는 울고 들어가서 웃으면서 나오지만 일본어는 웃고 들어가서 울면서 나온다」고 말입니다.
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 (아직 제대로 들어가지도 못해서인가?. 어쨌든 웃으면서..는 아닐지라도 호기심은 꽤 많아요.)

리플에 대한 코멘트가 좀 길죠? 제가 아직 언어의 경제성을 익히지 못한 탓인 듯 싶습니다.
하지만 (조금 건방진 소리가 되겠지만) 칭찬으로 듣겠습니다. 힛! 꾸우벅~
어쩌다 시간이 날 때 (자주는 아니지만) 랜덤으로 여러 블로그를 다닐 때가 있는데,
가끔 리플에서 '이시태'라는 닉네임이 발견되는 블로그가 있더군요. (블로깅 내공이 상당한 분이라는 느낌, 팍, 오더군요.)

어제는 결국 또 결석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개막작 Three Times를 보고오느라구요.

liebemoon -  2005/10/07 18:41 comment | edit/delete
그런데, マサミ란 이름은 혹시 절 부르시는 건가요? ^^;;
         
액션가면ケイ 2005/10/07 21:18 edit/delete
あっ!!すみません、リベム―ンさん。「マサミ」は私の友達のニックネ―ムです。

이런.. 오해를 불러일으켰군요. 죄송! (liebemoon님을 제맘대로 호칭할 리가 있나요, 후훗~)
제게 있어 liebemoon님은「liebemoon님」또는「リベム―ンさん」입니다.
「マサミ」는 제 친구의 닉네임입니다. 제 BLOG를 가끔 들리지만 '흔적'은 거의 남기지않는 관계로 인하여.. ^^;;
그 친구에게「ありがとう」라고 말해주고싶은데 (느닷없이 별도의 리플을 달기는 그렇고 해서)
아마도 이번에 포스팅한 글을 볼 것이 틀림없을 듯 싶어서 liebemoon님 리플의 코멘트에 슬쩍 끼워둔 것입니다.

elofwind -  2005/10/08 18:32 comment | edit/delete
.. はじめまして。私の記事にトラックバックしてくださってどう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 アクション仮面ケイさんも日本語を習っていりっしゃいようですね。私もまだまだ下手な日本語のくせに、わざわざ日本語で書いております。初面なので大変下手な敬語まで使っておりますが、逆に迷惑ではないかと思ってもいます。

.. 上の「愛は…変わらない」のところですが、韓国語の感じをそのまま翻訳することは難しいと思います。日本語は動詞より名詞を使い、その文を終えることが多いので、そんな風に翻訳するほうがもっといいと思います。

.. たとえば、「変わらないだろ…恋は」とか、「恋なんて…どうでも変わられない…」とか色々ありますが、1:1の関係ではないのでやはり難しいです。無論、私なんかよりとても上手な方が見れば簡単にできるかも知れませんが、私のレベルではそれ以外は無理ですね。

.. 私もスピッツのファンです。2001年か2000年かよく覚えてはおりませんが、多分、1回目のソウル公演を見に行きました。小劇場だけどとてもいい雰囲気の熱い公演でした。今年のソウル公演も見ました。最高でした。(w

.. 最近は色々な問題が多くて、あまり聞いていませんが、ハチミツとクローバーのおかげでアニメの中でも彼らの音楽が聴けるようになってとても幸せでした。

.. では、また遊びに来ます。
         
ケイ 2005/10/10 21:25 edit/delete
elofwindさん、はじめして。reply、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私は 日本語のビギナ―です。‥だから、これから 教えを お願いします。

マサミ -  2005/10/11 01:59 comment | edit/delete
ケイさんが ’愛が…変わらない’ と韓国式に 直訳して見せただけだと 私は そう読んだんですが。(私の勘違でしょうか。^^;)
実際に 映画で 使われた セリフを 日本語で ケイさん自分なりに 色々 悩んだ末に 訳したのは、本文の一番下の 文の末尾に 青い字で 付き加えた 部分が見えます。
そこを 押して 最後まで お読みになってくだされば ケイさんが 言いたい 雰囲気の意味が ぴったり合ってる、正解だとは ぜったい言えないけど、 あの 有名な 韓国の映画で 使われたセリフに 相応しく 訳して書いてあるので、それを お読みになれば 映画で 感じられた そのままに 文の形が 崩れずに、日本語でも 意味が十分伝えられると思われます。^^
         
액션가면ケイ 2005/10/11 04:14 edit/delete
マサミさん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일본어 '비기너' 주제에 こうだああだ 얘기를 하다보니, ^^;
elofwindゃん과 マサミさん같은 プロフェッショナル들께서 이런저런 의견을 피력해 주시는군요. 한번더 ありがとう。

일본어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 위해 일본어가 포함된 만화를 인용하게 되고
그러다보니 이 만화가 '원본'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물론 '원본'은 맞습니다만.)
그런데 이 일본어 '원본'의 '원본'은 위「덧붙임 셋:2005/10/07」을 통해 볼 수 있는 우리말 버전이 '원본의 원본'입니다.
그러니까, 우리말 만화가 먼저 나오고, 그 다음 일본어로 '번역'하여 나온 것이 위 인용된 만화지요.

그런데 제가 일본어 이야기를 하기 위하여, '우리말 원본'은 제쳐두고 '일본어 원본'을 기초로 해서 글을 포스팅하고
그리고 인용된 일본어의 우리말 해석은 marineblues의 '우리말 원본'의 것을 따르다보니..
즉, 원저자가「사랑이.. 어떻게 변하니..」라는 만화를 만들고
그것을「愛は‥かわらない‥」라고 일본어 버전을 만든 것을 제가 거꾸로 인용하는 바람에
그것이 마치 제가「愛は‥かわらない‥」를「사랑이.. 어떻게 변하니..」로 번역한 듯한 느낌을 받을 수도 있겠네요.
(써놓고 나서 읽어보니, 이 말 조차도 자칫 헷갈리겠다.. OTL..)

물론 저는 marineblues의 우리말▷일본어 번역에 가타부타할 생각은 없습니다.
그럴 능력도 부족하거니와, 제가 얘기하고자했던 것과 약간 거리도 있었기 때문이지요.
이 글에서의 제 관심은「もう」였는데,
내친 김에 영화「봄날은 간다」에서의 명대사「사랑이.. 어떻게 변하니?」는 어떻게 표현하는 것이 좋을까? 싶었지요.
marineblues의 '최초 원본' 우리말버전의 그 문장이 분명「봄날은 간다」의 그 대사를 염두에 둔 것으로 여겨져서요.
그래서 10월 6일의 포스팅 이후 다음날「덧붙임 둘:2005/10/07」을 통하여「이건 어떤가요?」했던 거구요.

アマチュア의 글에, プロフェッショナル 두분이나 의견을 주시니, 그동안 자주「의지꺽임」되던 저에게는 힘이 됩니다.
그것도 일본어로 장문을! (단문번역기를 이용해 낑낑거리면서 '짧은 문장'을 만들어내는 저로서는, 그저「고개숙임」!!)

elofwind -  2005/10/12 03:24 comment | edit/delete
.. 아;; 일단 의미가 확실히 전달되도록 저도 한국어로 달겠습니다. ^^;; (역시 제 실력 부족으로인해 제 의도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듯 합니다)

.. 우선, 저 역시 '문장 구조를 바꾸지 않고 어감을 살린채로 번역할 방법은 없을까'라고 받아들였습니다. 하지만 어려울 것 같다라고 이야기 한거구요. ^^;; 뭐 제 일본어가 부족해서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듯 합니다. ㅡ_ㅜ 어설픈 실력으로 덤비면 안된다는 걸 새삼 깨닫는.. ^^;;

.. 두분 모두 답글 감사합니다 :)

.. 참 케이님. 저 역시 하수랍니다;; 프로라니요 ^^;; 저도 앞으로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
         
액션가면ケイ 2005/10/12 04:05 edit/delete
私より お上手な elofwindさん。^^;;

이글 말고 다른 글에 밝혔다시피, 일본어에 대한 이해가 없는 채로 スピッツ의 음악을 좋아하다보니,
그들의 음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거나 또는 곡해하고있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일본어를 배우고싶기도 했습니다.
체계적인 공부는 늘 생각 뿐, 제대로 되지않고 미적거리기만 해서..
이렇게 흥미가 가는 컨텐트를 이용해서 그때그때 재미삼아 공부해보자..는 생각이 이런 글을 포스팅하게 만든 거죠.

비록 '下手'라고 겸손하게 말씀하시지만 elofwindさん은 저보다 훨씬 '上手'라는 것은 누가 봐도 자명하지요. ^^;
어쨌든 이글은 그동안 제가 포스팅한 글 중에 가장 많은 reply가 (또 그만큼의 comment가) 붙은 글이 되었습니다.
그만큼 '관심가는 외국어로서의 일본어'라는 이야기겠지요. 저 역시 정진하겠습니다.

マサミ -  2005/10/13 00:10 comment | edit/delete
앗 코멘트- 진짜 길어진 글이 되었군요...
elowind님 무슨뜻인지 잘 알겠습니다-
그리고 정말로 다같이 진정한(?) 프로페셔널이 되도록 정진합니다 ^ㅁ^;;
         
액션가면ケイ 2005/10/13 00:49 edit/delete
お礼の 言いようも ありません。
^^;; 감사의 심정을 표현하는 말로「ありがとう」를 사용하지않고 다른 표현을 사용하는 경우를 연습해봅니다.
그래서 다시한번 お礼の 言いようも ありません、マサミさん。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서로 함께 나눌 사랑이 돌아오질 않네 分かち合える恋が帰らない
  ハートが帰らない Heart ga Kaeranai 하트가 돌아오질 않네

「일본어를 가장 아름답게 구사하는 밴드 스핏츠(スピッツ)

스핏츠를 소개하는 글을 볼 때 자주 접할 수 있는 표현이지요.
그래서 그런지 스핏츠의 노래 제목 만을 살펴봐도,
일본의 다른 뮤지션/밴드들에 비하여 외국어/외래어가 상대적으로 적어 보입니다.

물론 찾아보면 テレビ(Television, 텔레비전), オーバードライブ(Overdrive, 오버 드라이브), ラズベリー(Raspberry, 라스베리),
アパート(Apartment, 아파트), ロビンソン(Robinson, 로빈슨), チェリー(Cherry, 체리), スピカ(Spica, 스피카) 등 제법 있긴 하지만

テレビ」또는「アパート」등과 같이 일본에서는 이미 자국어화된 외래어든지
또는「スピカ」등과 같이 외래어로 표기할 수 밖에 없는 경우인 것이 대부분인 듯 싶습니다.

隼
2000년 7월 26일 발매 앨범 隼(Hayabusa, 매)의 9번째 트랙인
ハートが帰らない(Heart ga Kaeranai, 하트가 돌아오질 않네)
제 경우 그 앨범을 처음 접했을 때 제일 먼저 귀에 들어왔던 트랙입니다.

그런데 문득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가 타이틀과 노랫말에서 'ハートが帰らない(하트가 돌아오질 않네)'라고 하는데
같은 의미의「こころ(마음)」라는 단어를 피하고 굳이「ハ―ト(heart)」라는 외래어를 사용한 이유는 뭘까?

'별 쓸데없는 생각 다하고 있군..' 할지는 모르지만. ^^; 그래도 재미삼아.. 이렇게 슬쩍 바꾸어서 불러보면 어떨까요?

あれから ハートが帰らない
그로부터 하트(heart)가 돌아오질 않네
飛び出た ハートが帰らない
뛰쳐나간 하트(heart)가 돌아오질 않네
あれから こころが帰らない
그로부터 마음이 돌아오질 않네
飛び出た こころが帰らない
뛰쳐나간 마음이 돌아오질 않네

음음.. 저로서는「こころ」라고 해도 괜찮아 보이는데 왜 굳이「ハ―ト」라는 외래어를 사용했는지 모르겠군요.
더구나 외국어 사용에 상당한 부담을 갖는다는 쿠사노 마사무네인데 말이지요.
(정확히 말하자면, 일본어로서의「ハート」는 '외국어'가 아닌 '외래어'이긴 합니다만.)

관련 이야기가 있는 myspitz story .. 바로가기

어쨌든 쿠사노 마사무네가 이 노래 ハートが帰らない를 완성하기 전에 임시로 붙였던 제목은
チヨちゃん(Chiyo-chan, 치요짱)이라고 하는 귀여운(?) 제목이었다고 합니다.
「チヨ(Chiyo, 치요)」라는 이름의 상대에 대한 애칭인「チヨちゃん」.

그런 이야기를 처음 접했을 때 저는 슬그머니 웃음이 나왔습니다.
쿠사노 마사무네에게 있어「チヨちゃん」이 누구를 의미하는지는 몰라도, 저는 그 이야기를 접하는 순간,
아즈마 키요히코(あずまきよひこ)의 만화 아즈망가대왕(あづまんが大王)에 나오는,
열살배기 귀여운 캐릭터「미하마 치요(美浜ちよ)」가 떠올랐기 때문입니다.

설마하니 쿠사노 마사무네가 그 만화에 나오는 캐릭터「미하마 치요」를 떠올리지는 않았겠지만요. ^^*
美浜ちよ
美浜ちよ

스핏츠의 노래 ハートが帰らない의「ハート(heart)」에서 출발한 제 마음대로의 생각은,「こころ(마음)」를 지나서
あづまんが大王의 귀여운 캐릭터「美浜ちよ」에게 잠시 머물렀다가, 나도 몰래 또다른「하트(heart)」로 슬그머니 넘어갑니다.

가운데 씨가 박혀서 좀처럼 쪼개질 것 같지 않은 복숭아도 열 손가락 잘 정돈해서 갈라 쥐고
단호하게 힘을 주면 짝하고 정확히 절반으로 쪼개지면서 가슴을 내보입니다.
'하트'- 복판에 도인(桃仁)을 안은 '사랑의 마크'가 선명합니다.
'사랑은 나누는 것', 복숭아를 나누고, 부채 바람을 나누고, 접견물을 나누고, 고통을 나누고, 기쁨을 나누고.

26일자 편지와 돈 잘 받았습니다.
복숭아 사서 나누어 먹겠습니다.

- 신영복감옥으로부터의 사색 中에서

도인(桃仁) : 복숭아씨의 알맹이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もも
통일혁명당사건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20년 간 감옥 생활을 한 신영복의 옥중 편지 모음인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보면 위에 인용한 것과 같은 대목이 나옵니다.

그는 복숭아를 쪼개면서 '하트'를 발견하는데, 그러고보면 모든 과일은 이렇듯 '하트'를 숨겨두고 있지요.
그리고 신영복은 그 선명한 '사랑의 마크'인 '하트'를 '나누는 것'이라고 합니다.

스핏츠ハートが帰らない에서 신영복감옥으로부터의 사색으로 건너가는, 다소 엉뚱한 연상 속에서
저는 .. 쿠사노 마사무네의 노랫말을, 조금은 다르게, 그러나 결국은 다르지않은 의미로 읽어봅니다.

あれから ハートが帰らない

그로부터 하트가 돌아오질 않네
그로부터 마음이 돌아오질 않네
그로부터 사랑이 돌아오질 않네

그로부터 서로 함께 나눌 사랑이 돌아오질 않네
ハ―ト
ハ―ト

이 노래, 스핏츠ハートが帰らない가 수록된 앨범 隼(hayabusa, 매)가 일본에서 발매된 것은 2000년 7월 26일인데
그로부터 약 1년 6개월 쯤 전인 1999년 초 한국에서는 이문재의 세번째 시집 마음의 오지가 발간됩니다.

그림자 길어져 지구 너머로 떨어지다가
일순 어둠이 된다
초승달 아래 나 혼자 남아
내 안을 들여다보는데
마음 밖으로 나간 마음
돌아오지 않는다
내 안의 또 다른 나였던 마음들
아침은 멀리 있고
나는 내가 그립다

- 이문재마음의 오지 中에서
마음의 오지
마음의 오지

한국에서 발간된 이문재의 시집 마음의 오지와 일본의 스핏츠 사이에는 분명 아무런 인과관계가 없겠지만
이 시집에 수록된, 시집 표제와 같은 제목의 시 마음의 오지를 읽으니, 스핏츠 팬인 저로서는 스핏츠가 자연스레 떠오르더군요.

2004년 1월 21일 발매 스핏츠 28번째 싱글 スタ―ゲイザ―(Stargazer, 스타게이저)의 B-SIDE 곡
三日月ロック その3(Mikazuki Rock sono 3, 초승달 록 3번째)에서 들을 수 있는 노랫말,
すぐに暖めて 冷やされて 三日月 夜は続く
바로 따뜻하게 하고 식어지고 초승달 밤은 계속되네

또는 바로 이 곡 스핏츠ハートが帰らない(Heart ga Kaeranai, 하트가 돌아오질 않네)의 노랫말,
飛び出た ハートが帰らない
뛰어나간 하트가 돌아오지않네

이문재의 시를 통해서 スピッツ를 떠올리는 저의 느닷없음은
아마도 三日月ロック その3ハートが帰らない에서 쿠사노 마사무네가 구사한 노랫말 때문이겠지요.

三日月
三日月
이문재마음의 오지를 접한 후 スピッツ의「ハート」는 다시한번 다르게 그러나 다르지않게 다가옵니다.

'일순 어둠이' 되듯 헤어짐은 그렇게 갑작스레 다가와 쓰라린 아픔을 안겨주고
그 후부터 '마음 밖으로 나간 마음'은 돌아오지 않습니다.
어둠 속 어슴푸레 비치는 '초승달 아래 나 혼자 남아' 잠들지 못하고 그토록 외로운데도,
'내 안의 또 다른 나였던 마음'이기도 한「ハート」는 끝내 돌아오지 않습니다.
あれから ハートが帰らない
그로부터 하트가 돌아오질 않네

스핏츠ハートが帰らない(Heart ga Kaeranai, 하트가 돌아오질 않네).

쿠사노 마사무네는 이렇게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君の微笑み 取り戾せたらもう何もいらないと
너의 미소 되찾을 수 있다면 이제 아무 것도 필요없다고

그리고 이제는 돌아오지않는 하트를, 마음을, 사랑을, 서로 함께 나눌 사랑을,
또는 '마음 밖으로 나간 마음'을 그리워하며 가슴 아파했던 것은 어느 봄날이었다고 노래합니다.
両手広げて アドリブで歌い出しそうな 春だった
양손 벌려 애드립(ad lib)으로 노래하기 시작할 듯한 봄이었다

ハ―トが帰らない 노랫말 살펴보기

그것이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지던 그날이든, 또는 헤어져 다시는 돌아오지않을 것을 뒤늦게 깨닫게된 날이든
그런 날은 왜 하필이면 '양손 벌려 애드립으로 노래하기 시작할 듯한 봄(両手広げて アドリブで歌い出しそうな 春)'이어야 하는지..

그렇듯 화창하고 좋은 날에, 비 그친 뒤 드물게 무지개를 볼 수 있던 날에, 아니면 그해 첫눈이 내리던 날에,
둘만의 기념일을 며칠 앞둔 어느 날에, 또는 그/그녀의 생일이 다가와 어떤 선물을 할까 가슴 설레던 날에,
하필이면 그런 즈음에, 저도 몰래 노래가 흥얼거려지는 바로 그런 날에,
헤어짐은, 왜 그헐게도 좋은 날에 느닷없이 다가와서는 견딜 수 없는 아픔을 던져주는 것인지..

만남과 헤어짐의 운명을 주관하는 절대자가 있다면, 그 분은 왜 그렇게도 잔인한 걸까요? ..

二人でジュースでも‥
二人でジュースでも‥
'안개가 그치면 둘이서 쥬스라도(霧が晴れたら二人でジュースでも)'라고 하면서
스스로에게 조차 애써 담담한 척 하며 아픔을 숨기는 심정을 쿠사노 마사무네는 표현하기도 하지만

이제는 돌아오지않는 하트를, 마음을, 사랑을, 서로 함께 나눌 사랑을, 그 사랑을 향한 그리움을
깨어있는 상태로는 도저히 주체할 수 없음을 알기에..
쿠사노 마사무네는 이렇게 주문처럼 되뇌이며 ハートが歸らない를 마칩니다.

また眠るよ ああ もう少しだけ
다시 잠들어 아아 조금만 더

앨범 隼(Hayabusa, 매)ハートが帰らない(Heart ga Kaeranai, 하트가 돌아오질 않네)에서
いきがるだけで 中途半端な俺をチクチクした
멋부리는 것 만으로 어중간한 나를 콕콕 찔렀다
라고 노래하는 이절부터 노래 거의 마지막 부분까지
쿠사노 마사무네와 함께 노래하는 여성은 고시마 요시코(五島良子)입니다.

묘한 매력의 보이스 컬러를 느끼게해주는 고시마 요시코.
1990년 데뷰 이후 베스트 앨범을 포함, 십여장의 앨범을 발표한 뮤지션인데
가장 크게 히트한 곡은, 일본 NESCAFE CF송으로 잘 알려진 Open Up이라고 합니다.
五島良子
五島良子

Froggie
Froggie
조금 덧붙이자면, 고시마 요시코스핏츠와의 인연은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는 잘 모르지만,
스핏츠의 앨범 발매 약 5년 전인 1995년 7월에 발매된 그녀의 앨범 Froggie를 보면
9번째 트랙에 靑い星のまん中で(Aoi Hoshi no Mannaka de, 파란 별의 한가운데)라는 곡이 있는데
이 곡의 노랫말은 쿠사노 마사무네가 만든 것이라고 합니다.

그녀에 대해서 아는 것이 거의 없는 제가 고시마 요시코에 관해 어줍잖게 길게 이야기하는 것보다
고시마 요시코에 관한 정보가 잘 정리되어있는 웹 페이지를 참고하는 것이 더 나을 듯 싶습니다.

五島良子 오피셜 페이지 바로가기
五島良子 팬 페이지 바로가기

참, 이 곡에서 신디사이저와 오르간으로 약간 복고적(?) 분위기의 건반 사운드를 들려주는 사람은 이시다 쇼우키치(石田小吉)입니다.
石田小吉가 언급되어있는, 또다른 myspitz story .. 바로가기

ハートが帰らない 그리고 三日月ロック その3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10/05 04:14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2)
  Tags : Spitz, あずまきよひこ, スピッツ, 五島良子, 石田小吉,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스핏츠, 신영복, 아즈망가대왕, 이문재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2  

liebemoon -  2005/10/05 20:17 comment | edit/delete
스피츠 노래를 인상 깊게 듣고나면 항상 코멘트를 적어놓는데, 이 노래에 대해서는 "듣고 있으면 슬퍼지는 .."이라고 써놨네요. 지금도, 듣고 있으면 참 슬퍼져요. 다시 돌아오지 않을 사랑임을 알면서도 " 다정한 사람이여- "하고 부르고 "안개가 그치면 둘이서 쥬스라도"라고 노래하는 모습이, 안그래도 찬바람이 불어 휑-한 가을에 제 가슴 한켠도 휑- 하게 만들어주네요 ^^;
         
액션가면ケイ 2005/10/05 21:27 edit/delete
スピッツ에 관한 글을 포스팅하다보니, 그 글의 배경이 되는 바로 그 곡을 BGM으로 해놓고 글을 써나갑니다.
가끔씩 멈춥니다. 그리고 그냥 가만히 듣기만 합니다. 그냥 그렇게 가만히요.
특히나 이 곡과 같이 슬픈 노래일 경우, 그 멈춤이 잦아집니다. 이 곡.. 듣다보면 은근히 슬퍼집니다. 그냥 젖어버립니다.
다음번 포스팅은 밝은 곡을 해야겠다..라는 생각을 할 때도 있지요. 또는 밝은 이야기를 하고싶다,는 생각도 하구요.

아까 얼핏 뉴스를 들었는데, 중부지방 어딘가의 오늘 온도가 0도까지 내려갔다는 소리를 들은 것 같습니다.
어느덧 가을이구나..를 어디서 느끼나요? 길에서 스쳐지나가는 사람들의 옷차림. 또는 TV의 일기예보.
날씨와는 상관없이.. 스산해져버린 마음에서도 가을을 느끼지 않나요? 오늘 저녁나절, 어딘가를 다녀오면서 그랬습니다.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카레 향기에 유혹되듯이, 사랑해? カレーのにおいに誘われるように、ジュテーム?
  ジュテーム? Je T'aime? 쥬 뗌므?

The Beatles의 모든 앨범을 살펴보면, 선배 뮤지션의 곡을 리메이크한 곡들
그리고 George Harrison의 곡들을 제외한, 대부분의 곡들을 만든 사람은
John Lennon 그리고 Paul McCartney 두사람으로
그 표기가 Lennon/McCartney으로 되어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John Lennon 그리고 Paul McCartney가 함께 만든 곡이든,
실제적으로는 John, Paul 두 사람이 각각 만든 곡이든 상관없이,
자신들이 만든 곡들은 모두 Lennon/McCartney라는 크레딧(credit)으로 공유하자고
두 사람은 The Beatles가 결성되던 처음부터 약속을 했었고
그 약속은 밴드가 해체될 때까지 이어졌습니다.

로큰롤 역사상 가장 뛰어난 송라이터(song writer) 중의 한명이며
아울러 대중음악 역사에 많은 페이지를 차지할 뮤지션임에도 불구하고
비평가 등으로부터 John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홀대받았던 Paul
The Beatles가 해산된지 30년도 넘는 세월이 지난 2003년초
저작권에 관한 때늦은 자존심 세우기(?)를 합니다.
The Beatles - Albums

back in the u.s. Live 2002
back in the u.s.
Live 2002
2003년 1월 Paul은 그의 2002년 북미지역 투어 'Driving U.S.A.'에서 뽑은 35곡이 담긴 앨범
back in the u.s. Live 2002를 2003년 1월에 발매하면서,
영국 발매 음반에서는 George Harrison이 만든 Something을 제외한 19곡의 크레딧을
'Lennon/McCartney'가 아닌 'McCartney/Lennon'으로 하겠다고 발표하여
John Lennon의 미망인인 오노 요코(小野洋子)와 신경전(?)이 벌어진 것이지요.
(우리나라 발매 음반의 경우도, 'Paul McCartney & John Lennon'으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Paul McCartney 오피셜 싸이트 바로가기

The Beatles의 5번째 앨범 HELP!에 수록된 곡 Yesterday.
스트링 쿼텟(string quartet) 연주와 함께 어쿠스틱 기타와 보컬 만으로 이루어진,
대중음악 역사상 최대의 명곡으로 손꼽히는데 재론의 여지가 없는 Yesterday.
이 곡 역시 그 크레딧 표기는 'Lennon/McCartney'로 되어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이 곡은 Paul McCartney 혼자 만의 작품으로 알려져있으며
레코딩 당시에도 Paul을 제외한 나머지 The Beatles 멤버들은 참여하지않은,
Paul McCartney'만'의 Yesterday이기도 합니다.
HELP!
HELP!

隼
그런 곡, The BeatlesYesterday. 그리고 스핏츠(スピッツ)ジュテーム?(Je T'aime?, 쥬 뗌므?).

'작사/작곡을 실제로 누가 했느냐'하는 크레딧의 문제는 The Beatles의 그것과 전혀 다르지만

나머지 멤버들 없이, 곡을 만든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 혼자만 레코딩에 참여했다는 점과
작곡자의 보컬과 어쿠스틱 기타 연주, 현악기의 써포트라는 어레인지먼트 등
몇몇 특징적인 측면에서 살펴본다면,
스핏츠의 9번째 앨범 隼(Hayabusa, 매)에 수록된 ジュテーム?는 감히(?) The Beatles의 명곡 Yesterday를 떠올리게 만듭니다.

The BeatlesYesterday에서 스트링 쿼텟 연주가 써포트된다면
스핏츠ジュテーム?에서는 중국 전통 현악기인 후킨(胡弓, huqin)이 그 역할을 합니다.

후킨은 당나라 시절부터 있어온 중국 전통 현악기로서 2줄의 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몽골족의 악기에 그 기원을 두고있다보니 '오랑캐(胡)'란 이름이 붙게 되었답니다.

특히 스핏츠ジュテーム?에서 연주되는 후킨은,
후킨의 여러 갈래 중의 하나인 얼후(二胡, erhu)라고 합니다.
二胡
二胡

甘建民
甘建民
ジュテーム?의 2번째 후렴부 이후 간주부터 아름답게 연주되기 시작하여
곡의 마지막까지 흘러나오는 얼후의 음률은 간지안민(甘建民, Gan Jianmin)의 것입니다.

간지안민은 중국 안후이(安徽, Anhui)성 출신 후킨 연주자로서,
안후이사범대학 음악부에 수석으로 입학하고 수석으로 졸업한 후
안후이민족교향악단의 얼후 독주자 겸 수석담당 연주자로 입단하여 활동하면서
전국 콘써트 투어, 국빈 초대 연주회, TV 드라마 음악 등 왕성한 국내 활동을 한 다음
1990년 일본으로 건너와 토쿄가쿠게이(東京学芸)대학 작곡과 연구생으로 2년간 공부를 합니다.

2000년 5월 스핏츠ジュテーム? 그리고 같은 해 8월 CIMACIMA의 앨범 레코딩 등 일본의 대중음악과의 교류,
그리고 2001년「간지안민 얼후 교실」개설을 통한 후킨의 저변확대 (2003년「간지안민 얼후 학원」으로 개명) 등
일본에서 오랜 기간 활동을 해오다가 2002년에 이르러 앨범 Mother;s Poem 그리고 Voice of China를 발매합니다.

甘建民 앨범 커버 이미지 살펴보기

DUETS
DUETS CLICK .. ↑
국내 발매 음반 중에서 얼후의 아름다운 선율을 느껴볼 수 있는 곡을 하나 들자면,
하카세 타로(葉加瀬太郎)Dolce Vita (featuring Jiang Jian-Hua)를 들 수 있습니다.

일본의 퓨전 인스트루멘털 밴드 Kryzler & Kompany에서 바이얼리니스트로 활동하던 하카세 타로
2번째 솔로 앨범인 DUETS의 1번 트랙으로 수록된 이 곡은
하카세 타로의 바이얼린 그리고 장지안화(姜建華, Jiang Jian-Hua)의 얼후의 협연을 통하여
동서양 각각의 대표적 현악기의 크로스오버를 느낄 수 있는 연주곡입니다.

쿠사노 마사무네ジュテーム?에서 이렇게 노래합니다.
君がいるのは ステキなことだ
네가 있는 것은 아주 멋진 일이다
優しくなる何もかも
상냥해지네 무엇이든
je t'aime

우리나라든, 일본이든 또는 영미권의 팝/록이든,
이렇듯 사랑을 노래하는 것은 대중음악에서 쉽사리 들어볼 수 있는 표현이겠지요.

