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269277
오늘 3
어제 135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너를 보고 바다를 보고 하품하고 君を見て 海を見て あくびして
  海とピンク Umi to Pink 바다와 핑크

2012년 1월 28일 토요일, 예술의 전당에 있는 국립예술자료원의 감상실.
스핏츠(スピッツ)TOGEMARU20102011 영상회에 다녀왔습니다.

이 영상이 담긴 DVD를 이미 구입한 바 있어도 이런 모임에 가는 것은 즐겁습니다.
주최자가 한글 자막까지 준비해준 영상을 작은 영화관 같은 곳에서 보는 것도 좋지만
같은 취향의 사람들끼리 뒷풀이에서 마음껏 스핏츠를 이야기하는 즐거움이 크거든요.
식사와 커피 타임으로 이어진 이번 모임의 뒷풀이에서도 오직 스핏츠만을 주제로 삼아
'담소화락에 흠벙덤벙'하는 분위기였는데, 오랜만의 그 분위기 덕분에 즐거웠습니다.

영상회에서는 잠깐의 인터미션을 사이에 두고 모두 27곡의 공연 영상을 봤는데요.
저는 그 중에서 海とピンク(Umi to Pink, 바다와 핑크)가 특히 인상 깊었습니다.


海とピンクスピッツ

ほらピンクのまんまる 空いっぱい広がる
キラキラが隠されてた
繰り返し遊んだら すぐそばで笑ってた
毒入りのケーキのカケラ

しんしんと花びらも
指先で冷たくふるえてる
小さな玉砂利が
足の裏くすぐる海岸で
ちょっと君を見て 海を見て
あくびして

プラスチックでがっかり 言葉だけ無邪気になる
ほらまた だまされてた
いらないものばっかり 大事なものばっかり
持ち上げてキョロキョロして

とんがったゴミの中
かたくなる身体をよせ合って
がんばって嘘つきで
それでいてまじめな告白に
ちょっと君を見て 海を見て
あくびして

作詞・作曲 : 草野正宗
바다와 핑크스핏츠

이봐 핑크의 동그란 모양 하늘 가득 펼쳐진다
반짝반짝이 숨겨져 있었다
반복해서 놀고 있으면 바로 옆에서 웃고 있었다
독이 든 케이크 조각

촘촘히 난 꽃잎도
손가락 끝에서 차갑게 떨고 있다
자그마한 자갈이
발바닥 간지럽히는 해안에서
잠시 너를 보고 바다를 보고
하품하고

그럴싸할 뿐 애매한 말에 실망, 말만 순진해진다
거봐 또 속고 있었다
필요없는 것뿐 소중한 것뿐
고개를 들고 두리번거리고

토라진 쓰레기 속
굳어지는 몸을 서로 기대고
우기고 거짓말쟁이고
그렇게 있다가 진지한 고백에
잠시 너를 보고 바다를 보고
하품하고

작사·작곡 : 쿠사노 마사무네
スピッツ
1991-03-25
スピッツ
track 02
海とピンク


이 노래는 셀프 타이틀로 발매된 스핏츠의 데뷰 엘범에 수록된 곡이니 꼽아보면 무려 이십 년이 넘은 곡인데요.
제가 이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인트로 첫부분의 어쿠스틱 기타 스트로크 사운드 그리고 전체적인 리듬에서
제가 좋아하는 노래인 폴 사이먼(Paul Simon)Me and Julio Down by the Schoolyard가 연상되어서
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도 그 노래를 좋아할 거라고 마음대로 상상하면서 괜히 반가웠던 기억이 있습니다.

아무튼, 이번 영상회에서 이 노래가 특히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요즘엔 자주 듣지 않던 초기 음반 수록곡을 공연 버전으로, 그것도 최근 영상으로 즐길 수 있어서이기도 하지만
그것보다는 일절과 이절 각각의 후반부에 나오는 쿠사노 마사무네의 스캣(scat)이 새삼스럽게 와닿아서입니다.
부클릿의 노랫말에는 표기되어 있지 않지만 '츄우츄···(チュウチュ・・・)' 이렇게 노래하는 부분 말이지요.

