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21/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320260
오늘 18
어제 60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꿈을 꾸었다, 새벽이었다 夢を見た、夜明けだった
  お父さん Father 아버지

꿈이란 것을 그다지 꾸지않는 편인 제가 2005년의 마지막날 그리고 2006년의 첫날 이틀 연거퍼 꿈을 꾸었습니다.
그것이 어떤 내용이었는지는, 깨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 애써봤지만 생각나지 않았고
지난해 마지막날의 꿈에서는 친구를, 새해 첫날의 꿈에서는 지금은 뵐 수없는「그 분」을 만났다는 '사실'만 뚜렷하더군요.

지난해 3월 이사했을 때 정리해두지 않은 채 그저 되는대로 책들을 꽂아두고는 아직까지 그대로인 책꽂이.
2006년 1월 2일 오전, 그 책꽂이를 물끄러미 쳐다보다가 각각의 책들이 가지고있는 추억을 하나둘 끄집어내게 되었습니다.

여기저기 흩어져 꽂혀있는 시집들을 꺼내 펼쳐보면서 발견하는 '예전의 메모들' ..
그 시집을 제게 선물한 사람의 이름, 날짜.. 또 어떤 시집에는 뒷장 가득한 '나름대로의 독후감'..

가지런히 줄세워 놓으니, 문학과지성사의 ' 문학과지성 시인선' .. 민음사의 '오늘의 시인 총서' .. 창작과 비평사의 '창비 시선' ..
그리고 두터운 부피의, 또는 하드 커버의 전집들. 그러니까 색바랜 서정주, 김수영, 고은 또는 아직 색바래지 않은 오규원 등의 것들.

이제는 서점에 가도 시집이 꽂혀진 서가를 그냥 지나쳐 버리는데, 아아.. 한때는 거기를 그냥 지나치지 않던 시절도 있었나 봅니다.

문득 지난해 3월 이사하던 그때 재활용품 모으는 곳에 버린 수백권의 책들이 그립습니다.
수차례에 걸쳐 버리는 동안 어떤 책들은 금방 어디론가 사라진 것을 보고는, 이웃의 누군가의 손에 쥐어졌겠구나.. 싶었지요.
그 책들은 아직도 그들의 손에 쥐어져 있을까? 나머지 책들은 어디로 여행하고 있을까? 아직.. 살아있기는 한 것인지..

아버지

1

아버지
아버지 아버지
아버지 아버지 아버지

아아

아버지 돈 좀 주세요 머라꼬
돈 좀 주 니 집에 와서 슨 돈이 벌쎄 얼맨 줄 아나
8마넌 돈이다 8마넌 돈 돈 좋아요
저도 78년도부텀은 자립하겠음다
자립 니 좋을 대로 이젠 우리도
힘없다 없다 머 팔께 있어야제
자립 78년도부텀 흥 니 좋을 대로
근데 아버님 당장 만 원은
필요한데요 아버님 78년도부터

당장 자립하그라


2

뭐요 니기미이 머 어째 애비 보고
니기미라꼬 니기미이 말이
그렇다는 거지요 야아 이

자알 배왔다 논
팔아 올레서 돈 들에 시긴
공부가 게우 그 모양이냐 말이
그렇다는 거지요 예끼 이 천하에

소새끼 같은

아버지 천하에
소새끼 같은 아버지
고정하십시요 야아 이 놈아

아버지


3

어젯밤에도 또 아버지 꿈을 꾸었다 아버지는
찬물에 밥을 뚜욱뚝 말아 드시면서 시커멓고 야윈
잔기침을 쿨럭쿨럭 하시면서 마디마디 닳고 망가진
아버지도 젊었을 적에는 굉장한 난봉꾼이셨다는데

꿈속에 또 꿈을 꾸었는데 아 젊은 아버지와
양장을 한 어머니가 참 보기에 좋았다 젊은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한창 애교를 떨고 있었고
아 참 보기에 좋았다 영화처럼 사이좋게

나는 전에 그런 광경을 결코 본 적이 없었다


박남철의 시집 지상의 인간 中에서

지상의 인간
지상의 인간
십대 후반 그리고 이십대 초반의 제 마음을 어루만져 주었던 시인들은 황동규, 정현종 등이었습니다.
안재찬이라는 (지금은 류시화로 더 잘 알려진) 젊은 시인은 당시 제 의식을 몽롱하게 만들기도 했구요.

