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269276
오늘 2
어제 135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그것만으로 좋아 아무 것도 필요 없어 それだけでいい 何もいらない
  日なたの窓に憧れて Hinata no Mado ni Akogarete 햇볕 드는 창을 그리워하고

2004년 3월 27일 이후 오늘까지,
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에 글을 남겨주신 모든 분들.

[MiN..], ^^, _, 1004ant, 19, aikons, aka, aros, BAKI, banamy, BlissBless, Bohemian, cafeterrace, camomile, celli, cha*ya, chris, Crispy!, Dreaming Blue Sky..., Dyce, ed hardy, EGOISTsoyi, eh, elais, elofwind, elyu, enkoko, esperanza, FUWA, glucose, h, hansol728, Les Paul, hongng, hyangii, Ichiro, inaba, jinnuri, JooJiYeon, josh, jtirnya, kiku, lee_pd, liebemoon, masami, Maya, mazamune, miami, mio, mj, momo, mora, morpho, Mr.Met, Mr.zin, mukku, NEON, Nestari, nightgreen, ninano, noisepia, noisy, oo...., pooni~, Ramones, Rhtn, ringorat, rurara, san, shakehaze, SOSO, Space Cowboy, splanny, sun, Sunstroke, SURF, syrup, tomiko Van, Tube, U-ra, VAN, xeno3002, yoda, Zikk,
가나, 가을이, 가을하늘™, 感, 감정생활, 강동현, 강민재, 개념, 거짓말, 검은새, 桂銀晶, 공갈포, 光, 괴신사, 궁금, 그녀, 김세현, 김은진, 나미, 냐옹이, 누늘, 늑돌이, 니은, 더블레인, 데미안, 둘리프트, 똥개오리, 라디오키즈, 로라걸, 류동협, 류사부, 리한, 마녀, 마사무네, 메이, 모운, 목, 물빛도시, 미도, 미도리, 미루키, 미미씨, 미오, 미키군, 밀크티, 바다거북, 바라미냥, 朴, 방랑마녀, 방문자, 배창완, 버트, 보리차, 보조개, 분랑, 블루, 비틀즈, 빨간망토 A양, 삶은여행, 상큼토끼, 샤르르, 샤리반, 샤이닝, 서민규, 서희, 세라비™, 솔솔, 솔잎추출물, 수안, 水波色時~, 스이유, 시다모, 시크리엘, 씨리얼, 아오리, 앙팡, 애인이다, 앰플, 야네크, 魚, 어웅, 엄지, 여우비, 에벌루숑, 에코, 에테르, 오디, 오리온, 우태욱, 욱병이, 원명희, 유상병, 은향씨, 응한, 이나미미, 이무기, 이시태, 이즈미, 이토친구, 작은 악마, 재희, 전수형, 조나쓰, 조제, 좋은친구, 지미키튼, 지영, 지우, 짜짜라, 天漁, 초류향, 춤바람이석사, 친구, 七色, 칼라, 캔디, 키라키라, 태양을 삼킨 새, 틸, 파페, 푸닥푸닥, 피아, 핑거스타일, 하츠, 함경완, 해커, 현타이, 호루라기~, 홍경, 황용호, 후이, 휘정, 희미, 히나마리,
ありす、コミュニティでの一番のトラブル、とろ、ナカムラ ユエ、はな、ぱく、みろりん、ロビタ。
(ABC 가나다 かな 순, 존칭 생략)

그리고 혹시라도 저의 부주의로 인하여 이 자리에서 닉네임이 언급되지 못한 ○○님(들),
글은 남기진 않았더라도 그동안 이곳을 드나들면서 조금이라도 편안한 시간을 보내셨던 분들,
아울러 오늘 이 곳에 처음 오신 분들도, 모두 편안한 연말연시 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글 남겨주신 분들 중에서 닉네임을 바꾼 경우, 최근에 사용하시는 것으로 고쳐 쓰기는 했으나
제가 꼼꼼하지 못한 탓에 혹시 예전 닉네임으로 썼거나 한글·영어·일본어 표기 등이 바뀌었을 수 있습니다.
이해해주시리라 믿습니다. 지적해주시면 내년에는 꼭 제대로 쓰겠습니다.


