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21/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320260
오늘 18
어제 60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이제 다 끝났어, 베이비 블루 もう すべて 終わって しまったんだよ、ベビー・ブルー
  もう すべて 終わって しまったんだよ、ベビー・ブルー It's All Over Now, Baby Blue 이제 다 끝났어, 베이비 블루

두 시간이 족히 됐는데도, 나는 여전히 일을 시작하지 않고 빈둥거리고 있다.
'단추'를 달고, 침대 시트를 정리하고, 화분에 물을 주고.
아직도 잠에 깨어날 때마다 몸이 좋지 않은데
나 자신에 대한 상념에 젖는 대신 소설 쓰는 일이 좀 더 재미있어지지 않는 한 이럴 것 같다.

내가 시부모님께 보내는 편지에 쓴 서명을
테드가 "사랑하는(love)" 대신 "괴로워하는(woe)"으로 잘못 읽었다.
그이가 옳다. 놀랍게도 그렇게 보였다.

Sylvia Plath실비아 플라스의 일기(The Journals of Sylvia Plath)
「1958년 12월 28일 일요일」中에서
The Journals of Sylvia Plath
실비아 플라스의 일기

2005년 12월 31일. 결국 이렇게 한해가 지나갑니다. 보람과 후회, 그 둘 중에 어느 쪽이 더 컸던 2005년이었나요?

도심 전체를 마비시켜버릴 정도로 눈이 쏟아지던 2월말 그리고 3월초의 해운대. 오피스텔로 이삿짐을 나르던 그 눈오던 날.
시내로 나갔다가 '귀가'하던 3월의 밤. 예전에 살던 아파트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는 아차~ 싶던 시간들, 한두번이 아니었던.

2005年のこよみ이런저런 우여곡절 끝에 '이건 더이상 아니다'라는 심정으로 아르바이트를 그만두던 3월 하순.

이야기를 나눌 때 손익을 따져야 한다든지 필요 이상의 예의를 갖추어야 하는 관계들로부터 벗어나
복잡한 감정 처리도 필요없고 그저 함께 자리하면 즐거운 사람들과의 만남으로 편안했던 늦봄과 초여름.

얼마 만이었던가.. 일상에서 온전히 떠나 휴식으로만 지내던 한여름의 며칠. 그 바다에서의 스노클링.
그때 샀던 우쿠렐레는 아직도 제대로 퉁겨보지도 못한 채 곱게 모셔져 있지만.

이 블로그를 만들기 시작하던 8월의 끝. 하루 한시간 만이라도 '공부'라는 걸 해보려고 애쓰던 가을.
스핏츠(スピッツ)의 공연을 보기 위하여 잠시 다녀왔던 후쿠오카(福岡)의 11월. 그 이박삼일의 기억.

돌이켜보면.. 2005년에 끝나버린 '무엇'이 있는가 하면, 올해 들어서서 제게 있어 더욱 중요해진 '무엇'도 있습니다.
새해를 맞이하면 모노톤의 이미지처럼 색바래질 '무엇'도 있을테고 제 삶에 더 큰 자리를 차지할 '무엇'도 있겠지요.
2005년에 끝나버린 '무엇'이나 중요해진 '무엇'들 중에서 말입니다.

Before We Were So Rudely Interrupted

LP
Before We Were So Rudely Interrupted
1977

A side 02
It's All Over Now, Baby Blue


remastered & reissued CD
Before We Were So Rudely Interrupted
2000

track 02
It's All Over Now, Baby Blue


performed by The Animals

words and music by Bob Dylan

The Animals의 노랫말은
Bob Dylan의 오리지날과는 '조금' 다른 듯.
It's All Over Now, Baby Blue

You must leave now, take what you need, you think will last
But whatever you wish to think, you better grab it fast
Yonder stands your orphan with his gun
Crying like a fire in the sun
Look out the saints are comin' through
And it's all over now, baby blue

The highway is for gamblers, you better use your sense
Take whatever you've gathered from coincidence
The empty-handed painter from your streets
Is drawing crazy patterns on your sheets
This sky, too, now is folding upon you
And it's all over now, baby blue

All your seasick sailors, they are rowing home
Your empty handed armies are going home
Your lover who just walked out your door
Has taken all his blankets from the floor
The carpet, too, is moving under you
And it's all over now, baby blue

Leave your stepping stones behind, there's someone calls for you
Forget the debt you've left, they will not follow you
The vagabond who's rapping at your door
Is standing in the clothes that you once wore
Strike another match, let's go start anew
And it's all over now, baby blue

Your lover who just walked out your door
Has taken all his blankets from the floor
혹시 이렇듯 씁쓸하게 끝나버린 '무엇'이 있나요? 이제 곧 끝나버릴 2005년에 말입니다. .. 또는,
"사랑하는(love)" 대신 "괴로워하는(woe)"으로 잘못 읽었다.
혹시 이렇게 어긋나버린 '무엇'이 있나요? 이제 곧 끝나버릴 2005년에.

