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263064
오늘 7
어제 103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두 사람의 기억은 이제 신기루로 남아서 二人の記憶はもうミラージュに残って
  ミラージュ MIRAGE 신기루

MIRAGE골드문트

손을 잡고 걷던 두 사람의 거리에
너는 피어나는 아지랑이처럼

순간 달려가니 너 없는 그곳에
코스모스만이 흔들리고 있어

아름답게 춤을 추던 너와 나의 회랑에서
손을 건네 춤을 춰 봐도 주인 없는 나의 몸

넌 하늘의 바람이 되어 내 두 뺨을 스치네
구름이 조용히 강 위를 흘러가네

나의 마음은 두 개로 갈라진 채 살아있네
하나였는데 그렇게 아아

내 그림자가 때론 너인가 싶기도 해
걸음걸이는 꿈에 취해 들뜨고

난 너의 투명한 입술에 키스를 해
넘치는 어둠 허무만이 빛나네

모르겠어 달려봐도 미로만이 계속되네
멀리서 너의 웃음 소리 검은 벽이 막아서네

내 영혼은 바람에 실려 구름 곁을 스치네
낙엽이 조용히 강 위를 흘러가네

날 둘러싼 모든 것이 무너지며 덮쳐 와
숨소리가 잦아드네 네 모습이 보일까

두 사람의 기억은 이제 신기루로 남아서
거리에 빛으로 부서져 흩어지네

작사∶ 김현태
작곡∶ 김현태 · 김영민

Flare
2013-09-29
MIRAGE

Vocals & Guitar by 김현태
Keyboards & Synthesizers by 김영민

Bass by 허다영



골드문트.
작사·작곡·기타·보컬을 담당하는 김현태, 작곡·키보드·신시사이저를 담당하는 김영민,
두 사람으로 이루어진 일렉트로닉/록 밴드로서 2013년 올해 막 결성된 풋내기 밴드다.
'풋내기'라고 함은 풋내와 같이 싱그러운 맛이 난다는 말이지,
그저 리스너에 불과한 내가 그들을 앝잡아 보고 던지는 표현이 아니다.

골드문트의 사운드클라우드 페이지
골드문트의 페이스북 페이지

골드문트


스무살 남짓의 청춘.
미성년은 분명 아니지만 그렇다고 성년이 어떤 것인지 아직 다 겪지 못한 시절.

그 시절에 물 밀려오듯 닥쳐오는 미지의 세계에 대한 설렘과 두려움.
설렘은 청춘 시절이라는 사막을 헤메던 중에 저멀리 어른거리는 오아시스일테고
두려움은 그 어른거림이 갑작스레 사라져버리는 신기루일지도 모른다는 불안의 심정이다.
골드문트의 이 노래도 혹시 그런 신기루(MIRAGE) 중 하나를 표현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언뜻 듣기에는 헤어진 연인을 쓸쓸한 심정으로 추억하는 노래일 수 있지만
어쩌면 그런 흔한 사랑·헤어짐·미련의 노래가 아니라
청춘 시절 초반의 빛나던 나날들, 영원할 것 같던 그 나날들의 기억들이
청춘 시절이 채 끝나기도 전에 신기루처럼 흩어져 사라지는 것을
마치 남의 일처럼 바라보다 돌아서는 모습의 쓸쓸함을 노래하는 것으로 느껴지는 이유는
다운로드 받은 음원의 태그와 사운드클라우드에 적힌 한줄의 문구 때문이다.
'Music from Hermann Hesse'

골드문트의 MIRAGE 음원 다운로드


골드문트가 추구하는 음악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는 마당에 내 마음대로의 짐작이겠지만
'Music from Hermann Hesse'라는 한 줄의 문구로 그들이 시사하고자 바가 분명 있을테고
그렇다면 헤르만 헤세(Hermann Hesse)와 맞닿아 있는 무언가가 이 곡에 있지 않을까 싶었다.
MIRAGE, 이 곡 안에 녹아 있는 '헤르만 헤세'는 과연 무엇일까.

골드문트는 (특히 이 노래의 노랫말을 쓰고 보컬을 맡은 김현태는)
혹시 『수레바퀴 아래서(Unterm Rad)』를 읽고 거기서 모티프를 얻은 것이 아닐까?

권위와 규칙 속의 신학교에서 만난 두 소년의 우정을 통하여 방황과 성장,
그리고 수레 같은 사회에서 '평범한 어른'이 된 이후의 공허와 고독을 그린 소설.
헤르만 헤세의 초기 작품 중 하나인 『수레바퀴 아래서』.

그 소설의 주인공인 한스 기벤라트(Hans Giebenrath).
그리고 한스의 또다른 자아(alter-ego)일 수도 있는 헤르만 하일너(Hermann Heilner).

