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21/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320260
오늘 18
어제 60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밤을 내달린다 夜を駆ける
  ヤング·ボ―イ Young Boy 영 보이

「空も飛べるはず」는 요즈음 그의 닉네임. 메신저 창을 통하여 나는 그를 매일 만난다. 늦은 밤에는 항상, 가끔은 낮에도.
어쩌다 속이 지독하게 상하는 날이면, 메신저 창 따위는 날려버리고 광안대교를 달린다. 그에게로 간다. 때로는 그가 나에게로.

이른 밤이면 미루어두었던 저녁식사를, 늦은 밤이면 테이크아웃 커피를 같이 하면서.. 그냥 그렇게 있는 것이다.
만나서 나누는 대화의 분위기도 거의 달라지지 않는다. 계절이 바뀌어도 그것은 마찬가지다.
예를 들자면 9.11 테러 정도의 사건 사고 따위는, 그런 한밤중의 분위기를 단 1초도 흔들 수 없다. 아예 거론도 되지않는다.
그러다가 ‥‥ '조금 있다가 메신저로 보자'는 말을 인사처럼 던지고는 다시 광안대교를 달린다. 내가. 때로는 그가.

그리고 메신저 창을 통해「空も飛べるはず」를 다시 만난다. 아니 '본다.' 만난다고 해서 꼭 뭔가를 지껄이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그건 ONLINE이든 OFFLINE이든 마찬가지다. 만나서는 그저 가만히 있는다. 저쪽에 그가 있고 이쪽에 내가 있다.
그래, 그렇게 일정한 패턴이다. 지독한 ('지루한'이 아니다) 일상의, 일정한 패턴인 것이다. 랜덤으로 돌아도 일정한 패턴.

지난 주말의 어느 밤도, 그 일정한 패턴의 반복. 그와 헤어져 자정을 넘긴 광안대교를 타고 해운대로 돌아가는 길.
열어둔 썬루프를 통해 들어오는 밤공기는 시원했고 시야의 끝 정도에서 테일 라이트들이 보일 뿐 마치 혼자 달리는 듯.
그렇게 앞만 보고 달리면서 손을 뻗어 썬루프 밖으로 촬영모드의 휴대폰을 내밀고 셔터, 아니 확인 버튼. 또 한번. 또 한번.

시야의 끝, 소실점(消失点)에 모여있는 테일 라이트가 그어댄 성냥불처럼 느껴졌을 때, 보고싶어진「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들'」.
"저기 성냥불까지가 금방이듯이, 그래, 조금만 기다려. 곧 만나러 갈 거야." 그들에게 건네고픈 말이지만 사실은 스스로에게 하는 말.

Flaming Pie
Flaming Pie
1997-05-27
Paul McCartney

Young Boy

He's just a young boy
Looking for away to find love
It isn't easy, nothing you can say
Will help him find love
He's got to do it for himself
And it can take so long
He's just a young boy
Looking for a way to find love

He doesn't need another helping hand from someone
But don't you think he doesn't understand what he wants Someone
Though independence means a lot
He's got to still be strong
He's just a young boy
Looking for a way to find love

Find love, a perfect combination
Find love, whatever you do
Find love, a cause for celebration
Then I might come looking
Come looking for you

Find love, in any situation
Find love, whatever you do
Find love, a cause for celebration
Then I might come looking
Come looking for you

He's just a young boy
Looking for away to find love
It isn't easy, nothing you can say
Will help him find love
He's got to do it for himself
And it can take so long
He's just a young boy
Looking for a way to find love

Find love, a time for meditation
Find love, a source of inspiration
Find love, instead of confrontation
Find love
And love will come looking for you

Paul McCartney
lead vocal, drums, bass guitar, acoustic guitar, Hammond organ
Steve Miller
backing vocal, electric guitar, rhythm guitar

ex-Beatle Paul McCartneyThe BeatlesAnthology 앨범 작업 후에 만든 솔로 앨범 Flaming Pie.
그 앨범에 수록된 곡 Heaven on a Sunday의 크레딧을 보면「James McCartney electric guitar solo」.