그는 늘 그렇게○○○

···
우리는 한강을 걸었다
추위도 잊은 채 우리는 꽤나 먼 길을 걸었다가 다시 돌아왔다
그는 내 보폭에 맞추어 주며 더 걷고 싶으면 더 걸으라고 했다
몸을 녹이고자 커피가 마시고 싶다고 하면 그러라고 했다
춥다고 다시 돌아가자 하면 또 그렇게 하자고 한다
그는 늘 그렇게 말한다
변하지도 않고 늘 그렇게 말해준다



그는 아마 여친이거나 남친일테지요.
연인은 아니고 절친일 수도 있는데 그래도 좋습니다.
연인이든 절친이든, 그런 사람이 있으면 뒷배가 든든한 느낌이잖아요.

[myspitz story···]를 방문해주시는 분들 모두의 곁에는
"변하지도 않고 늘 그렇게 말해"주는 사람이 함께 해주기를 바랍니다.
일주일만 지나면 시작되는 2014년 일년 내내 말입니다.


● 노랫말 그리고 스핏츠 팬을 위한 덧붙임, 열기


+
자작시를 보내주시고 인용을 허락해주신 ○○○님께 감사드립니다.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스트리밍 될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3/12/25 21:34 | 스핏츠/OTHERS | trackback (0) | reply (17)
  Tags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64  

Kei -  2013/12/25 22:42 comment | edit/delete
댓글 쓰기 '차단'에 대한 알림:

먼저 [myspitz story···]을 방문해주시는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댓글쓰기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것을 최근 알게 되었습니다.

댓글을 쓰고 submit 버튼을 누르면 '귀하는 차단되었으므로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라는 메세지가 나옵니다.
뭔가 심각한 오류인 듯 싶지만 컴퓨터에 능숙하지 못한 제가 해결할 능력이 없습니다,
사용하는 툴은 '태터툴즈'에서 만든 툴인데 그 회사 자체가 없어져서 도움을 청할 곳도 없습니다.
따라서 이 무지막지한 현상은 어떻게 손써볼 방법이 없습니다.
(저는 그 누구도 차단한 적이 없습니다. 혹시라도 오해하시지 말기를 부탁드립니다.)

마침 방문객 한분께서 방법을 찾아서 알려주셨습니다.
1) 글을 작성한 후 '비공개(in private)'를 선택한 후 글을 올린다.
2) 글이 게시된 후 댓글 수정모드로 들어가서 '비공개(in private)를 해제한다.
만약 처음부터 '비공개'댓글을 쓰실 의향이라면 1)만 하시면 되구요.

다시한번 말씀드립니다.
저는 그 어떤 분도 '차단'을 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마찬가지입니다.
특정인을 차단하는 방법 자체를 모르는 걸요.

아무튼 여러모로 불편을 드리고 또 마음 상하게 해드린 점,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Kei -  2013/12/25 23:02 comment | edit/delete
댓글 쓰기 '차단'에 대한 알림 2:

나름대로 알아본 결과 (평소에 잘 쳐다보지도 않는 관리자 메뉴를 들여다보니
기본으로 설치되어 있는 플러그인 중 EAS-Eolin Antispam Service 0.95 beta에서 문제가 발생한 듯 싶습니다.
해당 플러그인은 "스팸 코멘트/트랙백 차단 서비스"인데요.
이 플러그인의 상태가 "사용중"으로 나와 있었습니다.
'차단'과 관련된 플러그인 중 "사용중"으로 나와 있는 것이 그것 뿐인 듯해서
그것을 "미사용"으로 바꾸어두고 테스트를 해보니
앞서의 알림에 말씀드린 그 메세지가 뜨지 않고 댓글이 정상적으로 게시가 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아마도 앞으로는 그런 불편을 드리는 일이 없을 것으로 짐작되나,
컴퓨터에 능숙하지 못한 관계로 이것이 문제해결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혹시라도 그런 문제가 발생할 시 "비공개글'로라도 현상을 알려주시기 부탁드리며
혹시 만의 하나 비공개글로도 글이 게시가 안될 때에는
왼쪽 프레임 하단에 나와 잇는 저의 이메일 주소를 참고하셔서 메일을 부탁드립니다.

여러모로 불편을 드리고 또 마음 상하게 해드린 점,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josh -  2013/12/28 10:03 comment | edit/delete
액션님, 즐거운 연말 보내고 계신지요. 남들에게는 해피할러데이가 저에게는, 가장 힘든 날들이었어요
역시, 연말을 제주의 게스트하우스에서 파티와 새로운 만남으로 행복하고싶은 사람들에게 그곳을 지키고
둘러봐줘야 하는 저에게는, 연말이 끝나가는 요즘이 더없이 좋습니다 ^^ 몸은 힘들지만, 그래도 이렇게
살고있다는 것이 신기한 요즘입니다. 살다보니 이런 날도 있네. 그런 기분 있잖아요. 오늘은 밀린 빨래도 해놓고, 개운하게 씻고, 그리고 나서 새롭게 시작해볼 생각입니다. 감기조심하시고, 새로운 한 해에도 잘 부탁드려요. 참, 제가 요즘 캘리를 배우고 있어서 액션님의 포스팅 글귀중에서 몇가지를 벤치에 써 보았는데 보여주고싶어요. 첨부가되는 곳이 없어서 ㅎㅎ 언젠가 제가 한 번에 사진찍어 보여드릴게요. 그럼 ^^
         
Kei 2013/12/28 23:47 edit/delete
josh님에게는 이 시즌이 '가장 힘든' 때군요. 몸살이라도 하실까봐 살짝 걱정입니다.
저는 그냥저냥 그런 보통 날입니다. 딱히 특별한 일정이 없어서요.

캘리그래피. 생각치 않은 곳에서 '취향의 공감'을 만나게 되네요.
여기서 제가 스핏츠라는 일본 밴드의 음악을 주로 이야기합니다만
스핏츠 말고도 제가 일본의 여러 문화 중에 눈길 많이 가는 것이 바로 '글씨'거든요.
일본에서의 한자·히라가나·카타카나 문자 손글씨를 제가 예뻐라 해서요.
일본 여행 중에 풍경에는 그냥 지나쳐도 가게 간판 앞에서는 셔터를 누를 때가 있습니다.
그 글씨가 맘에 들어서지요.

아··· 그런데 이것참, 제 글을 캘리라니.
(솔직한 심정을 말하자면) 부끄뿌듯입니다.
그리고 보고 싶습니다.
시간 나실 때 혹시 사진을 찍어두신다면 메일로라도 부탁드립니다.
(왼쪽 프레임 메뉴 아랫쪽에 보면 제 메일 주소가 있답니다)

이번 josh님의 댓글은 여러모로 제게 기쁜 댓글입니다.
먼저 오랜만의 josh님이라 무척 반가웠다는 점, 이번 연말연시 포스팅의 첫 댓글이라는 점,
그리고 저도 최근에야 알게 된 '(저도 몰랐던) 댓글 차단' 문제가 생겼던 참이라
이런 시기에 올라온 댓글이어서 일단 '기술적으로' 문제 발생이 없다는 확인을 해주신 점
그런 것들이 겹쳐서 저를 기쁘게 해주신 거라서요. ^^