그런데 쿠사노 마사무네ジュテーム?의 두번째 후렴부에서 반어적인 표현을 통하여 사랑을 노래하기도 합니다.
君がいるのは イケナイことだ
네가 있는 것은 안좋은 일이다
悩み疲れた今日もまた
고민하다 지쳤다 오늘도 또

ジュテーム? 노랫말 살펴보기

Elton John
Elton John CLICK .. ↑
스핏츠ジュテーム?에서의 얼후 연주 그리고 마사무네의 반어적인 사랑 표현을 듣고있으니..
Elton John의 셀프 타이틀의 2번째 앨범인 Elton John에 수록된 곡으로
Bernie Taupin이 노랫말을 쓴 First Episode at Hieton이라는 아름다운 러브 송이 생각나기도 합니다.
(그리 널리 알려진 곡은 아니지만 무척 아름다운 노래입니다.)

I joked about your turned-up nose
And criticized your school girl clothes
But would I then have paced these roads to love you

이 곡에서는 (무그 신디사이저를 이용하여 그런 음색을 만들어낸 것인지는 잘 알 수 없지만)
톱(musical saw) 연주에서 들을 수 있는 사운드를 통하여 풋사랑의 추억을 좀더 가슴저리게 만들어주는 효과를 만들어냅니다.

학창 시절 짝사랑했던 여학생 발레리(Valerie).. 그녀의 교복 그리고 생김새를 두고 놀렸던 것이
사실은 그녀에 대한 사랑 표현이었다는, 이루지못한 지난 풋사랑을 돌이켜보는 쓸쓸함을 노래하는 이 곡에서
그 사운드가 마치 스핏츠ジュテーム?에서 들을 수 있는 얼후의 그것과 비슷한 느낌을 줍니다.

어쩌다보니 스핏츠ジュテーム? 이야기는 그리 없고
The Beatles, Paul McCartney, 하카세 타로, Elton John 등 다소 엉뚱한 이야기만 길어진 글이 되었습니다.

그저 떠오르는대로 쓰다보니 그렇게 되었는데.. 다시 ジュテ―ム? 이야기로 돌아가지요.

보컬리스트 쿠사노 마사무네는 '간주는, 하모니카라든지 하는 평범한 악기가 아닌 것을 넣고 싶어서'
ジュテーム?에 얼후를 사용하게 되었다는데 스튜디오에서 그 소리를 들었을 때
그 사운드에서 '마치 여자가 노래하고 있는 것 같은 음색'을 느꼈다고 합니다.

덧붙여서 쿠사노 마사무네
'「Je T'aime」라고 말하고있는 여자 아이와 함께 노래하는 것과 같이 끝나는 방법'이라는
이야기도 한 적이 있다고하니,
'얼후 음색의 목소리로 스캣(scat)하는 여자 아이'와 쿠사노 마사무네의 듀엣 송으로 상상하면서
들어보는 것도 재미있을 듯 합니다. (특히 ジュテーム? 후반부에 나오는 2번의 후렴부를요.)
草野マサムネ
草野マサムネ

カレーライス
カレ―ライス
그리고 ジュテーム? 3절은 이렇게 시작하는데,
カレ―のにおいに誘われるように
카레 향기에 유혹되듯이

ジュテーム? 노랫말에 '카레(カレー)'가 들어가게 된 계기는, 쿠사노 마사무네가 노랫말을 쓰고있을 때
마침 엔도 켄지(遠藤賢司)カレーライス(카레라이스)가 떠오르는 바람에 그랬다는,
단순한 이유라고 하네요. *^^*

엔도 켄지カレーライス라는 노래는,
소설가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가 할복자살했던 날을 노래한 곡으로
1972년에 발표되어 일본에서 대히트했던 노래라고 합니다.

1969년에 데뷰한 이후 30년 넘는 지금까지 왕성한 음악활동을 하고있는 엔도 켄지에게는
カレーライス 말고도 1983년에 발표한 オムライス(오무라이스)라는 곡도 있다고 하는군요.

만약 쿠사노 마사무네ジュテーム?의 노랫말을 쓸 때 엔도 켄지カレーライス(카레라이스)가 떠오르지않고
엔도 켄지オムライス(오무라이스)가 떠올랐다면, ジュテーム?의 노랫말이 이렇게 바뀌었을지도 모르지요.

オムレツのにおいに誘われるように
오믈렛 향기에 유혹되듯이
オムライス
オムライス

쿠사노 마사무네는 이 곡의 핵심 표현인 '사랑해(愛してる)'를 프랑스어인「ジュテーム(Je T'aime)」로 노래하는데
이는 노랫말의 운율, 외래어로 노래했을 때 상대적으로 친숙한 표현, 멜로디와의 상관관계 등을 고려한 결과일 것입니다.
우리네 심정으로라면「ジュテーム(Je T'aime)」대신에「サランヘ(사랑해)」라고 우리말로 해주었으면 정말 좋았겠지만요. ^^*

그런 생각에, 만약에 쿠사노 마사무네가 프랑스어가 아닌 다른 언어로 표현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또다른 상상을 해봅니다.

'ジュテ―ム(Je T'aime)' 만큼 익숙한 표현으로는 독일어의「Ich Liebe Dich」를 떠올릴 수 있겠는데
이것은「Je T'aime」에 비하여 음절이 상대적으로 많아서 대입하기가 곤란하겠지요.
그래서「사랑해」를 뜻하는 표현으로, 우리말로 3-4음절 정도로 발음되는 언어를 찾아보니까 아래와 같은 것들이 있더군요.

ギリシャ
그리이스
ブルガリア
불가리아
セルビア
세르비아
スペイン
스페인
沖縄
오키나와
イタリア
이탈리아
中国
중국
クロアチア
크로아티아

제 생각에는 자주 들어봤던 이탈리아의「Ti Amo」가 어감도 좋고 음절수도 적당한 듯 싶은데 다른 분들은 어떨지?
(물론 우리말의「사랑해」를 제외하고 말이지요.)

소품같은 그러나 완성도 높은 러브 송인 ジュテーム?의 원래 제목은「アカネ(Akane, 꼭두서니)」였다고 하는데
정작 이 제목은, ジュテ―ム? 다음 트랙이자 앨범 마지막 곡인 アカネ(Akane, 꼭두서니)로 넘겨졌다고 합니다.

アカネ myspitz story .. 바로가기

ジュテーム?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10/03 23:35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13)
  Tags : Elton John, Spitz, The Beatles, スピッツ, 甘建民, 葉加瀬太郎, 遠藤賢司, 스핏츠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1  

시즈오카 -  2006/09/18 22:15 comment | edit/delete
저 오늘 하루종일 여기서 놀아요.
기타에 맞춰 포크송뽀이로 부르는 이 노래를 저는 라이브곡으로 듣는데요, 그 곡에서는 미츠야상의 기타가 얼후의 음을 연주하죠. 얼후도 나름대로 맛은 있지만, 좀 약해서 불안한 감이 있어요. 그게 나름의 맛이겠지만요. 기타의 자극적인 사운드에 더 끌려요.
사랑 중인 감정을 노래한 거 같네요. 어제는 내~ 이별의 노래만 들었었던 거 같은데.
여기 있는 노래들 대체로 이별 노랜데, 흔치 않은 세레나데?

제가 가지고 싶은 '간절함'으로 앨범을 가지고 있는 가수들은 김광석, 안치환, 패티김. 정도랍니다. 안치환님은 한 때 열심히 들었는데, 뭐랄까, 소름이 돋는 쾌감이라고나 할까 뭐 그런거 느끼면서. 근데, 좀 질리는 면이 있어요. 패티김 형님?은 가을에 좀 땡기구요.
김광석님. 제가 누가 죽어서 슬퍼 본 적이 없었던 거 같아요. 그런데 이 양반 죽었을 때는 정~말 슬프더라구요. 김광석 답다고 한 편으로 생각되면서도, 정말 아깝더라구요. 제 남편 그리도 무딘 그 사람이 김광석 콘서트에는 꼭 한 번 가자고 벼르고 있었는데... 라이브 DVD 봤는데, 솔직히 그냥 음반으로 듣는게 나을 수도 있겠다 싶기도 하구요. 일본과 다르게 한국은 9월이 되면 변화가 확실하잖아요. 공기의 밀도가 낮아지면서, 건조해지고. 그러면 제가 숨을 못쉬었어요. 그 허전함 때문에. -저 가을 타거든요.- 그럼 중독자가 약찾듯이 김광석을 찾죠. 김광석의 목소리와 기타소리에 젖어날 때까지 듣고 또 듣고, 그렇게 겨울 되면 또 잘 둔다고 두는데, 올해 초, 세상에 CD가 관리가 잘못됐는지, 안나오는 거예요. 저희 남편, 주변 인력 동원해서 복사해 왔죠. 그리고, 여기 올때 컴에 잘 담아왔죠. 올 가을도 그걸로 넘길 것을 예상하면서.
그런데, 이러고 있네요. 그래도 잠자리에 누워서 볼륨 좀 높이고 들으면, 아, 참 아름답다, 싶어요.
김광석이란 사람 생각하면, 자신의 노래로 다른 사람의 영혼을 달래고, 자신의 영혼도 달래고, 그럴 수 있다는거, 한세상 잘 살았다 싶은 생각 들어요. 스핏츠와 우리도 그렇게 될까요?
         
액션가면ケイ 2006/09/19 00:36 edit/delete
말하지 못하는 내 사랑은 어디쯤 있을까
소리 없이 내 맘 말해 볼까
울어 보지 못한 내 사랑은 어디쯤 있을까
때론 느껴 서러워지는데

∼ 김광석의「말하지 못하는 내 사랑」중에서.

김광석의 노래 중에서 딱 하나를 고르라면, 저는 동물원의 유준열이 만든 바로 이 노래를 꼽겠습니다.
혹시 컴퓨터에 담아간 그의 노래 중에서 이 노래도 혹시 있나요?
있다면, 이참에「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따위는 그냥 닫아버리고, 그 노래를 감상하시기를. ^^a

김광석이 세상을 떴을 때, .. 그러셨군요.

가족, 친지 등이 아닌, 일면식도 없는 사람의 부음을 접하고 눈물을 흘리는 것을 본 적이 있는데요.
김현(김광남)선생이 돌아가셨을 때「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가 그러더군요.

참, 스핏츠와 우리도 그렇게 될 겁니다. 스핏츠는 우리의 영혼을 지금도 우리의 영혼을 달래주고 있다고 봐요.

         
시즈오카 2006/09/20 00:01 edit/delete
어머나, 세상에... 그 노래가 없네요.
그런데 왜 그 노래를 항상 들었던 거 같을까요.
지금도 들려오는데...

시즈오카 -  2006/09/19 00:44 comment | edit/delete
물론 있죠.
제겐 스핏츠 곡에서 한 곡 고르는 것 만큼 김광석 곡에서 한 곡 고르는 것, 어렵답니다.

저 빨리 잤으면 좋겠어요?
魔女 -  2006/10/19 21:02 comment | edit/delete
저의 폴란드 친구가 좋아하는 곡이 이 곡이라네요. 왜냐고 못 물어봤네요. 다음주에 물어봐야 겠네.
오사카에 혼자 간다는데, 아는 사람 만나러요. 서양친구들 대단해요. 혼자서도 잘 다녀요. 부러워라...
         
액션가면ケイ 2006/10/19 22:13 edit/delete
요즘은 뜸한 편이지만, 저도 혼자서 잘 다닌답니다. 내일 금요일이군요. 魔女님도 혼자 길 떠나보세요.

         
魔女 2006/10/19 22:44 edit/delete
혼자 뭘 한다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혼자서 밥을 먹는다던가, 혼자서 길을 걷는다거나, 혼자서 뭘 한다는것이 익숙하지가 않았어요. 그렇다고 늘 여럿이 다닌 건 아닌데, 특히 아이가 어릴 땐 늘 아이와 함께 였고, 어쩌다 혼자 밥을 먹을 때도 있었지만, -그럴 때 우연히 만난 어떤 분이 '어, k선생이 혼자 밥먹어?' 하더군요.- 혼자 차를 타고 어떤 곳을 향해 가도 결국 누군가를 만나기 위한 것이었고. 상당 기간 동안 '혼자서' 뭘 한다는 것은 예외적인 경우였어요.
여기 와서 혼자 살아보는 건데, 인생에 처음. 그래도 여지껏 대체로 튜터 아오키상이랑 여럿이서 같이 다녔지, 혼자서는 다녀보지 않았네요. 말이 안통한다는 핑계로. 그런데, 요즘, 슬슬, 혼자서 한 번 해봐? 하는 생각 드는데, 저를 자극하시는 군요. 한 번 해볼까요?
내일은 아침에 참관수업이 있어서, 또 친구들과 어울려야 할 것 같군요. 그럼 다음주라도...? 기회를 엿보겠습니다.

샤리반 -  2007/01/20 19:04 comment | edit/delete
이 노래를 제가 좋아하는 여자 친구에게 들려주고 싶어요. 직접 기타를 치면서 노래도. 제가 아저씨(마사무네씨)처럼 잘 부르지 못하지만 제 느낌이 그녀에게 전달된다면 멋진 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 노래의 기타 코드를 알고 싶어요. (땀;땀;) 부탁할 수 있습니까?
         
액션가면ケイ 2007/01/20 22:42 edit/delete
夢じゃない、魚、猫になりたい、日なたの窓に憧れて、君が思い出になる前に、등 스코어를 스캐닝한 파일이 있긴 하지만,
하필이면 샤리반님께서 원하시는 ジュテーム?의 스코어는 없군요. (하기사 있는 스코어도 몇 안되지만..) 어쩌죠? _._
있으면 바로 전해드리고 싶은데.. 더구나 여자친구에게 직접 연주하면서 들려주고 싶다고 하시니 더욱 안타깝네요.
일본에 가는 일이 있으면 BOO-OFF같은 곳에 들려서 혹시 '하야부사' 앨범 스코어가 있는지 꼭 찾아보겠습니다.

삶은여행 -  2012/02/15 16:56 comment | edit/delete
오늘은 날씨가 참 포근합니다. 곧 봄이 오려나봐요:D
(이런 쌩뚱맞은 댓글도 괜찮다는 말씀이시지요?^^)
미지근한 바람에 방심하지 마시고, 완연한 봄이 오는 그날까지,
감기조심하세요...^^
         
Kei 2012/02/15 17:43 edit/delete
그럼요 ^^ 그냥 이모티콘 하나라고 해도 OK랍니다.
미풍양속을 현저하게 해치는 이야기나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글이 아니라면, 프핫!
오늘 날씨 무척 좋은 것 같아요. 창 밖으로 보이는 풍경 느낌이 그렇네요.
이런 날 창 밖을 물끄러미 보고 있으면, 나가고 싶어져요.
나가서 고작해야 광합성 작용이나 받는 게 전부라고 해도.

그저께 감기 기운이 온다, 싶은 기분이 들었어요.
그리고 어제, 속상한 일이 있어서 오후에 그냥 허청허청 조금 걸었습니다.
속상한 마음은 어느 정도 가라앉았는데 그만, 그저께의 감기 기운을 제 몸에 제대로 붙여버린 듯?
그래서 어젯밤에는 판피린을 마시고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숙면을 취하는 효과는 봤는데 그 애매한 느낌의 감기 기운은 여전히 애매하게 있어요.
삶은여행님 말씀처럼, 방심하지 말아야 하는데!

삶은여행 -  2012/02/16 14:28 comment | edit/delete
여기 오는 즐거운 마음을 다 담아낼 수 있는 이모티콘이 발명된다면 모를까,
그냥 이모티콘 하나는 못드려요!^^

일해야하는데.. 오루타나를 듣고 있었더니 또 기분이 방방 떠서..
이곳에 슬쩍 들러봤습니다...^^

p.s. 판피린이 보자기소녀가 "감기 조심하세요~"라고 말하던 그 약이죠? 더더욱 "감기 조심하세요~"
         
Kei 2012/02/18 22:25 edit/delete
답글, 너무 늦었습니다. 죄송!

어익후! 이거 몸둘 바를 모를 말씀을.
<오루타나> 듣고 계시군요! 집에서는 CD로 듣지만 이동 중에는 mp3로 듣고 있는데요.
랜덤 플레이로 해둔 아이팟에서 <오루타나> 수록곡은 하루에 한번 정도 밖에 안나와서
걷다가 가금 랜덤 플레이를 중단시키고 '뒤지기도' 한답니다. 후훗~

+
감기 기운은, 편도선이 부은 건 아닌 것 같은데 목구멍이 좁아진 듯한 느낌? 정도였는데요.
오늘 그, 뭘 삼킬 때마다 기분이 살짝 나빠지는 그 증상이 거의 사라졌어요.
삶은여행님도 찬바람 조심하세요!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함께.. 그리고 헤어짐 一緒に‥ そして 別れ
   Namida 눈물

야마카와 케이코(山川惠子)의 하프(harp) 연주와 함께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의 맑은 음성으로 시작하는 涙(Namida, 눈물).
君の まつ毛で搖れてる 水晶の粒
너의 속눈썹에서 흔들리고있는 수정의 알

그리고 아름다운 음색의 건반악기인 쳄발로(cembalo)가
라이온 메리(ライオン・メリィ, Lion Merry)의 연주로 더해집니다.
本当は 一人ぼっち / 壁に 描いた綠色の
실은 외톨이 / 벽에 그린 녹색의

이어서 바이얼리니스트 카토 JOE 타카시(加藤"JOE"高志)가 이끄는 스트링 앙상블,
카토(加藤) JOE Strings Group의 첼로가 아름다운 저음을 앞서 나오면
그 뒤를 따라 바이얼린 등 현악기의 선율이 귀를 간지럽힙니다.
ドアをあけて / 広がる 時の海
문을 열고 / 펼쳐지는 시간의 바다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

제 개인적으로 대중음악에 있어 최고의 멜로디 메이커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ELO(Electric Light Orchestra)Jeff Lynne, 1976년 Blue Moves 앨범까지의 즉, 초기의 Elton John,
그리고 The Beatles의 멤버였던 Paul McCartney, 이렇게 세사람입니다.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Aurora ni Narenakatta Hito no Tame ni, 오로라가 될 수 없었던 사람을 위해서).
1992년 4월 25일에 발매된 스핏츠(スピッツ)의 미니 앨범 마지막 트랙으로 수록된 涙(Namida, 눈물)를 듣고있노라면,
저는 이 노래를 만든 쿠사노 마사무네를 최고의 멜로디 메이커 중 한사람으로 추가하고 싶어집니다.

어느 비오던 늦은 오후, 저는 텅빈 공원 주차장에 차를 세워놓고 이 노래를 듣다가 그만,
마치 클래식 음악 소품 하나를 듣는 듯한 기분의 간주에서 눈물이 찔끔 날 뻔했던 적이 있습니다.

月のライトが 涙で とびちる夜に
달빛이 눈물로 날아 흩어지는 밤에

왜그랬는지는 모르지만.. 그 당시 아마도 제가 스핏츠의 또다른 노래 제목처럼
センチメンタル(Sentimental, 센티멘탈)한 감정에 사로잡혔었나 봅니다.

涙 노랫말 살펴보기
涙

를 듣다보면, 서양의 7음계를 기본으로 한 대중음악은 모두
기본적으로 바하(J.S.Bach) 또는 바로크시대의 음악에 (많든 적든) 빚지고 있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하게 됩니다.

The BeatlesShe's Leaving Home이나 스핏츠처럼 연주악기에서 클래식적 분위기가 나든,
ImpellitteriOver The Rainbow 또는 Deep PurpleApril처럼 클래식적 분위기가 물씬 나는 록 넘버는 물론,
Led ZeppelinBlack Dog에서 들을 수 있는 기타 리프(riff), 또는 Stairway To Heaven의 화려한 기타 플레이까지도 말입니다.

의 노랫말을 보니... 참, 슬픈 노랫말이더군요.

영원할 것 같던 사랑도 어느 순간, 두사람 사이의 '풍경(景色)'은 '바뀌어가고(変わりゆく)'
'달빛이 눈물로 흩날리는 밤에(月のライトが 涙で とびちる夜に)' .. 그 밤에
결국 내게서 '걸음을 떼기 시작하는(步きはじめる)' '()'를 대책없이 바라볼 수 밖에 없게 됩니다.

그 누구든 그리고 그 어떤 이유에서든, 헤어짐은.. 슬픔입니다.

하지만 헤어짐은 결국 새로운 만남을 준비하게 마련이며, 때로는 헤어짐의 바로 그 순간에 또다른 만남을 바로 곁에 두고있기도 합니다.
많은 경우 ('보내는 사람'은 그렇지않더라도) '떠나는 사람'은 실은 또다른 만남을 이미 곁에 두고있기에,
그동안의 '습관같은 사랑' 때문에 달라진 풍경 속에서도 어쩌지 못하던 그동안의 사랑에서 그제서야 발걸음을 떼기 시작하는 것이겠지요.

'떠나는 사람'이든 '보내는 사람'이든 헤어짐은 슬픔입니다.
지난 날의 추억을 돌아보면 헤어짐이 믿겨지지않을 정도지만, .. 더이상 어쩔 도리가 없는 것이지요.
'달빛이 눈물로 흩날리는 밤에(月のライトが 涙で とびちる夜に)' 두사람 사이의 '풍경(景色)'은 이미 '바뀌어가(変わりゆく)'버린 것을.

Jacques Prevert
Jacques Prevert
그러나.. 두사람 사이의 '풍경(景色)'이 '바뀌어가(変わりゆく)'버렸듯이
한편 '달빛이 눈물로 흩날리는 밤(月のライトが 涙で とびちる夜)'도 날이 새면 그것 역시 또다른 풍경이 되어
결국에는 과거완료형의 풍경으로 색이 바래져 가겠지요.
그러니까 헤어짐도 안녕. 슬픔도 안녕. 비록 한동안 견디기 힘들지라도, 이제는 안녕. さよなら。

그리하여 '떠나는 사람'도 '보내는 사람'도, 헤어짐의 슬픔을 다시는 펴보지않을 책갈피에 끼워두고
지금 곁에 있는 또는 곧 곁에 있게될 사람과 '함께' 하기를. 그리고 새로운 '풍경(景色)'을 만들어가기를.

그래서, '함께'하는 기쁨을 노래한 자끄 프레베르(Jacques Prevert)의 시 한편을 떠올립니다.

알리깐떼 (Alicante) - 자끄 프레베르

Une orange sur la table
탁자 위에 오렌지 한 개
Ta robe sur le tapis
양탄자 위에 너의 옷
Et toi dans mon lit
내 침대 속에 너
Doux present du present
지금의 부드러운 현재
Faricheur de la nuit
밤의 신선함
Chaler de ma vie.
내 삶의 따뜻함.

알리깐떼 : 지중해에 면한 스페인의 항구.
불문학자 김화영님의 번역입니다.
Alicante, Spain
Alicante, Spain

비록 쿠사노 마사무네 노랫말이 슬프게 (하지만 아름답게) 다가올지라도, 지금 노랫말은 잠깐 접어두고
위의 시, 자끄 프레베르알리깐떼와 같은 분위기에서, 스핏츠의 아름다운 멜로디만 배경으로 깔린다면,
그런 장면에서 사랑하는 사람과 단둘이 '함께' 있다면.. 그 이상의 기쁨은 찾기 어렵지 않을까요?

글 맨 앞에 언급했던 하피스트(harpist) 야마카와 케이코는 이 곡 말고도
같은 앨범 세번째 트랙으로 수록된 ナイフ(Knife, 나이프)에서도 하프를 연주합니다.

아름다운 음색에도 불구하고, 하프라는 악기는 대중음악에서 자주 사용하지않는 악기다보니
일반 대중음악 음반의 크레딧에서 그녀의 이름을 발견하기가 쉽지않더군요.

잘 알려진 J-POP 뮤지션의 곡 중에서 몇몇을 언급하자면,
야마시타 타츠로(山下達郎)土曜日の恋人(Doyoubi no Koibito, 토요일의 연인),
사카모토 류이치(坂本龍一)Summer Nerves, 쿠와타 케이스케(桑田佳祐)Dear John,
이츠와 마유미(五輪真弓)名もなき道(Namonaki Michi, 이름없는 길)うたかた(Utakata, 물거품),
나카지마 미유키(中島みゆき)鳥になって(Tori ni Natte, 새가 되어) 그리고
捨てるほどの愛でいいから(Suteru Hodo no Ai de Iikara, 버릴 정도의 사랑으로 좋으니까) 등의 곡에서
하프를 연주했다고 하네요.
참고로 얘기하자면, 나카지마 미유키鳥になって스핏츠鳥になって와 다른 곡입니다.
harp
harp

애니메이션에 관심이 있다면 ルパンIII世(루팡 3세) O.S.T. 음반에서 그녀의 이름, 야마카와 케이코을 발견할 수도 있습니다.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10/02 07:52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42)
  Tags : Jacques Prevert, Spitz, スピッツ, ライオン・メリィ, 中島みゆき, 五輪真弓, 加藤"JOE"高志, 坂本龍一, 山下達郎, 山川惠子, 桑田佳祐, 김화영, 나카지마 미유키, 라이온 메리, 사카모토 류이치, 스핏츠, 야마시타 타츠로, 야마카와 케이코, 이츠와 마유미, 카토 조 타카시, 쿠와타 케이스케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60  

시즈오카 -  2006/09/17 21:11 comment | edit/delete
여기 하프만 있나요? 하프시코드라던가 뭐라는 피아노의 이전 악기는 없나요?
이 음악에 맞춰서 그대로 궁정의 귀족들이 춤을 추어도 될 것 같은 기분.
참, 스핏츠 ...
         
액션가면ケイ 2006/09/17 21:47 edit/delete
쳄발로, 있죠? ☆ 조금 전에 귀가했는데, 일이 생겨서 당장 다시 밖으로 나가야 한답니다.
그런데「참, 스핏츠 ...」라고 하셨는데, 무슨 말씀을 하시려다 멈추신 건지? また、あとで。

시즈오카 -  2006/09/17 21:13 comment | edit/delete
지금 보니까 쳄발로라는 악기가 있었군요. 그래요. 그러니까 바로크 분위기가 물씬.
이런 곡을 그냥 넘어갈 수가 없네요.
         
액션가면ケイ 2006/09/18 01:22 edit/delete
스핏츠의 앨범 단위로 그러니까 CD를 통해 접하지 않고 mp3로 접한 사람들의 경우,
이런 곡을 접하게 되면 '어라? 이런 곡도 있었나?' 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곡, 정말, 그냥 넘어가기 힘들지요.
오랜만에 The Beatles의 She's Leaving Home도 듣고싶군요.

시즈오카 -  2006/09/17 21:59 comment | edit/delete
참- 감탄사.
... - 감탄과 경탄과 찬사 등등, 저의 말 재주로는 도저히 표현할 수 없는 그런 기분.
도와주시죠.
         
액션가면ケイ 2006/09/18 01:24 edit/delete
도와드릴 방법이, 허어~, 저라고 한들 어디 있겠습니까? 草野マサムネさん의 재능 앞에서‥, 저 역시 할 말이 잃지요.

시즈오카 -  2006/09/17 22:10 comment | edit/delete
'세상의 모든 아침'
안나의 오빠.
月のライトが涙で飛び散る夜に
ひかりではなくて
         
액션가면ケイ 2006/09/18 01:45 edit/delete
이 댓글은, 아마도, 바로 아래의 댓글을 위한 메모였나 보군요. ^^a
그렇다면 코멘트도 역시, 바로 아래 댓글에서 시작하겠습니다!

시즈오카 -  2006/09/17 23:45 comment | edit/delete
또 도배를 하게 되는 군요.
'세상의 모든 아침'이라는 영화가 있었더랬습니다. '비올'이라고 불리는 악기를 배우는 젊은이와 그 선생님 딸과의 사랑 이야기 였던가. 줄거리상 비올이 연주되고 그 음악이 계속 나왔는데, 슬픔을 풀어내는 비올의 연주는 음들이 많아서 그리 슬프게 들리지 않았더랬습니다. 그러니까 한 음을 길게 연주한다던가 낮은음을 연주 한다던가하면 슬픈 느낌이 난다고 단순무식하게 생각했더랬습니다. 그런데 18세기 프랑스 배경이었던가 하는 그 영화를 수업시간에 볼것인가 말것인가 결정하기 위해 한 두번 정도 봤던 거 같은데, -그런데도 다 잊었네요.- 볼수록 그 선률이 가슴을 아리게 했던 것 같네요. 그 느낌만 남아 있어요. 음이 많고 높아도 '비올'로 연주하면 슬퍼질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죠. 물론 연주자의 감정이 담겨 있어서.
그러니까 지금 이곡에서도 그 때 기분이 느껴져요. 경쾌한 거 같지만, 가슴이 아린. 마사무네상은 서양의 클래식을 알고 있었던 걸까요?
가슴아린 사랑하니까 안나의 오빠 이야기가 기억나네요. 그 오빠가 한 아가씨를 사랑했는데, 그 아가씨가 마음이 변해서 떠나 버렸데요. 스페인으로. 그러자 오빠가 거기까지 가서 돌아와달라고 애원했더니 그 여자가 심한 말을 했나봐요. - 그 여자 입장에선 그래야 남자가 빨리 포기를 할 거라고 생각했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 그런데 돌아온 오빠는 그만 히스테리와 우울증-같은 건가?- 그런 거 때문에 몇 달을 병원에 있었다는 군요. 그 이야기를 들으면서 눈시울이 뜨거워지면서 웃음을 터뜨리며 제가 한 말. '독일남자도 그러냐?' 그랬더니 눈이 똥그래지며 안나 왈, '무슨말이냐?' 제가 '그거 한국남자들이나 그러는 건 줄 알았는데, 독일남자들도 그렇게 정서적이냐?' 안나 왈, '독일 사람들이 정서적이다. 우리 아빠도 잘 운다' 그러더군요. '독일남자들은 이성적이고 차분해서 그렇게 안할 줄 알았지.' 저의 변명. 한 때 독일사 한다고 설치고 다닐때가 있었고, 그들의 밑도 끝도 없는 관념론이 감당이 안돼서 포기 했습니다만은 그런 단순한 선입견에 사로잡혀 있을 만큼 저의 생각이 짧다는 거죠. 참고로 저와 안나와의 대화는 대체로 영어로 이루어집니다. 90%정도는 안나가 이야기 하고 저는 알아듣는 부분은 맞장구를 쳐주고, 못알아들으면 한 번 더 해달라고 해서 알아듣고 아니면 그냥 넘어가고. 그래도 둘이 보고만 있어도 좋습니다. 안나는 얼굴도 마음도 아름다우니까요. 사랑스런 안나. 이제 안나도 일어 잘하는 정상과 사귀니까 일본어가 늘겠죠. 이러다 나보다 더 잘하는거 아냐. 은근히 질투날려고 그라네. 독일인의 사랑이라면, 소설 '독일인의 사랑',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정도 들어봤는데, 전자는 그 밑도 끝도 없는 독일인식 사랑, 굉장히 정서적이죠. 제가 그걸 잊었더랬습니다. 후자, 격하다고 할 만큼 정서적이죠. 그것까지도 잊고 있었더랬습니다.
액션가면님은 어느 쪽이십니까. 매달리는 쪽, 아파도 한번에 돌아서는 쪽.
月のライトが涙でとびちる夜に 涙でとびちる夜に 멜로디와 가사가 어우러져 ... 한숨만 나옵니다. '숨이 멈출만큼 아름답다고' 할 수 밖에 없는 이 문장력이 안타깝습니다.
그런데 왜 ひかり라고 안하고 ライト라고 했을까요. 의미상의 차이가 있는 건지, 운율이 뭐가 있는 건지.
뭐든 그렇습니다만은 서양의 클래식에 대해서 뭘 모르니까 그냥 기분으로만 말할 수 밖에요.
환상적입니다. 이런 음악 듣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9/18 01:58 edit/delete
제라르 드빠르디유가 출연던 영화, 네, 예전에 가슴 저리게 봤던 기억이 납니다.
스핏츠의 이 노래에서 그 영화에서의 기분이 느껴진다니. 아‥‥.

