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215013
오늘 31
어제 411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모자 뒤로 흘러 내리는 검은 머리칼 帽子の陰から 流れる黒い髪
  白い港 Shiroi Minato 하얀 항구

웹 브라우저에서 이번 포스팅이 열리면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듣고는
'이 노래 뭐지? 이거 뭔가 뜬금없는 것 같은데?' 라는 느낌을 받는 사람도 있을 듯 싶다.

언젠가부터 노래라는 것이 발매되고 시들해질 때까지 소비되는 기간이 한달이 채 못되기도 하고
시작하자마자 곧바로 귀에 감겨 들어오지 않는 노래는 주목받기가 어려워지는 바람에
후렴부터 앞세우는 형식의 노래나 또는 이른바 후크 송이란 것이 주류를 이루기도 하는 요즘
무려 일 분 십여 초나 전주가 흘러나오고 나서야 가수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노래라니.
연주곡인가 싶을 정도로 긴 전주의 편곡을 두고 가수의 음성이 나오기 전에 이미
고층 빌딩 스카이 라운지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 뮤직이나 에버랜드 같은 놀이동산의 배경음악이 떠올라서
이거 도대체 무슨 노래지? 하면서 미리부터 의아해 하는 반응이 나올 수도 있다는 거다.

白い港(Shiroi Minato, 하얀 항구).
1985년 6월 1일에 발매된 앨범에 수록된 곡이니 삼십 년 가깝게 옛날 노래다.
그런데 제목까지 '항구'라니.
이 무슨 구닥다리 분위기냐고 타박을 놓는다면, 감히 말하겠다.
제대로 듣고 나면 생각이 달라질 거라고. (아니면··· 말고)

아무튼 오오타키 에이이치(大滝詠一)라는 뮤지션의 노래인데
이 글을 읽는 사람들 중에 이 뮤지션 또는 이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이, 혹시 있는지.
지금은 음악 활동을 하고 있지 않아서 어쩌면 이름부터 생소한 뮤지션일지도 모르겠다.
우리나라에선 그다지 알려진 사람이 아니지만 일본에서는 소위 '레전드'급의 뮤지션이다.
大滝詠一
大滝詠一

지난번 포스트의 댓글에서 어느 방문객이 오오타키의 노래가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는 말도 하고
또 올해 들어 포스팅한 곡이 모두 스핏츠(スピッツ)의 곡이라서 잠깐 분위기도 바꿔볼 겸 하는 것이니
다소 뜬금없는 노래로 들린다 해도 'Kei, 이 사람 취향 참 가지가지군' 정도로 넘어가 주기를.