출간된 지 백 년 넘게 지났지만 여전히 명작인 헤세의 성장소설을 모티프로 해서는
한스와의 소년 시절을 추억하는 하일너의 시점으로 노래하는, 쓸쓸한 청춘의 송가,
그것이 골드문트MIRAGE라고 한다면 나의 해석이 너무 과한 것인지.
Hermann Hesse
Hermann Hesse


이 무슨 뜬금없는 소리냐고 할 사람도 있겠다.
(골드문트의 멤버들이 이 글을 읽는다면 더욱 그럴 수도)
아무튼.
애정을 가지고 주목하는 풋내기 밴드의 노래를 두고 그냥 내 생각이 그렇다는 거다.
그런 생각을 들게 한 소설의 몇몇 부분을 (조금 길지만) 인용해본다.

● 헤르만 헤세의 『수레바퀴 아래서』, 열기


밴드 골드문트.
정진하기 바란다.


스트리밍되고 있는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3/10/01 00:58 | 골드문트 | trackback (0) | reply (5)
  Tags :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58  

해커 -  2013/10/20 23:33 comment | edit/delete
신곡이네요!
출근하는 버스에서 글만 읽고 어떤 노래일까 무척 궁금해하고 있었는데 직접 들으니 역시 좋습니다!
지난 번에 포스팅한 '불꽃'과는 또 다른 느낌이네요. 좀 더 부드럽고 편안한 분위기라고 할까요?

케이님의 예리한 감상평도 흥미롭습니다.
저도 처음 들을 때에는 '사랑하는 연인이 신기루처럼 사라지는 허무함'을 표현한 노래인 줄 알았는데,
이십대 청춘의 시기에 현실을 조금씩 깨달아가면서, 본인이 갖고 있던 꿈이나 목표가 '신기루'처럼 사라진다는 거군요.
왠지 알 것 같습니다. 현실을 받아들이자니 두렵고 또 모른척 하자니 성장할 수 없죠.

어느 시기나 적응기간은 있기 마련이지만, 특히 이십대 중후반쯤 되어서 취업을 하게 될 때가 가장 큰 성장통을 겪는 때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가장 단단해질 수 있는 단련기이기도 하겠지요.

뭔가 몽상적인 노래의 분위기에 제가 흠뻑 젖었는지 얘기가 자꾸 진지해지네요.^^

아참, 며칠 전에 재미있는 일이 있었습니다.
버스에서 내렸는데 어딘가에서 귀에 익숙한 소리가 들리더군요.
어디서 들은 소리인가 가만히 생각해 봤더니, '불꽃'의 도입부에 나오는 '띠ㅡ띠ㅡ띠ㅡ'하고 반복되는
그 사이렌(?) 소리였습니다. 어찌나 반갑던지 그 김에 다시 그 노래를 찾아 들었네요.

이번 노래도 잘 들었습니다.
다음 신곡은 언제 나올까요? 먼저 알게 되시면 귀띔 (강력히) 부탁드립니다!

         
Kei 2013/10/21 00:36 edit/delete
출근하면서 읽으셨다니 아마 모바일로 읽으셨나보군요.
(모바일로는 첨부되는 음악이 스트리밍되질 않아서 아쉽습니다)
좋으셨다니 다행이군요. 소개한 보람이 있습니다.

제가 쓴 이 리뷰가 맞는지 어떤지는 사실 알 수가 없습니다.
골드문트 멤버에게 직접 물어보기도 그렇고.
(그들의 페이스북에 '이거 <수레바퀴 아래서>와 관련 있는지?'라고 물어보기도 좀, 후훗~)

'회랑'이라는, 어쩌면 그다지 자주 쓰지는 않는 단어라든지
(그 소설에 두 소년이 등장하는 장면에 그 흔치 않은 단어가 나오기도 하구요)
두 사람의 '키스'라든지
(동성애 코드는 분명 아니지만 강하게 남아 있는 그 시절의 기억)
이제는 함께 하지 못하는 상황 등등,
또 앞서 포스트에서 언급했다시피 'Music from Hermann Hesse'라는 강력한(!) 제시를 통해서
제딴에 그렇게 짐작해본 것이긴 합니다만.

아무튼 청춘이라는 것은, 더구나 막 청춘 시절에 들어섰을 때의 분위기라는 것은··· 허어~.

그건 그렇고, 해커님이 느끼시기에는
가장 큰 성장통을 겪는 시기를 이십대 중후반의 취업하게 될 때라고 하셨는데요.
혹시 해커님이 지금 그 시절인 것은 아닌지
또는 해커님이 그런 성장통을 가장 아프게 겪었던 때가 그 시절이 아니었나, 하는
제 마음대로의 짐작을 (해커님의 얘기에서) 해봅니다.

며칠 전에 있었다는 재미있는 일.
골드문트의 <불꽃> 도입부에서 들었던 효과음을 떠올리셨다니.
그 노래를 그만큼 여러 차례 들으셨기에 그런 '기시감'을 느끼셨을 거라는 짐작에,
(비록 소소한 일이긴 합니다만) 이 무명 밴드가 알게 된다면 방긋방긋~할 일인 듯 싶네요,

다음 신곡이라. 흠.
저도 아직은 모르겠습니다만, 조만간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만약 나온다면 (그리고 괜찮다면) 그 곡도 이곳의 포스팅을 통해서 알려드리지요.