그런데 왜 ひかり라고 안하고 ライト라고 했는지는.. 이전에는 생각해본 적이 없는데, 흐음.. 왜 그랬을까요?
ライト라고 하면 ひかり와 달리, '인공적인 빛'이라는 느낌부터 드는데요.
한밤의 달빛, 오랫동안 쳐다봐도 눈이 아프지 않는 그 노란 달빛. ひかり라고 한다면, 너무 세지 않나요?
하지만 그렇다고 인공적인 느낌이 드는 ライト가 상대적으로 더 어울린다고 하기는 좀 아닌데.. 잘 모르겠군요.

매달리는 쪽. 그리고 아파도 한번에 돌아서는 쪽.
허어~ 이거 또 시즈오카님께서 대답하기 힘든 질문을 던지시는군요.
저요? .. '아파도 한번에 돌아서는 쪽'입니다. 아니, '아파도 한번에 돌아서는 쪽'이고 싶습니다.

P.S. 이런 음악을 듣게 해주어서 고마운 건, 제가 아니라 草野マサムネさん에게 돌려야죠. ^^a

시즈오카 -  2006/09/18 02:16 comment | edit/delete
月光(げっこう)、月明かり(つきあかり)、月の光(つきのひかり)
제가 가지고 있는 전자 사전에 '달빛'에 나오는 단어들입니다.

マサムネさんも英語がすきがもしれませんね。
         
액션가면ケイ 2006/09/18 02:24 edit/delete
外来語라면 혹시 몰라도, 적어도 英語는 아닌 듯 싶은데요?
「ライト」라는 단어는 이미 그네들의 국어사전에 등재되어있는 '일본어'인걸요.

시즈오카 -  2006/09/26 15:50 comment | edit/delete
...こ美しく光る黒眼勝ちの大きい眼は踊子の一番美しい持ちものだった。二重瞼の線が言いようなく綺麗だった。それから彼女は花のように笑うのだった。花のように笑うという言葉が彼女にはほんとうだった。

이 곳이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곳 중 하나라서 이곳에서 소개합니다. 참고 하시죠.
         
액션가면ケイ 2006/09/27 01:02 edit/delete
この美しく光る黒眼勝ちの大きい眼は踊子の一番美しい持ちものだった。
이 아름답게 빛나는 검고 큰 눈은 무희가 가진 모든 것 중에서 가장 큰 미(美)였다.
二重瞼の線が言いようなく綺麗だった。
쌍꺼풀의 선이 말할 수 없이 고왔다.
それから彼女は花のように笑うのだった。
그리고 그녀는 꽃처럼 웃었다.
花のように笑うという言葉が彼女にはほんとうだった。
꽃처럼 웃는다는 말은 그녀에게는 사실이었다.

∼ 카와바타 야스나리(川端康成)의「이즈의 무희(伊豆の踊子)」중에서.

참고도 되지만, 은근히.. 투지를 불태우게 됩니다. 일본어, 공부해보자, 고 말입니다. 그래서 더욱 고맙습니다.

덧붙임 20060927 pm 0232 : 빠뜨리셨다는 光る를 삽입했습니다.

         
시즈오카 2006/09/27 11:11 edit/delete
光る가 빠졌네요. 죄송함다.
그녀의 아름답게 빛나는 검고 큰 눈동자는 소녀에게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었다. 쌍꺼풀의 선이 말할 수 없이 고왔다. 그래서 그녀는 꽃같이 웃었다. 꽃같이 웃는다는 말은 그녀에게 있어서는 맞는 말이었다.

번역하시는 분이 어련히 알아서 고르고 골라 옮기셨겠습니까만은, 번역문이 잘 안들어올때가 있죠. 이 경우에도 별로 어렵게 쓴 글이 아니고, 주인공 수준에서 쓴 글 같은데, 번역은 좀 딱딱한 맛이라고 할까...
또 시작이다... 하시겠습니다만은. 이왕이면 액션가면님도 자신의 말로 옮겨 보셨으면 합니다. 그것이 '액션가면 다움'이라고 생각하는데.
도서관에서 이와나미 문고로 이 문장을 찾아 대충 훑으면서 한 번 제대로 읽어보고 싶다...하는 생각 했습니다. 제가 가보았던, 修善寺、長岡, 깊은 숲, 물론 온천, 이런 단어들이 나오더군요. 아는만큼 보인다.

がんばってね! よし!

이제 비가 그치고 해가 나왔군요. 나가 봐야겠습니다. 먹을 것도 없고, 앨범도 가지고 싶고.
좋은 하루 되시길.

         
시즈오카 2006/09/27 18:12 edit/delete
いつまでまだですか。一応やってみてね。
이럴 때야말로 질러보는 거죠.
저도 서툰 솜씨 보여드렸으니까, 보여 주시죠. 액션가면님은 어떤 모습으로 그리고 계십니까. 이 소녀를.

         
액션가면ケイ 2006/09/28 10:32 edit/delete
저는 아직 아닌 것 같습니다. 시즈오카님의 伊豆の踊子는 잘 읽었습니다.

         
시즈오카 2006/09/28 12:27 edit/delete
저도 그렇고, 자신에게서 우러나지 않으면 뭘 못하죠.
저희 아이가 말 배울때가 생각 나는군요. 말을 시작한 건 일찍이었어요. 생후10개월정도 부터였다고 기억하는데, 그런데 그 후 말이 늘지를 않는 거예요. 20개월이 넘도록. 다른 아이들은 그 정도되면, 간단한 문장을 구사하던데. 결국 두돌을 넘기도록 입꽉다물고 말을 안하더군요. 그동안 제가 가만히 있었겠습니까. 얘가 왜이러냐고 걱정이 될 즈음, 그러니까 25개월 쯤 되면서 말을 하기 시작하는데, 이건 거의 수다의 수준이더군요. 어느새 그렇게 담아내고 있었을까요. 그 말 하고 싶어 어떻게 견뎠을까 싶더군요. 그 이후로 우리 아이는 수다의 수준으로 말을 많이 합니다. 덕분에 저는 좀 번거로와하는 편인데, 아이 아빠는 같이 즐기는 편이죠. 저희 아이가 좀 그런 편인거 같아요. 완벽주의라고 할까. 내놔서 좋은 소리 못 들을 거 같으면 아예 내놓지를 않아요. 피아노도 그랬었죠. 집에서 연습을 안하는 거예요. 그러다 자기가 어느정도 만족을 하니까 집에서, 저 듣는데서 연습을 하더군요. 제가 뭐라고 그래서 그러나. 제생각에는 그거 성격인거 같아요. 안끝났는데, 키를 잘못 건드렸네요.
제 앞에서 해보라고 재촉한 건 저의 주제넘음이었습니다. 언젠가 내공이 쌓이면 흘러 나오겠지요. 그 날을 기다리겠습니다.

         
시즈오카 2006/09/28 13:18 edit/delete
우리 아이 이야기 나온김에 에피소드 하나더. 36개월이 넘어서 동화책을 열심히 읽어 줬었죠. 특히 안델센의 인어공주를 좋아했는데, 하루에 열번도 더 읽었어요, 아니 자기전에. 그러던 어느날 혼자 책을 들고 있는 아이를 보고 또 읽어달라고 하나 싶어 다가갔더니, 애가 책을 읽고 있더군요. 그야말로 허걱이었죠. 뛰는 가슴을 진정하고 들여다 보고 있으려니 애가 토씨하나 안틀리고 읽고 있는거예요. 그래서 글자 하나를 가리키며 이게 무슨 글자냐고 물었더니 모르더군요. 아이는 그림을 보면서 자신이 들었던 내용을 그러니까 암기했던 내용을 입밖으로 내놓고 있었던거예요. 아이는 책을 읽고 있었던 것이 아니라 이야기를 말하고 있었던 것이라고나 할까. 흥분한 저는 당장 고액의 한글학습도구를 사들여 한글 지도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아이는... 아니었습니다. 저한테 문제가 있었겠죠. 결국 6살이 되니까 알아서 한글 익히고, 학교가서도 무난히 적응하더군요. 다 때가 있는 것을. 그렇게 아이한테 배웠던 거죠. 그런데... 잊고 있었군요. 일어날 일은 일어나고야 만다는 것.
액션가면님에게도 그 날이 오기를 바라고 있는 사람이 또 하나 늘었다는 것을 기억해 주시길.

         
액션가면ケイ 2006/09/29 01:18 edit/delete
해보라 그러면 괜히 움츠려드는 것이 지금 당장의 제 품성인가 싶습니다. 해보라 그러시니 더욱 그렇네요.
언젠가 그럴 날이 있겠죠. (근데, 뭘 해보라고 하셨는지를 슬금슬금 까먹어가고 있답니다.) ^^

         
시즈오카 2006/09/29 08:54 edit/delete
^^*
텍스트야 얼마든지 있으니까, 땡길 때 말씀만 하시죠.

         
액션가면ケイ 2006/09/29 09:56 edit/delete
처음부터 지금까지 [SPiTZ HAUS]에서 빌려쓰고있는 스핏츠의 노랫말,
그것만으로도, 건드려보고 싶은 텍스트는 많은 걸요. ^^a

         
시즈오카 2006/09/29 18:50 edit/delete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なるほど!

시즈오카 -  2006/09/28 10:18 comment | edit/delete
영어권에서는 하프시코드, 독일어로는 쳄발로, 프랑스에서는 클레브생(클라비어) 등으로 불리는 악기. 피아노가 나오기 전인 16∼18세기에 가장 인기를 누린 건반악기.피아노가 현을 때려 소리를 내는 것에 반해 체임발로는 가죽으로 된 고리로 현을 튕기는 형식이다. 외관상 피아노와 비슷하지만 발음원리가 다르다. 피아노는 현을 해머로 치는 데 비해 쳄발로는 손톱모양의 픽(플렉트럼)으로 현을 퉁긴다. 음색 조절 면에서는 불편하지만 소리는 아주 청아하다.

今やっと 分かることができました。
         
액션가면ケイ 2006/09/28 11:02 edit/delete
말씀하신 것을 한줄요약하자면 이렇습니다. (인터넷, 이럴 때는 정말 편리한 도구입니다.)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05&article_id=0000068235§ion_id=106&menu_id=106 참조.
말씀해주신 그 내용은, 인터넷 여기저기서 볼 수 있던데, 아마도 그 원천은 국민일보 기사인 듯. さて、

언젠가부터 뭐 모르는 것이 있으면 저도 인터넷부터 뒤지는.. 그리 탐탁치않은 버릇이 들어버렸습니다.
그런데 가끔 이런 생각을 합니다. 예를 들어 [NAVER지식iN] 이거.. 과연 정확한 지식일까?

(다시한번)さて、중요한 이야기는 아닙니다만, 이런 이야기도 있더군요.
정확하게 하자면, 쳄발로(cembalo)는 이탈리아말이고 독일말로는 클라비쳄발로(klavicembalo)라고 한다는.

         
시즈오카 2006/09/28 11:30 edit/delete
네이버 지식을 비롯해서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정보들, 모두 맞는 건 아닙니다만, 편리하다는 건 인정해야죠. 그러나 그것을 걸러내는 것은 결국 개인의 능력입니다. 공부해야죠. 제대로. 서로도우면서. 안그렇습니까.

         
액션가면ケイ 2006/09/28 11:44 edit/delete
갸웃거려지는 대목이 있어, (중요한 것은 전혀 아닙니다만) 굳이 덧붙여 답문을 올렸더니,
그 사이에 그 갸웃거려지는 대목을 시즈오카님께서 삭제하셨군요. ^^그래서, 그냥 저 역시 삭제합니다.

         
시즈오카 2006/09/28 12:15 edit/delete
제가 알아본 곳이 국민일보 기사는 아니었다는 뜻이었는데, 원천이 그곳이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인터넷 정보라는 것이 어디서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인지 알 도리가 없는 것이니까요. 그래서 더 믿을 수가 없는 것이기도 하구요.
제가 알고 싶었던 것은 하프시코드와 챔발로가 어떤 관계였던가 입니다. 같은 악기였더군요. 왜 그렇게 이름이 다른 건지 그것이 궁금하군요, 이제는.

         
액션가면ケイ 2006/09/29 01:27 edit/delete
제 얘기도, 시즈오카님이 어디서 알아보셨든 그것은 아마도 국민일보 기사가 그 원천이었을 것이라는 이야기였습니다.
81년 8월 6일자든가? 그날의 국민일보 기사를 토씨 하나 다르지않게 그대로 옮겨서 '퍼다 나른 글'들이,
여기저기의 블로그에 게재되어 있는 듯 싶었고, 아마도 시즈오카님이 옮겨쓰신 것이 그것들 중의 하나였을 것이라는 거죠.
시즈오카님이 알아본 곳이 국민일보 기사였다는 말은 아니었는데, (지금 다시 봐도 그렇게 읽혀질 것은 아닌 듯 싶은데..)
어쨌거나 아마 그런 것으로 잘못 독해하시고 ちがいます라고 하신 듯. 뭐 그런 이야기.
(중요하지도 않은 이야기를, 왜 이렇게 세세하게 써야 하는것인지? 풉~)

이름이 다른 이유? 서로 다른 나라이다보니 사용하는 언어가 서로 다르고.. 그러다보니 당연히 그렇겠죠.
(제가 너무 쉽게 가는 걸까요? 만약 그렇다면, 무지하게 심오한 이유가 있는지도..)

         
시즈오카 2006/09/29 09:10 edit/delete
'심오한 이유'는 다음 기회에 알아보기로 하구요.
다른 이름이 붙는 건 이 경우는 아예 유사한 부분이 없는 걸로 봐서 언어의 차이라기 보다 시각의 차이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새 물건을 들여왔는데, 수입업자가 이름을 제대로 못외워서 이름을 새로 붙였거나, 높으신 양반이 보시고, 이거 어울리지 않는 이름인걸 하고 바꿔버렸거나... 무슨 사연인지는 모르겠지만 기회가 닿아 알게 된다면, 일러드리겠습니다.

         
시즈오카 2006/09/29 21:08 edit/delete
추신: 먼저 알게 되시면 제게도 일러주시리라 믿습니다.
또 지난 세기 81년 이면 액션가면님 출생 전 아닙니까, 혹시.
오래된 지식이긴 하네요.
글고, 제가 제 맘대로인 경향이 있는지라, 이해 하시고, 혹시 문제가 있을 때는 지체없이 지적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 독해력에 문제가 없지 않다는 말씀입니다. 그럼.

         
액션가면ケイ 2006/09/30 16:10 edit/delete
지난 세기라.. 책에서 그런 표현을 접할 때 그것들은 모두 19세기를 말하는 것이었는데
(이렇게 느낀다는 것은, 제가 '이번 세기' 들어서는 또 얼마나 책을 읽지 않았는지..를 생각하게 해준다는.)
시즈오카님의 글에서 '지난 세기'가 20세기를 뜻한다는 것을 문득 깨닫고는, 잠깐 멍~했습니다.
(그래.. 지난 세기구나. 19XX년이라는 세월들은. 엊그제같은 시간들이었는데.)
십진법에 기초한 구분에 불과한 것인데도 불구하고, 그 한번의 '꺽임'이 갑자기 와닿군요. 허얼~.

시즈오카 -  2006/10/09 20:22 comment | edit/delete
꿈같이 한달이 지나갔습니다. 막상 '본일'을 하려고 했을 때 피하고 싶어 이곳에 드나들기 시작한지가.
피난처로서 놀이터로서 훌륭한 곳이었습니다.
제가 '우리는 친구가 되었다'라고 말해도 되겠습니까. 생전 처음 맞닥드린 사람들이 글로만 '교통한다'는 것이 무척 힘들구나 하는 것을 절감합니다. 그 동안 저는 액션가면 ケイ님의 팬이 되었습니다.
かっこういい、ケイ様!

저의 정체를 아시는 고로 대놓고 말하자면, 제가 이곳에서 위안을 얻은 것은 '그 분'의 인도하심 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주인장 액션가면ケイ님은 그의 대리인, 천사? 역할을 한 것이죠. 본인도 모르게. '그 분'이 하시는 일을 우리는 헤아릴 수가 없죠.
자, 이제 그만 하라고 하시네요. 더 이상은 미룰 수 없을 만큼 끝까지 와버렸습니다. 뭐 이렇게까지 수선을 떨면서 이러나 싶기도 하시겠지만, 저에게는 이 곳이 그 만큼 대단한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이것까지 '그 분'의 뜻이라고 해야할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건강하시기를, 하시는 일이 다섯가지가 아니라, 무엇이든 뜻하시는 대로 이루어질 겁니다. 제가 기도 하지요. がんばります。
がんばってくたさい。주님의 평화가 액션가면 ケイ様와 함께.

간다고 영~가는 건 아니구요. 기쁜 소식?가지고 돌아오겠습니다. 그 때, 함께 기뻐해 주십시오.
では、また。 I'll be back!

이토록 미치도록 사랑스러운 노래를 알게 되고, 이 음악과 함께 글을 쓸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10/09 20:59 edit/delete
피난처로 작용했든 놀이터로 작용했든, 시즈오카님께서 이곳에 드나들면서 위안을 얻으셨다니
그것이 '그 분'의 인도하심인지 뭔지는 제가 알 수는 없습니다만(제가 종교적 사람이 아니다보니), 저로선 고맙기만 하죠.

'그 분'이 이제 그만 드나들고 본업에 충실하라고 말씀하시나요? ^^*
이런.. '그 분'께서 다시 드나들라고 명하셔야만 오실 건가?
그리고 '기쁜 소식'이라구요? 무엇인지는 몰라도 함께 기뻐해드려야겠지요.

어쨌든 † 하늘에 영광 땅에는 평화 †

         
시즈오카 2006/10/10 00:00 edit/delete
アーメン。 위에 기도를 해 주셔서, '그리되게 하옵소서' 하고 받습니다.

またあえるから、ここにいてほしいね。
あいしてるよ。
じゃあ、いまから魔女は旅に出ますね。

         
액션가면ケイ 2006/10/10 00:58 edit/delete
僕は一人いのりながら
旅立つ君を見てるよ ∼ 스핏츠의 魔女旅に出る(마녀 여행을 떠나다)중에서.

마녀 -  2007/02/23 11:57 comment | edit/delete
저의 자리 같은 기분이 드는군요.
내일 아침에 떠납니다. 다시 오기 어려운 곳도 아니니, 그저, 그냥, 아무렇지 않게 가려고 합니다.
제 친구 자랑 좀 할려구요.
이무라 다이스케. 제가 '私の大好きな大輔’ 라고 부르면, 좋아하는 친구죠. 제게 스핏츠 노래를 떠 준다고 하길래, 고마워서, '나 좋아하냐?' 하고 물으면, 이제는 대놓고, 'はい、そうです。’ 하고 맞받아 치는 정도로 가까와진 친구. 제가 스핏츠를 좋아한다고 했을 때, 아버지 덕분에 듣게 되서, 자기도 좋아한다며, 제가 이 노래를 언급했을 때, 일본 사람들도 잘 모르는 앨범을 어떻게 알고 있냐고 놀라고, 스핏츠와 레미오로멘이 좀 닮은 데가 있다고, 조심스럽게 이야기하기도 하고, 사실, 그런 평이 있었습니다. 내가 가지고 있는 앨범을 읊어 주니까, 가지고 있지 않은 앨범을 녹음해 줄까? 하고 물어주던, 결국 제가 장만하지 못했다는 것을 확인하고, 녹음을 해주겠다고, 이무라 상이 좋아하는 다른곡도 추가해 달라고 했습니다, 저, 넉살도 좋지 않습니까. 내일 아침 역에서 건네주겠다는 군요. 쌍꺼풀없는 눈이 아름다운 청년입니다. 뭐랄까, 아주 잘 정돈 되어 있는 듯한 인상을 주는 인물이죠. 전공도 비슷해서, 이런저런 이야기도 많이 했습니다만, 무엇보다, 스핏츠가 그와 저의 연결을 만들어 준 것 같습니다. 다른 친구들과는 그런 사이드적인 이야기 꺼리가 없었거든요.

이께하다군, 내일 공항까지 같이 가줍니다. 그리고, 3월 초에 한국에 여행을 온답니다. 써클 단체 여행으로로요. 제가 있는 곳에 오고 싶다는 군요. 진지한 친구라, 군산 시내에 있는 '답사코스'를 데리고 다닐 생각입니다. 그리고, 전주에도요. 아마도, 한국에 갔을 때 잘 부탁한다는 의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공항까지 같이 가주는 거요. 본인은 비행기가 좋아서라고 하지만요.

위에 보니, 그 때쯤, 논문에 집중해 보자고, 법썩을 떨었던 것이 기억나는군요. 네. 결국 제대로 못했죠. 여기서 완성을 한다는 건 애당초 가능하지 않은 이야기였고, 어느정도 틀은 잡았으니, 본격적인 작업은 돌아가서 해야겠죠.

확실한 건, 친구들를 얻었습니다. 그리고, 그들과의 관계는 이제부터 시작인지도 모르겠습니다.

また、魔女は旅に出ますね。
         
액션가면ケイ 2007/02/23 12:48 edit/delete
大輔라는 이름의 친구 분.
앞서의 포스팅에 첨부했던 Lost In Time의 노래, <声>를 부른 카이호쿠 다이스케(海北大輔)와 이름이 똑같군요.
スピッツ를 '아버지 덕분에 듣게' 되었다니.
마녀님의 친구라고 하니까 大輔라는 그 분도 성년의 연령대일텐데, 그 친구 분의 아버지..라.
일본에서의 スピッツ의 팬 층은.. 정말 두텁다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일본 유학. 새로 생긴 친구들. __________ 새로 생긴 친구들, 좋은 거죠, 정말.

         
마녀 2007/02/24 00:00 edit/delete
大輔君, 네, 여기 남자들, 군대 안가니까, 대학원에 가도 22-3세 정도 입니다. 이 친구가 장남이니까, 아버님의 연령이 추정가능해지는지요.

친구,내지는, 인연을 만든다는 것이, 언제 부턴가, 부담스러워지더군요. 그러면서도, 또, 새로운 인연에 설레하고, 참, 어쩔 수 없습니다, 저.

아무렇지않게 갈려고 했는데, 울렁거리는군요.

         
액션가면ケイ 2007/02/24 01:17 edit/delete
____ 그런 거죠. 쯥.

마녀 -  2010/09/04 19:18 comment | edit/delete
그 때 돌아올 때가 떠오르는군요.. ㅎㅎㅎ 어찌 왔는지, 지금 생각하면, 한심하고..그저 하느님이 보우하사 무사하게 왔다고 밖에는요.. ;;;
         
액션K 2010/09/05 01:16 edit/delete
だけど君はもう気づきはじめるだろう
変わりゆく景色に
月のライトが涙でとびちる夜に
그러나 너는 이제 알아차리기 시작하겠지
바뀌어 가는 풍경에
달의 라이트가 눈물로 인해 날아 흩어지는 밤에
.
.
그래서 지금은 바뀐 풍경 속에 계시는 마녀님일 거라고 생각하면서.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온몸을 자극하는 타무라의 베이스 全身を刺激するタムラのベ―ス
  アカネ Akane 꼭두서니

RainbowRitchie Blackmore라든지 시나위신대철처럼, 밴드에서 기타를 담당한 멤버가
그 밴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워낙 크기에 보컬을 담당한 멤버가 상대적으로 덜 주목받는 경우도 있지만,
일반적인 경우를 보자면, 일반 대중에게 가장 주목받는 파트는 록 밴드의 각 파트 중에서 보컬 파트일 것입니다.

통계자료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만약 밴드를 한다면 어느 파트를 하고싶냐는 질문을 무작위로 해본다면,
(실제로 기타를 다룰줄 알든 모르든 상관없이 '희망'을 얘기해보라 한다면) 아마도 보컬 그리고 기타가 제일 많을 듯 합니다.
기타는 The Ventures 이후 록 밴드에서 가장 중요한 악기가 되었기도 하고
적어도 무대에서 보컬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보컬 다음으로 스폿라이트를 많이 받는 파트이지요.

그리고 악기의 특성상 비록 무대의 프론트가 아닌 뒷면에 자리잡긴 하지만 그 파워풀한 매력에
밴드를 한다면 드럼을 담당하고싶다는 제법 사람도 많습니다.

Fender Precision Bass
ベ―ス CLICK .. ↑
그렇다면 베이스는?
심한 경우, 악기의 생긴 모습이 기타와 엇비슷해서 베이스와 기타를 서로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도 있고
노래를 들으면서 어떤 것이 베이스음인지 모르는 사람 조차 있습니다.

스핏츠(スピッツ)의 베이시스트 타무라 아키히로(田村明浩)처럼
다른 멤버보다 도리어 스테이지 액션이 더 화려한 베이시스트도 있긴 하지만,
많은 경우 베이시스트는 무대에서 다른 멤버들에 비하여 그다지 눈에 띄지 않습니다.
보컬리스트 만큼은 아닐지라도, 기타리스트는 적어도 간주 부분에서 주목받기도 합니다.
하지만 프론트맨으로 나서서 연주할 부분이 거의 없는 베이시스트는 그럴 일도 그다지 없습니다.

왼쪽의 이미지는 스핏츠타무라를 비롯, 여러 베이시스트가 사용하는 Fender Precision Bass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Fender Precision Bass의 전체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밴드에서 베이스가 없다면?

지금 당장 오디오의 bass 볼륨을「0」으로 하고 treble 볼륨을「10」으로 해보십시오.
베이스가 없는 밴드 음악을 상상하는 것만도 지옥입니다. ('지옥'은 수사학적 표현이 아닙니다. 진짜 지옥입니다.)

game
Game
다들 잘 아시는 QueenAnother One Bites The Dust를 떠올려 보십시오.

1980년 발매된 앨범 Game에 수록되어 당시 빌보드 싱글 넘버원을 기록했고
1998년 영화 Small Soldiers O.S.T.에 Wyclef Jean에 의해 리믹스된 버전으로 다시 나왔던
Another One Bites The Dust에서,
Freddie Mercury라는 출중한 보컬리스트가 밴드의 핵심이었던 Queen이지만,
이 곡에서는 John Deacon의 베이스가 이 곡의 전부라고 말해도 결코 과언이 아닙니다.

The Sun Don't Lie
The Sun Don't Lie
베이시스트인 Marcus MillerThe Sun Don't Lie 앨범은 어떤가요?

첫번째 트랙인 Panther에서부터 마지막 트랙까지 베이스라는 악기가 얼마나 매력적인 악기인지를,
베이스라는 악기가 주는 매력을 잘 모르는 사람에게도 바로 느끼게 해줍니다.

플럭(Pluck), 슬래핑(Slapping), 태핑(Tapping) 등 베이스 주법에 관해서는 전혀 몰라도 상관없습니다.
그저 듣고 좋다면, 몸으로 그게 느껴지면, 그걸로 되는거죠.

베이스는 타악기인 드럼처럼 기본적으로 리듬 악기이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기타 또는 피아노같은 멜로디 악기이기도 합니다.

저의 어린 시절, 이 베이스라는 악기의 사운드에 처음으로 매료되었던 곡은
Jimi Hendrix의 밴드에서 드러머로 활동했던 Buddy Miles가 1970년에 발표했던 명반
Them Changes의 동명 타이틀 곡 Them Changes였습니다.
펑키(funky)한 분위기의 록 넘버인 이 곡의 베이스 리프(riff)는 오랜 세월이 지난 지금 들어도 감동입니다.
베이스의 매력에 최초로 빠져들었던 곡으로, 여러분은 어떤 곡이 있나요?
Them Changes
Them Changes

アカネ
アカネ
저는 스핏츠隼(Hayabusa, 매) 앨범의 마지막 트랙 アカネ(Akane, 꼭두서니)를 들을 때면
가슴을 두드리는, 아니 온몸을 자극하는 타무라 아키히로의 베이스에 살갗이 톡톡! 돋습니다.

그리고 アカネ의 경우 레코딩할 때 (순전히 제 마음대로의 생각입니다만)
스핏츠의 다른 곡들에 비해 베이스 마스터 볼륨을 조금 더 크게 한 것 아닌가.. 하는 느낌까지도 듭니다.

그런 느낌이 들 만큼 자극적인 것이 바로 アカネ에서의 타무라 아키히로의 베이스입니다.

アカネ 인트로부터 저를 자극하는 타무라 아키히로의 베이스는

ゴミに見えても 捨てられずに
쓰레기로 보여도 버려지지는 않고
라는 노랫말이 나오는 후렴부에 이르서서는
사키야마 타츠오(崎山龍男)의 하이햇 심벌(hi-hat cymbals) 연타와 어우러지면서 그 자극이 더욱 커집니다.

듣는 이의 심장 박동을 점점 더 쿵쾅거리게 만드는 타무라사키야마의 리듬,
그 리듬의 느낌이 조금이라도 식지않도록 하기 위해서인지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의 기타 간주 조차도 이 곡에서는 다른 곡들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쉽게(?) 갑니다.
隼

다시 한번 더 후렴부에서 사키야마 타츠오의 하이햇 심벌 연타와 함께 강렬하게 다가오는 타무라 아키히로의 베이스.

