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03841
오늘 257
어제 388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검은 날개로 더욱더 품위있게 黒い翼で もっと 気高く
  黒い翼 Kuroi Tsubasa 검은 날개

사람들의 상상력은 모두 제각각일 것입니다.
어떤 노래를 들을 때 떠올리는 이미지도 제각각 다를 수 있으며
특정 노래에 대한, 그 다른 이미지는 그 사람에게 한참 동안 기억 속에 남아있기도 합니다.

collectables저같은 경우 Albert HammondFor The Peace Of All Mankind를 들을 때면
어김없이 눈오는 겨울 어느 날 이문동 한국외국어대학교 정문 건너편 풍경이 떠오릅니다.

이십대 초반 눈내리던 어느 날 이문동 외대 앞을 거닐며 어느 한 여학생과 데이트를 한 적이 있었는데
마침 그 때 외대 정문 건너편에 있던 (오래 전에 사라지고 지금은 없는) 레코드숍에서 그 노래가 흘러나왔고
그 노래가 끝날 때까지 그 작은 레코드숍 앞에서 둘이서 흥얼거리며 따라불렀던 그날 그시간 이후
Albert Hammond의 그 노래는 그날의 풍경과 함께 제 기억 속에 자리잡은 것이지요.

저는 黒い翼(Kuroi Tsubasa, 검은 날개)를 들을 때면 늘 두가지 캐릭터가 연상되는데,
그 첫번째가 영화 스타 워즈(Star Wars episode IV)에 나왔던 '츄바카(Chewbacca)'입니다.

Harrison Ford가 연기했던 '핸 솔로(Han Solo)'와 함께 다니던,
생긴 모습과는 달리(?) 선한 캐릭터의 '츄바카' 말입니다.

말도 안되는, 엉뚱한 연상이지요? ^^;
말이 되든 안되는, 어쨌거나 제 경우는 그렇다는 겁니다.
Chewbacca

道明寺司黑い翼와 함께 떠오르는 캐릭터가 엉뚱하기는 두번째도 마찬가지입니다.
그것은 만화 꽃보다 남자(花より男子, Hana Yori Dango)의 '도오묘지 츠카사(道明寺司)'.

만화로는 못보고 TV에서 드라마로 보신 분은 'F4'의 리더 역할을 하던 남자 주인공인
'따오밍스'를 기억할 겁니다. (여자 주인공 '산차이'의 상대역이었던)

바로 그 '따오밍스' 캐릭터가, 카미오 요코(神尾葉子) 원작 만화에서는 '도오묘지 츠카사'입니다.

제가 스핏츠(スピッツ)黒い翼를 들을 때마다,
스타 워즈의 '츄바카' 그리고 꽃보다 남자의 '도오묘지 츠카사'라는 엉뚱한 캐릭터가 연상되는 이유는
그저 黒い翼翼(Tsubasa, 날개)의 발음과 '츄바카'의 그것이 서로 유사해서 그런 겁니다.
'도오묘지 츠카사(道明寺司)'의 司(Tsukasa) 역시 그러하구요. ^^;

츠바사(Tsubasa).. 츄바카(Chewbacca).. 츠카사(Tsukasa)..

Crispy!
Crispy!
엉뚱한 이야기는 그만 하고 스핏츠黒い翼(Kuroi Tsubasa, 검은 날개)로 돌아가지요.

Crispy! 앨범의 마지막 트랙 黒い翼에서, 웅장한 분위기의 스트링스(strings) 연주와 함께
AerosmithDream On 정도쯤 되는 분위기의 묵직한 간주가 지나간 다음,
듣게되는 후렴부 코러스는, 기타리스트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 그리고 유노키 스기코(柚木杉子)입니다.

黒い翼で もっと気高く
검은 날개로 더욱더 품위있게
無限の空へ 落ちてゆけ
무한의 하늘로 떨어져가라

스핏츠의 베이시스트 타무라 아키히로(田村明浩)는 투어 때 연주한 黒い翼가 감동적이었나 봅니다.
스핏츠의 곡 중에서 제일 어마어마하고 웅장한! 스케일이 큰 곡이죠.^^
Crispy! 앨범 마지막에 찡~함을 주고싶어 넣었는데. 정말로 뭉클해졌어요.^^ 그렇게 말하면.
투어 때도 연주한 적이 있는데 거기서도 제일 마지막을 장식한 곡이었죠.
굉장히 감동적으로 막을 내렸어요.^^

스핏츠 콘써트에서 이 곡을 마지막 곡으로 하면 정말 굉장할 듯 합니다.
앵콜 곡이 남은 마지막 곡이 아니라, 완전히 막을 내리는 마지막 곡 말이지요.
계속되는 후렴부 끝부분 쯤에서는, 연주는 계속되지만 무대의 막이 천천히 내려오는....
田村明浩
田村明浩

草野マサムネ
草野マサムネ
그리고 보컬리스트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는 이 노래 黒い翼의 제목을 두고
'흰색이라면 평범하니까..'라고 코멘트를 한 적도 있다고 합니다.