지지난번 포스팅 이후 댓글이 전혀 없길래
저는 마침 그 포스트가 그동안의 글과는 달리 '19금' 글이라서 (그것도 내용이 상당히 강해서)
스핏츠 노래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불쾌했나보다··· 그래서 그런가보다 했거든요.
근데 그게 '댓글차단'이라는,
제가 전혀 원치도 않고 예상치도 않은 이유때문이란 것을 뒤늦게 알고서는···ㅠㅠ
(혹시 아마도 불쾌해서 외면했을 수도 있긴 하네요)
몇몇 단골 방문객들께서 '차단'의 수모를 당하시고도 여기를 외면하지 않고 제게 알려주신 것은
정말 뭐라고 고맙다고 말씀드려도 모자랄 만큼 감사한 일이었습니다.

그런 홍역을 치르고 난 다음의 첫 댓글이 바로 josh님의 것이라, 그 반가움이란! ^^

암튼, 연말연시 잘 쉬십시오! 고맙습니다!

aros -  2013/12/29 23:44 comment | edit/delete
君が世界だと気づいた日から 胸の大地は回り始めた ..
스피츠 노래 중 정말 멋진 가사가 많지만, 그중에서도 제가 참 좋아하는 가사랍니다.
이 가사를 읽는 순간 제 마음속에 있는 빠알간 꽃 한 송이가 탁! 피는 느낌이 들었어요.
케이 님, 얼마 남지 않은 2013년 잘 보내시고 새해 복도 많이 많이 받으세요.
내년에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려요. ^^
         
Kei 2013/12/30 00:34 edit/delete
12월이, 올해처럼 순식간에 지나가는 해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아주 잠깐 우물쭈물했던 것 같은데 어느새 12월 30일.
aros님. 2013년에 보내주신 성원으로 또 이렇게 내년을 맞이하는 [myspitz story···]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또 여전히 아름다우시길 바랍니다.
aros님에게 2014년은 胸の大地は回り始める2014年일 거라고 믿습니다.

 -  2013/12/31 06:39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3/12/31 11:07 edit/delete
○○님. 고맙습니다.
건네주신 댓글 덕분에 도리어 제가 위로를 받은 2013년이었습니다.
내년에도 부탁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Kei 2013/12/31 11:14 edit/delete
참, 혹시 ○○님도 '댓글차단'을 경험하셨나요?
그리고 이번 댓글, 그 상황이 발생하여 비공개로 하신 건가요?

         
2014/01/03 02:53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4/01/03 12:53 edit/delete
다행입니다. ^^
혹시 했습니다. ○○님도 그런 어처구니 없는 일을 겪으셨나 해서요.

연말은 어딘가 떠들썩하게 지나가고
새해를 맞이해서는 조용하면서도 한편 새롭게 각오를 다짐하고 해야
연말연시 같은데
그렇지 못한 것이, 저나 ○○님이나 비슷한 것 같군요.
그냥저냥 똑같이 그냥 해가 지고 해가 뜨고 그렇군요.

요즘은 트위터다 페이스북이다 해서 바로바로 '알림'이 오고 '응답'이 있는 모바일SNS 중심인데
블로깅이라는 것이 철지난 방식인데다가 또 글도 일없이 길기만 한 이 곳에
변치 않고 들려주셔서 도리어 제가 고맙습니다.

2014년. 우리 모두 복 많이 받자구요! ^^

둘리폿 -  2014/01/20 09:49 comment | edit/delete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특히 따블로 드립니다.(누구 맘대로)
         
Kei 2014/01/21 23:11 edit/delete
반가워라 반가워라 둘리풋님.
잘 지내나요? 가끔 요즘 둘리풋님 어떻게 지내나 생각했답니다. (정말요)
새해 복 많이 받자구요 ^^

aikons -  2014/01/22 22:13 comment | edit/delete
훗~ 안녕하셨나요? ^^*

제가 소유하고 있던 Spitz CD를 제 iphone4에다 몇년전에 옯겨놓은 좋아하는 몇몇곡들을
새해에 들으면서,..... ....
혹시나, 아직도 재미있게, 짜임새 있게 글을 잘 쓰시는 '액션가면'님을 생각하면서...
이리 힐끗 들렸다.. .. 사이트에 걸린 제목이..' 2004년 3월27일이후 오늘까지'에 앗, 이것이
2004년도 글인가 하구 다시 보게 되다, 오르골곡이 너무 좋아서..또, 이리 몇자 적고 가네요.