悲しい日には 新しい歌 ひとつ
슬픈 날에는 새로운 노래 하나
두번째 후렴부가 지나고 노래의 끝을 향하기 직전 이 대목에서 베이스는 잠시 쉬어가는 듯한 긴장감을 잠깐 주다가
다시 휘몰아치는 타무라 아키히로의 베이스는 또다시 듣는 이의 심장을 강하게 두들기며 アカネ의 끝까지 밀어붙입니다.

アカネ 노랫말 살펴보기

田村明浩
田村明浩
앨범 발매 이후 얼마 있지않아 어느 월간지 기사를 통하여,
베이시스트 타무라 아키히로는 이 곡 アカネ에 대하여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장기간의 레코딩 중에서, 첫번째 곡 후보가 적지않나, 하는 이야기를 했어요.
그래서 今(Ima, 지금)이든지 이 곡이라든지 해 보았습니다. 그러니까 처음은, 오프닝 같았어요.
그렇지만 시험삼아 마지막에 가져가도 참, 엔딩 같아진... ^^;.
그 후는, 엔딩은 이 곡 이외에는 생각되지않게 되었죠. 그렇지만, 믹스는 다시 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 곡이 첫번째 트랙으로 했더라도 좋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럴 경우,「그렇다면 마지막 곡으로는 어느 곡을?」하는 고민이 남긴 합니다만.. ^^;;

어쨌든 스핏츠アカネ에서는「アカネ(Akane, 꼭두서니)」라는 단어가 단 한번도 나오지 않는데요.
이렇듯 스핏츠의 노래 중에는 노래제목에 사용된 단어가 노랫말 안에서 전혀 나오지않는 곡들이 제법 있습니다.

그런 곡들의 목록이 있는, 또다른 myspitz story .. 바로가기

アカネ」는 우리말로 '꼭두서니'라고 하는 다년생 덩굴풀이라고 하는데, 백과사전식 설명을 붙이자면, 이렇습니다.

꼭두서니과에 딸린 여러해살이 덩굴풀로 꼭두서니, 천초, 홍천, 천염, 가삼사리, 지혈, 과산룡, 혈견수 등의 여러 이름이 있다.
길이가 2미터쯤 되고 줄기는 네모지며 잎은 심장 꼴로 돌아가며 나며 줄기 속은 비어 있으나 뿌리는 통통하며 붉은 빛이 난다.
우리나라 각지의 산과 들 마을 부근, 울타리 같은 곳에서 자라며 7∼8월에 연노랑색 꽃이 피어 9월에 까맣고 둥근 열매가 맺힌다.


アカネ」라는 일본어 단어도 이 노래를 통해 처음 접했기도 했지만, 식물로서의 '꼭두서니'도 자라오면서 본 기억이 없을 정도로,
그러니까 도시에서 태어나 도시에서 자랐기에 어린 시절을 '아스팔트 킨트'로 지냈던 저로서는
노랫말에서 각종 동식물을 자연스레 언급하는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가 부럽기도 하고 가끔은 신기하기도 합니다.

石田小吉
石田小吉
간주 이후 나오는 두번째 후렴부,
身体のどこかで 彼女を想う
몸의 어딘가에서 그녀를 생각하네
また会おうと言った 道の上
또 만나자고 말했던 길 위

이 대목에서 들을 수 있는 백그라운드 보컬의 주인공은,
アカネ가 수록된 앨범 隼(Hayabusa, 매)의 프로듀서였던 이시다 쇼우키치(石田小吉)입니다.

Scudelia Electro의 멤버로 활동 중인 그는 이 곡에서 신디사이저를 연주하기도 합니다.

Scudelia Electro 오피셜 싸이트 바로가기

アカネ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09/28 13:22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6)
  Tags : Buddy Miles, Marcus Miller, Queen, Scudelia Electro, Spitz, スピッツ, 田村明浩, 石田小吉, 스핏츠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59  

궁금 -  2005/10/04 23:46 comment | edit/delete
박수 소린 누구의 것일까요? :-)
         
액션가면ケイ 2005/10/05 05:00 edit/delete
ハンズ·クラップ (hands clap)
궁금님. 놓치지않고 들으셨군요. ^^;;
그래요, 귀를 기울이면 노랫말이 들어가기 전 전주 부분에서 그 '손뼉(hands clapping)' 소리를 들을 수 있지요.
포스팅할 때 그 부분을 언급하려했다가 깜박~ 잊고 그냥 지나쳤는데, 다시 일깨워주셔서 고맙습니다.

그 '손뼉'은 보컬리스트 草野マサムネ, 베이시스트 田村明浩, 드러머 崎山龍男 이렇게 세사람의 것이라고 합니다.
짐작컨대, 레코딩할 때 이 부분은 분명 따로 녹음하여 그 트랙을 입힌 것일텐데,
그렇다면 다른 세사람의 멤버는 이 부분 녹음에 참여를 했는데 왜 기타리스트 三輪テツヤ는 빠졌는지 모르겠네요.
혹시 전날 과음이라도 해서 스튜디오에 나오지 않은 건지? ^^;;

그러고보니 저도 궁금증이 하나 생기네요.
궁금님은 어떤 분일까? 궁금님은 제 블로그를 어떤 경로를 타고 오셨을까? .. 뭐 그런 궁금증요. 후훗~

궁금 -  2005/10/05 23:44 comment | edit/delete
아, 그렇군요. 궁금증 풀어주셔서 감사합니다~ :-D
테츠야는 정말 뭐하고 있었을까요.
혹시 경쾌한 손뼉 소리가 나질 않아 자진 사양한 걸까...
저 그렇거든요. 아무리해도 예쁘고 경쾌한 손뼉 소리가 나질 않아요.

한동안 하야부사 앨범을 잊고 있다가 얼마전에 다시 들어보았어요.
곡 순서도 기억나질 않아 흘러 나오는대로 무심히 감상하고 있는데 갑자기 흥겨운 '아카네'의 리듬이 들리는 거에요.
마구 즐거워지면서 저도 모르게 박자 맞춰 손뼉이 쳐지더라고요.
한밤중 불꺼진 어두운 방에 혼자 헤드폰을 끼고 누워 히죽거리며 손뼉 장단을 맞추는 모습..!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이곳에 글이 올라와서 놀라기도 하고 기쁘기도 하고 그랬어요.

여기 자주 와서 좋은 글 읽고 도움 많이 얻어가는 spitz 팬이에요.
인사가 늦었죠? 부끄러움이 많아서...^^;;
좋은 글, 유익한 정보,... 여러모로 감사드립니다 !!
         
액션가면ケイ 2005/10/06 01:46 edit/delete
「スピッツ ばっかり」のブログ ^^;;
WEBLOG라는 것의 보통의 모습과는 달리, 제 BLOG는 그야말로「スピッツ ばっかり」이다보니, ^^;;
제 BLOG에 오는 분들은 거의 대부분 スピッツ 팬들일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리퍼러'를 조회해보면, 엉뚱한 것을 조회하다가 오시는 분들도 있기는 하지만요.
그런 분들도 그 기회에 スピッツ팬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도 있구요.

'한밤중 불꺼진 어두운 방에 혼자..손뼉장단' 하핫~ 뭐, 괜찮습니다. 좋잖아요?
지난번 공연 이후 テイタム·オニ―ル만 들으면 マサムネ의 손장단을 따라하는 사람도 한둘이 아닐 건데요. 아잣!

SPiTZ HAUS처럼 커뮤니티 형성이 잘된 팬페이지와는 달리,
제 BLOG에는 (과거 홈페이지에서부터) 방문하시는 분이 어떤 분인지 모르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궁금님처럼 말이지요. ^^;; 그래도 자주 오신다니, 글 읽고 좋으셨다니, 그저 제가 고맙죠.

피아 -  2008/01/14 18:25 comment | edit/delete
타무라의 베이스!! 저도 좋아합니다. >ㅂ<
'베이스'라는 말이 '베이직basic'에서 유래하지 않았을까.. 하는 막연한 추측(?)을 해볼정도로
베이스가 있느냐 없느냐는 하늘과 땅차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스피츠 음악을 들으면서 베이스 음에 더 집중하게 됐는데요,
그 둥- 둥- 거리는 음이 너무 좋아서 노래 하나하나 베이스 음을 좇느라 귀가 고생합니다. ^^;;
(음을 잡아내는 뛰어난 능력이 없는 고로;;;) 하지만 고생한만큼 귀가 즐거워지기도 하구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베이스를 꼭 배워보고 싶어요. 하하.

타무라 리더 같은 경우 정말 '날라다니는 베이스'라는 말이 딱 어울릴 정도로
방방거리고 음악에 금방 반응하는 사람이랄까요..
라이브 영상들을 보고 있노라면 그 몰입하는 길이가 너무 빨라서 기계적인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놀라곤 해요. 늘 그렇지만 하야부사와 오레노스베떼 영상을 보면 눈 앞에서 타무라의 그 날라다니는 모습을 실제로 보고 싶은 마음을 더 간절하게 만들어요. ^^;;;
         
액션가면ケイ 2008/01/15 14:44 edit/delete
리듬악기이면서도 요즈음은 멜로디악기 역할도 하는 베이스.
현대의 대중음악에 있어서, (피아님 말씀처럼 정말) '베이직'이라고 할 수 있지요.

엔간한 구두끈보다 더 굵직한 현이 퉁겨질 때 우리의 가슴을 두둥~ 울리게 하는 그 맛이란! 그 둔중한 짜릿!

무대에서의 베이시스트들은 대부분 그 자리매김이, 보컬리스트나 기타리스트와 같은 프론트를 백업하는 분위기인데
그래서 라이브에서도 베이시스트들은 상대적으로 '액션'이 크지 않은 게 보통이지요.
베이시스트들에 대한 그런 '통념'으로 스핏츠(スピッツ)의 공연을 쳐다보면, 아니 아니 이게 뭐야? 싶어지지요.
타무라의 그 화려만빵 액션은 정말.. (지금 연주는 제대로 하고 있나? 라고 고개가 갸웃거려질 만큼의 액션!)

이거 원! 이래서 또 3월 8일의 공연이 기다려진다는 것이 아닙니까! ^^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팀파니, 마림바 그리고 글로켄스피엘 ティンパニー、マリンバ そして グロッケンシュピール
  田舍の生活 Inaka no Seikatsu 전원생활

魔法(Mahou, 마법), 田舍の生活(Inaka no Seikatsu, 전원생활), ナイフ(Knife, 나이프),
海ねこ(Umineko, 괭이갈매기) 그리고 淚(Namida, 눈물). 이렇게 다섯 곡.

비록 미니 앨범이지만 스핏츠(スピッツ)의 앨범 중에서 앨범 타이틀은 가장 길었던 앨범에 수록된 곡들입니다.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Aurora ni Narenakatta Hito no Tame ni, 오로라가 될 수 없었던 사람을 위해서)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
YesterdayThe Beatles 이름으로 발표되었어도
마치 Paul McCartney 혼자 만의 곡으로 느껴지기도 하듯이,

海ねこ를 제외한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의 나머지 곡들을 듣고있으면
마치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 혼자 만의 프로젝트 앨범 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느낌만 그렇다는 것 뿐, 다른 멤버가 참여하지않은 앨범이란 얘기는 아니지만.)

이런 분위기로 두어 곡만이라도 더 수록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욕심이
이 앨범을 처음 접했을 때나 지금이나 여전한 앨범이기도 하구요.

이 앨범은 다들 느끼듯이, 클래식한 분위기를 줍니다.

팝/록 음악에도 자주 들어가는 관악기이긴 하지만
트럼펫, 트롬본, 프렌치 혼, 테너 색소폰, 바리톤 색소폰 등 관악기의 종류도 다양하게 들어가고,
건반악기로는 키보드, 신디사이저에다가 하몬드 오르간도 있고 흔히 접하기 힘든 쳄발로(Cembalo)도 참여하고,
당연히 바이얼린, 첼로, 비올라 등 스트링 섹션도 들어가고 거기다가
클래식음악에서 조차 그리 자주 쓰이지않는 하프까지 동원되는 앨범이라서 그런가 봅니다.

Timpani
ティンパニ―
Marimba
マリンバ
Glockenspiel
グロッケンシュピ―ル
뿐만 아니라 魔法에서는 팀파니가 들어가며 田舍の生活에서는 마림바,
그리고 이름만으로는 그게 무슨 악기인지 생소한 글로켄스피엘이란 악기도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 앨범의 부클릿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팀파니(timpani)는 아시다시피
큰 공을 반으로 쪼개놓은 듯한 케틀드럼 서너개로 이루어진 타악기이고,

마림바(marimba)는 목금(木琴)의 일종으로 실로폰(xylophone)같이 생긴 악기인데
뭐랄까, 소리가 아주 동글동글하고 감미로운 것이 너무 좋습니다.
캐리비언(caribbean) 분위기의 노래에서 가끔 들을 수 있지요.

어원이 독일어 같아보이는 글로켄스피엘(glockenspiel)이 뭔가 해서 찾아보니,
철금(鐵琴)이라고 하더군요.

그러니까, 마림바의 건반이 나무로 된 것이라면
글로켄스피엘의 그것은 쇠로 된 것이라서, 종소리 같은 음색이라는군요.

마림바와 글로켄스피엘은 건반악기같이 생겼지만,
팀파니와 마찬가지로 퍼커션(percussion) 즉, 타악기로 분류됩니다.

어쨌거나 이 흔치않은 팀파니, 마림바, 글로켄스피엘 등 타악기들을,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 앨범에서 연주하는 사람은?

아라야 쇼코(新谷祥子)라고 하는 일본의 타악기 연주자라고 합니다.


아라야 쇼코스핏츠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 앨범 이전에도
그들의 두번째 앨범인 名前をつけてやる(Namae wo Tsuketeyaru, 이름을 붙여주마) 앨범의 마지막 트랙인
魔女旅に出る(Mazo Tabi ni Deru, 마녀 여행을 떠나다)에서 글로켄스피엘 연주로 참여한 것으로 나오더군요.

新谷祥子
新谷祥子
아라야 쇼코의 이력을 백과사전식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쿠니타치온가쿠(国立音楽)대학을 수석으로 졸업하면서 다케오카(武岡)상을 수상.
제1회 일본 관악기/타악기 콩쿨에서 2위 입상.
아시아문화자문회(アジア文化カウンシル)의 도움을 얻어 미시간대학 음악학부에서 석사학위 취득, 졸업.

TV 등 여러 미디어에서의 연주, 리듬론(rhythm論) 강연이나 워크숍, 음악교육지, 교재 집필 등 다수.
쿠니타치온가쿠대학, 쇼우와온가쿠(昭和音楽)대학 비상근강사.

현재 Chris & Shoko라는 이름의 퍼커션 듀오로 국내외에서 활약.

그녀의 이력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자면,

솔로 활동으로 주로 마림바를 중심으로「横浜ス―パ―太鼓セッション(요코하마 슈퍼 타이코 세션)」비롯하여
국내외에서 개최되는 여러 국제 페스티벌 등에 게스트로 출연하기도 했으며
일본정부가 주최하는 식전음악(式典の音楽)을 담당하기도 했다는군요.

그리고 토쿄문화회관(東京文化会館)이 주최한 렉쳐 콘써트(lecture concert)였던
打楽器というメディア(타악기라고 하는 미디어)」를 구성하기도 했다고 하는 것을 보면
그녀는 타악기라는 장르에 정상급 뮤지션으로 자리매김된 뮤지션임은 물론 타악기 교육에도 많은 관심을 가진 뮤지션인 듯 합니다.

moonrise
Moonrise
아라야 쇼코, 그녀가 발표한 음반으로는,
미국 출신으로 1989년 이후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Christopher Hardy라는 또다른 타악기 연주자와 함께
Chris & Shoko라는 이름의 퍼커션 듀오(percussion duo)로 발표한 Moonrise라는 앨범이 있습니다.

내친 김에 Christopher Hardy는 어떤 뮤지션인가 싶어 검색해보니,
국제적으로도 유명한 일본의 기타리스트 와타나베 카즈미(渡邊香津美)와 함께 음반을 낸 적도 있더군요.

다소 큰 이미지이긴 합니다만, 아라야 쇼코가 연주하는 모습이 담긴 이미지를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뮤지션이 연주에 몰두하는 모습은 언제봐도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아라야 쇼코 이미지 오른편에 있는 작은 이미지들은,
국내의 스핏츠 카피 밴드인 스누피 밴드(Snoopy Band) 3기의 2003년 2월 공연 때의 밴드 멤버 모습입니다.

비록 아라야 쇼코와는 다루는 악기도 다르지만
스누피 밴드에서 활동했던 桂銀晶님, 분홍이님 등 여성 멤버들의 연주하는 모습 역시
아래의 아라야 쇼코처럼 아름다운 모습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新谷祥子
新谷祥子

혹시 자주 듣는 곡은 아닐지라도, 오랜만에 스핏츠田舍の生活을 들으면서
아라야 쇼코가 만들어내는 마림바 그리고 글로켄스피엘의 영롱한 음색을 즐기기 바랍니다.

田舍の生活 노랫말 살펴보기
drums : Justin
drums
1st Guitar : Mongolian
1st guitar
keyboads : 분홍이
keyboards
backing vocal : 桂銀晶
backing vocal
vocal : ひたぎ
vocal
bass : SOUNDGARDEN
bass
2nd guitar : Jimmy Keaton
2nd guitar

참고로 위 오른쪽 이미지 스누피 밴드 3기의 퍼스넬은
drums Justin 이동혁, 1st guitar mogoloian 유상봉, keyboards 분홍이 김지연, backing vocal 桂銀晶 계은정,
lead vocal ひたぎ 정희탁, bass SOUNDGARDEN 허준호 그리고 밴드 리더인 2nd guitar Jimmy Keaton 강병훈입니다.
(스누피 밴드 멤버 각각의 이미지를 클릭하면 더 큰 모습의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스핏츠의 기타리스트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田舍の生活에 대해서 이렇게 얘기했다고 합니다.

5박자의 곡인데요. 예전에 요미우리(読売)홀에서 오케스트라와 함께 연주할 때 도중에 5박자를 놓쳐서요.
그런데도 저는 그걸 무시하고 연주하고 있으니까
마사무네(マサムネ)가 눈만 깜빡거리면서 저를 쳐다보고만 있었죠.
노래에 저를 넣어주지 않아서 난감했어요.^^ 그래서, 결국! 저는 도중에 짤렸지요.
옆에서 보니 마사무네가 들어가는 부분이 틀렸다고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제가 실수를 하고 있었던거죠.^^
그 사건 이후 저는 이 곡을 라이브에서 하는게 힘들어요.
三輪テツヤ
三輪テツヤ

Time Out
Time Out

Paul Desmond
Paul Desmond
일반적으로 대중음악은 느린 템포의 곡이든 빠른 템포의 곡이든 4박자의 곡이 거의 대부분입니다.
3박자의 곡 조차도 Patti PageTennessee Waltz 정도를 제외하고는 쉽게 떠오르는 곡이 많지않은데
더구나 5박자의 곡으로 대중적으로 크게 히트한 곡은 거의 없다시피 합니다.

Eric Clapton이 몸담았던 슈퍼 밴드 Cream의 베이시스트 Jack Bruce가 만든 명곡
White Room이 인트로에서 5/4박자로 진행되긴 하지만 그것은 부분적으로 그런 경우이고,
곡 전반을 5박자로 진행하는 곡을 하나 언급하자면.. 시대를 초월한 명곡 하나를 얘기할 수 있습니다.

기타리스트인 George Benson, Chet Atkins, 재즈 피아니스트인 Herbie Hancock,
재즈와 팝을 넘나드는 보컬리스트 Al Jarreau, 라틴 재즈의 Tito Puente,
그리고 노장 Quincy Jones와 1980년대부터 활동하기 시작한 Acoustic Alchemy는 물론
나아가 클래식 음악의 첼로 연주자 Yo-Yo Ma에 이르기까지, 음악의 장르와 연주 악기의 구분없이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리메이크되어 도리어 '오리지날 버전'은 도대체 누구의 것인지 가끔 잊어버리는 곡.

알토 색소폰 주자인 Paul Desmond가 만들어서 The Dave Brubeck Quartet의 1959년 음반,
Time Out에 수록된 명곡 Take Five가 - 스핏츠田舍の生活처럼 - 5박자의 곡입니다.

끝으로 덧붙이자면, 아라야 쇼코와 연주와 함께 이 곡 田舍の生活에서 클래식컬한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것은,
바이올리니스트 카토 JOE 타카시(加藤"JOE"高志)가 이끄는 스트링 앙상블인
加藤(카토) JOE Strings Group이 백업해주는 현악 반주의 아름다운 선율입니다.

田舍の生活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09/27 03:40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33)
  Tags : Paul Desmond, Spitz, スピッツ, 加藤"JOE"高志, 新谷祥子, 스누피 밴드, 스핏츠, 아라야 쇼코, 카토 JOE 타카시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58  

이시태 -  2005/09/27 04:47 comment | edit/delete
마림바 인지 뭔지.. 를 제외 하고는... 들어 본적이 없는... 무뇌한인...!!
         
액션가면ケイ 2005/09/27 05:29 edit/delete
スピッツ 어떤가요? 이시태님께는 괜찮은가요?

liebemoon -  2005/09/27 13:51 comment | edit/delete
아, 테츠야의 노래만큼이나 슬픈 추억!; 눈만 깜빡거리며 바라보는 마사무네는 .. 귀여울 것 같아요. 한편으로 은근한 압박이 꽤 무서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액션가면ケイ 2005/09/27 23:15 edit/delete
さよなら さよなら いつの日にか君と また会えたらいいな
참 아름다운 (한편 슬픈) 노랫말의 곡인데도 불구하고, .. 노랫말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도 언급할 수가 없었습니다.
기회가 온다면 (일본어 초급 딱지를 떼고) 그리고 몇마디라도 할 수 있게 (마음이 편해진다면) 다시 쓰고 싶은 노래.

콘써트에서 팬들을 바라보는 マサムネ의 눈길과 마주쳤을 때 - 특히 여성 팬들! - 그 압박은 '터질듯한 가슴'이겠지요?

liebemoon -  2005/09/27 23:55 comment | edit/delete
그런 순간이라니! 세상에, 상상만해도 감동이 벅차오르는데요;
         
액션가면ケイ 2005/09/28 12:24 edit/delete
この花を渡せたら それが人生だ!(이 꽃을 건넬 수 있다면 그것이 인생이다!)
花泥棒(꽃도둑)에서 マサムネ가 그렇게 노래하지요.

그렇다면 liebemoon님은 이런 건가요? ^^;;
君の視線が合わせたら それが人生だ!(너의 눈길을 마주칠 수 있다면 그것이 인생이다!)

이시태 -  2005/09/28 06:43 comment | edit/delete
예...?? 무.. 무엇을 말씀 하시는 건지요...!?
         
액션가면ケイ 2005/09/28 11:45 edit/delete
Coldplay, Radiohead, Marilyn Manson, Pia 등의 음반에 대한 이시태님의 리뷰.
Radiohead의 Pablo Honey를 제외하고는 언급하신 음반이 아무 것도 없어서이기도 하지만,
꼼꼼하게 읽지않으면 안될 텍스트였습니다. (덕분에 미루고있던 Coldplay 음반, 나가면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구요.)

スピッツ는 이시태님께 어떤가? 싶었습니다.
전부터 좋아했다, 맘에 든다, 그저 그렇다, 내 스타일이 아니다, 등등 '타인의 취향'이 궁금해서요. ^^;;
어떤 경로를 타고 제 BLOG에 오게되었는지도, 더불어 궁금하기도 하구요.

시즈오카 -  2006/09/18 14:54 comment | edit/delete
오늘 날씨 참 맘에 안드네요. 또 비와요.
처음에 이 글을 볼 때는 몰랐는데, 이 앨범 노래 다 들어보니까 '이 분위기로 두어곡 더...' 하는 아쉬움에 절대동감입니다. 다음에 나가면 이 앨범을 손에 넣고 말리라... 봤었거든요. 앨범 자켓 이라고 하나요? 그림 맘에 들었었는데. 아주 작정을 하고 그 안에 있는 감수성을 내 뿜고 있다는 느낌이네요.
스핏츠의 '밴드적'인 음악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좀 김빠진다고 하실수도 있겠지만, 저는 역시 マサムネさん의 목소리는 이런 분위기와 너무 잘 어울리다고 봅니다.
제 예상이면서 희망인데요. 나이들어서 힘빠지면 이런 곡으로 앨범이 나오지 않을까... 요?
애까지 낳을 생각을 한 거 보면 결혼을 생각할 정도로 결정적이었던 사람을 보낸 모양인데, 세상이 제 색깔로 보이겠어요.
안됐지만, 이런 아름다운 곡을 계속 들으려면 マサムネさん결혼 방해 기도라도 해야할까...
         
액션가면ケイ 2006/09/18 23:59 edit/delete
흥미로우면서도 놀라운 것은, 메이저 데뷰 이후 고작 2장의 앨범을 발매한 '풋내기' 수준에서 이런 앨범을 발표했다는..

         
시즈오카 2006/10/04 18:01 edit/delete
지금 이 앨범 흐뭇하게 내려다 보고 있습니다.

우리네 젊은이들야 군대에서 그 반짝이는 감수성 다 버려서? 나오니 시간이 좀 걸릴지 모르겠습니다만은, 이네들이야, 계속 이 바닥에서 갈고 닦았을 것이고, 아래서도 침 튀면서 이야기 했지만, 이 사람 나름대로 음악 이력이 꽤 오래 된 사람 같아요.

         
액션가면ケイ 2006/10/05 00:07 edit/delete
본문에 언급되어있는 '우리네 아마추어 뮤지션'들도 감수성이 반짝반짝하는 친구들이랍니다.

시즈오카 -  2006/09/19 05:50 comment | edit/delete
아무래도 이 사람 클래식 교육을 받았거나, 부모가 집에서 음악과 가까이 지내는 사람이거나 그랬을 거 같아요. 타고난 능력에 음악적으로 풍부한 환경에서 자란 것 같아요.
사실 일본와서 놀랍기도 하고 부러웠던 건 학교에서 '특기활동'이라고 해야하나? - 오늘 아는 분한테 물어보니 部活?라고 한다는 군요.- 운동에서 악기, 농사짓기, 뭐 이런거 공부하고 직접 관련 없는 것들요. 대학원 1년생인 야마다상은 시즈오카 대학(시즈다이라고 합니다만은) 관현악부에서 바이올린 주자를 맡고 있는데요. 언제부터 배웠냐고 하니까 고등학교 때 부터 배웠다고 하네요. 다른 친구들은 더 어려서도 배우지만, 대체로 그 때 까지도 한다는 거예요. 관현악단 정기발표회에 갔는데, 수준이 장난이 아니더군요. 같이 간 학부 3년생 이찌가와상은 음악을 듣고 금관악기 소리가 영 아니라고 하더군요. 그 친구는 고교 밴드부에서 트럼펫인가? 주자였다고 하더군요. 도시 곳곳에 공연장이고, 늘 공연이 있구요. 그리 부담스럽지 않은 공연료에. 잘사는 나라는 다르다. 싶었는데. 저의 튜터인 대학원2년생 아오키상, -45세 이상 추정(일본 뉴스에서는 사람이름 뒤에 나이를 곧잘 붙히더군요.)-은 세금이 자신들을 위해 사용되지 않는다고 불평하더군요. 산골에 사는 사람들은 버스편이 불편하다던가, 보도에 턱이 높아 장애인이나 유모차가 다니기 불편하다던가. - 사실 한국보다 낮은 편인데, 그래도 턱이 있다는 것 자체가 불편한 거긴 하죠. 이렇게 세사람이 우마이센세의 제미팀입니다. 저는 깍뚜기. 다른 팀에 비해 수가 적은 편이예요. 우리 센세는 한국과 일본의 교육을 비교하는 것을 주요 테마로 하고 있는 한국 전문가시죠. 한국의 저희 교수님하고 친하시고. 그 덕분에 제가 이곳에 있을 수 있게 된 것이고.
そういうことで, マサムネさん은 타고난 감수성과 환경으로 인해서 여러가지 음악적 영감을 가지게 되었고, 그 중에서 클래식적인 영감들이 발현된 것이 이 곡을 비롯해서 미니앨범에 수록된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이거 일본어로 만들면 재미있겠는데, 한 번 해볼까요? -혼자서 해봐야지.
         
액션가면ケイ 2006/09/20 02:00 edit/delete
그것이 중고교의 특기활동에서 비롯된 것이든, 혼자 방에서 독학으로 이룬 것이든,
악기를 다룬다는 것은 새로운 언어를 하나 습득하는 것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꼬맹이 시절부터 늘 바랬습니다. 피아노를 배우고 싶었습니다. .. 결국 그렇게 바라기만 하다가 끝났습니다.

         
시즈오카 2006/10/04 18:05 edit/delete
쯧쯧... 가여워라. 어렸을 때 엄마한테 떼 좀 써보지 그랬어요. 눈치보느라 말도 못 꺼냈어요? 남자애가 무슨, 피아노... 라던가, 집안이 너무 경제적으로 힘들어서... 라던가. 아니면... 다른 학원 다니느라 시간이 없었거나.
피아노 잘 치는 아가씨나, 남자애인? 하나 둬 보면 어떨까요?

CD로 들으니까 다르네요, 또. 와, 좋은 오디오로 한 번 들어보고 싶고, 나아가서, 직접 한 번 들어봤으면 좋겠어요. 욕심이 자꾸 커지네요.

         
액션가면ケイ 2006/10/05 00:12 edit/delete
형편이 여의치 못했습니다. 그렇다고 피아노 잘 치는 아가씨 하나 둬 볼 마음같은 것은 애시당초 없습니다.
이런 장면에서 남자애인의 필요성은 더더욱 알 수 없구요.

         
시즈오카 2006/10/05 09:04 edit/delete
본인이 못하면 주위사람을 통해서라도 '대리만족' 뭐 이런 거 어떤가 하는 뜻이었습니다.
그거 뭐 좋은 거 아닌 거 같기는 한데, 사실 저는 제 아이에게 그런 생각 가졌거든요. 엄마는 못했지만, 너는 잘 해서 너도 즐기고, 엄마도 즐겁게 해줘. 물론 아빠는 더 좋아하지요.
콘서트장 가서 듣는 것도 좋지만, 나만을 위한 콘서트, 이것도 괜찮거든요.
'남자애인'이란 애인같은 '친구' 정도의 의미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액션가면님 성적 취향에 대해서는 이미 자세히 들은 바 있으므로...