노래 제목이 '黒い翼(검은 날개)'가 아니라 '白い翼(하얀 날개)'가 되었다 하더라도
이 노래의 경우, 스핏츠의 다른 곡들의 노랫말에 비해 상대적으로 쉽습니다.
아울러 마치 강산에넌 할 수 있어 처럼 긍정적인 의미를 담고있어서, 듣는 이를 격려해주기도 하구요.

いつもモザイクの きれはしだけ握らされ
언제나 모자이크(mosaic)의 쪼가리만 쥐어지고
笑い話の ネタにもされてきたけれど
비웃음거리의 대상으로도 여겨져왔지만
ほらもう二度と 負けたりしないから
자 이제 두번 다시 봐주거나 하지않을테니까

어쩌다 이유도 모르게 우울함에 빠져들 때, 또는 하는 일이 마음대로 잘되지 않을 때,
오디오의 볼륨을 평소보다 조금 더 올리고 黒い翼를 들어보는 것은 어떨런지요?
또는 큰 소리로 'ほら(Hora)!!' 라고 외쳐보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요?

黒い翼 노랫말 살펴보기

黒い翼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09/08 13:53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21)
  Tags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41  

시즈오카 -  2006/09/21 11:04 comment | edit/delete
눈뜨면서, 月のライトが涙に飛び散る夜に...가 맴돌아서 내 들으면서 작업을 했습니다만은, 도저히 속이 울렁거려서 듣고 있을 수가 없군요.
결국 여기로 왔습니다.
볼륨을 더 높이고 싶지만, 여기는 옆집이 옆방 같아서, 조심하고 있습니다.

커다란 검은 날개로 우아하고 장하게 날아다니는 모습을 보는 것도 좋겠지만,
작은 날개로라도 한 번 날아 다녀 봤으면 좋겠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9/21 21:39 edit/delete
본인이 느끼지 못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시즈오카님은, 지금, 날고 계시는 것입니다.

         
시즈오카 2006/09/21 22:14 edit/delete
네,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울렁거렸나? - 딴청임다.

         
ケイ 2006/09/21 22:45 edit/delete
シズオカさん、空も飛べるはず。

         
시즈오카 2006/09/21 23:56 edit/delete
魔女旅に出る。

         
ケイ 2006/09/22 01:35 edit/delete
シズオカさん、ハネモノ。

         
시즈오카 2006/09/22 02:25 edit/delete
夢追い虫

         
ケイ 2006/09/22 02:38 edit/delete
シズオカさん、僕はジェット。

         
시즈오카 2006/09/22 03:26 edit/delete
저 공부시키시는 거죠.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3:32 edit/delete
しりとり같은 느낌의 재미를, 느꼈습니다.

         
시즈오카 2006/09/22 03:36 edit/delete
제가 상대가 되겠습니까.
저 때문에 이러고 계신 건가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3:39 edit/delete
しりとり같은 느낌의 재미는, 함께 누리는 것이지 않나요?

         
시즈오카 2006/09/22 03:50 edit/delete
상대할 수 있는 영광을 허락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조만간 좀 더 공부해서 다시 한 수 청하겠습니다.

시즈오카 -  2006/09/22 19:30 comment | edit/delete
しりとろ가 말을 주고 받는 것이면, やりとり는 무엇을 주고 받는 거죠?
         
액션가면ケイ 2006/09/23 00:27 edit/delete
遣り取り살펴보았습니다.

의미 : 物を与えることと受け取ること。とりやり。贈答。
예문 : 手紙を遣り取りする。

의미 : 言葉の応酬。また、口論。
예문 : 二人の遣り取りをわきで聞く。

의미 : さかずきをとりかわすこと。
예문 : さしつさされつの遣り取り。

의미와 예문, 각각 세가지, 베껴서 올립니다.
무슨 뜻인지..는 어떤 건 알겠고 어떤 건 모르겠는데 사전 뒤져보려니.. 귀찮아서요.