그리고 라이너 노트에는, 9살 때부터 스스로 기타를 배웠다는 James와 그의 아버지 Paul McCartney와의 어떤 일화.
Paul's son, 19 year old James makes his first guitar appearance on disc.
Paul said, "I played the acoustic stuff and left the Young Turk to play the hot electric stuff."
When proud Dad suggested formal lessons,
James's response, "Well, you didn't, Dad", echoed down the decades from 1950s Liverpool.
Like father, like son. Or, as Paul puts it, "The saga continues..."

booklet짐작컨대 Paul이 그의 아들 James를 염두에 두고 만들었을 노래,
Young Boy의 노랫말을 눈으로 따라가면서 듣다가 슬그머니 멈추고 물끄러미 바라보게되는 부클릿.
He's got to do it for himself
And it can take so long

뜬금없이「나는 나중에 아이들에게 '여전히' 또는 '언제나' 존경 또는 존중받는 아빠가 될 수 있을까?」
먼 훗날 혹시 나도 듣게될지도 모를 "Well, you didn't, Dad" .. 그것의 의미가 부디 긍정적인 것이기를.

「空も飛べるはず」가 어느날 내게 낮은 목소리로 했던 말.「외로운 것이 아니다. 고독한 거다.」
휴대폰을 통해, 그 두가지의 차이가 어떤 것인지 들었건만, 그리고 이해도 분명 했건만,
「하지만.. 결국에 가서는 별 차이 없잖아?」라고 하려다가, 그만..「그렇지? 그런 것 같아.」

보고싶은「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들'」. 지난 밤에 니들 생각하다가, 그만 잠자리에 드는 것을 깜빡 잊었어. ^^;; 그렇게 되드라.
오후가 되어서도 전혀 졸리지않기에 이상하네? 싶었는데. 저녁 7시, 결국 학원 자습실에서 푸욱~ 잠들어버리더군. 잘 지내리라 믿어.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11/29 22:27 | 그리고 | trackback (0) | reply (8)
  Tags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86  

시즈오카 -  2006/09/23 22:33 comment | edit/delete
그런데 왜 空も飛べるはず는 포스팅 안하셨어요?
제가 모르는 건가요, 아직?
아직 못본 곳이 꽤 되기는 한데.

아이, 아이. 우리 아이는 11살인데요. 점점 저를 닮아간다고 하더군요. 외모에서 하는 짓까지. 아빠를 닮았으면 좋겠는데.
우리 아이는 피아노를 제법 잘 연주하죠. 제가 악기에 주려서, 아이는 악기하나 제대로 했으면 했어요. 피아노에는 흥미를 가지고 있어요. 쇼팽 연주를 잘하죠. 그럴 듯하게. 손에 힘이 없어서 베토벤은 힘들어해요. 그래도 요즘 베토벤 한다는데, 손에 무리가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우리 아이와 처음 눈을 맞췄던 때를 기억하죠. 내 몸 밖으로 나왔을 때요. 아, 당신이 이제부터 나를 맡을 건가요? 하는 것 같은.
그 아이를 일년이나 떨어뜨려 두고 있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3:29 edit/delete
空も飛べるはず와 같이, 스핏츠의 노래 중에서 싱글 커트된 유명한 노래보다는 그렇지 않은 곡을 포스팅한 게 많습니다.

이곳은 주로 그들의 노래에 관한 포스팅이 많고,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마이너 블로그일 수 밖에 없고,
결국 주로 스핏츠 팬들이 방문객의 주류를 이루는 것으로 짐작됩니다.
그러니까 어째도 스핏츠의 노래를 (다른 사람들 보다는) 잘 아는 분들이 대부분일 것이다보니..
(써놓고 보니, 이런 말은 듣기에 따라 이상한 '핑계'같아 보이기도 하겠군요, .. 어쨌거나.)

11살의 꼬맹이가 연주하는 쇼팽이라. .. 연주하는 모습 만으로도 감동적일 듯 싶습니다.