한편 가슴을 아프게 만든 이성복, 황지우, 박남철 등은 젊은 날의 저를 힘들게 만든 시인들이었습니다.
이성복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 황지우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 등과 같은 시집들 때문에.

위 인용한 시는 박남철, 박덕규의 공동 시집 그러나 나는 살아가리라에 수록되었다가
훗날 문학과지성사에서 발간된 박남철의 시집 지상의 인간에 재수록된 시, 아버지입니다.

아마 새해 첫 새벽에 설핏 꾸었던 꿈 때문이었겠지요. 시집을 꺼내 추억에 빠져들다가 잠시 멈춘 이유는.
정초의 몇몇 바쁜 일들을 정리하고「그 분」을 만나러 가야겠습니다. 이제는 뵐 수없는「그 분」을.

참, 지난해 마지막날 밤에 꾸었던 꿈에서 만났던 친구에게는, 날이 새면 문자메세지라도 보내야겠습니다.
물론.. 그 친구에게「꿈에서 널 만났어!」라는 식의 이야기는 하지 않을 참입니다.
어느 한 장면은 기억나지만, [..] 어떤 식의 흐름이었는지는 이제 기억이 나지않는 꿈이니까요.

Sogno

Andrea Bocelli

album Sogno
1999-04-30

track 14
A Mio Padre
 (6 Maggio 1992)
A Mio Padre (6 Maggio 1992)

6 Maggio 1992

Caro babbo,
Inutile discutere
D'accordo non saremo mai
Che cosa c'e di strano in cio
Trent'anni ci separano
O forse
C'e il timore in te
Di non trovare piu la forza
D'essere al mio fianco
Se gli ostacoli mi fermano.

Non preoccuparti, ascoltami
Avro problemi
Affronto infami ma
Ninente mi spaventera
Niente mi corrompera
Ninente al mondo
Mi fara scordare che
Posso vincere
E voglio farcela da me.
E voglio farcela da me.

So bene che per te e difficile
Giustificare
Questa smania di combattere
Osare l'impossibile....lo so

Ti sembrera incredibile
Ma piu ci penso piu m'accorgo che
Assomiglio proprio a te
E non sai come vorrei
Che la forza non ti abbandonasse mai
Per averti qui
E non arrendermi
Mai

Ciao babbo,
A presto.
To My Father (May 6, 1992)

May 6, 1992

Dear dad,
It's useless to argue
We'll never agree
There's nothing strange with that
Thirty years separate us
Or maybe
You are afraid
Not to find the strength
To stand by my side
If the obstacles should stop me

Don't worry, listen to me
I may have problems
I may face infamous people but
Nothing shall scare me
Nothing shall corrupt me
Nothing in the world
Will make me forget that
I can win
And I want to make it on my own.
And I want to make it on my own.

I know it's difficult for you
To justify
Such a restless impatience to fight
To dare the impossible

You'll find it incredible
But the more I think about it the more I realize
I am really like you
And you don't know how I wish
Your strength will never leave you
To have you next to me
And never surrender
Never.

Goodbye dad,
See you soon.

그리 멀지 않은 곳에서의 '신년맞이 불꽃놀이'를 베란다 창을 통해 쳐다보면서 2006년을 맞이했습니다.
그리고「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와 둘이서 한밤중에 나가 시청앞 광장 루미나리에를 배경으로 폴라로이드 사진.
새벽 3시가 맞는지 갸웃거릴 정도로 번잡스러웠던 동대문의 의류상가 근처에서의 에쓰프레소 한잔.
맛있어보이는 김치만두를 사가지고 돌아와 설핏 잠들었다가 꿈 속에서 만났던「그 분」.

2006년 1월 3일 새벽. 해운대 시가지의 밤풍경을 쳐다보면서 안드레아 보첼리(Andrea Bocelli)의 CD Sogno(꿈)를 듣고있습니다.
처음에는 A Volte il Cuore(가끔 그 가슴에는)라는 곡을 듣고싶어서.. 였습니다. 잘 알려진 곡은 아니지만, 제가 좋아하는 곡이거든요.

그런데 Sogno(꿈)의 첫 트랙부터 듣다가 마지막 트랙에 이르렀을 때, 그러니까 A Mio Padre(나의 아버지에게)가 흘러나오자
새해 첫 새벽의「꿈」그리고 그 꿈에서 만난「그 분」, 둘쨋날 뒤적이던 시집들 중에서「박남철의 시집」이 다시 머릿속에 떠올랐고
.. 그 상념들은 A Mio Padre에서 repeat 버튼을 누르게 하더군요. Ciao babbo, A presto.(Goodbye dad, See you soon.)