제 생각에, 일한사전, 일일사전 정도는 가지고 계실듯 싶은데요.
(그렇다면 아마 알고계신 표현일 듯 한데, 굳이 제게 또 물어보시는 이유는 무엇인지요? 저, 테스트도 끝난 것 같은데.)
어쨌든 NAVER 일한사전에 의하면, "(물건이나 말을) 주고받음"이라는 뜻으로 등록되어 있답니다.

참, 일본어를 공부할 때 꼭 배우고 지나가야하는 ∼もらう그리고 ∼くれる 즉, 수수(授受) 표현.
그 '수수표현'이란 말을 [遣り取り]라고 하기도 합니다.

         
시즈오카 2006/09/23 00:38 edit/delete
물론 테스트 아닙니다. 사실 이 말 처음 듣습니다. しりとり、제가 기초가 없다니까요. 감사함다.
그거 어떻게 하는 건지, 아오키상 한테 물어봐야겠네요. 아, 사전요. 물론 사전에 사전 찾아봤죠. 그런데 나와있는 뜻이란게 시원치가 않아서요. 전자 사전인데, 일본와서 산 거 거든요. 워낙 준비 없이 일본 와놔서... 세상 참 막 살죠?

         
액션가면ケイ 2006/09/23 10:51 edit/delete
しりとり는 끝말잇기입니다. 어릴 때 해봤을 놀이 말입니다. 예를 들어, 연구생 → 생리통 → 통역 → 역발상 .. 과 같은.
그러니까 しずおか → かんづめ → めずらしい → いけ → けんきゅうせい 뭐 이런 식의 놀이.

이거.. 그런데 しりとり는 명사만으로 하던가? 활용가능한 형용사, 동사는 하지 않는 듯도 싶은데, 잘 모르겠네요.
めずらしい와 같이 그저 사전형으로만 하면 되는지 아예 안되는지.
그러고보니 しずおか와 같은 고유명사도 가능한지 헷갈립니다. 일본어로 이런 것을 해볼 기회가 없다보니.
어쨌거나, しりとり가 어떤 놀이인지 시즈오카님께서 아시기만 하면 되는 거니까.

         
시즈오카 2006/09/27 10:49 edit/delete
しりとり, 고유명사, 형용사, 동사는 안된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9/27 14:23 edit/delete
그렇죠? 우리나라의 끝말잇기도 그러한데, 그 동네의 그것도 그러할 듯 싶었습니다.
형용사 허용하면 い로 끝나고 い로시작하는 경우가 남발될테고, 동사는 る 등이 그럴테고,
고유명사 역시 나름대로 문제가 있지요. 어디까지를 '상식 선의 그것'으로 보느냐라는 문제가 생길테까요.

방랑마녀 -  2011/04/06 15:26 comment | edit/delete
이 노래의 분위기는 분명 '검은 날개'여서
(검고 커~다란 날개요. 한번 접었다 펴는 데 시간이 좀 걸리는.)
'하얀 날개'라고 했더라면 좀 덜 어울렸을 것 같아요.

つばさ는 제가 좋아하는 일본 단어 중 하나예요.
츠바사에서 츄바카와 츠카사를 연상하고 마시는 케이님,
역시 박학다식하시고 취향이 풍부하시다 보니, 연상되는 게 많으신 듯해요.

그런데, 이문동 한국외국어대학교 정문 앞! 이라면 제가 좀 잘 알죠.
그 레코드가게가, 설마 제가 수시로 드나들던 '명소음악사'일까요?
제가 기억하는 외대 앞 레코드 가게는 '명소음악사'인데
케이님과 '그녀'의 발길을 붙잡았던 그 레코드 가게는 과연? ^^
         
액션K 2011/04/07 02:05 edit/delete
(요즘 유행하는 인터넷의 표기법을 빌려서 말하자면) 어익후!
박학다식은 전혀 아니구요, 그냥 약간의 잡식이죠, 뭐.
취향 역시 풍부가 아니라 그냥 제 마음대로의 (가끔은 이상하기도 한) 취향인 거죠.

한국 외대 앞의 그 가게는, 없어진 지 한참 될 겁니다.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데 혹시 <암스텔담>였는지? 하는 추측을 해봅니다.
그 옆에 <암스텔담>이라는 커피숍이 있었기에 혹시 같은 상호였나? 그냥 막연한 추측.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237] [238] [239] [240] [241] [242] [243] [244] [245]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