요즘 십대 이십대들의 신조어를 빌려서 한 단어로 요약하자면 '밀당'을 소재로 한,
즉 연인 사이인 두 사람이 서로 '밀고 당기는' 모습을 묘사한 듯한 이 노래는
노랫말이 '하품한다(あくびする)' 또는 '하픔했다(あくびした)'로 끝나지 않고
'하품하고(あくびして)' 라고 한 다음 앞서 얘기한 스캣이 이어집니다.

즉, '한다(する)' 또는 '했다(した)'라는 종결형 어미를 쓰지 않고
'하고(して)' 라는 연결형 어미로 노랫말을 끝냈다는 것은
'하고(して)' 다음에 이어지는 스캣에도 전달하고픈 의미가 있다는 것인데,
그래서 쿠사노 마사무네는 그 전달하고픈 것을 스캣으로 표현하면서
(굳이 드러내놓고 표현하지 않은) 그 의미를 듣는 이들이 각자 상상해보라고
열어둔 것이 아닌가··· 싶더라구요.

恋も柔道も押し引きが大事よ

그래서 제 마음대로의 상상을 해보자면 (또는 마사무네가 숨겨두었을 만한 의미를 짐작하자면),
'잠시 너를 보고 바다를 보고 하품하고' 하는 식의 '밀당' 다음에는 두 사람의 입맞춤이 이어진다는 것입니다.
즉, 서로 상대의 마음을 (나아가 자신의 마음까지도) 확인, 재확인하는 '밀당'의 단계가 지나면
입맞춤으로 상징되는 '몸의 사랑'이 시작됨을, 마사무네는 은근히 얘기하고 싶었던 것은 아닐까 하는 거죠.
제가 그 근거로 삼는 것은 스캣이 흔한 '라라라···' 또는 '디비디비딥' 같은 것이 아니라 '츄우츄···'라는 점입니다.

일본어서는 젊은이들 사이에 폭넓게 사용되는 속어 중 하나로,
의성어에서 비롯된 '츄우(チュウ、ちゅう、チュー)'라는 단어가 있는데
이는 입술끼리의 입맞춤은 물론 입술을 무언가에 접촉하는 행위를 일반적으로 뜻한다고 합니다.
마사무네의 스캣하고는 상관없는 옛날 이야기가 되겠지만
에도(江戸)시대에 입맞춤의 의태어로 '치우치우(ちうちう)'라는 표현도 있었다고 하구요.

오른쪽의 고양이 입맞춤 이미지도 「チュウ」를 검색어로 해서 구글에서 찾은 겁니다.
(비록 '지미 추' 하이힐 이미지가 더 많이 나오긴 하지만 입맞춤 이미지가 꽤 나오더군요)

제 짐작은 (또는 지나친 상상은) 이렇습니다.
이 노래에서 '라라라···' 같은 흔한 스캣을 하지 않고 굳이 '츄우츄···' 라는 스캣을 사용한 이유는
노래를 듣는 사람들이 무의식적으로 입맞춤을 연상하게 하는 장치로 의도된 것이 아닌지.
나아가 (딱히 노랫말 그 어디에도 표현된 바 없지만) '몸의 사랑'도 덧붙이고 싶어서가 아닌지.


스핏츠海とピンク(Umi to Pink, 바다와 핑크)에서 '입맞춤'이 떠오르는 바람에
연이어 일본어에서의 '입맞춤'에 대하여 언급한 어느 소설의 한 대목도 함께 생각나서
(이 노래와는 아무런 상관없지만) 곁다리로 그 글을 소개하니 혹시 일본어에 관심있다면 클릭.