일교차가 심한 요즘입니다.
감기 조심하십시오,
코멘트, 고맙습니다.

해커 -  2013/11/03 22:44 comment | edit/delete
네, 맞습니다.
출근길에 저의 휴대폰 홈화면에 '바로가기' 되어 있는 마이스핏츠를 가끔 들어가 보곤 하는데,
새 글이 올라온 날에는 더욱 빨라진 손놀림으로 글을 읽어 내려가곤 합니다.
그리고는 어느 여유로운 주말에, 찬찬히 글을 한 번 더 보면서 음악을 듣지요.

음악이든지 책이든지 또는 그림이든, 그것을 듣고 읽고 보는 사람에 따라 제각각 의미가 달라진다고는 하지만, 골드문트가 말하고자 했던 '신기루'는 무엇이었을지 궁금해 지네요.
'피어나는 아지랑이'
'순간 달려가니' 없어진 그것.
'내 두 뺨을 스'친 것.
'하나였'던 그것.

젊은 날에 품고 있던 치기(稚氣)였을까요?

Kei 님께서 지금 제가 어떤 시기일지 짐작해 주셨는데, 글쎄요.^^
나이가 들수록 허황되기까지 했던 꿈이 점점 쪼그라드는 것 같아서 허무해 질 때가 있기는 합니다.
골드문트가 노래한 '넘치는 어둠 허무만이 빛나'는 기분이랄까요.

여전히 꿈을 좇고 싶기는 하지만 현실의 길로 발을 딛여야 할 때가 있잖아요.
대학교 저학년 때에는 그 꿈과 현실이 '하나였는데' 사회로 발을 내딛을 즈음에는 자연스레(?) '두 개로 갈라'지곤 하죠. 지금은 그 꿈이 뭐였는지 기억도 잘 안 나네요.
시간이 지날수록 왜 그리 내 앞을 가로막는 '검은 벽'들이 많은 건지...

오늘 노래 가사를 하나하나 더듬어 보니 제 얘기를 대신 해 주는 것 같아서 왠지 위로 받는 기분입니다.
내일은 또 다시 수레바퀴 아래로 들어가야 하긴 하지만, 당장 오늘 밤이 중요한 게 아니겠습니까!^^

이제 가을이라기엔 많이 추워 졌는데, Kei 님도 감기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좋은 밤 보내세요.


         
Kei 2013/11/04 11:29 edit/delete
스마트폰에 바로가기까지 해두고 보신다니, 고맙습니다.
모바일로는 첨부음악이 재생되지 못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죄송한 마음이 생기네요, 그런 부분을 해결할 능력이 없어서ㅠ)
여유로운 주말에 다시 보실 때 음악을 들으신다니, 그렇게 다시 읽어주시니 (다시 한번) 고맙습니다.

골드문트가 이 노래를 통해서 얘기하고자 한 것이 무엇이든
해커님이 '젊은 날의 치기'를 얼핏 엿볼 수 있었다면 (혹시 해커님 본인의 그것인 수도)
[MIRAGE]는 스치듯 지나치는 '대중음악'의 하나로 그 역할은 충분히 하고 있는 듯 싶습니다.
게다가 왠지 위로받는 기분"까지 느끼셨다니.

해커님이 얘기하는 "꿈과 현실".
해커님의 표현을 빌리자면, 하나였기도 했다가 둘로 나뉘어 멀어지기도 하는 그것.
하지만 '앞으로의 현실'에 대하여 그렇게 잿빛으로만 보지 않아도 될 거라고 감히 말하고 싶습니다.
많은 이들의 꿈이라는 것이 (이루기 힘들긴 해도) 거의 대부분이 현실에서 볼 수 있는 것들이잖아요.
SF적으로(?) 꿈꾸는 무엇도 이루어내는 사람도 있는 걸요.
다만 그 이룸의 과정이 워낙 고단하고 또 너무나 긴 세월을 요구하기도 하지만.

저는 감기는 그다지 신경쓰지 않는데 요즈음 왼쪽 어깨와 팔이 마치 빠지는 듯 뻐근해서 걱정입니다.
잠을 잘못 잤을 때 목을 돌리기 불편하거나 그런 증상 비슷한 것이 팔과 어깨에 오는 것 같아요.
딱히 병원에 갈 장면은 아닌 것 같고 또 이런 경우 어떤 병원에 가야할 지도 모르겠구요.
말난 김에 해를 넘기기 전에 종합건강진단을 한번 받아볼까, 싶네요.

Kei -  2014/03/13 21:47 comment | edit/delete
알림:
2014년 3월 13일 골드문트의 첫 앨범 [Unplanned Works]가 발매됨에 따라,
위 글에 포함되어 있는, '● 골드문트의 MIRAGE 음원 다운로드' 링크는 더 이상 동작하지 않습니다.
이 곡은 타이틀을 SHINKIRU로 바꾸고 새롭게 편곡한 후 앨범의 5번째 트랙으로 수록되었습니다.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