아주 오래전에 미국에 있을적에 Ski를 타러 갔었는데, 그때 하얀 눈위에서 일본분의 작곡하신
오르골곡에, Seiko인가 하는 분의 X-mas비슷한 배경의 곡들이 정말 하얀 눈위에서 제 귀속에
떠오르게 하는 순간 이네요~(Beginner course로 스키를 배우기도 벅찬 제가, 친구가 녹음해준
일본작곡가의 Christmas Collection이었어요.) 그냥, 하얀 눈으로 덮인 산위를 내려다 보면서,
왜, 그떄 저는 일본작가의 오르골곡들을 떠오르면서, S. California에서 보기 힘든 눈을 실컨 보고
내려온 기억이, 그런 겨울의 하얀 눈이 좋아서, 이리 아직까지 한국에 자꾸 머물게 된 시간이
참 많이 지난듯 하네요.

또, 위에 글이 짧아 오늘은 금방 이해하면서, 읽은 글귀가 좋네요~
[변하지 않고, 늘 그렇게 말해준다..]라는 글귀속에서, 다시 이곳에 오기 잘했다~
정말 간만에 말이죠... (저는 오래전부터 Yahoo에서 하던 blog는 야후쪽에서 거의 철거하여서,
글은 잘 못써도, 그냥 가지고 있으려고 했느데...이젠 History가 되었네요~

그냥, 음악 들으면서 떠오르는데로 쓰는 형식이라, 체계젹이지 못한 제 글이라 이해 바랍니다.
다시, 무슨 사이트로 blogging을 할것인가, 말것인가 하는 여유를 부르고 싶다고나 할까요~
2년전 정말 한국에서 많이 아파보고, 끙 하면서 이번해 만큼은 이러면서, 늙어간다고나 하나요..ㅋㅋ

정말 이번해는 제 자신에게 좀더?? 신경쓰고, 건강해 지려구요.

KEI님씨도, 2014년도 (왠지. 1월은 추우면서도, 새로이 또, 먼가 꿈틀거리면서 시작을 한다는 것이
좋은것 같아요. 매일 1월같은 기분으로 살면 어떨까도, 종종 생각해 보면서 지난 12월을 그리 생각
하면서, 앗 벌써 1월이 왜이리 빨리 가는 것인가 싶네요?

How was your year 2013?이라고 물으면 무엇이라 대답하실 건가요? ^^
옭고 틀린답은 없네요~ 그냥, 요즘 던지는 제 질문 이네요. 제 대답은 다음에~

건강하시고, 다 이해 하지 못하지만, 또, 와서 들리고 1/3이해한 답글 남기고 갈려구요~

그럼..

aikons.

자주 들리지 못했던 몇년간의 시간에 들려 보네요.
         
Kei 2014/01/23 22:33 edit/delete
연하장 포스팅이라 그런지 몰라도 오랜만에 글을 남겨주시는 '단골'들을 뵙게 되는 요즘입니다.
반갑습니다. aikons님.
요즘은 어디서 지내시나요? 서울? 아니면 다시 미국?
(남기신 글로 미루어보면 아직 한국이신가, 싶긴 하네요)

오르골 연주곡은 많은 분들이 좋아하는 것 같은데도 불구하고 쉽사리 듣기 힘든 것 같아요.
스키장에서 들으셨던 성탄 컬렉션의 그 오르골 음악은 어떤 것이었는지는 몰라도
그 분위기는 짐작이 갑니다.