白い港大滝詠一

心の片隅
何かがこわれたよ
青空が眩しい
港のカフェの椅子で
ぼくはふと
眼をふせながら
腕時計巻いた

セイルをおろした
無数の帆柱が
こわいほど綺麗だよ
離れて 生きてみようと
違う船
選んだ君に
こだわりもないさ

スーツケースくらい
自分で持つと
君はいつも強い
女だったね
港の カフェの椅子で
ぼくはふと
眉を翳らせ
優しさを破く

青空が眩しい
かもめが 波をかすめる
触れもせず
ぼくをかすめた
君に似ているよ

帽子の陰から
流れる黒い髪
いつまでも見ていた
港の カフェの椅子で
ぼくはふと
孤独なんだと
気がついて
苦いコーヒー飲むよ

作詞:松本隆・作曲:大滝詠一
하얀 항구오오타키 에이이치

마음 한구석
무언가가 부서졌지
푸른 하늘이 눈부신
항구의 카페 의자에서
나는 문득
눈길을 떨어뜨리며
손목시계 태엽을 감았어

돛폭이 내려진
수많은 돛대들이
두려울 정도로 아름다워
헤어져 살아 보자고
다른 배
선택한 너에게
미련도 남지 않았지

슈트 케이스 정도야
스스로 든다고
너는 언제나 강한
여자였어
항구의 카페 의자에서
나는 갑자기
눈시울이 어두워지고
평정을 깨뜨린다

푸른 하늘이 눈부시고
갈매기가 파도를 스쳐 가네
한마디 말도 없이
나를 스쳐 지나간
너를 닮았어

모자 뒤로
흘러 내리는 검은 머리칼
언제까지나 보고 있었어
항구의 카페 의자에서
나는 문득
혼자라는 걸
깨닫고
씁쓸한 커피 마시지

작사: 마츠모토 타카시 · 작곡: 오오타키 에이이치
B-EACH TIME L-ONG
1985-06-01
B-EACH TIME L-ONG

이 노래는 오오타키 에이이치가 만든 멜로디도 아름답지만 마츠모토 타카시가 쓴 노랫말도 또 좋다.
여기에 대해서는 80년대의 제이팝 그리고 일본어에 능숙한 어느 '덕후'의 발언을 옮겨두는 게 낫겠다.
며칠 전 늦은 밤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를 나누게 된 그 오오타키 '덕후'의 세줄 요약.

일본 시 특유의 함축미 또는 시라케타 칸지(白けた感じ).
사랑 연애 키스 등의 단어 하나 없이 흐름과 비유 안에 감정을 넣었다.
쿨한 척하는 찌질함과 잊을 수 없다는 감정이 잘 배어 있다.


('시라케타 칸지'가 무슨 뜻이냐고 물어보니 한두 단어의 우리말로 우리말로 옮기기가 쉽지 않다고,
굳이 말하자면 시쳇말로 '쿨한 느낌' 정도의 표현인 듯 싶은데 어감이 100& 전달되는 것 같지는 않다)


● 버전에 대한 덧붙임, 열기


● 스핏츠 팬을 위한 덧붙임, 열기


노랫말의 우리말 번역에 도움을 주신 ○○님께 감사드립니다.
스트리밍되고 있는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2/04/05 20:03 | 듣기 | trackback (0) | reply (21)
  Tags : , , , , , ,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35  

모운 -  2012/04/07 08:52 comment | edit/delete
회사라서 지금 흘러나오는 곡은 못 듣고 있습니다만 일전 오오타키의 목소리를 처음 들었을 때, '담배 연기를 후하고 내뿜는 고독한 남자'의 이미지가 떠올랐어요. 12월 비내리는 날이라는 곡의 직접적인 이미지가 그렇기도 하고 무슨 곡인지 기억이 안 나지만 해피엔드의 곡 중에 담배 연기 어쩌구 하는 가사를 본 거 같아 그런 것도 있는데 어 음..아무튼... 생각하면 함께 외로워져요.-_- 하지만 고독을 '친구' 삼을 줄 아는 멋쟁이임에는 틀림없어 보여요. 마냥 찌질하지 않다는 거지요. 이 곡 듣고 다시 덧글 남길게요. 우후훗.
         
Kei 2012/04/07 13:01 edit/delete
어떤 노래인지 싶어서 검색해봤습니다.
짐작컨대 <かくれんぼ>라는 곡인가 싶어서, 유튜브로 들어봤습니다.
모운님이 얘기하는 그 곡이 혹시 이곡인가요? (덕분에 처음 들어봤어요)
이 곡 역시 노랫말은 마츠모토 타카시.

曇った空の浅い夕暮れ
雲を浮かべて烟草をふかす風はすっかり
凪いでしまった私は熱いお茶を飲んでる
「きみが欲しい」なんて言ってみて
흐린 하늘이 얕은 해질 녘
구름을 띄우며 담배를 피운다 바람은 완전히
잔잔해지고 말았다 나는 뜨거운 차를 마시고 있다
「너를 갖고 싶어」라는 둥 말해 보고

고독을 '친구' 삼을 줄 아는 멋쟁이, 오오타키 에이이치. 후훗~

토요일에 근무를 가끔 하는군요. 회사라서 소리를 낼 수 없는 거군요.
하기야 이렇게 딴짓하는 게 어딘데 소리까지. -_-;
요즘 제가 아이패드를 갖고 있어서 아이패드의 사파리를 통해서 들어와보기도 하는데요.
사파리에서는 (그러니까 이건 아이폰도 마찬가지겠지요) 사운드 지원이 안되더라구요.
제가 이용하는 embed 태그는 MS익스플로러에서만 되나봐요.
(안드로이드 폰은 어떤지 모르겠군요.)