부디 없기를 바라지만.. 혹시 그런 것들이 있다해도 너무 마음 아파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그 '무엇'들은 마치 블루 컬러 모노톤의 이미지처럼 색바래질 것이니까요. 곧 그리고 꼭.

그저께 12월 29일. 한밤의 고속도로를 달리면서 나가부치 츠요시(長渕剛)의 4장 짜리 CD,
그의 고향 카고시마(鹿児島)의 사쿠라지마(桜島) 공연 CD All Night Live in 桜島 04.8.21를 내내 들었습니다.

열광하는 팬들과 함께 나가부치 츠요시는 이렇게 소리지르더군요.「行くぞーっ!!
우리말로 '가는 거야!!' 또는 '달려!!'라고 하기에는, 그 뉘앙스가 100% 제대로 전달될까 갸웃거려지긴 하지만
굳이 나가부치 츠요시의 공연이 아니더라도, 록 뮤지션의 공연을 보신 분들은 어떤 분위기의 추임새인지 짐작하실 겁니다.

2006년을 이제 몇시간 앞두고 마음 속으로 나직히, 그러나 단호하게, 뇌까립니다.
行くぞーっ!!

みなさん、よいお年を お迎え下さい。2006年も よろしく お願いします!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12/31 18:03 | 그리고 | trackback (0) | reply (11)
  Tags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96  

nightgreen -  2006/01/01 01:32 comment | edit/delete
처음에 rss 리더에 뜬 제목을 보고 서니 데이 서비스의 노래인가 했더니 animals였군요. ^^; 밥 딜런 버전은 또 어떨까 궁금해지네요.
그러고 보니 새해 첫 덧글입니다 ^^ 즐거운 새해 맞이하고 계신가요? 저는 아직 실감이 안 납니다만.
아무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즐거운 일만 가득하시기를.
         
액션가면ケイ 2006/01/01 04:53 edit/delete
明けまして おめでとう ございます、ナイトグリ―ンさん。

제게 サニ―デイ サ―ビス의 셀프 타이틀 CD가 한장 있는데, 그 음반 첫 트랙에 있는 baby blue, 그것 맞죠?
Daum 스핏츠 카페에서 이 밴드의 이야기가 나오길래, 언젠가 일본에 갔을 때 음반을 한장 구입했었죠.

BGM 또는 소재로 쓰는 곡의 제목을, 포스트 제목으로 '직접' 갖다쓰는 경우는 제게 거의 없는데 (아마 이번이 처음?)
이번에는 함께 사용하다보니.. nightgreen님 같은 사람에게는, サニ―デイ サ―ビス 얘기?, 라고 짐작하셨을 수도.

연말연시라는 것. 요즘은 그것을 휴대폰으로 느낄 때가 많더군요. 제게 있어 특히 이번 연말연시가 그래요.
크리스마스를 막 넘긴 12월 마지막주는 '새해축하 문자메세지'가 집중적으로 쏟아지던 나날들이었습니다.
오는 즉시 답신을 보내려다가.. 모아 두었다가 1월 1-2일에 보내자, 싶어서 미루었습니다.

Sarak -  2006/01/01 04:48 comment | edit/delete
요즘은 이곳에 찾아오면서 자연스레 듣고있던 플레이어를 끄고 접속하게 됩니다. 제게 영어는 꼬불꼬불 머릿 속을 지나다니는 언어일 뿐이지만 음악이란 것 사실 가사를 보는 것과 가사를 명확히 이해하면서 듣는 것과는 좀 차이가 잇는게 사실이라.. (제 경우가 그렇다는 것이지요-;)

전 2005년을 좀 많이 후회하고 있습니다. 사실 거의 모든 것이 후회로 가득 차 있고, 얻은 것은 그러한 것들에 익숙해지는 것, '그래도 난 괜찮아'라는 제 다짐입니다. 그것으로 위안삼아야 할까요?

사실 케이님께만 문득 말씀드리는 거지만 문득 충동적인 기분에 쓰기 시작한 '잃어버리다'는 9할의 논픽션과 그것을 가리기 위한 1할의 픽션이 혼합된 얘깁니다. 아직 못 보셨을지도 모르겠지만.. (지금 서버가 불통이군요, 언제쯤 정상화되려는지;) 연말병이라던가요, 연말이 되니 많이 우울해져 버리네요. 지난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는 점에서 연말은 다소 좋아하지 않습니다.

이제 2006년인걸요. 복 많이 받으시고 새로움을 만끽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1/01 05:09 edit/delete
먼저 듣고있던 플레이어를 끄고 이곳에 오신다니.. 죄송스럽기도 하고 한편 고맙기도 합니다. 꾸벅!
저는 영어노래든 일본어노래든 '노랫말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즐기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일상적인 표현 정도는 곧바로 청해가 가능하다,는 수준에 도달하려면 대체 얼마나 외국어 공부를 해야하죠? 난감..