심기가 불편하셨다면, 사과드리겠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10/05 11:34 edit/delete
심기가 불편할 것까지는 없구요. 그런 것으로 '가엽다'는 소리를 듣는 것이 제게는 좀 생뚱맞아서..
'엄마한테 떼쓴다' 그리고 '부모님 눈치본다' 뭐 이런 것도 어린 시절이든 지금이든 저와는 무관한 스타일이라서요.
그러다보니 심기 불편이 아니라, 갸웃했습니다. 하고싶은 것을 못했을 때는 다들 그런가? 난 아닌데? 싶어서요.
그리고 제가 못해봤다고 해서 '대리만족'을 원할 만큼의 그런 성격도 전혀 아니라서요.
시즈오카님과 같은 '엄마의 기쁨'을 모르다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참.. 자제분이 피아노를 연주하지요? 아하..

         
시즈오카 2006/10/05 16:24 edit/delete
제가 액션가면님과 인생 경험이 다르다 보니 언어사용에서도 핀트가 맞지 않는 경우가 자주 생기는 군요. 이런 경우 '맞지 않는다'고 피하기 보다는 '다르네'하고 관심이 생겼으면 좋겠군요.
제가 아이를 키워보니,-이건 다른 경험이죠?- 인간이란 것이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하는 것을 생각하게 됩니다. 뭐 거창해 보입니다만은, 그래서 부모가 된다는 것은 상당히 의미있는 일이라고 저 개인적으로는 생각합니다만.
한 인간이 전혀 무능력한 상태에서 저에게 맡겨져,소위 부모라고 불리는 사람들과 여러사람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뭔가 자기 스스로 할 수 있을 정도로, 그리고 완전히 제 인생을 스스로 제어해 갈 수 있을 정도가 되어가는 모습을 고스란히 지켜 볼 수 있다는거, 이거 대단히 큰 행운이면서, 내 자신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는 생각 가졌습니다. 부모 노릇 제대로 한다는 것은 '도'를 닦는 것이라고 제가 주위사람들과 흔히 하는 이야기 입니다만. - 또 삼천포로 빠졌네요.
제아이나 아이들을 보면, 원하는 것이 있으면, 일단 말로 표현합니다. 이거 가지고 싶어요, 하고 싶어요. 수용이 안되면, 대체로 아이들은 두번 세번, 자신이 원하는 강도만큼 자주, 강하게 의사 표현을 합니다. 대체로 이 정도에서 부모가 어지간 하면 들어줍니다. 여러가지 부모들의 유형이 있지만, 저 같은 경우는 제가 아니다 싶으면, 아이에게 강하게 해서 못하게 하는편이었습니다. 요즘에는. 그런데, 우리아이도 눈치가 빤해서, 아니, 머리가 커져서, 제가 아닐 것 같다 하는 건 아예 입밖에 내지를 않습니다. 이렇게 되면, 대화의 단절이 시작되는 거지요.
댓글 창이 작아서 제가 앞에서 무슨 말을 했는지 확인하기가 힘드네요. 어쨋든 제가 하고 싶은 말은 아이들은 자신의 욕망을 숨기지 못한다는 거죠. 그렇게 된다는 건 아이에게 나름대로 자기 통제 장치가 생긴다는 건데, 그건 좋게 말하면 버릇이 잘 든 아이이지만, 제가 볼 때는 아이답지 않은 아이라고 해야할까. 조숙한 아이라고 해야할까. 뭐 별로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는 거죠. 이건 물론 지나치지 않은 정도를 말하는 겁니다.
일단 하고 싶은 걸 못했다는 건 '동정'의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그것도 어린아이가, 다른 것도 아니고 배우고 싶다는 것인데.
액션가면님은 상당히 독립적이시라, '동정'이라는 感만으로도 알러지반응?이 일어나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제가 표현한 것은 그저 일상적인 인간의 감정 중 하나입니다. 그러니까, 苦海를 헤쳐나가는 인간에 대한 동류로서의 측은지심. 자기 하고 싶은 데로 하고 사는 사람 몇이나 되겠습니까만, 그래도, 그게... 뭐라 꼭 짚어 말해내기가 힘든데... 하여튼, 뭐 굳이 더 설명이 없어도 이해하시리라 봅니다만.
그럼, 하고 싶은 것을 못했을 때 꼬맹이 액션가면님은 어떻게 하셨습니까. 주위에 관찰 대상이 될 만한 아이들, 예컨대, 조카라던가, 한 번 주의깊게 보시면서, 자신과 비교해보시면 좋겠습니다만, 하여튼 기회가 되신다면.
액션가면님은 자기 통제 능력이 아주 강한, 그래서 그만큼 강한 자아를 가진 분 같습니다. 어쨋든 '철저하게 혼자'인 사람이구나 하는... 인상 받습니다. 뭐 그래서 문제라는 건 전혀 아닙니다. 물론 그렇게 생각하시겠습니다만. 사는데 지장...있으세요? 그럼 문제구요.

         
액션가면ケイ 2006/10/06 14:35 edit/delete
댓글창이 작아서 앞서 무슨 말을 했는지? 싶으시다면, 지난번 어드바이스처럼, 윈도우 메모장을 권해봅니다.

그리고.. 하고 싶은 것을 못했을 때, 꼬맹이 액션가면ケイ는 어떠했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습니다.
지금의 경우 그렇다면.. 나름대로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가능 여부를 따집니다. 또는 선택 여부를 따집니다.
그리고 결정합니다. 한다, 못한다를. 그리고 그 후에는 결정에 反하는 다른 옵션에 대해서는 잊어버리려고 애씁니다.

제가 '철저하게 혼자'인 인간인지 아닌지. '독립적인' 인간인지 아닌지는 저 자신도 잘 모르겠습니다만,
여기에 쓰여진 글.. 만으로, 과연 제가 어떠어떠한 사람이다, 라고 규정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약간 갸웃거려집니다.
참, 아이 키우는 이야기와 관련하여 '부모노릇'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시즈오카 2006/10/06 15:37 edit/delete
제가 뭐, 심리전문가도 아니고, 상담가도 아니고, 척보고 사람 알아보는 무당도 아니고, 저 자신 '누구는 이런사람이야'하고 말하는 것도 듣는 것도 별로입니다.
맞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들만으로 '어떤 사람이다'라고 '규정'하는 것은 과연 주제넘는 짓입니다. 그러나 여기에 있는 글들이 거짓말이 아니라면, 이 글들을 통해서 보여지는 액션가면님의 모습이 액션가면님의 부분일 수 있다는 것도 '갸웃거려'지십니까. 어차피 사람을 전부 안다는 건 불가능하죠. 그래서, 저도 '인상'이라고 쓴 거구요. 제가 그런 인상 받은 건 몇가지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만, 일일이 맞춰 보고 싶지는 않군요.
대체로 하고 싶은 것이 생겼을 때, 이것이 '가능한가'의 기준은 '될 수 있는 조건'을 생각하는 것이라고 봅니다. 저도 그랬으니까요. 그러나 언제부턴가 저는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뭔가 해낸다는 것은 '조건'보다는 자신의 '욕망' 즉 '하고 싶은 마음'이 더 중요한 거 아닌가... 하는. 이것이 되어질 수 있겠는가, 이런 조건에서 내가 할 수 있겠는가 보다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얼마나 하고 싶은가.
한때 유행했던 '연금술사'라는 책은 '유치하지만, 최근 읽은 책 중에서는 제일 남습니다'라는 도자기를 전공한, 젊은 친구의 소개로 읽게 되었습니다만, 거기에 있는 유명한 구절, '네가 뭔가를 간절히 원하면 온 우주가 너를 도와줄거야'? 뭐 이런 내용이었던거 같은데. 어쨋든 그런 거 같습니다. 그랬으면 좋겠어요.
'원하는 것'과 '된다는 것'이 그렇게 쉽게 연결될 수 있겠는냐고, 문제제기를 하시면, 저도 쉽게 말 할 수는 없습니다만. 저도 사실 감당 안되는 문제이긴 합니다. 희망사항이라고 해야 맞을 것 같네요. 내 자신의 욕망에 충실하고 싶다는.

         
액션가면ケイ 2006/10/07 01:02 edit/delete
여기에 있는 글들을 거짓말로 보시든, 뭘로 보시든 그것은 읽는 이의 판단이겠지요.
그리고 여기 있는 글을 읽는 사람들 중 어떤 이에게는 이 글들을 통해 보여지는 액션가면ケイ의 모습이
가엽게 보이든, 눈치보는 꼬맹이 시절을 보낸 듯 보이든, 독립적인 사람으로 보이든,
측은지심이나 동정에는 알러지 반응을 하는 사람으로 보이든, 철저하게 혼자인 사람으로 보이든,
나아가 사는데 지장이 있는 사람으로 보이든,
그것들 모두 그렇게 보시는 분들의 생각이라, 제가 뭐 어쩔 도리는 없긴 하지만..

스핏츠의 음악보다는.. 액션가면ケイ에 대한 관심은 은근히 부담스럽네요.

         
시즈오카 2006/10/07 09:19 edit/delete
변명을 하자면, 저는 가볍게 한 이야기를 진지하게 받으시는 것 같아서, 이야기 톤을 바뀌 이어가다 보니 결국. 제가 오냐오냐 해주면 밑도 끝도 없는지라.
사실 저에게는 '스핏츠'나 '액션가면님'이나 모두 새로운 세계이기도 하고...
O.K 여기까지 합시다.

         
ケイ 2006/10/07 14:02 edit/delete
私にもやっぱりシズオカさんが新しい世界でもあります。

         
시즈오카 2006/10/07 19:27 edit/delete
そういうわけなら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魔女 -  2006/10/18 21:44 comment | edit/delete
여기서는 copy&paste가 안되네요. '군산사랑'으로 안내하고 싶었는데.
제가 여기서 두 여자분께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거든요. 참 말하기 거시기 한데, 일본어 안되는 것이 한국어 가르친다고 하기가, 좀 그렇네요. 어쨋든 한국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 친구 사귀는 것으로 생각하고 하고 있습니다만, 이 양반들이, 각자, 배용준과 김재원 팬이시거든요. 이미 1년 이상 한국어를 배운 분들이기도 하고.
제가 오래 있을 것이 아니었기에 애초에 교재를 정하기는 그렇고 해서, 한국의 이곳저곳을 돌아다녀 보자고 제안 했습니다. 서울 부터 대도시들 돌고 보니, 한 분이 제가 사는 '군산'을 가 보자고 하셔서 오늘은 '군산'에 대해 조사를 해 오는 날이었는데, 정작 본인은 감기가 걸려서 오지를 못하고 한 분만 오셨는데, 그 양반 앉자마자, 센세, 군산 찾느라 무지 힘들었어요.
제가 얼마전 교재를 찾느라 책방을 둘러보다가 발견한 책, <韓国の「昭和」を歩く>(한국의 도시들을 돌며 일제의 흔적을 돌아보는 내용입니다. 군산이 빠질 수 없죠. 사진도 있습니다. 문고판인데.)라는 책을 보여주며 군산이야기를 했습니다. 그 분이 조사해 온 것 중에 '울외짱아찌'가 있는데 그것이 일본이름(나나스케)으로 불린다고 하니까 관심을 보이더군요. -그것이 일본사람들이 만들어 전해 준 것인지, 일본인들이 좋아한 한국음식이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 그것 뿐 아니라 음식들이 얼마나 맛있는지 모른다. 전라도 사람들이 손재주가 좋다. 대도시에서 볼 수 없는 '한국적' 인 것들을 볼 수 있다. 산업화에서 차별을 당한 덕분에 남아있는 것들이 많다. 일본인들이 와서 보면, 의미가 있을 거다. 얼마나 이야기가 많은지 모른다. 여행코스도 있고, 일본어 통역 안내원도 있고, 나 간 뒤에 꼭 와라, 뭐,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하다 보니, 잘 먹지도 않았던 울외짱아찌도 먹고 싶고, 콩나물 국밥도, 민물매운탕에 돌솥에 지은밥도 먹고 싶고, 부안 백합죽도 먹고 싶고, 전주 비빔밥도 먹고 싶고... 냉장고에 있는 매실주 반잔 채워서, 낮에 사온 '두반장으로 매운 맛을 낸 오징어 튀김' 안주로 홀짝 거리고 있슴다.
         
魔女 2006/10/18 21:46 edit/delete
http://www.gunsansi.co.kr/tour/tour301.htm

여기서는 되네요. 여행삼아 한 번 가보시죠.

         
액션가면ケイ 2006/10/19 00:24 edit/delete
군산에는 특별한 연고가 없는 탓에, 가볼 일이 생기겠는지 지금은 갸웃거려지지만, 세상 일은 알 수 없지요.
군산 쪽으로 가게 되는 일이 생길 때, 참고가 될 듯 합니다. 기억해 두겠습니다. (특히 몇몇 먹거리에 대한 이야기)

         
魔女 2006/10/19 20:51 edit/delete
싸이트 한 번 가보시라는 뜻이었습니다.
연고야, 제가 있어야 연고가 생기죠. 나중에 오세요. ^^*
낯 모르는 곳으로 가보고 싶은 생각이 들어서 갑자기 뜨고 싶을 때, 서해안 고속도로 타고 주~욱~ 내려 오시다가, 오른쪽으로 대천 해수욕장 보이시면 들어가서 서해안 바다 구경 한 번 하시고, 그리고 다시 내려 오시면 됩니다.
외국 여행도 쉽게 가는데, 이 땅에서 '연고없어 갈 일 없다'는 건 좀 그렇네요. 남한 땅 좁은 것 같아도 여기 저기 구석구석 보면 새삼스러울 때 많거든요.
언제든지 오신다면, 버선발로 마중 나가겠습니다.

         
魔女 2006/10/19 22:48 edit/delete
제가 벌써 군산 가 있네요. '이 땅'이라고 그러게. 일본 아니구요. 제가 갈 곳이요. 물론 그렇게 알아 보셨겠지만요. 제가 이제서야 의식이 되네요.

         
액션가면ケイ 2006/10/19 23:58 edit/delete
나중 군산에 연고가 생길 듯 하군요 ^^ 그래서 가볼 일이 생길 듯도 하구요. ('버선발 마중'이라니, 황송할 따름입니다.)

         
마녀 2010/09/04 19:11 edit/delete
요즈음, 이 앨범이 떠올라서 찾아 들어야지.. 하면서도 돌아서면 잊고..결국 이렇게 듣는군요..^^;;;
06년도에 10년은 한참이나 멀게 느껴졌을 텐데요..
어느새..
그동안 호숫가에 근사한 카페도 생겼고, 커피맛도 그런대로 괜찮다고들 하시니.. 언제든 오세요~ 환영의 마음은 지금도 유효합니다~ ^^
지금 와서 보니.. 별말을 다 했네요..ㅎㅎ;;; 에혀..

         
액션K 2010/09/05 01:11 edit/delete
마이스핏츠에 들리는 방문객 중에 '군산' 출신이 있는데, 얼마 전에 군산의 맛집에 대해서 얘기를 해주더군요.
하지만 듣고는 바로 잊어먹을 것 같아서
나중에 혹시 새만금에 가본다든지 해서 군산 갈 일 있으면 그때 물어볼테니 그때 꼭 다시 말해달라고 했습니다.
('어머님의 검증'을 받은 식당이라고 했으니, 군산 갈 일 생기면 꼭 물어볼 참입니다)

아무튼 그런 맛집에서 점심 또는 저녁을 즐기고, 말씀하시는 그 호숫가 카페에서 커피 타임을 즐기고 싶네요.
환영의 마음은 지금도 유효하시다니, 그저 감사!

+
지금 와서 보니 별말, 이라뇨. 그렇지 않습니다. ^.~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나는, 지금의 상식에 만족하지 않는다 僕は、今のあたりまえに満足しない
  フォ―バル FORVAL 훠발

僕は、止まらない。
나는, 멈추지 않는다.
僕は、変わりつづける。
나는, 변화해 간다.
僕は、現状に妥協しない。
나는, 지금에 타협하지 않는다.
僕は、今のあたりまえに満足しない。
나는, 지금의 상식에 만족하지 않는다.

オフィスに 新しいあたりまえを。
사무실에 새로운 상식을.
フォ―バル。
FORVAL.

決意編 ◁ フォ―バル「新しいあたりまえを」 ▷ 覚醒編
僕は、想像する。
나는, 상상한다.
変わっていく自分を、
변화하는 나를,
まったく新しい自分を。
전혀 다른 나를。
そして僕は、
그리고 나는,
今のあたりまえを
지금의 상식을
超えてゆく。
뛰어넘는다.

オフィスに 新しいあたりまえを。
사무실에 새로운 상식을.
フォ―バル。
FORVAL.

フォ―バル(FORVAL)은 텔레커뮤니케이션, 그룹 네트워크 등을 취급하는 일본 회사인데,
2005년 초 (01/07∼03/31) 일본의 TV를 통해 원빈(ウォンビン)을 기용한 기업 슬로건 광고를 내보내면서
광고 카피를 우리말로 내보내는 파격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한류'의 열풍을 또다르게 느껴볼 수 있는 대목이지요.

동영상 전반부의「결의(決意、けつい)」편이든 또는 후반부의「각성(覚醒、かくせい)」편이든,
て형, ます형, ない형 등 일본어 문법의 기초를 공부해본 사람이라면
몇몇 낯설은 단어들를 사전으로 찾아보는 것 만으로도 쉽게 알 수 있는 문장으로 이루어진 광고카피입니다.

다만 고개를 갸웃거릴 만한 것으로「新しいあたりまえ」라는 표현이 있겠지요.
여기서「あたりまえ」라는 단어는 우리말로 하자면 '당연함. 마땅함. 예사. 보통. 정상'이라는 뜻의 단어인데요.

'당연함' 또는 '마땅함'이란 뜻의 예문을 들자면
人間(にんげん)としてあたりまえの事(こと)をしただけだ。
인간으로서 마땅한 일을 했을 뿐이다.

'예사', '보통' 또는 '정상'의 뜻으로 예문을 들자면
あたりまえにやっていたのでは成功(せいこう)しない。
정상적으로 하다가는 성공 못한다.
あたりまえのことをあたりまえに
あたりまえのことを あたりまえに

그렇다면「(あたら)しいあたりまえ」는 '새로운 당연함' 정도일텐데, 어떤가요? 우리말로 조금 어색하지 않나요?

기업 슬로건으로「新しいあたりまえ」라고 광고하면서, FORVAL은 이를「새로운 상식」으로 해석합니다.

그런데「상식」을「常識(じょうしき)」라는 단어를 사용하지않고「あたりまえ」라는 단어를 사용해서 광고 카피를 만든 이유는
아마도 'FORVAL'은 이제 '새로운 트렌드'이면서도 한편 '당연한 트렌드'라는 인상을 시청자에게 강하게 주려는 의도에서 이겠지요.

참고로, 이 광고를 내보내는 기업 FORVAL은,「新しいあたりまえ」에 대하여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商品・サ―ビスを実際に利用するユ―ザ―の立場から情報通信業界が抱える矛盾、問題点を打破するために考えた新しいビジネスモデル。
상품·서비스를 실제로 이용하는 유저의 입장에서 정보통신업계가 안은 모순, 문제점을 타파하기 위해서 생각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フォ―バル「新しいあたりまえを」 CF 동영상의 출처는 http://www.forval.co.jp/ 입니다.
 | 2005/09/26 05:05 | 일본어 | trackback (0) | reply (39)
  Tags : 원빈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57  

liebemoon -  2005/09/26 12:27 comment | edit/delete
어머, 원빈-//- (<- 포커스가 틀렸;)

스스로 다짐하고 결심하는 듯한 내용의 문장들이 참 좋은걸요. 안그래도 요즘 제가 하는 공부에 대해 의욕 상실 상태에 빠져서 허우적- 거리는 중이었는데, 한문장씩 외우면서 일본어 공부도 하고 제 자신의 의지도 다시금 추스려야겠어요. 액션가면님 일본어 강좌! 매우 좋습니다. ^^
         
액션가면ケイ 2005/09/26 13:28 edit/delete
카테고리 이름도 다소 거창하게(?)「日本語の部屋」라고 해두고서 밍기적거리기만 했는데 (공부든 포스팅이든)
지난번 liebemoon님의 리플에 '삘~'받아서 이런 글, 포스팅해봤는데 좋았다니.. 저도 좋습니다.
그김에 '동영상에 대한 주춤주춤'도 은근히 이런 식으로 슬쩍 해소해보기도 하구요. ^^;;

liebemoon -  2005/09/26 13:38 comment | edit/delete
지금 문장 외우고 있습니다. 착한 학생이죠? ^^ 제가 계속해서 액션가면님께 '삘~'을 불어넣어드릴께요! 재미있는 일본어 강좌와 스피츠 관련 포스트 등등, 뭐든지 좋습니당. '스피츠'라는 공통관심사를 두고 알게 된 분들의 글과 생각을 통해서 다른 사람들이 느끼는 스피츠를 알게 되는 것이 정말 즐거워요. 전 이런저런 재주가 없어서 그저 이렇게 보는 일만 하고 있지만, 힘이 되신다면 계속해서 응원이라도 열심히!!; ^^;;
         
액션가면ケイ 2005/09/26 13:52 edit/delete
공부를 하려면 liebemoon님처럼 "눈에 걸리는 것 있으면 곧바로 외우기"로 들어가야 하는데,
천성적으로 게으른 저는 눈으로 스윽~ 보고 이해했다 싶으면 그걸로 그만..하다보니, 돌아서면 다 잊어버립니다.
て형, ます형, ない형 등의 변화 정도의 초급 문법도 대충 이해만 하고 끄덕끄덕으로 끝! 해버리고
'외우기'는 왜 그렇게 싫고 못하는지 초급문법을 이해하기 위한 필수단어 또는 기본단어에서도 자주 의지가 꺽입니다.
일본어가 능숙한 친구 또는 liebemoon님처럼 의지 강한 사람보면 그저 부러워하기만 할 뿐. 어쨌든 열심히 하세요!

시즈오카 -  2006/09/20 09:31 comment | edit/delete
あたりまえは変えるものだ。
恋がそうするように。
(あるいわ)
恋もそうだ。

당연함은 변한다. 사랑이 그런 것처럼.
일본어 문장이 맞습니까?
         
액션가면ケイ 2006/09/20 22:05 edit/delete
혹시 이 글을 보시는 분 중에서 이 댓글에 대한 코멘트를 해주실 분은 없으신가요?
제가 비기너인지라, 시즈오카님이 궁금해 하시는 것은 제가 답하기가 쉽지 않은데,
궁금증과 별도의 것 하나는, 말씀드릴 수 있을 듯 싶네요.
괄호 안의 あるいわ는 아마도 あるいは를 말하는 게 아닐까, 하는 것요.

시즈오카 -  2006/09/20 22:14 comment | edit/delete
네, 그렇네요. ;; 한글 비기너가 소리나는 대로 쓴 것처럼요.
이거 그대로 둬야 다음부터는 안틀리지... 하는 마음으로 그냥 둘랍니다.
제가 기본 문법을 제대로 공부한 적이 없는지라, よう를 잘 모르겠어요. 여기서 답해 주실 분이 지금 임신으로 인해 한국에 계시고, 다른 사람에게 물어볼라치면 한국말만 싫컷하다가 잊어버립니다.
고로 확실하게 남을 수 있게 도와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여러분.
         
액션가면ケイ 2006/09/21 21:03 edit/delete
최근 들어, 이곳에서 이곳 운영자인 저보다도 더 활발한 활동을 하시는 시즈오카님 덕분에,
- 메뉴에 recent replies의 갯수를 (스킨이 허락하는 최대갯수인) 30개로 늘였으나 -
다른 방문객들이 읽어보실만한 틈도 없이 관련 댓글/코멘트가 벌써 뒤로 밀려나버려서
일본어에 능숙한 다른 방문객의 코멘트를 기대하기가 조금 어렵게 된 것 같아 보입니다.

이제는.. 진짜 잊을거야 もう‥ 本当に忘れるのだ
http://www.myspitz.com/tt/index.php?pl=63

그래서 덧붙이길, 시즈오카님께, 혹시 이 글이 참고가 될지 모르겠습니다.

시즈오카 -  2006/09/21 22:08 comment | edit/delete
네 죄송해요.
글고 그 포스팅 이미 봤어요. 그래서 쓴 글이기도 하구요.
또, 아오키상 한테 물어서 대충 확인하고 왔는데, 알려드릴까요? 이미 알고 계시는 거면 길어지니까 넘어 가구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1 22:41 edit/delete
말씀하시라니깐요. ^^a 저, 아는 거, (특히 일본어에 대해서는) 그다지 없는 사람이랍니다.

         
시즈오카 2006/09/22 00:07 edit/delete
처음 오는 사람들 채팅방 잘못 들어온 줄 알고 나가는 거 아닌가 모르겄네요.
제가 쓴 예문을 그대로 든 건 아니었는데, 저는 혹시 ~처럼이라고 표현할 때 よう앞에の가 들어가나 했었는데 아니라네요. 필요없데요. ~하도록이나 똑같은 형태라는 군요. 그러니까 외국어 공부할 때 흔히 듣는말, 문맥에 따라, 상황에 따라 알아들어야 한다, 그거죠. 예문을 들자면.
シズオカさんは笑うように話してます。
ケイさん、元気になるように早く寝てほしいね。
해석은 숙제입니다.

         
시즈오카 2006/09/22 00:11 edit/delete
질문 하나 더,
일본에 있는 제가 일본어 문제 해결 할려고 그걸 물었을까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2:04 edit/delete
完全マスター2級 日本語能力試験 文法問題対策
시즈오카님께서 일본어本으로 가지고 계신다는 책입니다. 그 책, 35항목「∼ように / ∼ような」참조 바랍니다.
거기에 따르면, 例を表す의 의미일 때의 접속 형태는 [動詞·名詞]の名詞修飾型+ように
目標を表す의 의미일 때의 접속 형태는 [動詞-辞書形 / ない形-ない] +ように 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명사를 받으면 よう 앞에 の가 들어간다고 되어있는데요. 동사를 받을 때는 물론 아니구요.
시즈오카님의 예문은 둘다 동사를 받는 예문이므로, (笑うように 그리고 なるように) の가 없는 게 당연하구요.

그럼 の가 들어가는 예문, 명사를 받는 예문을 한번 볼까요?
東京のように人口が集中すると、交通渋滞は避けられない。
저는 シズオカさんのように 재미나게 예문을 만드는 재주가 없어서, 그냥 그 책의 예문을 옮깁니다.

제게 숙제를 내주셨는데, (やっぱり、先生っぽい。)
숙제 대신에 よう에 대한 설명과 の가 들어가는 예문을 적은 것으로 안될까요?
(グさん은 누구신가요? 쓸데없는 질문인지 모르나.)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2:09 edit/delete
일본에 있는 제가 일본어 문제 해결 할려고 그걸 물었을까요?、ということは‥

저는, 시즈오카님이 궁금해서 물어보시는 줄 알았는데요. (저, 생각보다 단순합니다.)
지금 보니.. 그게 아닌듯 싶네요. 그렇다면 혹시, 시즈오카님께서 저를.. 테스트하려고 물어보신 건가요?

         
시즈오카 2006/09/22 02:09 edit/delete
自分が作った文ではないですから自分の文章を作ってください。

         
시즈오카 2006/09/22 02:11 edit/delete
そうですね~~ 진리는 '나'의 빛.

         
ケイ 2006/09/22 02:17 edit/delete
私はシズオカさんのように、おもしろく例文を作る才がありません。

         
시즈오카 2006/09/22 02:19 edit/delete
もう一個 頑張って下さい!!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2:35 edit/delete
私は先生のようなシズオカさんに宿題を出せるようになりました。
명사를 받아서「の」를 사용하는 것과 동사를 받아서 바로 받는 경우를 다 넣어서 만든 예문입니다만..
그런데, 왜 저를 테스트하려고 하시는 건가요?

시즈오카 -  2006/09/22 03:15 comment | edit/delete
うまい!
문장이 더 길어지고, 자신의 생각이 담기고 있죠?
우리 센세가 저를 훈련시킨 방식입니다.
저는 여기 오자마자 센세께 메일을 보냈습니다. 물론 일본말로요.
시험을 위해서가 아니라 생각을 표현하기 위해 일본어를 공부해 보시면 어떨까요?
말은 나를 과시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상대와 생각을 나누기 위한 수단입니다. 일단은요.

지금의 '당연함'을 뛰어 넘어 보세요. 한계에서 안된다고 포기하고 싶을 때 한 발짝만 더.

죄송합니다. 주제넘게 굴어서.
         
ケイ 2006/09/22 03:18 edit/delete
本当に、先生っぽいですね‥。

         
시즈오카 2006/09/22 03:32 edit/delete
저 자신에게 하는 소리이기도 합니다.
이왕이면 비슷한 상황에 있는 사람들이 같이 하는 게 더 낫지 않겠습니까? 나만 이런 건 아니구나 하면서.

죄송합니다. 어줍짢게 굴어서. 그냥 학교놀이 했다고 생각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글고, 예문은 제가 만든 것이 아니고, 아오키상의 문장입니다. 따라서 주어가... 그대로 옮기다 보니. 이렇습니다, 제가, 자기는 더 헛점 투성이인 주제에. 언제 좀 제대로 주제파악을 할런지.

         
시즈오카 2006/09/22 13:18 edit/delete
사실, 액션가면님의 日本語力가 궁금했습니다. 포스트에 실린 글들을 보면, 초보는 이상인데, 말은 모른다고 하고, 정말 모르는 건지, 그 정도로 상대하고 싶지 않다는 건지. 잘 파악이 안돼서요. 지금의 제판단으로는 저보다는 한 수 위신것이 분명하네요. 저야 괜히 일본에 있다고, 우쭐하는 것이고. 제대로 공부하기 힘들다는 말씀, 그대로 알아듣겠습니다. 지금은.
제가 선생인 척한다구요. 제가 나름대로 선생노릇을 꽤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아무때나 도지는 그놈의 직업병 때문에... 그러나 그것이 저 입니다. 물론 부분이지만. 여기서 저의 어떤 한 부분만 보일 수도 있지만, 그건 또 제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인간이란게 원래 다면체 아니겠습니까. 여기서 하도 무방비 상태로 나대다 보니 이런저런 저의 모습들이 나타납니다. 마음에 안드신다면, 지적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어쨋든 언짢으셨다면, 申し訳ないです。

         
액션가면ケイ 2006/09/22 23:45 edit/delete
저의 일본어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 궁금해서, 그렇게 테스트를 하신 거군요.
검증되지는 않았으나 대충 JLPT 3, 4급 수준 언저리 쯤에 있으면서,
하지만 사역, 수동, 겸양 등을 여전히 헷갈려하는 수준 쯤이라는 짐작이 가능하게 이미 밝혀둔 바 있는데, 말입니다.