그럼 나중에 노래까지 듣고 난 다음의 감상을 부탁드려요!

         
Kei 2012/04/08 20:34 edit/delete
실은, 모운님의 '담배연기를 후하고 내뿜는 고독한 남자의 이미지'라는 댓글 부분을 읽을 때 어랏!? 싶었습니다.
지난 밤에 이번 포스팅에 포함된 노랫말 표기에 대한 지적을 받고 노랫말 원문의 미세 수정을 했는데요.
(한자의 히라가나 표기, 띄어쓰기 등)
그때 지적을 해준 사람이 문득 어떤 이미지를 보여주면서, 오오타키를 잘 나타내주는 이미지 아니냐고 했어요.
(아마도 작업실 같은 곳에서) 오오타키가 담배를 피워 문 채로 무언가를 집으려고 손을 내뻗는 것이었는데요.
저도 그 이미지를 이전에 본 적이 있고 또 마음에 들긴 했지만
제가 포스트 에디팅을 할 때 이미지는 되도록 120x120픽셀로 맞춘다는 원칙(?) 때문에 쓸 생각을 안했거든요.
그렇게 줄여버리면, 인물이 너무 조그맣게 나올거라서요.

그런데 오늘 모운님의 댓글을 읽으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오타키에 푹 빠진 사람이 제시하는 이미지, 오오타키를 그리 많이 듣진 않았을 듯한 사람이 문득 떠올린 이미지.
그 두가지가 어쩜 딱 맞아 떨어지나, 그래서 어랏!? 싶었다는 거죠.
그래서 이번 포스트에 있는 오오타키 에이이치 이미지를, 그 이미지를 교체했습니다.
(줄이면 너무 작게 보여서 최대한 그 분위기는 살아있도록 해서 크로핑한 이미지입니다)

류사부 -  2012/04/09 10:09 comment | edit/delete
엇.. 무척 반가운 포스트네요~
덧붙임 글에서 이 곡의 스트링 세션에 대한 정보는 오늘 처음 알았네요.
저는 70-80년대 음반들은 될 수 있으면 전부 2000년대 이후 발매된 리마스터링반으로
사려고 애쓰는 편인데요. 저처럼 덕후같은 사람들은 앨범 버젼별로 저런 부분이
다를 경우에 무척 신경이 쓰입니다.. ㅠ.,ㅠ 그렇지만 물론 다 모으진 않겠지요 ㅎㅎ

주변에 음악 듣기 좋아하는 친구들이 모두 이 사람의 음악을 들으면 멜로디에 감탄했던 거 같아요.
저도 어떻게 분위기에 휩쓸리다보니 음악이 너무 좋아져서 언제부턴가 여름이면 Beach Boys보다
더 많이 듣게 되는 앨범들이 A Long Vacation과 Niagara Triaingle Vol.2 입니다.

70-80년대 일본 팝음악을 많이 아는 것은 아니지만, 제가 그간 접해본 음악 중에서는
마츠모토 타카시 작사라고 써있는 곡을 참 많이 접했어요. 또 제가 일본어를 할 줄 아는 건
아니지만 어느 선에서 가사를 찾아보고 번역해서 부분을 읽어보면 어쩐지..
' 참 별 거 없는데도 상당히 감성적이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그런데 점점 곱씹다보니
군더더기가 없는 작사랄까요. 딱히 사람의 감성을 찌르는 듯한 단어나, 뭔가 있어보이는 듯한
시적인 표현력을 굳이 쓰지 않는 담백한 노랫말 같더군요 ^^

아 이래서 다들 명작이라고 하는구나. 하고 무릎을 탁 치고는 열심히 위시리스트에
음반을 쓸어 담고 있습니다 -.-;
         
Kei 2012/04/10 01:24 edit/delete
저 역시 좋아하는 노래가 여러가지 버전으로 나온다든지 하면 신경이 쓰입니다.
그럴 경우 대부분 제목 표기를 다르게 해준다든지 해서 구분되게 해주지만 때로는 그렇지 않아서 난감할 때도 있죠.