얼마 전, 몇몇 친구들과 함께 또다른 친구의 아버님께서 입원하고 계신 병원에 문병을 갔던 적이 있었습니다.
지난해 마지막날 오후, 그 친구에게서 문자메세지가 왔습니다.
「나중에 후회라도 없을 듯 해서.. 국립암센터에 가보려한다.」
.
..
... 친구 아버님의 쾌유를, 진심으로 진심으로 바라는, 새벽입니다.
国立癌センタ―
国立癌センタ―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6/01/03 06:02 | 읽기 | trackback (0) | reply (11)
  Tags : , , , ,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97  

 -  2006/01/03 13:28 comment | edit/delete
저는 얼마전에 TV 영화채널에서 '지금은 통화중(Hanging up)'이라는 영화를 보고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때문에(물론 아주 건강하게 잘 계심에도 불구하고) 눈물이 계속 났던게 생각납니다.
늙으신 아버지의 음성으로 "사랑스러운 내 딸, 토끼(my cookie)같은 내 딸" 이라고 하더군요.
그 대사가 언듯 들리는데 어찌나 눈물이 나던지.

말씀 드린적 있지만 저희 아버지는 아직도(?) 저를 위의 대사비슷하게 애정을 마구마구 표현하시며 거의 정신병에 도달할 만큼 괴롭히십니다.
"귀여븐('운'도 아닌 '븐') 내 딸래미~착한 배딸래미~"
하시면서.
요즘엔 현빈이 선전하는 코엔자임 화장품광고를 따라하십니다. (그 광고를 보셨을지 모르겠지만 당하는 사람은 상당히 피곤한 장난입니다.)

모든 아버지들이 건강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액숀님도 두 아들의 아버지시니 건강하십쇼.
         
액션가면ケイ 2006/01/03 14:02 edit/delete
아버님에게서 귀여운 내 딸로서 my cookie 말고도, 누군가에게서 연인으로 my cookie라는 호칭도 획득하는,
'귀여븐' 光ひめ가 되기를 바랍니다. 2006년에는 꼭!

정초에 들었던 이야기.「얼굴을 보니 살이 많이 빠진 듯」그리고「요즘 자주 아픈 듯」
그런가? 싶어서 샤워를 마치고 체중계에 몸무게를 재봤더니, 얼마 전보다 1KG 정도 불었는데..
아닌가? 싶어서 거울을 보니 그런 것 같기도 하고.. 거울이 맞는 것인지 체중계가 맞는 것인지. 어쨌거나, 건강해야죠.

기억이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오래 전 TV에서 어느 프로그램의 박수홍이 진행하는 꼭지에서.. 였던가요?
A Mio Padre의 연주 부분이 배경음악으로 나왔던 듯 싶습니다. (안드레아 보첼리의 음성은 나오지 않는 부분이었던 듯)
그 프로그램램을 자주 봤던 분이시라면 (기억은 나지 않을지라도) 멜로디가 귀에 익숙할지도 모르겠네요.

         
시즈오카 2006/09/26 15:27 edit/delete
아들이 둘이나 되셔요?

귀에 익은 음악이네요. 연인이 만나는 대목에 나오는 거 아니었나?

mukku -  2006/01/03 22:59 comment | edit/delete
あけましておめでとうございます!
今年もよろしくお願いします。
         
ケイ 2006/01/03 23:13 edit/delete
ムックさんも、明けまして おめでとう ございます。昨年は ムックさんと 出会えて とても 良かったです。
今年も どうぞ よろしくお願いいたします。2006年が ムックさんと 大切な人にとって 良い年で ありますように。

피아 -  2008/02/03 02:45 comment | edit/delete
중학교 때부터 굉장히 좋아해서 씨디 사가며 들었던 보첼리의 노래들...
부담없고 맑은 목소리가 굉장히 맘에 들었었죠.

댓글에 다신 그 노랜 아마 Mai Piu' Costi' Lontano 일거예요.
개인적으로 sogno 앨범에서 무척 좋아했던 노래.

아버지는.... 떠올리면 그냥 마음이 찌릿해져요.
딸로서 애교있게 대하는 것도 아니고, 맨날 짜증부리고 틱틱 거리기만 할 뿐.
애정표현을 하는게 너무나 어색해서 인터넷 같은 보지 못하는 곳에 언급만 하고.