일본어. 정말 잘했으면 좋겠습니다. (일단 마음만은. 몸도 따라가야 할텐데. 헛헛~)

시즈오카 -  2006/09/22 13:32 comment | edit/delete
저 지금 일본어로 글 쓰고 있습니다. 일요일 저희 팀이 일박이일 합숙을 갑니다. 이즈로. - 네. 가와바다 야스나리의 그곳입니다. 그곳도 시즈오카켄입니다.- 합숙에서 발표할 글을 만들고 있습니다. 뭐 대단한 건 아니고, 메인 발표자의 들러리라고나 할까. 이제까지 공부한 것과 앞으로 공부한 것에 대해 간단하게 발표할 예정입니다. 말하자면 중간발표지요. A4 로 4장 정도, 100행 정도 약간 못 미칠 정도.
저 대단하지 않습니까. 한 문장 한 문장 만들어가면서, 어찌 뿌듯한지, 그냥 넘어갈 수가 없네요. 자랑하고 싶어서.
사실 실제로 보시면 이거하고 그러나... 하실 수준이지만, 저로서는 제가 얼마나 백지였던가를 아는 지라 감회가 새롭네요. 그리고 그나마 완벽하게 하는 것도 아니예요. 교정을 부탁드릴 분이 있어서 바쁜 분인데 안면몰수하고 말씀드렸습니다. 이래저래 신세만 지네요.
그래도 제가 4장 분량의 일본어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아직인데 벌써 이 난리니 다 쓰고 나면, 어쩔란고..
아직 멀었는 줄 알고 넋 놓고 있다가 달력보고 놀라서 부랴부랴 만들고 있습니다. 어제부터.
어제는 우리말로 일단 내용 만들어놓았고요. 아직이네, 아직이네 하고 있다가 어느새, 그날이 옵니다. 올것은 오고야 마는 것이죠.
자, 그럼 또 해봐야겠네요. 재미있어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2 23:47 edit/delete
대단합니다. 그 힘든 작업을.. A4용지 4장씩이나! 더구나 재미를 느끼면서!

시즈오카 -  2006/09/22 15:41 comment | edit/delete
힘드네요, 역시 제게는 무리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어쨋든 오늘 안에는 끝내야 하니까,
다시 해봐야겠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9/22 23:50 edit/delete
지금 이 시간에는, 그 리포트, 終わり?

         
시즈오카 2006/09/23 00:17 edit/delete
いや、いや。ねてしまいました!!!
아직 절반도 못했는데, 이틀 연속은 무리인듯 하네요. 아직은 무리라니까요.
지금 깼는데. 자야겠어요. 그래도 재미는 있어요. 재미는 재미죠, 뭐, 되든 안되든.

         
시즈오카 2006/09/23 08:06 edit/delete
결국 날 넘겼습니다. 글 만드는 것도 문제지만, 앉아서 키두드리는 육체노동도 만만치가 않네요. 노트북이 별로 않좋아 그러나 금방 뜨거워져서 손끝이 저려요. 이핑계, 저핑계...
어찌 되었든 오늘은 아오키상 신세를 져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이 토요일이었네요. 저에게 오늘의 의미는 내일을 위해 바쳐야될 시간 이네요.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마음이 무겁지는 않아요. 몸은 좀 그렇네요. 오늘은 춥다 싶게 바람이 부네요. 건강하시구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3 11:00 edit/delete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점심 같이 먹자」
「학교갈 참이다」(실은 '좋다, 그렇지 않아도 학교갈 참이니까, 나가는 길에 같이 점식 먹으면 좋겠다' 였는데..)
거절의 의사로 들었는지「그럼 공부 열심히..」라는, 헉! 대략 초난감. .. 씻고 나갈 준비를 해야겠습니다.

시즈오카 -  2006/09/23 14:17 comment | edit/delete
딱 4장 채웠습니다. 일본어라기보다 한글의 일본어버젼쯤?. 그래도 끝냈습니다. 어쨋든.

그런데 아오키상한테서 返事가 없네. 불안, 불안... 어제는 자기가 바빠서 안돼고, 오늘 보자고 했는데.

그동안 일본말 멀리하고 지냈어요. 그동안 죽 한글읽었거든요. 몇주동안.

연락 없어도 일단 연구실에 올라가 볼랍니다. 인쇄도 해야되니까.

여기 지금 바람이 몹시 부네요. 구름이 많은 편은 아닌 거 같은데.

친구분하고 즐겁게 지내셨습니까?
         
액션가면ケイ 2006/09/23 19:58 edit/delete
부대찌개, 스타벅스, 담소화락, 흠벙덤벙.

         
시즈오카 2006/09/23 21:00 edit/delete
좋으셨겠네요. 저도 오늘 좋았어요. 그냥요. 오늘 여기 축일이라 학교에 거의 아무도 없었는데, 바람이 좀 심하게 불더군요. 하늘에는 솜털구름인데, 시원하게 노래했죠. いつでもごこにいるからね~~ あ~君の声を抱いて歩いてゆく、あ~僕のままでどこまで届くだろう あ~~君の~~
인쇄는 못했어요. 컴에서 읽어주질 안더군요. 그래서 돌아오는 길에 그냥 집에 오기가 그래서 바람을 안고 동네 하~안 바퀴 돌고 왔죠. 자전거타고요. 요즘 바이오곡선이 상승세인가? feel so good!

         
ケイ 2006/09/23 21:15 edit/delete
忘れはしないよ 時が流れても
いたずらなやりとりや
心のトゲさえも 君が笑えばもう
小さく丸くなっていたこと

かわるがわるのぞいた穴から
何を見てたかなぁ?
一人きりじゃ叶えられない
夢もあったけれど

さよなら 君の声を 抱いて歩いて行く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探していたのさ 君と会う日まで
今じゃ懐かしい言葉
ガラスの向こうには 水玉の雲が
散らかっていた あの日まで

風が吹いて飛ばされそうな
軽いタマシイで
他人と同じような幸せを
信じていたのに

これから 傷ついたり 誰か 傷つけても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瞬きするほど長い季節が来て
呼び合う名前がこだまし始める
聞こえる?

         
시즈오카 2006/09/23 21:33 edit/delete
이걸 어쩌라구요. 무슨 뜻인데요. 참, 난해하네.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1:53 edit/delete
さよなら 君の声を 抱いて歩いて行く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오늘, 시즈오카님께서 솜털구름과 바람 속에서 스핏츠의 楓(かえで)를 노래하셨다고 하길래..
노래하신 그 楓가 생각나서, 옮겨 적은 노랫말인데요..

우리말 번역본은 [나 언제 그대를 사랑한다 말했던가 私、いつ 君を 愛すると言ったんだろうか]를 참고하시기를.
http://www.myspitz.com/tt/index.php?pl=47

         
시즈오카 2006/09/23 21:57 edit/delete
드라마 나오는 것도 보고, 곡만 있는 것도 봤는데, 또 보라시니 또 보겠습니다.
그런데 한번에 이렇게 가사가 좌~악 나옵니까. 대단하십니다. 저도 그걸 목표로 해서 한 번. 안그래도 아오키상한테 가라오케가자고 조르고 있는데, 조만간...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2:01 edit/delete
보셨다면, 굳이 다시 일어보실 필요는 없구요. (두번씩이나 읽어볼 글은 전혀 못되니까요)
노랫말의 우리말 번역본을 참고로 하실 건가 싶어서요. 그 글에 노랫말 링크가 걸려있어서요.

아, 그리고 '한번에 이렇게 가사가 좌~악 나오는 것' 저의 타이핑 능력으로는 절대로 불가능한 것입니다.
지난번에 말씀드린 COPY & PASTE 기능을 빌린 덕분일 뿐이지요.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포키 사랑 이야기 ポッキー 恋物語
   Nagisa 해변

[女]    ニュ―ヨ―ク、パリ、東京。
[여]    뉴욕, 파리, 토쿄.
[男]    なんか すげぇなぁ。
[남]    뭔가 대단한 거 같은데.
[女]    でも 一番 ここが 好きだなぁ。
[여]    근데 난 여기가 제일 좋아.
[男]    なんだよ?
[남]    왜?
[女]    鈍感 !!
[여]    둔감하기는!!
[女]    さわやかな恋に。
[여]    산뜻한 사랑에.

[男女] ポッキ― アンド メンズ ポッキ―。
[남녀] 포키 앤 맨즈 포키(Pocky and Men's Pocky).
          グリコ。
          그리코(GLICO).

ポッキ― 恋物語

1996년 여름, 포키 사랑 이야기(ポッキ― 恋物語, Pocky Koi Monogatari)라는 제목의 CF가 일본의 TV에 방영되었는데,
이 CF와 타이업(tie-up)되어 흘러나온 배경음악이 그 해 9월 9일에 발매되었던 스핏츠(スピッツ)의 싱글 渚(Nagisa, 해변)입니다.

남자가 여자에게 '왜?(なんだよ?)'라고 되묻는 것은 정말 뭘 몰라서 묻는 것이 아니라,
아마도「여기에는 너가 있으니까(ここには あなたが いるから)」라는 말을 굳이 듣고싶어서..이겠지요.
물론 광고를 만든 사람은, 그런 암시를 통하여 이 광고에 노출된 시청자에게
「여기에는 포키가 있으니까(ここには ポッキ―が あるから)」라는 의미를 함께 주고싶었을 것이구요.

이 광고에서 두 남녀의 다이얼로그에는 형용사가 모두 네개가 나오는데,
제일 먼저 나오는 형용사는 い형용사인 すごい(대단하다)의 회화체 표현인 すげぇ입니다.

나머지 형용사 셋은 모두 な형용사(형용동사)입니다.

(す)きだ 좋아하다 : 이 단어는 일본어 초급단계에서 배우게되는 기본 단어이지요.
鈍感(どんかん)だ 둔감하다 : 다소 어려울 수도 있지만 한자를 안다면 금방 외워질 단어입니다.
さわやかだ 산뜻하다, 개운하다, 상쾌하다 : 혹시 모르는 단어였다면, 이참에 외워두죠.「さわやかだ

海辺のカフカ (下)
海辺のカフカ (下)
이 CF의 BGM 渚(なぎさ)는 '해변'을 뜻하는 단어로,
인터넷 웹 사전으로 찾아보니 (강이나 바다에서 물결이 밀려오는) '물가, 둔치'라고 되어 있습니다.
같은 뜻, 같은 발음의 또다른 한자표기로는「(なぎさ)」라고도 하군요.

또다른 '해변'으로 海浜(かいひん)이라는 단어도 있는데「○○해변공원」등 공원 이름에서 볼 수 있구요.

그리고 '해변'의 또다른 일본어 표현인 海辺(うみべ)
'해변' 또는 '바닷가'라는 뜻으로 일상적으로 가장 많이 쓰이는 단어이기도 한데
우리나라에서도 베스트셀러가 되었던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의 소설인
해변의 카프카(海辺のカフカ, Umibe no Kafka), 거기서의 '해변'이 바로 이「海辺」입니다.

얼마 전 몇몇 분이 제 BLOG에 포스팅된 글에서의 일본어 해독. 그 어려움을 이야기하다보니..
스핏츠渚(Nagisa, 해변) 그리고 CF 포키 사랑 이야기(ポッキ― 恋物語)를 빌어서 이런 글을 쓰게 되네요. ^^;;

비록 화질이 다소 떨어지고 볼륨도 약한 동영상이지만, (Window Media Player의 볼륨 레벨을 올려서 들으시길)
그런 약점에도 불구하고, 스핏츠의 팬이라면 흥미있는 영상으로 생각하실 듯 싶어서, 소개합니다.

앨범 버전의 渚 myspitz story .. 바로가기
싱글 버전의 渚 myspitz story .. 바로가기

CF ポッキ― 恋物語 동영상의 출처는.. 유니텔 'CF로 배우는 일본어' 포럼이라고 하더군요.
 | 2005/09/24 00:24 | 스핏츠/RARITY | trackback (0) | reply (5)
  Tags : Spitz, スピッツ, 스핏츠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56  

[MiN..] -  2005/09/24 03:00 comment | edit/delete
'여기엔 네가 있으니까...'

제가 말하려던 게 바로 그거였는데...^^
         
액션가면ケイ 2005/09/24 04:20 edit/delete
제가 이 CF 동영상을 처음 본 곳은 아마도 '심플리' 였던 것 같은데, 이 글을 포스팅하면서 갸웃~했습니다.
'아닌가?' 싶기도 했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동영상에.. 그 유명한 '심플리'의 워터마크가 왜 없지? .. 싶어서요.
심플리에서 보긴 했어도 다른 곳에서도 본 것이었던가? 특별히 자료를 정리해두는 성격이 못되는 탓에, 오락가락 합니다.

[스물한살, 멈추어지지않는 성욕]이란 글의 코멘트로 잠깐 언급하기도 했지만, 동영상 관련 글은 여전히 숙제입니다.
아는 사람들은 뭐 말할 것도 없이 '심플리 토크'의 맛을 알테고, (일본 팬들까지!)
모르는 사람들한테는 http://www.simplyspitz.com 이라는, URL을 알려주고픈 곳이 있기 때문입니다.

제 기억으로는, '심플리 토크' 저 깊숙히 어딘가에 이 동영상이 있었던 - 지금은 아마도 없는(?) - 것 같습니다. 그랬죠?
[MiN..]님의 글이 어떠했었는지 지금은 기억이 나지않지만,
적어도 이번 제 글처럼 '일본어 첫걸음' 같은 밋밋한 느낌의 글은 아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아실만한 분은 이미 다 아실테지만, 혹시 아직 모르실 분을 위하여 덧붙입니다.
우리나라의 スピッツ 관련 개인 팬페이지로 '양대산맥'이라고 부를 만한 곳. 꼭 들려보시기 바랍니다.

1) [SPiTZ HAUS] http://spitzhaus.ipohang.org
スピッツ에 관해서라면, 빠뜨린 것 없이 튼튼하고 확실한 기본 정보 그리고 무엇보다 그 탄탄한 커뮤니티.

2) simplySpitz http://www.simplyspitz.com
スピッツ에 대해 '깊게 파고들고싶다면' 결코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곳. 그리고 '심플리 토크'의 맛.

[MiN..] -  2005/09/24 11:45 comment | edit/delete
아이고... 또 무슨..^^;;;

찾아보니까 아직 돌아가고 있네요. 1메가 남짓한 동영상이고 해서 아직 내리지 않은 것 같은데..

그땐 워터마크 만들 생각을 미처 못하던 때라... 말씀 듣고 보니 생각이 나네요. 얼른 워터마크 달아서 걸어야겠습니다. ^^
liebemoon -  2005/09/24 15:11 comment | edit/delete
액션가면님의 일본어 강좌! 勉強になりました. ^^
책으로 공부하려고 하면 영- 재미없는데, 이렇게 보면 한문까지도 금방 외워지네요. 좋습니다!

그리고 하우스와 심플리 양대산맥에 액션가면님의 블로그까지 넣어서 스피츠 3대 개인 팬페이지로 해주세요!^^; 제가 스피츠를 본격적으로 좋아하게 되면서부터 이 세 곳을 하루에 한번씩 꼭꼭 들렸었답니다. 덕분에 스피츠에 대해서 많이 알게 되고, 너무너무 고마운 사이트들, 고마운 주인장님들 이예요. ^_^)/
         
액션가면ケイ 2005/09/25 01:29 edit/delete
「日本語の部屋」라는 카테고리를 만들어 두고 한편의 글만 포스팅한 후 아직 그대로인데,
liebemoonさん의 reply를 보니, 슬쩍 힘이 생겨 그쪽으로도 신경을 쓰고싶어지네요. ^^;;
(정작 카테고리를 만들어두고도 - 시작해보려니 자신이 없어서 - 그동안 '이거.. 제대로 되려나?' 싶었거든요.)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산뜻한 사랑에.. 스핏츠 さわやかな恋に‥ スピッツ
   Nagisa 해변

1996년 여름, 스핏츠(スピッツ)의 신곡이 흘러나오는 CF가 일본의 TV 전파를 탑니다.

식품회사인 에자키 그리코(江崎グリコ, Ezaki Glico)에서 만든「ポッキ―(Pocky, 포키)」
그리고 스핏츠渚(Nagisa, 해변), 둘이 함께 타이업(tie-up)된 CF가 바로 그 CF인데,
오른쪽 이미지에서 쉽게 짐작되듯,「포키」는 우리네 '빼빼로' 같은 과자입니다.

다소 생소할 수도 있는 말인 '타이업'은 광고업계에서 쓰는 용어 중의 하나인데,
다른 업종 또는 같은 업종의 여러 광고주가 함께하는 광고를 '타이업 애드(tie-up ad)'라고 부릅니다.

「포키」의 요즈음 TV CF 살펴보기
Pocky Men's Pocky

おどるポンポコリン
おどるポンポコリン

ちびまる子ちゃん
ちびまる子ちゃん
다른 업종들이 상호간의 제휴를 통해 비용은 절감하면서 한편 광고효과를 극대화하고자 하는
마케팅 전략의 하나라고 볼 수 있는 것이 바로 이 '타이업 애드'입니다.

일본의 대중음악이 타이업을 본격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한 때는 1990년으로,
비비 퀸즈(B.B.グィ―ンズ)おどるポンポコリン(Odoru Pompoko Rin, 춤추는 폼포코링)이란 곡이
그해 최고 히트곡이 되고난 후라고 합니다.

이 곡은 당시 최고 시청률의 어린이 만화 꼬마 마루꼬짱(ちびまる子ちゃん, Chibi Marukochan)에서
주제가로 사용되었는데, 어린이 대상의 이 노래가 당시의 모든 노래를 제치고 최고의 히트곡이 되는 바람에
이 사건(?)은 음반업계가 마케팅 전략으로 타이업을 주목하게되는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즉, MTV가 음악산업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던 미국과는 달리 이렇다 할 음반 PR방법이 없던 일본에서
이를 계기로 타이업 마케팅이 가지는 엄청난 힘을 발견(?)한 것이지요.

이듬해인 1991년으로 넘어오면서,
TV 드라마 토쿄 러브 스토리(東京ラブ スト―リ―, Tokyo Love Story)의 주제곡으로 쓰인
ラブ スト―リ―は突然に(Love Story wa Totsuzenni,러브 스토리는 갑자기)의 250만장 넘는 판매고,
(곡 전반에 걸친 리듬 기타 스트로크가 인상적인, 오다 카즈마사(小田和正)의 곡입니다.)

그리고 일본 최고의 남성 듀오 CHAGE & ASKA가 불러서 같은 해 대히트를 기록한 SAY YES 등,
TV 드라마와 타이업된 곡이 엄청난 히트를 기록하게됨에 따라

TV 드라마 또는 CF와의 타이업 마케팅은 당시 J-POP의 주요한 경향이 되기에 이릅니다.
Oh! Yeah!
Oh! Yeah!

君がいるだけで
君がいるだけで
이러한 흐름은 1992년에도 이어져 코메코메클럽(米米CLUB)이 부른 TV 드라마 주제곡인
君がいるだけで(Kimi ga Iru Dakede, 당신이 있는 것 만으로)는 270만장이 넘는 대히트를 기록합니다.

TV 드라마나 CF 등에 타이업된 곡들이 히트를 기록하는 경향은 1993년에 더욱 강해져서
BEING SOUND로 유명한 오다 테츠로(纖田哲郞)의 기획사 'BEING MUSIC FANTASY'의 경우
타이업 마케팅에 주력하면서 소속 뮤지션들을 TV 등에 노출시키지않는 전략을 구사,
심지어 이 기획사 소속의 오오쿠로 마키(大黑摩季)와 같은 가수는
당시 '과연 실제로 존재하는 인물일까?'하는 소문이 나돌 정도였다고 합니다.

1993년의 J-POP 히트곡들을 살펴보면, 위에 언급한 오오쿠로 마키를 비롯하여 B'z, ZARD, WANDS, DEEN, T-BOLAN 등,
BEING MUSIC FANTASY 소속 뮤지션들이 대거 언급되는데
이는 음악적 완성도 이외에도 타이업 마케팅 등 여러가지 전략으로 대중들의 지지를 얻은 결과로 보입니다.

BEING MUSIC FANTASY 바로가기

シ―ソ―ゲ―ム∼勇敢な恋の歌∼
シ―ソ―ゲ―ム
∼勇敢な恋の歌∼
어쨌든 타이업 방식을 통한 PR이 1990년대 초반에 등장한 한때의 '경향'으로 그치지않고
1993년 쯤에 와서는 '히트곡이 되려면 타이업은 기본'처럼 되어,
타이업 방식을 통한 PR은 음반 마케팅의 한 전형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합니다.

MR.CHILDREN의 1995년 싱글 シ―ソ―ゲ―ム∼勇敢な恋の歌∼(Seesaw Game, 시소게임)
타이업을 하지않고도 히트한 것을 두고 그것을 사건(!)으로 여길 정도로 타이업은 자리를 잡은 것이지요.

1990년에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1990년대 초반에 음반 마케팅의 한 전형이 된 타이업 방식이
스핏츠에게 처음 적용된 것은,
(비록 전국 네트워크가 아닌 지역 방송의 CF였다고 하지만)
1991년 10월 25일 발매의 3번째 싱글 魔女旅に出る(Majo Tabi ni Deru, 마녀 여행을 떠나다)입니다.
魔女旅に出る
魔女旅に出る

타이업 애드를 적용한 경우를 우리나라에서 찾아보자면, 2002년 SK TELECOM의 '준(June)' CF를 얘기할 수 있습니다.

NOEL 준에서 보입니다

SK TELECOM과 JYP Entertainment 간의 200억대에 이르는 엔터테인먼트 컨텐츠 계약의 첫 결과물인
이 CF는, 박진영의 JYP Entertainment 소속 남성 4인조 그룹 노을의 데뷰 앨범 수록곡 붙잡고도를 타이업하여,
SK TELECOM의 모바일 브로드밴드 서비스 '준(June)'과 JYP Entertainment의 신예 그룹 노을의 소개라는
각각의 광고목적에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는 '타이업' 방식의 CF였습니다.

타이업를 적용한 또다른 경우를 찾아보자면, '준(June)' CF 말고도 여럿 있습니다.

코요태의 경우 KBS 2TV의 원피스(ワンピ―ス, One Piece)에 이어
2003년 10월초 영화채널 XTM에서 시작한 이니셜D(イニシャルD)의 전,후반부 주제가를 모두 부른다든지
2003년 10월 중순 투니버스 채널에서 방영을 시작했던 기동무투전 G건담(機動武闘伝Gガンダム)에서
러브홀릭(Loveholic)혼자 가지마란 제목의 노래로, 주제가를 부르는 것도 타이업이었고
이들 보다 이전, 투니버스 채널의 정글은 언제나 맑은 뒤 흐림에서 박혜경, 은하철도 999에서 김진표 등도 타이업이었는데,

위에 열거한 여러 애니메이션과 우리네 대중음악 뮤지션들과의 타이업은,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애니메이션이 더이상 어린이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인식에서 비롯되는 것이었겠지요.

스핏츠의 14번째 싱글 가 타이업된, 약 15초 정도의 그 CF,
포키 사랑이야기(ポッキ―恋物語, Pocky Koi Monogatari)에는 의 첫 후렴부가 BGM으로 깔립니다.
柔らかい日日が波の音に染まる 幻よ 醒めないで
부드러운 날들이 파도소리에 물드네 환상이여 깨지말아라

그리고 두 남녀는 '포키'를 먹으면서 사랑의 다이얼로그를 나누는 장면을 보여준 뒤
여자를 목말로 태우고 걸어가는 남자의 뒷모습을 롱 쇼트로 보여주면서

さわやかな恋に ポッキ― アンドメンズポッキ―、グリコ。
산뜻한 사랑에 포키 앤드 멘즈 포키, 그리코
라는 카피를, 자막과 함께 두 남녀의 목소리로 들려주고 끝납니다.

渚 노랫말 살펴보기
渚

旅人
旅人

30th Anniversary POWER LIVE with friends
30th Anniversary
POWER LIVE
with friends
제가 스핏츠를 접하기 전, 제가 좋아하는 곡 중에 비슷한 제목의 다른 곡이 있었습니다.
타카나카 마사요시(高中正義)의 기타 연주곡 渚 モデラ―ト(Nagisa Moderato, 해변 모데라토)인데요.

이 곡은 그의 1985년 앨범 TRAUMATIC에 수록되었던 곡인데,
이후 발매된 그의 여러 라이브 앨범에 다양한 버전으로 재수록되는 것을 보면
타카나카 마사요시 스스로도 베스트로 생각하는 곡 같습니다.

제가 요즘 자주 듣는 버전은
2001년 발매된 라이브 앨범 30th Anniversary POWER LIVE with friends에 수록된 버전입니다.
기타 연주곡에 관심있는 분들께 한번 권해보고픈 곡이기도 합니다.

高中正義 오피셜 싸이트 바로가기
渚 モデラ―ト를 들을 수 있는 myspitz story .. 바로가기

어쩌다보니 스핏츠 이야기는 거의 없고 곁가지만 많은 글이 되었습니다.

참고로 이 노래에 渚(Nagisa, 해변)라는 제목이 붙여지기 전, 가제는 七夕(たなばた, 칠석)였다고 하며,
지금 BGM으로 나오는 곡은 1996년 9월 9일 발매의 싱글 의 A-SIDE, 입니다.

앨범 버전의, 또다른 渚 myspitz story .. 바로가기
渚 (tie-up with ポッキ― 恋物語) myspitz story .. 바로가기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09/23 02:56 | 스핏츠/SINGLE | trackback (0) | reply (22)
  Tags : B'z, B.B.グィーンズ, Chage & Aska, DEEN, Mr.Children, Spitz, T-BOLAN, WANDS, ZARD, スピッツ, 大黑摩季, 小田和正, 米米CLUB, 纖田哲郞, 高中正義, 기동무투전 G건담, 김진표, 꼬마 마루꼬짱, 노을, 러브홀릭, 박혜경, 스핏츠, 원피스, 은하철도 999, 이니셜D, 춤추는 폼포코링, 코요태, 타이업, 토쿄 러브 스토리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55  

시즈오카 -  2006/09/16 19:21 comment | edit/delete
죄송해요. 저 쫓아 다니시느라 황당하시죠. 저도 제가 좀 그렇네요. 그냥 보고만 갈려고 했는데, たなばた가 나오는 바람에. 일본은 칠석을 양력으로 지내더라구요. 처음엔 좀... 초창기 문화충격이라고 할까. 대나무 가지에, 그러니까 뿌리없는 줄기만 세워 놓고 거기다 소원을 적어 매달아 놓거나, まつり를 하는데, 전설도 비슷하고- 다른 이야기도 있긴 했지만요. 연인들끼리 만나기도 하고, 심지어 신세진 분들께 인사도 한다고 할 정도로 제법 의미가 있다고 보는 날인데. 양력으로 지낸다는 군요. 저는 뭔가 안맞는 거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수업시간에 선생님한테 물어보니까 그런거 신경안쓴다고 하더군요. 그럼 뭘 신경쓴다는 거야? 더군다나 황당했던 것은 센다이와 다른 한 곳은 음력으로 지낸다는 거예요. 이거 뭐 제가 민속학이나 뭐 더 깊이 따져보지는 않았지만, 이런게 '異文化’라고 하는 거구나. 싶더군요. 그러니까 사람이 태어날 때는 신사에, 결혼은 교회에서 장례는 절에서 하는 뭐 그런 거하고 한 맥락인가 싶은 것이. 지금은 뭐 그런 거 있어도 그냥 그런가보다하려고 애쓰고 있지만, 그당시 머리 속이 좀 빡빡했던 기억이 나는 군요. 懐かしいですね。
         
액션가면ケイ 2006/09/16 20:56 edit/delete
솔직히 말씀드려서, 포스팅된 글 중에 댓글이 하나도 없는 경우는.. 뭔가 허전합니다.
시의성(時宜性)이 없던가 (제 글은 거의 모두가 시의성이 없긴 합니다) 최소한의 흥미도 유발시키지 못해서 그렇겠지요.

그렇게 버려진(?) 글들 중의 몇몇을 뒤늦게 시즈오카님이 쳐다봐주시고 댓글을 붙여주시니, 저는 기쁩니다.
시즈오카님을 살짝 자극한 것이 七夕(たなばた)였나요?
글 말미에 살짝 언급한 것이었는데, 지금 생각하니 정말 잘 언급한 듯 싶네요.
이렇듯 시즈오카님과 대화를 나눌 수 있으니 말입니다.

법률 중에서 가장 개정하기 힘든 법률이 민법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헌법보다 더 바꾸기 어렵다고들 하던데요.
그 이유는, 바로 민법이 담고있는 내용 안에 우리네 문화와 관습이 녹아들어있기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문화와 관습이 녹아있는 '생활'은 굳이 따져물어보고 신경쓰고 하지 않지요.
그렇다보니 다소 불편해도 굳이 바꾸려 들기는 커녕 불편함에 대해 '왜?"라는 질문 조차 하질 않지요.

타국의 문화를 이해하는 것은 지식의 영역이겠지만, 타국의 문화를 받아들이는 것은 정서의 영역일텐데,
그거.. 쉽지 않지요?
그나마 (막연한 짐작이지만) 시즈오카님은 그나마 지금 타국의 문화를 정서적으로도 많이 받아들이신 것 같아요.
그 당시의 기억을 더듬으면서 지금은「なつかしいなぁ―。」라는 정도이니까 말이지요. ^^a

참, 이 노래는 다양한 버전으로 제가 포스팅한 바 있습니다. (아마, 지금쯤은 다 읽고 듣고 보셨으리라 생각합니다만.)

시즈오카 -  2006/09/16 21:45 comment | edit/delete
써 놓고 들어가 생각해 보니 칠석이면 7월 7일 불과 두달 전인데, 내가 단오랑 헷갈렸나 하고 있었네요.
방학이 끝나갈 즈음엔 지겨워져서 빨리 개학했으면 좋겠다... 늘 그렇게 생각하죠. 지금이 그런 상태예요. 내내 방학이었던 거 같은 그런 느낌.
사실 제가 일본어가 잘 안되거든요, 그래도 아는 단어 총동원해서 열심히 주워 섬기는데, 한두마디 하면 벌써 단어가 딸려서 말이 어려워지는 상태인데, 그래도 마음은 편해졌어요. 이게 '익숙해짐'이라는 것이겠지요.- 그래도 한편으론 피곤해요. 여기는 온돌이 없어서 벌써 집안이 더 추워지고, 뜨뜻한 국물도 없고- 추어탕, 설렁탕 뭐 이런거요.- 눈ゆき이 별로 없다는 건 안심이네요.
집에 가고 싶어요. 논문 못쓰면 올 생각 말라고 제 남편이 으름짱을 놓았지만, 그래도 갈 날 만 꼽고 있어요. 빈손으로 가면 얼굴들고 못다니니까, がんばります。
이러다 집에 가면 이 곳이 또 그리워질 것 같아요. 간사한 인간의 마음 같으니라구.
포키 선전에서요. 여자가 남자한테 무등타잖아요. 다른 선전에도 여자가 남자 무등을 타는 장면이 나오는데요, 일본여자들이 작고 가벼워서 그러나, 그거 좀 거슬리던데, 아직도 문화충격이 남았다는 거겠죠.
저 쫓아 다니시느라 시간 뺏기시는 건 아니신지.
         