시즈오카님 덕분에, 이 노래, 오랜만에 다시 듣게 되네요. He's got to do for himself
아.. 쇼팽을 연주하는 그 피아니스트의 성별이 다를 수도. 그렇다면 She's got to do for herself
아냐, 아빠를 닮았으면 하시니까, 역시, He's got to do for himself

         
시즈오카 2006/09/23 23:52 edit/delete
한 때 우리말이 성구분이 잘 안됀다고, 궁시렁대던 적이 있었는데요. 성구분 그거 없어져야 되는 거라고 봐요. 이렇게 헷갈리게 하네. 덕분에 액션가면님 글을 더 읽을 수있는 건 좋지만요.
네, 물론 그 아인 잘 하고 있어요. 오히려 요새는 그 아빠가 더 걱정이 아닌가 하지만, 밥올려놓고 졸다가 다태워먹었다네요, 솥까지. 어쨋든 나름대로 잘들 지내는 것 같애요. 뭐 제가 있었다고 더 잘 지낼 것도 없었거든요. 그래도 일년동안 그 아이가 변해가는 모습을 볼 수 없다는 것이 아쉽죠. 원래 아이는 혼자 크는 거같아요. 괜히 어설프게 부모가 껴들었다가 애 망치는 수도 있는 거 같고. 그냥 저혼자 위안이죠, 뭐.

         
액션가면ケイ 2006/09/24 01:29 edit/delete
언어에 있어서 성구분은 없어져야 한다..라고 말씀하셨는데,
'말'이 새롭게 생겨나고 변하고 사라지고 하는 것들에 있어서「마땅히 ∼해야 한다」라는 당위성이 과연 먹힐까요?
페미니스트 또는 일부 여성들에게 욕먹을 소리인지 몰라도,
저는 그렇게까지 즉「마땅히 ∼해야 한다」라고 한다고 그게 실제로 그렇게 되느냐에는 고개를 가로 젓습니다.
물론 성차별적인 표현은 사라져야 하겠지만, 성구별적인 표현까지 그럴 필요가 있는지, 또 그렇게 되는 건지.. 싶네요.
저는 도리어 우리말도 영어, 프랑스어 등과 같이 남성/여성이 구분되는 단어, 표현이 많았다면 좋았을텐데, 합니다.

그런데 저도 '그녀'라는 표현은 '그/그녀'를 뭉뜨그려 모두 '그'라고 표현하기를 선호합니다.
이는 '그녀'라는 단어 뒤에 '는'이란 조사가 붙었을 때의 발음이 마치 '그년은'의 발음과 동일하게 들려서 그러는 겁니다.

피아 -  2008/01/26 03:20 comment | edit/delete
이 글을 두 세줄 읽는 순간 랜덤 재생 플레이어에서 空も飛べるはず가 나왔어요.
노래가 나오자마자 '오오옷!' 하고 감탄을.......'ㅂ'a
         
액션가면ケイ 2008/01/26 18:53 edit/delete
글을 읽으셨으니 아마 짐작하시겠지만, 「空も飛べるはず」라는 닉네임을 가졌던 그 친구는 부산에 사는 친구입니다.
이 글을 쓰던 그 시절, 그 친구와 저는 서로 각각 외롭거나 혹은 고독하거나, 그랬습니다.
어쩌다 그 외로움을, 그 고독감을 서로에게 얘기할 때도 있었지만, 많은 경우 그냥 아무 얘기없이 커피만 마셨습니다.
저의 외로움에는 「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들」을 만나기가 쉽지 않다는 것도 한 몫 했습니다.

요즈음은 그 시절 만큼, 자주 「空も飛べるはず」를 만나지는 못합니다, 메신저에서 말이지요.
그 시절에는 둘다 밤을 자주 새웠기 때문에 '한밤중에 만나기'가 더 잦았는지도 모릅니다.
이렇든 저렇든 먹고 살아야 하기에 그 친구도 '아침형 인간'이 되어야 하고, 그러다보니 요즈음은 그러지 못하는지도요.