집이 힘들고 직장 때문에 힘들어 하던 그때.. 누구나 다 힘들어하던 그때..
아빠가 울면서 저한테 했던 이야기가 있었어요.

난 맨날 일요일밖에 없어. 월화수목금토일일일일일이야.

그 말을 듣는 순간 참았던 눈물이 왜 그리 왈칵 쏟아지던지...
너무 힘들고 아파서 라디오 프로에 글을 남기고 노래를 신청했는데 바로 그게 sogno였어요.

여러모로 sogno앨범은 사연이 많네요.
         
액션가면ケイ 2008/02/03 11:16 edit/delete
같은 음반에 제목은 기억나지 않지만, A Mio Padre (6 Maggio 1992)와 같은 반주가 나오는 트랙이 있었는데
그게 Mai Piu' Cosi' Lontano(이제 다시는 헤어지지 말아요). 방금 CD를 꺼내서 확인했어요.
Andrea Bocelli의 음반. 정말 오랜만에 꺼내보는군요. (이런 기회를 준 피아님께, ありがとう。)

TV에 삽입되던 대목 중에서는 그저 첫 부분만 기억나는 바람에, 저는 <A Mio Padre>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 Mai Piu' Cosi' Lontano>였군요!
노랫말을 미루어 짐작해봐도, 네~ 그렇네요. '아버지'가 아니라 '만남'일테니 < Mai Piu' Cosi' Lontano>이겠네요.

피아님에게도 이 앨범은 '아빠'라는 사연을 떠올리게 하는군요.
.
.
포스트 본문에 언급한 그 친구의 아버님. ‥ 지금은 계시지 않습니다. 결국 떠나셨습니다.
화장장에서의 그 친구가 흘리던 눈물. 다시 떠올리니 명치가 아릿해집니다.
마침 어제 그 친구와 오랜만에 문자를 주고받았는데.

피아님의 댓글 덕분에, 오래 전에 썼던 이 글과 댓글을 다시 읽어봤습니다.
2년 전. 「얼굴을 보니 살이 많이 빠진 듯」, 「요즘 자주 아픈 듯」. 이런 얘기를 들었군요.
휴우~‥ 지금은 살이 너무 많이 쪄서 고민하고 있는데.

어젯밤. 스트로베리 쇼트케이크(ストロベリーショートケイクス)를 봤는데요.
(혹시 보신 적 있나요? 아직‥이라면, 액션가면ケイ의 취향으로는 강추!입니다. 원작 만화를 구해보고 싶을 정도.)
원작 만화를 그린 만화가가 직접 출연한다는 것과 제가 좋아하는 이케와키 치즈루(池脇千鶴)가 나온다는 것 말고는
사전 지식이 전혀 없이 봤는데‥ 아주 좋았어요. (아.. 할 얘기는 이게 아니고, 또 옆길로 새버렸다‥)

영화에서, 일러스트레이터 토오코(塔子)가 토하는 장면이 여러 차례 나오는데 (먹은 다음 억지로 다시 토해내는) ..
문득, 영화의 내용과 아무 상관없이 '먹은 다음 저렇게 토해내면 살이 빠질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곧바로 '그건 아니지' 싶긴 했지만, 잠깐이라도 그런 생각이 들었다는 사실에,
제가 '체중'에 대하여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것을 새삼 느꼈어요.

일요일 오전. 피아님 댓글을 읽으니까, 오랜만에 꺼내보는 CD도 있고 두서없이 이 생각 저 생각 마구 떠다니고.
이러다 보몀ㄴ 끝없이 주절거릴 것 같은데, 마침 전화가 오네요. 세수해야겠어요.