저도 여러모로 후회도 많은 2005년이었습니다. '그래도 난 괜찮아'라는 Sarak님의 다짐. 제게도 위안이 되는 걸요!
그리고 '잃어버리다'는 아직입니다. IE창은 "페이지를 표시할 수 없습니다"라는 메세지만 화면에 날려주네요. OTL..

그래요, 연말은 '지난 기억'을 떠올리게 만들고, 그리고 그 지난 기억은 가끔 우리를 '우울'에 빠뜨리기도 하지요.
그러니 지난 이야기는 그만, 이제 그럼 '다가올 이야기'를 떠올려야겠네요.

ナカムラ ユエ -  2006/01/01 21:13 comment | edit/delete
明けましておめでとうございます。
昨年はケイさんと出会えてとても良かったです。
今年もどうぞよろしくお願いいたします。

新しい年がケイさんとたいせつな人にとって良い年でありますように。
         
ケイ 2006/01/02 00:24 edit/delete
今年も どうぞ、よろしくおねがいします。お暇なときに また 遊びに来てください。私も 遊びにきますね。

momo -  2006/01/01 21:57 comment | edit/delete
여기 들어올 때, 좋아하는 甘ったれクリーチャー의 가사가 맞아 주어서 기뻤어요. 새해 첫 날, 잘 맞이하셨나요?

저도 연말... 하면 아쉬움도 많고 우울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이렇게 '새 무엇'이라고 할 수 있는 경계선이 있어서 다행이다 싶어요. 하긴... 마음 먹으면, 언제라도 1월 1일일 수는 있는 거겠죠...? (특히 작심삼일한 다음엔......)

실비아 플라스... 책 읽으려고 했지만 너무 우울해질 것 같아서 피했는데...
올해에는 읽어 볼 생각이예요. 학교 다닐 때, 우울해지게도, 고민을 많이 하게도 했던 책들을 '사회에 나와서는' 머리아플 것 같다는 이유로 피하고만 있었는데... 생각해 보면 너무 비겁한 것 같아요. 그래서...

슬픔이나 우울함이 다가오더라도, 그것만이 끝이지는 않겠지요-
         
액션가면ケイ 2006/01/02 00:40 edit/delete
"마음 먹으면, 언제라도 1월 1일" .. 그렇군요. 작심삼일 용도로 '빈번하게' 써먹는다면 곤란하겠지만 ^^ 좋은 생각입니다.

그리고 실비아 플라스. 읽고나면 우울해질 듯 싶으면, 그냥 관두세요. 실은 저도 그다지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학창시절과 달리 '사회에 나와서는 머리 아플 것 같다'는 책들. 피하는 것, 그것은 그다지 비겁한 것도 아닌 걸요.
(세상에 비겁하고 찌질~한 일들이 얼마나 많은데요? 그 정도의 이유로 피하는 것, 비겁한 축에도 들지 못해요. 괜찮아요.)

얘기하신 대로, '슬픔이나 우울함이 다가오더라도, 그것 만이 끝이지는 않겠지요-' .. 맞아요.
그런 감정의 흐름을 뻔히 짐작하면서도, 뭐 찾아서 읽고 그래서 그런 감정에 은근히 스며드는 것. (웬만하면 피하세요.)

다른 책들도 좋은 것 많던데요, 뭘.
제 경우는 요즘, 에두아르노 갈레아노의 '불의 기억' 전3권을 사놓고 커버만 쳐다 봐도 흐뭇한 기분을 즐기고 있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1/02 14:21 edit/delete
momo님 덕분에, 포스팅하면서 깜박 빠뜨린 부분을 늦게사 발견하고 본문에 살짝 끼워 넣었습니다.
서두에 실비아 플라스를 언급해놓고서도 글 후반에 실비아 플라스를 그냥 지나쳐버렸는데,
momo님이 실비아 플라스를 얘기하시는 바람에 본문을 다시 읽게 되었고 그 덕분에, ^^;;

포스팅하고 그냥 지나칠 게 아니라, 머릿속에만 있고 정작 포스팅할 때는 지나쳐버린 것이 없는지
다시 읽어볼 필요도 있군요. (오타도 찾아내고 말입니다.)

robita00 -  2006/01/02 21:52 comment | edit/delete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ヽ(〃^-^)∠★:゚*PAN!
”僕らこれから強く生きていこう 行く手を阻む壁がいくつあっても”
というヒバリのこころでお互い頑張っていきましょう!
         
ケイ 2006/01/03 01:45 edit/delete
「きっと今は自由に空も飛べるはず
ゴミできらめく世界が 僕たちを拒んでも」
と言う「空も飛べるはず」のように 自信を 持って 一緒に 2006年を!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84] [185] [186] [187] [188] [189] [190] [191] [192]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