언젠가 야후!메일도 종료되는가 싶더니 야후!의 여러 서비스들이 다 중단되었나 보군요.
방금 yahoo.co.kr 들어가보니, 이렇게 나옵니다.
[야후! 코리아의 모든 프로덕트, 서비스 및 컨텐츠가 2012년 12월 31일자로 종료 되었습니다.]
많이 아쉬울 듯합니다.
거기에 있던 aikons님의 글, 사진 등이 화석처럼 되어버리다니.
어쩔 수 없는 일이니, 다른 곳에 둥지를 틀어서 다시 차곡차곡 쌓아가시기 바랍니다.

지난해 연말, 정말 시간이 얼마나 광속처럼 지나가는지,
처음으로 "13월이란 게 정말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그랬는데 2014년 들어서 그 첫달이 또 이렇게 쏜살처럼 지나가다니.
해가 바뀌어서는 조금 속도가 늦추어지나 했는데 그것도 아닙니다.

2013년이 어땠냐고 물으시니... 프핫, 이거 뭐라고 답하죠?

현실을 잠시 잊고 있는 순간들은 낭만적이고 또 행복했는데
현실은 무척 그리고 또 계속 힘들었다... 정도 될 것 같습니다.

아무튼!
앞으로 자주 들려주시고 소식 전해주시기 바랍니다.
2014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Crispy! -  2014/01/23 11:40 comment | edit/delete
Kei님! 잘 지내고 계신지요.
1월도 벌써 중순을 넘어 섰네요. 시간 참 빨라요. 그쵸??
어렸을 땐 시간이 이렇게 빠른줄 몰랐는데, 점점 시간이 빠르다는 걸 뼈저리게 실감합니다.

변하지도 않고 늘 그렇게 말해주는 사람....
それだけでいい 何もいらない....
글과 곡이 정말 잘 어울려요.

자주 듣던 곡인데 어느날 갑자기 지금까지와는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는 곡... 가끔 있지 않으세요?
이곡이 저한텐 그런 곡중 하나예요.
토게마루 라이브 DVD를 보는데, 갑자기 소름이 돋을 정도로 감동이 밀려오더라구요. ^^;
약간 키를 높여서 불러서 그럴 수도 있는데, 그것 때문만은 아닌듯 해요.
항상 흘려 듣던 가사가 귀에 쏙쏙 들어오기도 하고..
하여간, DVD사건 이후 이곡은 제게 '좋은곡' 에서 '눈물나게 좋은곡' 이 되었습니다.
오르골 버전은 처음 들었는데, 이 버전도 반짝반짝하니 정말 예쁘네요.

스핏츠와 좋은글의 코라보, 항상 기대하고 있어요!
2014년에도 건강하시고, 언제나 좋은일만 가득하길 바랍니다! ^^
         
Kei 2014/01/23 22:47 edit/delete
Crispy!님도 마찬가지군요 ^^
"광속으로 달리는 시간, 2014년도 여전히 그렇다" 그렇죠?
정말... 뼈가 저리게 실감, 공감!

그는 늘 그렇게 말한다
변하지도 않고 늘 그렇게 말해준다
それだけでいい 何もいらない

이름을 굳이 밝히지 않으신 ○○님의 시와 스핏츠의 노래가 잘 어울린다고, Crispy!님께서 봐주시니 기쁩니다.
그냥 좋은 곡이 아니라 '눈물나게 좋은 곡'이라니!
괜히 질투 비슷한 심정이 생기는데요? 잉잉잉~ 프하핫.

암튼, 2014년도 잘 부탁드립니다.
포스팅이 더디더라도, 늘 그랬으니 그러려니 봐주시고 (헤헤)
틈나는대로 들려주셔서 조곤조곤 사는 이야기도 해주시고, 그렇게 부탁드립니다.
건강하시고 가족 모두 도란도란 해복한 2014년 되시기를 바랍니다.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