피아 -  2008/02/04 03:30 comment | edit/delete
'얼굴을 보니 살이 많이 빠진 듯'
전 언제 이런 얘기좀 들을 수 있을런지. -_ㅠ

'스트로베리 쇼트케이크'는.. 제 기억이 맞다면 1화 앞부분 보고 그만둔 드라마 같습니다.
(히로스에 료코가 나왔던 거 아닌가요?)
왜 보다가 말았는지 잘 모르겠지만 나중에 한번 다시 찾아보겠습니다. ^^

먹고 토하는거.. 안좋지요. 아시는 것처럼 그런다고 살이 빠지는 것도 아니구요.
운동량이 부족하고 앉아있는 시간이 많다보니, 어느 날 몇몇 연예인들이 체험하고 엄청난 효과를 본
슬리밍 업체-_-홈페이지에 한번 찾아가보았던 적이 있더랍니다.
기계의 도움을 받아서라도 어떻게든 빼서 사후관리를 열심히 하겠다는 생각이었죠;;
하지만 이후 아는 사람들한테 그런 곳은 몇백만원씩 든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럼 그렇지' 싶었습니다.
돈도 없으면서 감히 기계의 힘을 빌리려고 했다니.... '닥치고 운동이나 하셈~' 꼴이었어요.
         
액션가면ケイ 2008/02/04 11:19 edit/delete
그게 드라마로도 나왔나요? (일드 쪽으로는 제가 거의 까막눈이라서요) 제가 본 것은 영화입니다.
지금은 자리를 옮겼던가.. 하는 스펀지하우스에서 개봉했던, 스트로베리 쇼트케이크(ストロベリーショートケイクス).
그때 제목이 그럴싸해서 볼까 했다가 지나쳤는데, 이번에 DVD로 본 영화입니다.

출장매춘(デリヘル)으로 살아가는 아키요(秋代) 역의 나카무라 유우코(中村優子)
그 출장매춘 사무실의 전화안내 등, 프리터로 살아가는 사토코(里子) 역의 이케와키 치즈루(池脇千鶴)
회사원 치히로(ちひろ) 역의 나카고시 노리코(中越典子)
치히로와 함께 사는 일러스트레이터 토오코(塔子) 역의 이와세 토오코(岩瀬塔子)

영화를 보기 전에, 원작 만화를 그린 만화가가 나온다는 얘기를 얼핏 들었이게, 보면서 누가 그 원작자야? 싶었습니다.
전문적인 연기자는 아닐테니 주인공 4명은 아닐테고 어디 스쳐 지나가는 카메오인가보다‥ 하면서
나중에 엔드 크레딧을 자세히 살펴봐야겠네‥ 정도였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완전 당황.
일러스트레이터 역으로 나오는 이와세 토오코라는 배우가 바로 원작자라는 겁니다.
만화가로는 나나난 키리코(魚喃キリコ)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데,
이 영화에서는 이와세 토오코라는 이름으로 출연했대요.
(아니, 세상 공평하지 않게, 이 사람은 재능을 둘이나 가지고 있는 거지?)

혹시 보시다 만 것이 '영화'가 아니었다면 (다시한번 액션가면ケイ의 취향으로는) 강추!

그런데 혹시 보신다면, 혹시 해서 미리 주의 말씀.
キムタク의 드라마 <프라이드>에서 익숙해진 나카고시 노리코. 그녀의 베드씬 중에 어느 장면 하나.
그리고 나카무라 유우코와 안도 마사노부(安藤政信)의 베드씬.
이 두 장면이 그리 길지는 않아도 <색. 계> 수준을 넘는다고도 말할 수 있을 정도로 강합니다.
.
.

그건 그렇고, 다이어트의 결론은 언제나 간단명료하네요. 「닥치고, 소식」「닥치고, 운동」. 에구궁~.

         
피아 2008/02/04 13:50 edit/delete
음, 드라마가 아니라 영화였군요.
비슷한 제목의 드라마가 있던걸로 기억해서...

한번 찾아서 보겠습니다. ^_^

         
액션가면ケイ 2008/02/05 01:16 edit/delete
꿀꿀한 마음도 달랠 겸 요즘 밤마다 한 편 이상의 영화를 보는데, 예상치 않게 괜찮은 영화를 만나는 경우가 잦습니다.
「스트로베리 쇼트케이크」도 그랬고 「이것이 영국이다」도 그랬습니다.
오늘 용산에 마우스 A/S하러 갔다가 (참! 로지텍 A/S센터‥, 완전 최고였습니다! 그냥 새걸 하나 주더군요!)
근처의 길바닥 DVD매장에서 혹시 하고 물어봤더니,
드라마 <하늘에서 떨어지는 일억개의 별(空から降る一億の星)> DVD가 있었습니다. 일단 냉큼 샀습니다.
아아‥ 볼 게 왜 이렇게 많은 거죠? 읽어야 할 것도 많은데 볼 것까지‥ 휴우~ 감당이 불감당입니다.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83] [184] [185] [186] [187] [188] [189] [190] [191]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