류사부님 주위에 있는 분들은, 역시, 오오타키의 멜로디 메이킹 수준을 알아보시는군요!
옛날 노래의 경우 편곡이 요즘과 달라서 그냥 노래 자체가 구닥다리로 여겨지기 쉬운데
요즘 트렌드에 맞는 새로운 편곡으로 다시 만든다면 그 멜로디의 아름다움을 알 수 있게 되겠지요.
(그러니까 예전의 편곡으로도 그 멜로디의 아름다움을 바로 알아보는 류사부님의 친구분들은 과연, 인 거죠)

'별 거 없는데도 감성적'이라는, 류사부님이 말하는 마츠모토 타카시의 노랫말.
정말 그렇죠. 그래서 참 대단하고 또 시적이고. 마츠모토 타카시는 정말 대단한 사람이라고 생각됩니다.

제가 좋아하는 뮤지션 중의 하나인 윤상의 경우,
멜로디는 자신이 만들지만 노랫말은 거의 다 박창학이란 사람에게 맡기는데요.
이 사람 노랫말이 참 좋더라구요. 어디선가 윤상의 친군데 국어선생님이라는 말을 듣고는 역시! 싶었습니다.

우리 노래의 경우 요즘은 에전에 비해서 노랫말이 점점 엉망이 되어간다는 생각이 들어서 씁쓸해요.
모두다 그런 건 아니지만, 뭐랄까요, 메인 스트림의 노래들의 노랫말이 특히 그러니.
최근의 뮤지션 중에는 짙은의 성용욱, 그가 쓰는 노랫말이 참 좋습니다.
어, 이거 밑도 끝도 없이 이야기가 점점 옆으로 옆으로 번지네요. ^^

춤바람이석사 -  2012/04/09 17:16 comment | edit/delete
저번에 제가 드린 나이아가라 트라이앵글 2 30주년 버전 시로이 미나토를 계속 듣고 있는데... 미묘하게 음분리가 더 된 느낌이 들더군용.20주년 거랑 비교했을 때... 특히 스트링 사운드가 조~~~금 더 확실하게 들리는 느낌? ㅎㅎㅎㅎ 음반을 계속 듣다보면 역시 트라이앵글 2의 버뮤다 삼각지대는 白い港- オリーブの午后 - ハートじかけのオレンジ 라고 생각이 됩니다... 특히 オリーブの午后 맨 마지막 부분은 달달한 것이 여운도 짙게 남는게..휴 ㅠㅠ 좀 있으면 each time의 30th 앨범이 나올텐데 그것도 기대해 봐야 겠네요.
         
Kei 2012/04/10 02:31 edit/delete
춤바람이석사님 지정(?), 나이아가라 트라이앵글 2의 버뮤다 삼각지대,
<白い港> - <オリーブの午后> - <ハートじかけのオレンジ> 이 세 곡 한복판에서 반복 중!!!

이번에 나온 스핏츠 B면 앨범에 다른 뮤지션의 커버 곡이 여럿 있는 바람에,
지금 이렇게 오오타키 '삼각지대'를 들으면서 혼자 바라기를,
스핏츠가 <白い港> 그리고 <オリーブの午后> 이 두 곡도 커버했으면 참 좋았겠다고.
<オリーブの午后> 여기서, 오오타키와는 또 다르게 달큰한 여운을 마사무네가 주었을 듯한 상상.

모운 -  2012/04/11 16:48 comment | edit/delete
금주 이 곡을 몇 번 듣고 느낌 남겨요. 전체적인 분위기는 활기찬 것 같으면서도 애수가 느껴져요.

슈트 케이스 정도야
스스로 든다고
너는 언제나 강한
여자였어

이 부분이 좋아요. 가사가.
저도 누군가에게 이런 여자로 기억되었으면 해요.
흔치 않은 여자잖아요! ㅋㅋㅋ
         
Kei 2012/04/11 23:52 edit/delete
좀 엉뚱한 이야기지만 그리고 노랫말의 시적 분위기를 망가뜨리는 말이 되겠지만,
저는 그 부분을 해석하면서 혼자 피식 웃었습니다.