밑도 끝도 없이, 이런 소리는 좀 그렇지만 - 더구나 피아님의 댓글에 대한 코멘트로는 더욱 - 요즘도 저는 외롭습니다.
서로 얼굴도 모르는데 (아니, 얼굴도 모르니까 도리어 편안하게) 이런 말을 하는 것을 이해하여 주시기를.
외로움이랄까, 아무튼 그런 네거티브한 감정을 최근 들어 많이 없앴다고 생각했는데,
가끔 밀려옵니다. 외로움이랄까, 그런 심정 말입니다.

오늘은 토요일이지만 써비스센터나 관공서 민원센터 증에서는 오후 1시까지 업무를 보기 때문에
아침 신문을 보다 말고 서둘러 나갔습니다. (여기저기 넘쳐나는 나훈아 기자회견 기사도 다 읽지 못한 채)
써비스센터나 관공서 민원센터 일은, 어떤 것은 어이없이 또 어떤 것은 쉽게 끝이 났습니다.

급하게 나오느라 머리도 못감고 나왔는데‥ 싶기도 했고,
지난번에 커트를 과감하게 하지 않은 탓에 금새 머리가 길어버린 듯‥ 싶기도 했고,
밖에 나왔는데 고작 2시 정도 밖에 되지 않았고, 기왕 나온 김에‥ 하는 심정에, 미용실에 갔습니다.

휴대폰 A/S가 급한 게 아니었습니다. (기본적인 통화나 문자 주고받기는 잘 되거든요)
관공서 민원센터도 주말에 허겁지겁 뛰어갈 만큼 급한 것도 아니었습니다. (2월 10일까지만 가면 되는 것이었거든요)
사실.. 미용실도 그렇지요. 대단한 약속이 있는 것도 아닌데 하루 정도 감고 않고 지낸다고 어디 큰 일 날 것도 아니고.
뭐랄까, 앞서 애기한 그런 감정, 무언가 허(虛)하다는 느낌.
오늘, 토요일 낮의 외출은 사실 그런 느낌에서 비롯된 것이었고,
또 그게 제대로 해소되지 않아 미용실에 가서 커트까지 하려고 생각한 것이었지요.

"예약 하셨어요? 저희는 예약 없이는 하기가 곤란한데요. 기다리신다고 해도 안되는데요‥"
처음 가는 곳도 아니고, 자주는 아니지만 그래도 여러 차례 갔던 미용실인데 (갈 때마다 항상 '예약'은 해본 적 없이)
뭐랄까요, 오늘 그 미용실의 안내 데스크의 말투는, 우리는 조금 특별하다‥라는 느낌을 저에게 주려는 듯 싶었습니다.

은근히 화가 났습니다.
딴에는 스스로 적극적으로 이 네거티브한 감정을 어떻게든 없애보려고, 여기까지 찾아왔는데‥,
(관공서 민원센터에서 미용실까지, 한번의 버스 환승까지 해가면서 온 줄은 그들이 모르겠지만)
나중에 전화로 예약하겠다고 하고는 발길을 돌렸습니다.
하지만 마음 속으로는, 제일 먼저 눈에 띄는 미용실에 들어가겠다, 는 심정이었습니다.

그런데 웃기는 것은, 굳이 찾으려니까 눈에 뜨질 않더군요. 미용실이.
결국 집에 돌아오는 길에, 그러니까 집 바로 앞에 있는 미용실이 눈에 띄었습니다.
들어가서 머리를 감고 15∼20cm 정도 커트했습니다.
다 끝날 때까지 눈을 감고 있다가 '수고하셨습니다'는 말에 끝났나 싶어서 발 밑을 보니 머리카락이 수북했습니다.

그런데‥ 그런데 말이지요. 그 가슴 한 구석 어딘가 외롭다, 는 느낌. 그건 여전히 그대로였어요.
그냥 집에 들어 오고 말았습니다.

밑도 끝도 없는 얘기. 피아님의 댓글에, 미안해요.