액션가면ケイ 2006/09/16 22:15 edit/delete
그렇다면 지난 8월의 御盆(おぼん)은 어떠셨나요? 나중 귀국하신 다음에도 오래 남을 추억이라도 생기셨나요?

쁘핫! 이거.. 이 포스트 저 포스트를 배경화면으로 오가면서 시즈오카님과 실시간으로 채팅하는 느낌이군요. (방긋)

시즈오카 -  2006/09/16 22:32 comment | edit/delete
그 날이야 다들 実家로 가서 저도 제 집-도서관-으로 갔죠. -- 농담입니다.
그 때는 그래도 기합이 좀 들어있던 때라 도서관에 좀 다녔거든요. 지금은 빠져서 집에서 대충 ... 그러고 있어요. 일있어야 좀 가고.
이곳 도서관 지금 방학 기간 중에 평일에는 5시, 토,일요일, 축일에는 7시 그래요. 그대신 방학 때는 대출기간이 방학기간 내내구요. 그건 좋더라구요. 학기중에도 그리 오래 하지는 않아요. 벌써 잊었네.
오래 해도 저는 오래 있을 수도 없어요. 4,5시 되면 피고해져서 도저히 책을 볼 수가 없어지거든요.
참 일본에는 우리 추석에 해당하는 그러니까 추수에 대한 감사의 명절이 없는 거 같은데 어때요?
         
액션가면ケイ 2006/09/16 22:52 edit/delete
추수에 대한 감사의 명절이 있는지 없는지는 잘 모르겠군요. (일본에 체류하는 분이 제게 물어보시니, 허헛!)
일본적인 것 중에서 저의 흥미를 끄는 것 중의 하나는 暑中お見舞い(しょちゅうおみまい)입니다.
아마 아시겠지요. 7월 20일 경부터 입추인 8월 7~8일까지 보낸다는 '여름문안편지'말입니다.

여름을 나타내는 예쁜 그림, 그러니까 빨강, 노랑 물을 올린 빙수 그림이라든지 뭐 그런 그림과 함께
짧은 문안 인사의 말을 담은 그 暑中お見舞い가 제 마음에 들어서
혹시 그런 것들만 모은 책이라도 잇으면 하나 사보고 싶다는 욕심이 있을 정도랍니다.

이야기가 옆길로 새는 감이 있긴 하지만, (뭐.. 이곳에서의 액션가면ケイ는 원래 횡설수설 잡설이니, 큿~)
그걸 뭐라고 부르는지 잊어버렸지만, 장대 위에 매달아 바람개비처럼 바람을 맞도록 한 물고기 모양의 그것.
일본적인 것들 중에서 제가 참 이뻐하는 것 중의 하나가 그것이랍니다. 이름이 뭔지도 잊었고 용도가 뭔지도 모르지만.

시즈오카 -  2006/09/16 23:16 comment | edit/delete
이러다 밤샐것 같아서 여기까지만 하고 오늘은 물러갈랍니다.
저도 그 엽서를 한 번 써보고 싶었는데, 결국 못했네요. 그걸 붓글씨로 멋들어지게 쓰던데...
일본 엽서 문화 발달했어요.
글고 그 물고기요, 그건 저도 궁금해서 물어서 써 놨는데, こいのぼり로 돼있네요. 매번 들어도 듣고 돌아서면 잊혀져서. 제가 왔을 때 많이 있었어요. 그건 그 물고기들 처럼 힘차게 아이들이 자라 주기를 바라는 것이라네요. 아이들을 위해 신사에서 비는 행사들이 무척 많아요.
일본의 명절에 대한 자료를 봐도 추수와 관련된 명절은 없어요. 참 희한하네. 농경사회에서.
그럼 이만.
         
액션가면ケイ 2006/09/16 23:28 edit/delete
こいのぼり 또는 さつきのぼり라고 하는 모양이군요.
まねきねこ 또는 だるま같이 책상에 올려두고 하는 것이면 좋을텐데, 하필 맘에 드는 것이 장대에 매다는 것이니.. 쯥~

お休みなさい、シズオカさん。また、あした。

시즈오카 -  2006/09/17 19:47 comment | edit/delete
말과 표정, 그리고 글. 중에서 어느것이 제일 사람을 잘 속일 수 있을까요. 또는 어느 것이 제일 진심을 드러낼 수 있을까요. 세개가 한번에 있다면 진실을 완벽하게 표현할 수 있을까요. 그런데 결국 진실이란 보고 듣고 읽는 사람의 마음에 달린 거라면.
마지막 인사말에 찍혀있지는 않지만. 'きっと’가 읽히는건 제 마음이죠.
자 오늘도 왔습니다.
전에 잠깐 생각했던 적이 있었던 거 같은데, 아마 일본이 아열대의 기후라 먹을 것이 아쉽지 않았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대륙에 있는 나라들이야 겨울 되면 먹을 것이 없어서 가을 추수가 중요하지만, 아열대에서야 뭐 그렇지 않을 거니까요. 이걸 어디서 확인해 보나...
         
액션가면ケイ 2006/09/17 23:45 edit/delete
말..일 것 같기도 하고, 표정..일 것 같기도 하고, 글..일 것 같기도 합니다.
셋 다 합치면 진실에 더 가까울 것 같기도 하겠지만, 도리어 더 멀어질 수도 있을 듯 싶고. (너무 비관적인가요?)

진실..이란 것과 관련해서 저는 그런 소리를 어쩌다 할 때가 있습니다.
진실은 가끔, 자주 간 곳이 없다. .. 사람들이 어떻게 인식하느냐가 진실이 될 때가 있다, 아니 자주 그렇다. , 라고.

우리나라에는 '복합오염(複合汚染)'이라는 환경소설로 알려져있는 아리요시 사와코(有吉佐和子)의 또다른 소설,
'악녀에 대하여(悪女について)'라는 소설을 혹시 읽으신 적이 있나요?
어느 여자의 죽음을 두고 그녀를 회상하는 사람들 각각의 시점으로 '그녀'를 이야기하는 소설인데,
혹시 읽어보신 적이 있다면, 진실이란 것에 대한 저의 약간은 비관적이거나 한발 물러선 느낌을 쉽게 아실텐데.

가만.. 그런데, 오키나와같은 곳은 아열대 기후이겠지만 (쿠마모토 정도도.. 그런가?)
일본 역사의 중심지였던 쿄토, 토쿄 등은.. 아열대 기후로 보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지 않을까요?
따라서 추수감사절이나 추석같은 명절이 없는 것에 대한 원인을 '아열대 기후'에서 찾는 건 다소 무리가 있지 않을까요?

시즈오카 -  2006/09/18 00:17 comment | edit/delete
드럼소리가 죽이네요.
사실 액션가면님이 인용하는 거의 전부의 일본소설을 읽어본 적이 없습니다. 무라카미 하루키마저요. 예전에 미우라 아야코의 빙점 말고는. 그러나 말씀하시는 '비관적인 진실'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 있습니다. 요즘 많이들 하는 말? 이니까요. 우리 업계에서. 그러니까 진실은 하나다, 에 대해서 진실은 여러개일 수 있다. 그러면 결국 진실은 없다는 거냐. 막 살아도 된다는 거냐. 뭐 이런식의. 뭐 좀 쑥스럽습니다만은 '공부한다'는 것이 '진실'을 찾는 작업이라고들 많이 이야기 하지 않습니까. VERITAS LUX MEA(진리는 나의 빛). 액션가면님이 들러 보셨다는 '신림동에 있는 대학'의 교훈이죠.
저를 자극하시는 군요. 여기서 알게된 짧은 일본사 지식을 동원하면, 일본에 문명이란 것이 시작된 곳이 큐슈라는 곳이죠. 그 곳은 아열대 비슷하지 않겠습니까. 추수감사의 관행같은 것들이 대체로 고대 이전에 만들어지는 경우가 많으니까... 그럴 수 있지 않을까요. 진리는 보는 사람의 관점이니까요.

드럼 사운드 죽인다.
         
액션가면ケイ 2006/09/18 01:32 edit/delete
아하! 그렇군요. 추수감사절 같은 것은 역사 이전 선사시대에 이미 그 틀이 잡혀져 오는 것을.
그걸 깜박 잊고 쿄토니 토쿄니 떠올렸으니, 제가 이렇습니다.
더구나 그쪽 업계 중에서도 그쪽 장르가 전공인 시즈오카님 앞에서 말입니다. 프핫.

드럼 사운드, 정말 죽이죠?
그렇지 않아도「앨범 버전의, 또다른 渚 myspitz story ..」에서 이 드럼 사운드를 이야기한 적이 있지요.
스핏츠의 내한공연에서 이 노래를 라이브로 들었던 적이 있는데요. ‥ 완전.. 넘어갔더랬습니다. サキちゃん의 드럼!!

         
시즈오카 2006/10/06 17:53 edit/delete
여기는 무척 춥고 쓸쓸한데 그 곳은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정도라니 부럽네요. - 제가 작업하는 워드프로그램에서 복사했는데 되네요.
저의 튜터 아오키 상의 설명에 따르면, 일본에도 가을まつり가 있었다는 군요. 자신이 어렸던 시절에도요. 그런데 이제는 더이상 농업이 중요하지 않아져서 그 의미가 퇴색되서 많은 곳에서 하지 않는답니다. 하는 곳도 있기는 하지만요. 세상이 바뀌면 전통이 바뀐다는 거 어찌 보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겠는데, 전통이 바뀔 수도 있다는 걸 생각못하고, 고대에 어쩌구, 기후가 어쩌구 오바했군요.
세시풍속이 우리의 아름다운 '전통'이라해도 세상이 바뀌면 그에 따라 바뀌는 것이 당연한 걸까요. 저도 그렇고, 명절 때만 되면 앞다투어 올라오는 '명절 증후군' '즐거운 명절 보내기' 뭐 이런 기사보면서, 우리 사회가 일본 보다 덜 변해서 그러나... 하는 생각 해봅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10/07 01:11 edit/delete
추석 보름달을, 기차를 타러 역사로 들어가기 직전에 보게 되었습니다. 그리 크진 않았지만 무척 밝았습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어쩔 수 없이, 마음이 무척 서글펐습니다. .. .. 하지만 기차를 타고는 곧바로 잠들었습니다.

마녀 -  2007/03/18 15:58 comment | edit/delete
제 친구가 만들어준 <스핏츠 셀렉션> 앨범?에 있는 이 곡을 들으며 운전하다가, 카메라에 찍혔습니다. 과속.
갈 때도, 올 때도 찍힌 것 같습니다. 두번 다 스핏츠와 함께 하면서, 기분에 맞춰, 속도를 내고 있었습니다.
'위험한 관계'가 될 것 같이 조심해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운전하면서 듣는 '스핏츠', 너무 괜찮더군요.
         
액션가면ケイ 2007/03/18 23:10 edit/delete
이 글이 포스팅된 것은 2005년 9월이지만, 실제로 작성된 것은 그보다 훨씬 전이었습니다.
(2002년의 SK TELECOM 광고에 관한 언급을 보니, 아마 그 즈음일지도 모르겠군요.)
다시 읽으면서 그 즈음에 나는 어땠었나.. 기억을 되살려보는데, 도무지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운전 조심하십시오. 운전 중에 스핏츠와 함께는 하시더라도.

         
마녀 2007/03/20 22:51 edit/delete
옙.
제가 전혀 속도를 '즐기는 편'이 아닌데...
스핏츠가 들리면, 천연 마약이라는 엔돌핀양이 증가해서 그러나 겁이 상실되는 것 같습니다.
조심해야죠.

         
액션가면ケイ 2007/03/21 01:16 edit/delete
とにかく、気を付けてください。

 -  2007/05/14 21:43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액션가면ケイ 2007/05/14 23:51 edit/delete
○○○님께서 남겨주신 댓글, 여러 차례에 걸쳐, 읽어보았습니다.
글자 수로 해도 고작 17글자 밖에 안되는 짧은 댓글임에도 불구하고, 솔직히 무슨 말씀이신지 해독이 안됩니다. OTL..

コミュニティでの一番のトラブル -  2011/06/06 20:18 comment | edit/delete
만들면 오마이에서 뭐
         
액션K 2011/06/07 11:30 edit/delete
コミュニティでの一番のトラブル님. 처음 뵙겠습니다.
그런데 (제가 난독증 증세가 있는지) 무슨 말씀인지 알 수가 없군요.

コミュニティでの一番のトラブル様のお話が解からなくて…申し訳ありません。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힘겹게 만난 우리였는데.. 혼자서 바다를 바라본다 やっと 会えた二人だったが‥ 一人で 海を 眺める
  渚 Album Ver. Nagisa Album Ver. 해변 앨범 버전

비록 대문 바로 앞에 바닷가를 두고 살지는 않지만, 저는 차타고 5분 안에 해변을 거닐 수 있는 곳에 삽니다.
이런 곳에 이사왔던 때가 1997년 들어서면서부터니까.. 제가 해변을 가까이하면서 지낸지도 이제 꽤 오랜 세월이 흘렀군요.

그러다보니 시내 쪽으로 나갈 때도 당연히 해변도로를 끼고 갈 때가 많고
휴일을 맞아 어디 나가고싶지만 마땅히 갈 곳이 없을 때면 쉽게 바닷가를 향하기도 합니다.

해운대
海雲台
날이 갈수록 마음의 여유가 없어지는 탓에 자주는 커녕 가끔도 그러지 못하지만,
해질녘 바닷가 모래밭에서, 바닷가 카페에 앉아 혹은
바닷가에 차를 세우고 차창 너머 수평선을 바라봅니다.

그럴 즈음 해질녘 바다가 하늘과 함께 보여주는 그라데이션(gradation),
그 색조의 농담과 명암의 미묘한 변화는, 뭐랄까요..
'피하고싶은 쓸쓸함'이 아니라 '기꺼이 받아들이고픈 쓸쓸함'을 느끼게 해줍니다.

다시 말하자면 (들어맞는 표현이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COOL~한 쓸쓸함'으로 기분좋게 마음이 가라앉게된다는 것이지요.

대중음악에서 장소로서의 바다, 계절로서의 여름을 소재로 한 노래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습니다.

우리네 대중음악에서 저에게 여름/바다가 당장 떠오르는 노래로는 듀스(DEUX)여름 안에서입니다.
'들을만한' 곡이 없다고 지레짐작해서 평소 그다지 제가 가까이하지 않던,
그당시 우리네 댄스/테크노 뮤직 씬(scene)에 대한 생각을 달리하게 만들었던 곡이기도 하지요.
(딴 소리지만, 자신들을 'DEUCE'라고 하지않고 'DEUX'라고 명명하면서, 우리말로 표기할 때는
왜 프랑스어의 원래 발음인 [dø]와 동떨어진 '듀스'라고 표기했는지는 여전히 알 수 없지만..)
Rhythm Light Beat Back
Rhythm Light Beat Back

또 뭐가 있을까 생각해보니, 히트곡은 아니었지만 흥겨운 록 넘버로 제가 좋아했던 김종서'82 여름,
그리고 DJ.DOC여름 이야기해변으로 가요도 있고 박명수바다의 왕자도 있습니다.
그다지 많이 알려지지않은 뮤지션이지만 김승기가슴에는 바다라는 곡도 제가 (아마도 저만?) 가끔 즐기는 노래구요.

쿨(Cool)의 경우, 그들의 특정한 노래를 굳이 떠올리지 않아도 여름과 바다 이미지가 떠오릅니다.
마치 일본의 유명한 밴드 チューブ(Tube, 튜브)가 그런 것처럼 말입니다.

우리네 연주곡으로 여름/바다 이미지가 떠오르는 곡으로는 기타리스트 이병우쥬브(tube) 수영이란 곡도 생각나고
아울러 봄여름가을겨을의 데뷰 앨범에 수록된 명곡 거리의 악사도 빠뜨릴 수 없습니다. (이 곡의 부제가 '여름'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바다' 노래 중에서 또다른 곡을 언급하자면,
1995년 발매된 일기예보 2집에 수록된 바다 끝에서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2003년 러브홀릭(Loveholic)을 결성하여 동명의 곡을 히트시킨 강현민,
2001년 디슨 펠라스(Decent Fellas)을 결성했던 박영열(예명:나들)에 비해

처음에 3명으로 출발한 일기예보 초기 멤버 중에서,
1993년의 1집과 1995년의 2집까지만 함께 활동하다 탈퇴했기에
그다지 주목을 받지못한 멤버였던 정구련이 만든 노래입니다.
(오른쪽 일기예보 2집 커버 이미지 맨 아래가 정구련입니다.)

노래 역시 그다지 주목받지 못하고 지나가버렸지만,
끝나버린 사랑을 강렬하게 대비되는 노랫말로 표현하고
정구련의 보이스 컬러(voice color)가 매력적인 이 곡을
저는 가끔 찾아 듣곤 합니다.

여름날을 지나서, 흔히들 얘기하는 '철지난' 바닷가에 있노라면,
아마도 지난 여름날 또는 지난 날의 사랑을 떠올리기 쉬운 듯 싶고
또 그래서 많은 뮤지션들이 그런 분위기의 '바다' 노래를
만들게되는지도 모르지요.
일기예보 2
일기예보 2집

바다 끝에서 - 일기예보

내가 왔어 너를 찾아서 머나먼 저 곳 하늘 끝에서
네가 왔어 나를 찾아서 신비한 저 곳 바다 끝에서
그토록 힘겹게 만난 우리였는데
이리 쉽게 헤어질 수 있는지
수평선 저 끝만 바라보네

내가 왔어 너를 찾아서 머나먼 저 곳 동튼 곳에서
네가 왔어 나를 찾아서 신비한 저 곳 황혼 속에서
이토록 아름답게 만난 우리였는데
그리 쉽게 헤어질 수 있는지
수평선 저 끝만 바라보네

바다, 여름, 해변 등을 그리고 '기꺼이 받아들이고픈 쓸쓸함'을 떠올리면서
스핏츠(スピッツ)渚(Nagisa, 해변) 앨범 버전을 들어봅니다.
柔らかい日日が波の音に染まる 幻よ 醒めないで
부드러운 날들이 파도 소리에 물드네 환상이여 깨지말아라

비록 이제는 추억이 되어버리고 다 지나간 사랑일지라도,
그 추억 만큼은 파도소리에 물들어 해변에 영원히 남아있기를 바라는 마음..
インディゴ地平線
インディゴ地平線

그렇듯 다시 찾은 해변에서, 스핏츠는 달콤했던 지난 날의 추억들을 끝없이 밀려오는 파도소리에 물들이고
그리고 일기예보는 수평선 저 끝만큼 멀어져버린 사랑을 홀로 더듬어보기도 합니다.

2005년 4월 8일과 10일의 내한공연에서 저에게 가장 감동적이었던 곡이 바로 이 입니다.
이 곡을 공연을 통해 들을 수 있을 거라고는 예상도 하지 못했기에 그랬기도 했지만,
특히 제가 이곡에서 좋아하는 연주, 사키야마 타츠오(崎山龍男)의 드러밍을 눈앞에서 보면서 즐긴다는 것, 그것은 감동 그 자체였습니다.

바다, 위가 아닌 아래, 그것도 수면에서 그리 깊지않은 바다 아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인트로가 지난 후,
경쾌한 기타 사운드와 함께 규칙적으로 밀려왔다 밀려가는 파도를 느끼게 해주는 듯한 사키야마 타츠오의 균일한 드러밍이 시작됩니다.

風のような歌 屆けたいよ
바람과 같은 노래 보내주고프네
일절 후반부에 들어서는 이 부분에서 드럼의 각 파트 중 아마도 가장 중요한 파트인 스네어 드럼(snare drum) 사운드가
듣는 이의 가슴을 건드리면서 곡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시작합니다.

柔らかい日日が波の音に染まる 幻よ 醒めないで
부드러운 날들이 파도소리에 물드네 환상이여 깨지말아라
이어지는 후렴부, 바로 이 부분을 마치자마자 사키야마 타츠오의 '탐탐(tom tom)' 플레이가 시작됨에 따라
앞서 슬그머니 고조된 분위기가 이제는 좀더 액티브하게 변하면서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의 이절을 기다립니다.

어쩌면 그냥 하이햇으로 연주해도 될 부분을 탐탐으로 연주함으로써
하이햇 보다는 상대적으로 둔중한 음의 탐탐으로 해변의 일렁이는 파도의 이미지를 좀더 '묵직하게' 표현해주는 듯 합니다.

흔히 '탐탐 플레이'라고 부르는 연주기법은,
하이햇 심벌(hi-hat cymbal) 16비트를 치는 패턴으로 탐탐 드럼을 하이 탐, 미들 탐, 로우 탐을 연이어 치면서
하이햇 16비트와 같은 진행을 하는 연주를 말합니다.

이 곡, 渚(Nagisa, 해변)에서 사키야마 타츠오가 정확히 어떤 탐탐 드럼을 연주하는지는 모르지만,
그 즈음 사키야마 타츠오가 두대의 탐탐과 한대의 플로어 탐(floor tom)으로 세팅하는 경우가 잦았던 것으로 미루어보면
아마도 하이, 로우 그리고 조금 높게 세팅한 플로어 탐, 이런 방식으로 탐탐 플레이를 들려준다고 짐작됩니다.

탐탐 플레이로 한껏 고조된 분위기는 이절과 또한번의 후렴부를 그대로 이어가고,
브릿지에 해당하는 부분이라고 볼 수 있는, 아래 부분을 지나면서 탐탐 플레이의 패턴이 약간 달라집니다.
輝いて‥ 輝いて‥
눈부시게 빛나고.. 눈부시게 빛나고..

즉, 그동안 정박자로 진행하던 드러밍이 자연스럽게 엇박자를 사용하면서,
하이 탐, 로우 탐, 플로어 탐 각각의 음 높낮이의 차이를 이용한 싱코페이션 효과와 함께 클라이막스를 향해 내달립니다.

에서 들을 수 있는 이 탐탐 플레이는, 예를 들어 U2의 명반 The Joshua Tree에 수록된 곡
Where The Streets Have No Name에서도 들을 수 있는데요.

The Edge가 연주하는 긴장감 속의 기타 스트로크를, 긴장감 그 끝까지 밀어붙이는 것은
바로 탐탐 플레이의 드러밍입니다.
드러밍의 강도로 곡의 힘을 조절하고 있는 탐탐 플레이는
The Edge의 기타 스트로크와 Bono의 보컬과 어우러져 이 곡을 명곡의 반열에 올려놓는 것이지요.
The Joshua Tree
The Joshua Tree

귀를 통해 들어와 순식간에 가슴 전체를 쿵쾅거리게 만드는 음악을 말로 이야기한다는 것은 '아니다'라는 것을 알면서도
이렇게 장황하게 얘기하는 것은.. 지난 2005년 4월의 공연, 그날의 스핏츠가 아직도 제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기 때문입니다.

渚(Nagisa, 해변)의 첫 후렴부가 시작되기 전, 일절 후반부에 이런 노랫말이 나오더군요.
風のような歌 屆けたいよ 野生の残り火
바람과 같은 노래 보내주고프네 야생의 타다남은 불
抱いて 素足で走れば
안고서 맨발로 달리면

渚 노랫말 살펴보기

村上春樹
村上春樹
1979년 군조(群像) 신인문학상을 수상했던 소설,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의 처녀작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風の歌を聴け, Kaze no Uta wo Kike)가 떠오릅니다.

비록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스핏츠의 노래 渚(Nagisa, 해변)와는 무관하겠지만,
좌절과 상실을 경험할 수 밖에 없는 이십대의 청춘을
1970년 8월이라는 시간적 배경을 통하여 보여주는 이 소설은
간간히 '바다' 풍경을 앞에 두고 The Beach BoysCalifornia Girls를 배경으로
되뇌이고싶은 아포리즘(aphorism)같은 구절을 들려주는데,

왠지모르게 오늘.. 그 몇몇 구절을 스핏츠의 노래 을 배경음악으로 하여 다시 읽어보고싶습니다.

여름 향기를 느낀 것은 오랜만이다.
바닷바람, 먼 기적 소리, 여자아이의 피부의 감촉, 헤어 린스의 레몬향, 석양의 바람, 옅은 희망,
그리고 여름의 꿈......
그러나 그것은 꼭 어긋난 트레이싱 페이퍼처럼,
모든 것이 조금씩, 그러나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옛날하고는 달라져 있었다.
....
모든 것은 지나간다. 아무도 그걸 붙잡을 수는 없다.
우리들은 그렇게 살아간다.
....
행복해?라고 누가 묻는다면은 그렇겠지,라고 대답할 수 밖에 없다.
꿈이란 결국 그런 것이기 때문이다.
....
나는 여름이 되어서 고향에 가면 항상 그녀와 걸었던 같은 길을 걷고,
창고의 돌계단에 걸터앉아서 혼자서 바다를 바라본다.
울고싶다고 느낄 때는 으례 눈물이 나오지 않는다.
그런 것이다.

-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바람의 노래를 들어라(風の歌を聴け) 35장, 38장, 39장 中에서
風の歌を聴け
風の歌を聴け

아쉬워 붙잡으려해도 모든 것은 손아귀에서 슬그머니 빠져나가버리고 우리는 결국 그렇게 살아갑니다.
그리고 정말 마음은 울고싶지만 하필이면 그럴 때 몸은 응답을 하지않아 눈물이 나오지 않습니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말처럼, 우리들의 삶도 행복도 추억도.. 결국 '그런 것'이지요.
'해변()'은 '눈부시게 빛나고.. 눈부시게 빛나고..(輝いて‥ 輝いて‥)' 있는데도 말입니다.

일기예보정구련이 노래하듯,
그토록 힘겹게 만난 우리였는데
이리 쉽게 헤어질 수 있는지

'해변()'은 '눈부시게 빛나고.. 눈부시게 빛나고..(輝いて‥ 輝いて‥)' 있는데.

울고싶다고 느낄 때는 으례 눈물이 나오지 않는다.
그런 것이다.

앨범 ハチミツ(Hachimitsu, 벌꿀) 이후 최근 앨범 ス―ベニア(Souvenir, 기념품)까지 스핏츠의 앨범 아트 디렉터였던
키무라 유타카(木村豊)의 디자인으로 2003년 10월, 스핏츠의 오피셜 싸이트가 대폭 리뉴얼(renewal)되었는데요.

리뉴얼 이전의 스핏츠의 오피셜 싸이트를 방문한 적이 있다면 당시 늘 들을 수 있었던 사운드를 기억할 수 있을 겁니다.
그것이 바로 渚 Album Ver.의 인트로(intro)였었지요. (참고로, 스핏츠의 14번째 싱글인 에는 이 인트로가 없습니다.)

이 인트로를 포함해서, 의 사운드를 풍부하게 만들어준 뮤지션은,
이 앨범의 프로듀서이면서 키보드를 연주한 사사지 마사노리(笹路正徳) 그리고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담당한 요코야마 츠요시(橫山剛)입니다.
요코야마 츠요시는 이 곡 이전에도 스핏츠 곡의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담당한 적이 있는데,
1995년 4월 25일 발매 싱글 ロビンソン(Robinson, 로빈슨)의 B-SIDE 俺のすべて(Ore no Subete, 나의 전부)가 그것입니다.

스핏츠 오피셜 싸이트 바로가기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09/21 04:51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14)
  Tags : Spitz, U2, スピッツ, 木村豊, 村上春樹, 橫山剛, 笹路正徳, 風の歌を聴け, 강현민, 김승기, 김종서, 나들, 듀스, 무라카미 하루키,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박명수, 봄여름가을겨을, 사사지 마사노리, 스핏츠, 요코야마 츠요시, 이병우, 일기예보, 정구련, 키무라 유타카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54  

액션가면ケイ -  2005/09/21 13:51 comment | edit/delete
黒い鳥님. 이글을 '다시' 써내려가고 있던 중 메신저 창을 통해 그대와의 대화. 말이 빨라지고 오타를 남발할 만큼 즐거웠습니다.
영화로 나왔다는 村上春樹의「トニー滝谷(Toni Takitani)」이야기를 하다가 메신저 창을 닫게되었던 것 같은데
여건이 허락된다면 그대와 함께 또는 서로의 오랜 친구도 함께 그 영화를 '영화관에서 보고싶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런 시간을 누려본 것도 한참 예전처럼 느껴집니다. 아니.. 그런 시간이 예전에 있기나 했었나? 싶을 정도.

메신저 창으로 뿌려지던 그대의 질문.「他人の悩みはそれほど聞き入れながら、それなら自分の悩みは誰に言うんですか?」
그다지 어려운 질문은 아니었지만, 한편 담배를 한개비 물게 만드는 질문이기도 했습니다.
「이 친구, 誰に‥를 묻는 게 아니군. どう‥를 이야기하고 있군.」싶었기 때문이지요. 메신저에서 못했던 말.「分からないが‥」

이 노래 渚의 한 구절을 건네고 싶어. 그냥, 뜬금없이. 얼마전 유행했던 말로 하자면 생뚱맞게. 그대의 질문과는 상관없이.
「ねじ曲げた思い出も 捨てられず生きてきた」
「비틀어 구부린 추억도 버릴 수 없어 살아왔다」
みろりん -  2005/09/21 14:46 comment | edit/delete
こんにちわ!
綺麗な夜景ですね!
こんな素敵なところに住んでいらっしゃるんですね。
実は、15年ほど前に、海雲台に行った事があるんですよ。
当時、福岡に住んでいたので飛行機であっという間に釜山に着きました。
団体旅行だったので、海雲台の浜辺をさっと歩いただけで、ゆっくりできなくて残念だったんですが。
冬だったので色とりどりのカバーをかけた屋台が、たくさん並んでいて、屋台の中でギターの弾き語りをしてる人もいて、日本の屋台とは違うなと感じました。
山手には、綺麗なマンションが建設されていて、とても素敵な所でした。
あれから随分経つので、もっと綺麗に近代的になってるんでしょうね!!
         