슈트 케이스를 '든다'라는 부분에서 슈트 케이스 사이즈로 볼 것 같으면 현실은 '끌다(引く)'일텐데 싶어서요.
(들기에는 무겁지만 티를 내지 않으려고 표정 관리 하면서) 슈트 케이스를 '들고' 떠나는 여자 모습.
그런 엉뚱한 상상 때문에 혼자 실소를 했답니다. ^^

모운님이 누군가에게 이런 여자로 기억되었으면 한다는 것은,
프핫~ 그 누군가를 언젠가는 모운님이 차버린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네요.
어쨌거나, 모운님은 흔치 않은 여자라고 생각합니다. 후훗~.

Crispy! -  2012/04/16 14:00 comment | edit/delete
고층빌딩 스카이라운지의 고속 엘리베이터라는 글에 공감을 하며 이곡을 들었었는데
그래서 더 인트로 부분이 인상적이었는지, 지난주 계속 머리속에서 떠나질 않았어요.
옛날 분위기도 물씬 풍기는게, 참 매력이 있네요.

얼마전 제가 空も飛べるはず 를 듣는걸 보고, 추억의 음악을 듣네~라는 말을 들었었는데 이곡은 더 옛날 노래군요. ^^
아무래도 전 요즘 음악들보다는 옛날 음악들이 취향에 맞는가봐요...

스핏츠는 옛날이건 요즘이건 무조건이지만요. ㅎㅎㅎ
         
Kei 2012/04/17 13:56 edit/delete
Crispy!님의 머릿속에 이 곡이 남은 건 좋은데, 지난 주 내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니
살짝 미안... 하지 않아도 되죠? ㅋ

후쿠오카 텐진의 타워레코드에 잠시 들렸을 때 보니까,
오오타키 에이이치의 음반이 <大人のJ-POP>이란 코너에 디스플레이 되어 있더라구요.
옛날 노래가 된 거죠. 기껏해야(?) 삼십년 정도인데, 후훗.

옛날 노래 모두가 그런 건 아니지만, 명곡 반열에 오른 노래들은 세월이 얼마나 흘렀어도 여전히 좋죠.
베토벤이나 모차르트의 선율이 지금도 사람들의 귀와 마음에 감동을 주잖아요.
저는 오오타키보다 한참 더 옛날인 비틀즈의 노래도 여전히 지금 당장의 노래들만큼 신선하게 즐기고 있답니다.
물론 스핏츠는 예전 곡이든 지금 곡이든 모두 다! 무조건 ^^

피아 -  2012/04/21 21:23 comment | edit/delete
멜로디가... 낯이 익다 싶었는데, 영화 '박치기'에 삽입된 노래 중 비슷한 게 있었던 거 같아요.
영화 속에서 나온 노랜 언제 만들어진건지 잘 모르겠지만, 엇비슷하지 않을까.. 추측해봅니다^^
(아니면 어쩌지;;;;)
         
Kei 2012/04/22 02:40 edit/delete
아니면 뭐 어때요, 뭐 여기가 그런 걸 따지는 곳도 아닌데, 후훗.
덕분에 노래 두 곡 알았습니다.

영화 <박치기>를 본 적이 없어서, 그냥 검색을 해봤어요. OST가 두 종류가 나왔더군요.
그 중 하나, 연주음악 말고 보컬이 들어가는 곡에 오다기리 조가 노래하는 것도 있더라는.
http://www.youtube.com/watch?v=eoUgRgguQMI
제목은 <悲しくてやりきれない>, 加藤和彦 작곡의 곡. 1968년의 노래.
그런데 이건 아닌 듯 싶구요.

또 다른 종류의 OST에도 보컬이 들어가는 노래가 있던데요.
http://www.youtube.com/watch?v=gY4G_G2pyRo
The Folk Crusaders의 <あの素晴らしい愛をもう一度>
이 영화에서 들었던 노래 중 하나와 비슷하다, 라고 느꼈다면 혹시 이 곡을 두고 얘기한 건지??
그렇다고 두 곡이 닮았다고 제가 동의하는 건 아니구요, ^^
그 영화에 나오는 음악 중에 연주곡과 '조선적인 노래'를 빼면,
이 두 곡 정도인데 앞의 곡은 '엔카'스러워서 소거(?)하고 나니... 이 곡만 남아서요,
그런데 이 곡 역시 加藤和彦의 작곡이며 1971년에 빌표된 곡이었습니다.
화질 좋은 것으로 이런 영상도 있었습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AgjE48-tz_I

이 두 곡이 아니라, 전혀 다른 곡일지도.
(영화를 본 적 없고 OST도 들은 적이 없어서요)

+
피아님, (오랜만에) 반가워요!