         
피아 2008/01/27 01:49 edit/delete
겨우 두줄짜리 댓글에 그 배의 댓글이 달린걸 보고 놀랬습니다. ^^;;; 미안하실 것도 없구요~

외로움이라... 갑자기 찾아오는 거 같죠.
('突然'이라는 단어가 생각나네요. 오다상의 노래 때문에 전 '갑자기'라는 단어는 '突然'이 생각나거든요.
발음 자체가 갑자기 내뱉는 느낌이라...)
요 근래, 혼자있을때는 늘 먼 곳을 쳐다보고 있었어요. 사람들을 만나면 희안하게 자동반사적으로 웃고, 적극적이 되고,
발랄하게 되지만 그 사람들과 헤어진 후엔 고독하게 버스를 타고 돌아가는...
귀에 이어폰을 꼽고 거리 풍경을 보고, 간혹 그 사이에 끼어드는 소음에 신경질적이 되고..
그러다가 음악이 몸을 의자 깊숙이 파묻게 만들고..

외로움같은 그 감정. 저도 느꼈었어요.
하지만 왜 느꼈는지 정확히는 모르겠어요. 어쩌면 제 스스로가 그렇게 되고싶어서 그런 것일 수도 있겠죠.
전 가끔 활발한 제 모습이 너무 지겨워서 고독하고 무표정으로 있고 싶을 때가 있거든요.
웃긴건 다시 사람들과 마주쳤을 때 자동반사적으로 그 활발함이 튀어나온다는 거지만요. 이게 정말 싫어요. 진짜 즐거운건지 아닌건지 모르니까.

감정을 없애기 위한 행동들은 보이는 증거만을 없앤 거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보이는 것'이기 때문에 조금이나마 위로(?)를 해줄거예요"라고 말씀드리는건 별로 위로가 안되려나....요?? ^^;;
'머리 커트'는 제가 자주 하는 행동인데요, 짧긴 하지만 나름 효과가 있답니다.
한 달에 한 번씩 미용실에 가는 것도 마치 자신에게 좋은 주문을 거는 느낌이랄까요?! 어쨌든 좋더라구요~

저야말로 두서없는 긴 댓글을 남겨버렸네요.

         
액션가면ケイ 2008/01/27 11:35 edit/delete
피아님 얘길 듣고보니 정말, 「とつぜん」이란 발음이 '갑작스럽다'는 느낌이 드네요. ^^
(小田和正의 ラブ・ストーリーは突然に는 저도 무척 좋아하는 노래랍니다. 인트로의 기타 스트로크.. 정말 산뜻하죠!)

누군가를 대할 때는 자동반사적으로 웃는 모습을 하지만 혼자로 돌아오면 음악이나 뭐 그런 것에 잠수하는.
타인과의 관계를 해치지 않기 위한 그 '자동반사 미소모드'가 나오는 또는 나와야 하는 것이 사실은 지독하게 싫고.

커트하고 나니, 그 달라진 머리 매무새 때문에 그 전과 달리 흘러내리는 부분이 달라지고 하니까
은근히 머리카락에 손이 자주 올라갑니다.
우울할 때, 짜증날 때, 하날 때, 뭔가 기분이 꿀꿀할 때.. 머리 하기. 짧긴 해도 피아님은 나름 효과가 있나보군요.

'머리 하기' 말고 또다른 방법으로 '지르기'도 괜찮은 것 같아요.
사실은 ㅋ.~ 어제 아니 오늘 새벽 네시까지 '옥선이네'에서 계속 클릭질 했답니다.
뭐 대단한 것을 사고 그러진 않았지만, 당장 필요한 것도 아닌데도 이것 저것 골라보고 하는 재미가 있더라구요.
엊그젠가? 마우스 오른쪽 버튼이 고장나서 마우스 사려고 옥션 싸이트에 들어갔는데
그날 그걸 샀던 게‥ 새벽까지 '옥선이네' 여기저기 클릭질의 촉매가 되었는지도 모르겠네요. ^^

아무튼‥ 내일부터는 이렇게 down and out‥된 심정에서 벗어나야 할텐데 말이지요. 음음..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94] [195] [196] [197] [198] [199] [200] [201] [202]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