ケイ 2005/09/22 04:59 edit/delete
みろりんさん、こんにちは!15年ほど前に、ここへ 来た事が あるんですか? Wow !!
私は 福岡に 何度 行った事が あります。特に 海の中道のNAGISAを 忘れることが できないんですよ。嬉しいです。

chaya -  2005/09/22 00:11 comment | edit/delete
Nice to meet you.Hello.I was introduced from mr.robita and came to here.
I love spitz.I will go to concert twice in October.I am looking forward to those.
         
ケイ 2005/09/22 04:15 edit/delete
ちゃやさん、はじめまして。「アクション仮面ケイ」ですが 易しく「ケイ」と呼んでください。
たとえ スピッツのファンクラブ会員ではないですが たぶん ちゃやさんくらい スピッツが 好きだと思っています。^^;;
是非、よく、足跡残していってください!!外国人が理解しにくい表現だけないなら 日本語で書いても良いです。

[MiN..] -  2005/09/22 00:38 comment | edit/delete
와.. 영어와 일어와 한국어가 난무하는 답글들이네요!

그나저나 듀스는, 쓰는건 불어로 쓰고 영어식 발음으로 읽어서 '듀스' 라고 한거랍니다. 헐헐..
         
액션가면ケイ 2005/09/22 05:13 edit/delete
그러게 말입니다. ^^;; 덕분에(또는 때문에) 요즘 번역기와 일본어사전을 뒤적이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진작에 왜 일본어를 배워두지 않았던가, 후회도 자주 하게되구요. (후회만 할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열심히 해야할텐데.)
그저 スピッツ가 좋아서 이런저런 スピッツ話를 포스팅하는 것이지만,
이것을 통해 スピッツ쪽(?)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는 것도 참 즐거운 일입니다. 물론 '심플리' 만큼은 아직 아니지만.
어제는 '심플리 토크'를 다시 일별했습니다. 尾崎豊 부분에서는 さおとめ君이 떠오르기도 하더군요.

이번 글에서는 崎山龍男의 드러밍에 대해서 약간 언급했는데, 제가 혹시 잘못 해석하는 것이 있을까, 걱정되기도 합니다.
[MiN..]님이 '사부'와 얘기 나눌 기회가 있으면, 저 대신 한번 물어봐 주십시오. 탐탐 플레이에 대한 저의 언급이 옳은지.

시즈오카 -  2006/09/16 19:02 comment | edit/delete
이름칸에 제 이름이 들어있으니까 꼭 뭘 써야될 거 같은 땡김이 있네요.
일본어 실력이 장난이 아니시군요.
이 정도면 일본에서 의사소통은 문제 없어 보이는데요.
근데 다른 블로그가 신경쓰이시나봐요.
저는 여기가 제일 편하고 좋은데.
뭔가 영양가 있는 '객'들을 원하고 계신 것인지.
         
액션가면ケイ 2006/09/16 20:37 edit/delete
자동적으로 이름칸에 시즈오카님의 이름을 미리 넣어주는 '쿠키'라는 기능이, 고맙군요.
이렇게 시즈오카님에게 글을 남기게 만드니 말입니다.

시즈오카님에게도 착시현상을 불러일으키게 만들었군요. 그렇지 않답니다. 일본어 실력, 장난이랍니다.
이 포스트에 붙어있는 일본인의 댓글에 대한 코멘트라든지 그런 것은 모두,
'NAVER 일본어 단문번역기'로 일단 일본어로 만든 다음, 역시 'NAVER 일본어사전'으로 약간의 수정을 거친 다음,
어렵게 올려진 것들입니다. (솔직히 이 경우 시간이 엄청나게 소요됩니다만, 일본어 작문연습의 일환으로 생각하고..)
그러다보니, 돌아서면 잊혀지고, 한참 지난 후 (지금처럼) 다시들여다보면 무슨 말인지 헷갈리는 게 한두번이 아닙니다.

다른 블로그가 신경쓰이나보다..라는 느낌은, 갸웃(?)해집니다. 무슨 말씀이신지.
스핏츠 팬싸이트를 말씀하시는 것이라면, '하우스'와 '심플리'에 워낙 빚진 것이 많다보니,
그 두 곳에 대해서는 저는 항상 경외의 눈길을 주고있지요.

시즈오카님께서 이곳을 제일 편하고 좋다니, 정말 고맙고 기쁩니다.
저는 뭐 '객'들의 '영양가'를 측정하지는 않습니다만 (그러기에는.. 큿~, 모든 '객'들이 다 고맙고 좋아서요.)
굳이 측정한다해도, 시즈오카님같은 분은 최고의 영양가를 자랑할 만한 분입니다.
많은 그리고 다양한 이야기를 해주시는 시즈오카님이시니, 최고의 '객'이라고 할만 하지요.
그런 '객'에게 걸맞는 '객잔(客棧)'이 되려고 애쓰겠습니다. がんばります!!

시즈오카 -  2006/09/16 20:57 comment | edit/delete
ありがとございます。- 제가 나름대로 제일 자신있게 입밖에 내는 コトバ입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9/16 21:07 edit/delete
どういたしまして。- 아직 입에 붙은 표현은 아니지만 익히려고 나름 애쓰는데, 이거.. 기회가 없군요. ^^a

         
시즈오카 2006/09/27 23:41 edit/delete
有難うございます。
혼자 놀아도 재밌고, 같이 놀면 더 재미있는 곳.

피아 -  2008/03/30 00:45 comment | edit/delete
이 노래 앨범버전은 여기서 처음 들었네요. 다소 충격이었습니다. '난 아직도 못들은 스피츠 노래가 많구나.'
오프닝에서 작게 '쏴아-'하는 소리가 들렸어요. 파도소리효과인가? 싶은 생각에
이 노래 제목을 다시 한 번 보게 만들었습니다.

의도하셨건, 의도하지 않았건 간에
글을 읽어내려가는데 어쩜 그리 노래 가사와 문단문단 간격이 그리도 잘 맞아 떨어지던지요.
드럼을 두들기는 소리가 마음을 마구 흔들어놓네요. 정말이지.
라이브에서 들었다면 그 자리에서 또 눈물을 쏙 빼놓았을, 그런 노래.
이 앨범버전으로 라이브에서 했다면 오프닝 부분에선 왠지 조명 여러 개가 깜빡깜빡 거리는 효과를 줬을거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작이 두근거려요.

이번 주말에도 비가 왔어요. 전에도 남긴 것처럼 전 주말에 비 오는 걸 싫어하는데..
왜그런지 유난히 우울해지는 기분이었습니다. 할 일이 많아서 전날에 아침부터 저녁까지 해야 할 일과 들려야 할 곳을 다이어리에 적어놨는데 다 때려치우고 다시 누웠을 정도로. 제가 날씨 영향을 좀 받는 편이라..
이런 기분은 쭈욱 이어져 아르바이트에서까지 이어졌어요. 함께 일하던 직원이 아프냐고 물어봤을 정도로.
난 티 안낸다고 생각했는데 얼굴 꼴은 그게 아니었나봐요.

금요일날 집에 오면서 친구와 이야기를 하다가 벌써부터 여름방학 계획을 세우게 됐습니다.
'이번 여름에도 여행가자. 홋카이도에 가는거야.'
홋카이도가 아니어도 좋아요. 사실 제주도도 가고 싶어요. 2005년도에 갔던 제주도의 기억이 너무 좋았거든요. 어쩌면 바다를 보러가고 싶은 것일지도 모르겠어요. 그 푸르고 푸른 바다. 그게 보고 싶어서요.

지쳐가나봐요. 바다가 보고 싶고 어디 훌쩍 갔다오고도 싶어요.
공부하기도 싫고 일하기도 싫어요. 근데 손에서 놓을 자신은 아직 없는데 그냥 하기 싫다는 생각.


그냥 노래와 글에 대한 감상을 적을 생각이었는데, 개인적인 푸념까지.
쓸데없이 길어졌네요. 죄송해요-
         
액션가면ケイ 2008/03/30 02:31 edit/delete
2005년의 공연에서, 이 곡을 라이브로 접했을 때의 짜릿함이란!
그런 기분을 느꼈을 관객이 저 말고도 많았을 겁니다. (분명히!)
이 곡의 인트로에서 조명이 어땠는지는 상세하게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만, 전체적으로 블루의 느낌이었던 것 같아요.

피아님 덕분에, 이 글을 다시 한번 읽게 되네요.
‥ 이제 해운대를 떠난지도 벌써 2년도 넘었군요.
「오후 ○시○○분 쯤의 바다 색깔이 가장 예쁘다」 그렇게까지 말했던 적도 있었는데‥.
그러나 이제 와서는 기억도 가물가물한 옛날.
무라카미 하루키의 표현처럼,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옛날하고는 달라져' 버렸네요. 무엇보다도 제가.

지난 주말에 이어 이번 주말도 비가 오는군요.
실은, 이번 일요일에 원당 종마목장과 일산 호수공원 이렇게 두 군데를 느릿느릿 걸어보겠다고 마음 먹었는데‥
날이 밝은 다음 날씨가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지금으로서는 마음 먹었던 것을 포기해야 할 듯 싶네요.

아직 마음 속 계획일 뿐이지만, 홋카이도 또는 제주도.
'따라하고픈 계획'이군요. ^^
얼마 전 한 친구가 제게 그랬어요. "여름되면 배타고 제주도 가자! TV보니까, 배에서 불꽃놀이도 하고‥"


떠나요 둘이서 힘들 게 별로 없어요
제주도 푸른 밤 그 별 아래
그동안 우리는 오랫동안 지쳤잖아요
술집에 카페에 많은 사람에


피아님 덕분에, <渚>도 오랜만에 다시 듣게 되고, 해운대도 떠올리게 되고
거기다가 최성원의 CD를 찾아봐야겠다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제주도의 푸른 밤> ♬
(정말, 요즘 우리 노래 CD를 꺼내서 들어본 적이, 참 오래되었다, 싶어요)

+
쓸데없이 길어지다뇨. (피아님의 댓글, 다시 읽어봐도) 쓸데없는 것, 하나도 없는 걸요? ^^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스물한살, 멈추어지지않는 성욕 21才、止められない性欲
  惑星S・E・Xのテーマ Wakusei S·E·X no Theme 혹성 S·E·X의 테마

1989년 VOS에서 발매한 Rockfile on VIDEO Vol.5에 수록된
惑星S・E・Xのテーマ(Wakusei S·E·X no Theme, 혹성 S·E·X의 테마).

僕がヴォ―カルのマサムネ、21才です。
제가 보컬의 마사무네, 스물한살입니다.
라고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가 자기 소개하는 것을 보면,
그리고 그가 1967년 12월 21일생인 것을 감안하면
1989년 어느날의 라이브일 거라고 짐작되어서
그해의 스핏츠(スピッツ) 연대기를 살펴보니, 이 동영상은
1989년 7월 15일 MZA 아리아케(有明)에서 라이브인 듯 싶습니다.

기타리스트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의 장난기 가득한 모습에서
이제 막 밴드를 시작한 이십대 초반의 풋풋함도 보이고
드러머 사키야마 타츠오(崎山龍男)의 수줍은 듯한 자기소개,
그리고 그걸 낼름 받아 농을 치는 테츠야. ∩.∩
지금의 그들과도 비슷해 보여 입가에 미소가 지어집니다.

惑星S·E·Xのテ―マ

스핏츠는 메이져 데뷰 8년 뒤인 1999년 3월에 발매한 앨범 花鳥風月(Kachofugetsu, 꽃 새 바람 달)
인디 시절의 곡 おっぱい(Oppai, 찌찌)トゲトゲの木(Togetoge no Ki, 가시나무)를 재수록한 바 있고
2001년 6월 발매 DVD ジャンボリ― デラックス(Jamboree DeLuxe, 잼보리 디럭스)에서는
死にもの狂いのカゲロウを見ていた(Shinimono Gurui no Kagerou wo Miteita, 몸부림치며 피어오르는 아지랑이를 보고있었다)를,
2004년 3월 발매 앨범 色色衣(Iroiro Goromo, 이어붙여 기운 옷)에서는 僕はジェット(Boku wa JET, 나는 제트)를 다시 들려주는 등,
메이져 데뷰 이전의 스핏츠에 대한 팬들의 갈증과 궁금증을 뜸하게나마 해소해줍니다.

메이저 데뷰 후 지금에 이르기까지
그들이 발표한 노랫말에서 느낄 수 있는 모호한(?) 분위기와는 달리,
인디 시절의 이 곡에서는 감정의 직설적인 표현을 접할 수 있기도 합니다.

今 体から溢れてくる 丸い地球の性欲が
지금 몸에 넘쳐나고있네 둥근 지구의 성욕이
もうどうしても止らない 止められない程
이제 어떤 수를 써봐도 멈추어지지않네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惑星S・E・Xのテーマ 노랫말 살펴보기

어쩌면 마사무네, 스물한살 시절의 성욕에서 비롯되었을지도 모를 곡.
인디 시절의 곡인 바로 이 노래, 惑星S・E・Xのテーマ.
언젠가는 정식 발매 매체를 통하여 제대로 들을 수 있는 날이 오겠지요.
Rockfile on VIDEO Vol.5
Rockfile on VIDEO Vol.5

惑星S・E・Xのテーマ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동영상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09/20 02:53 | 스핏츠/INDIE | trackback (0) | reply (4)
  Tags : Spitz, スピッツ, 스핏츠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53  

liebemoon -  2005/09/20 14:20 comment | edit/delete
처음 듣는 노래예요. 와, 스피츠에게 이런 면도 있군요. 가사가 생각보다 직설적이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왠지 얼굴이 뜨거워질 정도로 직설적이라고 느껴지는 이유는, 평소보다 힘이 넘치고 조금 거친듯한 마사무네의 보컬 때문일까요? -///-; 스피츠를 매우 점잖고 조용한 중년 정도의 이미지로 보고 있던 제게 매우 신선함을 주는 영상이었습니다. ^^

그런데 마사무네 왼쪽 머리 눌린 것이(...) 꼭 자다 일어난 것 같애요. 타무라와 테츠야는 젊을 때라 그런지 더 귀엽고^^ 사키야마는 저때도 변함없이 자애로운 미소 가득한 얼굴을 하고 있네요. ^^
         
액션가면ケイ 2005/09/20 14:57 edit/delete
이제 자기만의 음악세계를 가지게된 뮤지션/밴드의 초기 모습을 보는 것은, 입가에 미소를 짓게 만드는 일이기도 하고
'설익은 모습'을 통해 느낄 수 있는 신선함을 맛보는 일이기도 해서 매우 즐겁습니다.

더하고 뺄 것 없는 멜로디와 연주의 아름다움, 다양한 해석을 가능하게하는 노랫말의 수사학..
그런 것들로 매료되는 '지금의 그들'과는 또다른 '그 시절의 그들'과 함께하는 즐거움이지요.

그동안 올려진 글과는 달리, 동영상을 소재로 글을 올리는데 다소 주저함이 있었습니다.
오래전부터 '기회가 된다면 동영상을 통한 スピッツ 이야기도 하고싶다' 였는데, 슬그머니 접었더랬습니다.
그런 쪽으로는 이미 http://www.simplyspitz.com 이라는, 멋진 컨텐츠 프로바이더가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제 기억으로는, 아직 거기서 이걸 다룬 적이 없는 듯 싶어.. ^^; 슬그머니 한번 포스팅해봤습니다.
(혹시 거기에도 있었던가? ..)

블로그 히트.. 아직 낮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의 '一日 hit'를 갱신해버렸습니다.
아마도 [스물한살, 멈추어지지않는 성욕]이라는 글 제목 때문이지 않을까, 라고 짐작합니다만,
방문하시는 분이 이 동영상과 노랫말 그리고 덧붙여진 제 글을 제대로 읽으셨다면
그런 글 제목이 '낚시질' 제목은 결코 아님을, .. 아시겠지요? ^^;;

[MiN..] -  2005/09/24 03:06 comment | edit/delete
다루긴 했었는데요...^^; 얼마전에..
         
액션가면ケイ 2005/09/24 04:42 edit/delete
방금 '심플리 토크'를 밑으로 밑으로.. 파고 들어갔다오는 길입니다. 2005년 3월 쯤인 듯 하네요. 맞아요. 역시 있군요.
" PostScript. 서버 용량 관계로 동영상은 제공되지 않습니다. ^_^; " 라고 되어 있군요.
[MiN..]님의 코멘트 중에 저의 닉네임도 언급되어있기도 했고. ^^;;

[MiN..]님의 그 글, 역시 '심플리 토크'의 특성대로, 자칫 놓치기 쉬운 디테일을 언급해주는 맛. 당연히 있구요.
일본인을 포함한 '심플리' 팬들의 짤막짤막한 코멘트, 그리고 [MiN..]님의 카운터 코멘트. 역시 '심플리!'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다크 블루의 세계로부터 흘러나왔었던, 고민의 흔적 ダークブルーの世界からこぼれた、悩みの痕跡
  シュラフ Schlafsack 쉬라프

대중 음악 뿐만 아니라 문학, 미술 등 여러 분야에서 그리고 일반 상품에 이르기까지,
각각의 작품 또는 제품에서 제목 또는 제품명이 가지는 의미는 상당합니다.

감상자 또는 소비자와 특정 작품 또는 제품과의 만남은 주로 '이름'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작품 또는 제품의 질에 못지않게 제목 선정에 신중을 기하게 마련입니다.

예를 들어 대중음악이나 영화 등의 제목을 지을 때 '부정적인 단어 또는 표현'은 대체로 금기사항에 속한다고 합니다.
그런 표현은 부지불식 간에 일반대중들에게 '피하고싶다'는 의식을 불러일으킬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이겠지요.

그러다보니 곡의 분위기 상, 제목에 그러한 표현을 사용한다하더라도 되도록 부정적인 인식은 피하고자 하는지
김건모의 '이별'은 아름다운 이별이 되고, 김돈규의 '슬픔'도 나만의 슬픔이 됩니다.
스핏츠(スピッツ)의 노래 제목을 살펴보자면,
'눈물(淚)'도 淚がキラリ☆(Namida ga Kirari ☆, 눈물이 반짝 ☆)이고 '도둑(泥棒)'조차도 花泥棒(Hana Dorobou, 꽃도둑)이지요.

일반적으로 대중적으로 히트한 노래의 경우, 그 대부분이 '부정적인 단어 또는 표현'으로 된 제목이 아니라고 합니다.
물론 한영애건널 수 없는 강같이 예외적인 경우도 여럿 있긴 하지만요.

아울러 감상자가 첫대면하게 되는 제목을 통해 그 곡이 전달하고자하는 내용을 함축적으로 보여주어야하기 때문에
제목은, 곡의 내용에서 (특히 노랫말에서) 주제가 되는 단어/문구를 선택하거나
얘기하고자하는 주제를 상징 또는 비유하는 단어/문구 등을 선택하는 것이 무난하고
따라서 대부분의 노래 제목들은 노랫말 안에서 들을 수 있는 단어/문구일 때가 많습니다.

스핏츠의 경우도, 싱글로 발표된 곡 중에서 '부정적인 단어 또는 표현으로 된 제목'의 노래를 찾기가 쉽지않습니다.
그동안의 앨범 전체를 두고 봐도 トンビ飛べなかった(Tombi Tobenakatta, 솔개 날 수 없었다) 또는
迷子の兵隊(Maigo no Heitai, 길잃은 병정) 정도 말고는 '부정적인 단어 또는 표현으로 된 제목'을 찾기 어렵지요. (2005년 9월 현재)

그리고 대부분의 제목들은 노랫말 안에서 들을 수 있는 단어/문구일 때가 많다는 점에서 보자면,
스핏츠 역시 대부분의 노래 제목들이 해당 노랫말 안에서 발견되지만 그렇지않은 경우도 의외로 많이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ロビンソン(Robinson, 로빈슨), チェリ―(Cherry, 체리), スカ―レット(Scarlet, 스칼렛) 등 무려 27곡 정도가 그렇습니다.

그런 곡들의 목록이 있는, 또다른 myspitz story .. 바로가기

스핏츠의 3번째 앨범 惑星のかけら(Hoshi no Kakera, 별의 파편)의 6번째 트랙 シュラフ(Schlaf)는,
많은 경우의 스핏츠 곡에서처럼 노랫말 안에 그 제목이 나오는 곡이지만
그 단어가 한두번 정도 나오는, 다른 많은 스핏츠 곡과는 달리
곡 처음부터 페이드 아웃(fade out) 처리되는 마지막까지 여러 차례 반복되는 후렴부를 통해서
シュラフ」라는 단어가 열서너번씩이나 반복해서 나오는 것이 특징입니다.
不思議のシュラフで運ばれて

스핏츠의 다른 노래들을 전체적으로 살펴볼 기회가 있다면 알게되겠지만
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의 노랫말에서 이 곡처럼 동어반복이 여러번 있는 경우는 거의 없다시피 합니다.
惑星のかけら
惑星のかけら

シュラフ
シュラフ
그렇다면 그렇게 많이 들려지는 단어, 'シュラフ(Schlaf)'의 뜻은?

독일어「Schlafsack」를 카타카나(カタカナ)로 표기한「シュラフザック」에서,
(외래어를 일본어화할 때 자주 볼 수 있는 일본어의 '잘라서 버리기(?)' 방식이 이 단어에도 적용되어)
「자루(sack)」에 해당되는「ザック」는 잘라서 버리고
「잠, 수면(schlaf)」에 해당되는「シュラフ」만 남겨 자국어화한 단어로서
우리가 흔히 '슬리핑백(sleeping bag)'이라고 부르기도하는 '침낭'을 뜻하는 단어입니다.

不思議のシュラフで運ばれて
신비한 침낭으로 옮겨지고

シュラフ 노랫말 살펴보기

'오직 하나인 추억을 꼭 껴안고(たったひとつの 思い出を抱きしめて)'
'불가사의한 침낭(不思議のシュラフ)' 속에 몸을 숨긴 채
'다크 블루의 세계(ダ―クブル―の 世界)'에 빠져든다는 シュラフ를 듣고있으니

'마법의 융단(magic carpet)를 타고 이렇게 멋진 푸른 세상 속을' 날아보자는
자우림매직 카펫 라이드가 떠오르기도 합니다.

'기회는 단 한번 뿐, 실수하지 마요, 진짜로 해내고싶은 걸 찾아요'라고 하면서,
골치아프고 힘든 일상에 지친 우리에게 자우림은 나름대로 해결책(?)을 제시하지만..
The Wonder Land
The Wonder Land

단 한번 뿐인 기회 아래에서 진짜로 해내고싶은 것을 실수없이 찾아내기란 실제 현실에서 쉽지않겠지요. 아니, 정말 정말 어렵겠지요.

비록 어렵긴 하겠지만 자우림은 긍정적인 사고를 우리에게 권하는데 그에 반해 스핏츠는 그저 이렇게 되뇌이기만 합니다.
不思議のシュラフで運ばれて
신비한 침낭으로 옮겨지고

우리에게 아무런 도움말도 주지못한 채 도리어 현실도피적인 모습으로까지 보여지기도 하는 이런 뇌까림을 통해
골치아프고 힘든 일상에 지쳤을 때 돌파구를 찾지못하고 그렇듯 스스로 숨어들어 오랫동안 헤맬 수 밖에 없다는 것..
어줍잖은 충고 이전에, 그것이 어쩔 수 없는 '슬픈' 우리의 모습이라는 것을 말해주기라도 하는 것일까요?

우리는 살아가면서 별것 아닌 사소한 선택의 문제에서부터 '어떻게 살아야하는 것인가'하는 실존적 문제에 이르기까지
여러가지 고민 속에서 살아가면서 그 고민을 슬기롭게 헤쳐나가기도하고 때로는 원치않은 결과에 순응하기도 합니다.

사실 많은 경우, 인생을 슬기롭게 헤쳐나가기 위한 충고는 평소 우리가 익히 잘 알고있는 것이기도 합니다.
문학작품이나 스승들의 가르침을 굳이 떠올리지 않더라도, 그저 흘려 듣고마는 대중음악에서나 또 평범한 사람들의 삶의 모습에서도
'지금 여기의 내 고민'에 대한 충고 또는 해결책을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그 효과는 일단 제쳐두고서요.)

그런데 누군가 힘들어 도움을 청할 때면, 자우림의 '진짜로 해내고싶은 걸 찾아요' 같은 포지티브(positive)한 격려를 해주면서
반면 정작 그 충고 또는 해결책을 자기 자신의 경우에 적용하는 것에는
스스로 두려워하고 네거티브(negative)한 모습을 취한 채 웅크리고 숨어들어 오랫동안 방황하게되는 것은··· 왜일까요?

田村明浩
田村明浩
잡지 ARENA37°C (アリ―ナサ―ティセブン) 1996년 4월호 (권두대특집SPITZ)에 의하면,

스핏츠의 베이시스트 타무라 아키히로(田村明浩)シュラフ에 대해서 이렇게 얘기합니다.
쿠사노(草野)가 곡을 들고 왔을 때부터 베이스의 이미지가 많이 들어가 있어서
아무 것도 생각치않고 다양한 프레이즈(phrase, 악상/악구)가 떠올랐던 곡.
베이스로 리프(riff)를 만들어 음을 채워 나가는 작업이였죠. 저는 참여율은 낮은 편이였지만.
이 곡은 테마를 정해놓고서 그것을 리프레인(refrain)해간다고 하는 방식을 도입한, 흔치않았던 곡이었어요.
재즈 플루트(jazz flute)이 가미되어 5배정도.^^ 한층 좋아졌던 곡이라고 해야 할까요?

쿠사노(草野) : 쿠사노 마사무네를 호칭할 때 마사무네라고 호칭하는 다른 멤버들과는 달리, 타무라 아키히로쿠사노라고 한다고.
리프 : 곡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테마가 반복되는 것.
리프레인 : 노래의 각 절 끝의 반복구.
재즈 플루트 : 후루무라 토시히코(古村敏比古)가 담당.

일반적으로 재즈에서는 특정 악기가 솔로를 연주하면, 솔로를 하지않는 악기는 리프를 연주합니다.
즉, 기타가 솔로를 하면 베이스가 리프를 하고, 베이스가 솔로를 하면 기타가 리프를 하는 식이지요.

'리프'에 관한 타무라 아키히로의 코멘트를 염두에 두고 シュラフ의 베이스 라인을 새롭게 감상해보는 것도 괜찮을 듯 싶네요.

古村敏比古
古村敏比古
그리고 シュラフ의 '신비한(不思議)'의 분위기를 한층 살려주는
재즈 플루트의 후루무라 토시히코에 관한 상세한 내용은
왼쪽의 이미지를 클릭하여 그의 오피셜 싸이트를 방문해보시구요.

그리고 Derek & The Domonos의 명곡 Layla 후반부를 기억한다면
게스트 뮤지션 Duane Allman의 멋진 슬라이드 기타 연주를 백업하던,
Bobby Whitlock의 피아노 연주가 생각날 겁니다.
長谷川智樹
長谷川智樹

Layla 후반부에서 Bobby Whitlock의 피아노가 그랬던 것처럼,
스핏츠シュラフ에서 재즈 플루트 연주의 후루무라 토시히코를 어쿠스틱 피아노로 백업하는 뮤지션은
바로 위 오른쪽 이미지의 하세가와 토모키(長谷川智樹)입니다.

한편 보컬리스트 쿠사노 마사무네惑星のかけら 앨범에 대하여 이야기하면서
남성 팬들을 의식한 곡으로 シュラフ를 이렇게 언급합니다.

곡 만들기에 관한 의식이 조금 바뀌어져서, 라이브 위주로 할 수 있는 것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왠지 남자 팬이 붙는 것 같은 밴드가 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었죠.
シュラフ는 남자가 들었을 때 '좋겠구나' 하고 생각할 수 있는 곡으로 하고 싶었어요.
그래도 라이브 하우스에 발길을 옮기는 파워가 있는 것은 여자 아이이니까,
그렇게 많이 하려고 한 건 아니구요.
매니아적으로 하는 것이 인기를 끌 수 있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고 있었던 시기이니까,
스핏츠의 역사 중에서는 惑星のかけら 앨범이 가장 광적인 에너지를 받고 있죠.
그 반대로 미움을 받고 있는 건 Crispy! 앨범이구요.
草野マサムネ
草野マサムネ

쿠사노 마사무네惑星のかけら 앨범이 가장 광적인 에너지를 받고 있죠.라는 코멘트가 보여주는 의미 중의 하나는
'소수의 열광적인 지지는 얻고있지만 폭넓은 팬층이 형성된 것은 아니다' ..일 것입니다.

프로페셔널로 나선 이후 어느 정도의 팬층을 확보한 뮤지션이라면
대부분 이 시점 쯤에서 나름대로 여러가지 고민에 빠져들게 되지않나 싶습니다.

열광적인 지지를 보내주는 팬들도 제법 생겼지만, 음악하는 것이 그저 좋기만하던 데뷰 시절도 지나
음반 판매량에도 은근히 신경이 쓰이고 그러나 '대박'은 여전히 희망사항일 뿐이며
자신의 음악이 실인즉 일부 소수의 팬 밖에 만족시켜주지 못하는 것이 아닐까하는 의구심도 생겨나고
뮤직 비즈니스에서도 당연히 존재하는 자본주의 논리 또는 '상품으로서의 음악'에 대해서도
예전과 달리 적어도 한두번 정도는 진지하게 생각하게되는 시기가 바로 이 즈음일 것입니다.

설혹 위와 똑같은 고민은 비록 아닐지라도, 스핏츠 역시 그런 시기에 들어서서 나름대로 고민에 빠지는데
앨범 惑星のかけら 발매 이후 쿠사노 마사무네는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의외로 모든 장르에게서 무시당하고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라이브에 와주시는 분들도 있지만, 확산성이 없는 작은 서클 안에서만 만족하고있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모처럼 데뷰를 했으니, 좀더 넓게 활동하고 싶다는 욕구가 생긴 거죠.

스핏츠의 '좀더 넓게 활동하고 싶다'는 욕구는,
1993년에 들어서서 프로듀서 사사지 마사노리(笹路正德)와의 새 앨범 작업으로 이어지고
그해 10월 발매된 7번째 싱글 君が思い出になる前に(Kimi ga Omoide ni Naru Mae ni, 그대가 추억이 되기 전에)
12만장의 판매고를 올리면서 스핏츠로서는 최초로 오리콘(オリコン, ORICON) 차트에 랭크되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オリコン 웹 싸이트 바로가기

이전에 비하여 폭넓은 팬층이 이 시기부터 형성되고, 이것이 밑바탕이 되어 그로부터 2년 뒤
명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