         
피아 2012/04/22 23:21 edit/delete
확실히 고르신 두 곡 중에 비슷한 건 두번째 곡인데, 제 기억 속의 노래와는 또 달라서.. 막 헷갈리기 시작하네요^^;;;;;
(난 도대체 어디에서 무얼 들은 것인가...)

저 사실은 매번 들렸는데 댓글만 안달았을 뿐이랍니다. 으허허허허
남기자니 저조차도 정리 안되는 두서없는 글이 되서, 늘 썼던 댓글 지우고 그냥 글만 읽고 갔었거든요~ -ㅂ-;;

         
Kei 2012/04/23 03:04 edit/delete
그러시지 말란 말입니다, 크크~.
썼던 댓글을 수고스럽게 왜 굳이 지우시냐구요. 후훗~.

두서없이 동문서답 좌충우돌 해대는 바람에 오리무중 첩첩산중인 사람은 저 같은 사람이지요.
그러니까 으허허허 선후좌우 무시한 댓글, 아무렇게나 남겨두시와요, 피아님.

esperanza -  2012/05/02 02:17 comment | edit/delete
5월 첫날 밤이고
새벽 2시인데 방 온도가 28도를 넘었습니다.
안그래도 불면인 날들.. 더위에 힘들 일 생각하니..답답하던 차
볼륨을 그렇게 올려둔지 모르고 들어 왔다가 "깜짝"

멜로디도 가사도 さわやか
정말 좋은데요...
어딘선가 방송에서 들었을지는 모르겠지만...제목을 기억 못하는걸 보면 처음 듣는지도...

わかれていきてみようと
ちがうふねえらんだきみ.................... .... ..



그리고
저라면 무거운 가방은 두고 그냥 가볍게 떠날겁니다ㅎㅎㅎ


         
Kei 2012/05/02 23:00 edit/delete
계절이 봄여름가을겨울이 아니라 봄,여어어어름,가을,겨어어어울 같아요.
어떻게 봄꽃도 구경할 틈을 제대로 주지 않고 곧바로 여름인지.

이크, 갑작스럽게 터져나오는 BGM 때문에 놀라셨다니, 죄송!
가방 조차도 무거우니 그냥 두고 떠나시겠다는 esperanza님. 쿨~. ㅎㅎㅎ

esperanza -  2012/05/02 02:25 comment | edit/delete
그리고
오오타키의 목소리 처음 들은건 아마도 러브제너레이션 주제곡인듯요..
"행복한 결말" 그 곡도 참 좋은데...

         
Kei 2012/05/02 23:06 edit/delete
<幸せな結末> 그 곡도 정말 감미롭죠!! 오오타키 에이이치는 정말 대단한 멜로디 메이커죠.
오오타키, 포스팅하면서 관심가지는 사람이 있기는 할까, 싶은 우려도 있었는데요.
의외로 좋아하시는 분들이 여기저기 숨어 계시군요! ^^

현타이 -  2012/05/28 11:53 comment | edit/delete
나는 이 노래 들으니까 바로 이게 생각나던데ㅋㅋ
고층빌딩 엘리베이터가 생각나는 건 이 노래랑 비슷해서가 아닌지 싶네

http://youtu.be/gXpK42v18oo
         
Kei 2012/05/28 17:37 edit/delete
<白い港>에서 <스케이터의 왈츠>.
엘리베이터 뮤직이 생각나는 이유가 그럴싸.
그런데 <스케이터의 왈츠>를 들으니 나는 옛날에 봤던 디즈니의 만화가 생각나네.
아기사슴 밤비가 나오는.

http://www.youtube.com/watch?v=FSO_jlsbILo
1분40초부터 끝까지.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48] [49] [50] [51] [52] [53] [54] [55] [56]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