● 청춘, 덴데케데케데케~, 열기


스트리밍되고 있는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2/02/05 21:13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12)
  Tags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31  

니체 -  2012/02/06 23:28 comment | edit/delete
이 노래는 저에게 좀 각별한 곡?
원래 좋아하는 곡이기도 하지만, 처음 갔던 라이브 첫 곡이기도 해서ㅋㅋㅋ
DVD에 수록된 바다의 핑크는 당시 공연 세트리스트상 10번째 곡이었던 거 같은데.
제가 갔던 제프오사카 공연에서는 바다의 핑크가 첫 곡이었어요.
시간이 지나서 기억이 꽤 흐릿흐릿해졌지만ㅠ, 연주 시작되고 조명이 딱! 하고 켜지면서
스피츠 네 명 딱 보였을 때 기억만은 선명하게 남아있네요 ㅋ

다들 너무 젊어서 충격이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스피츠 라이브 가고 싶어요.
카페에 카페분들 후기들이 올라올 때마다 부러워 죽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올해엔 고스카도 하고 (3,4,5월 내내) 좀 쉬다가 여름이벤트도 할 것 같아서
올해도 오긴 힘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작년부터 이제 오기 좀 힘들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지만ㅠㅠ흙
그런데 갑자기 온다고 그러면 너무 좋아서 심장이 터져버릴지도 몰라요 ㅋㅋ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왔으면 좋겠습니다ㅠㅠㅠ흑 흑 흑

오루타나를 와라토모에서 주문했더니 아직 안 왔어요.......................
(노래는 다 듣긴 했지만)
저도 얼른 손에 넣고 싶네요! 오.루.타.나!
         
Kei 2012/02/07 10:35 edit/delete
니체님에게는 이 곡이 첫 라이브 첫 곡이었군요!
음반 또는 음원으로 처음 빠져든 노래도 각별하겠지만, 첫 라이브 첫 곡 이건 정말, 각별하겠네요!

제프 오사카.
제프는, 제프 후쿠오카 밖에 가본 적 없는데 이렇게 니체님이 제프 얘길 꺼내니 그때가 생각나요. 아웅!
공연 DVD를 봤으니 알겠지만, 스핏츠 멤버끼리 (쿠지와 함께) 제프 이야기를 하잖아요. 그 토크. ^^
'멍멍 하우스'라든지, 개 이름으로만 된 밴드끼리의 록페라든지, 후훗! 귀요미 토크더라구요.

카페에 올라오는 스핏츠 후기, 정말 부럽죠.
일본에 체류하는 분들의 특권(!)이라서 그저 부러워 하기만 하고 어쩔 순 없지만.
그런 공연 후기를 읽을 때마다, 현지 공연 보러 한번 달려야 한다, 는 생각만 키워갈 뿐입니다.

저는 초회한정 음반을 못구할 줄 알았는데, HMV에서 한번 다시 풀리는 틈을 타서 구매했죠. 뿌듯!
다른 스핏츠 팬 한 분은 (제가 구입했다는 소식에) HMV에 들어가봤으나
종료했습니다'라는 글이 떠있어서 구매를 못햇다고 하더군요. ㅠ

masami -  2012/02/07 04:34 comment | edit/delete
쓰앰~ 올만이죠!전 잘지내요.
인서울하고 친한사람들이랑 떨어져서 한동안 정말 우울증올정도로 글루미했는데..
언제까지나 그러고 있을수 없어서,생각을 고쳐먹고 꼬맹이님들과 생활속에 즐거움을 찾다보니 이제는 극뽁~

오랜만에 K사마의 근황이 궁금해서 들어왔어요.
아...이 엄동설한에.. 야심한 이밤에 이 상콤발랄한 스피츠노래는~느므 느므 좋쿤요.
츄~츄~츄~서진아가랑 지인씌의 똥그란 볼이랑 똥그란 이마에 만날하는 츄~!!
         
Kei 2012/02/07 10:53 edit/delete
언젠가 '글루미' 모습을 설핏 드러내던 masamiちゃん이 떠올라서 잠시 뜨끈.
100% 공감은 못하겠지만, 저 역시 한동안 down & out 상태를 겪어본 적이 있어서 짐작이 되네요.
생각을 고쳐 먹고 이제는 극복을 했다니, 기쁨 방긋. ^^

제 근황이라고 한다면,
몸. 그전에는 대충 걱정하던 비만, 지금은 제법 심각하게 고민하는 비만.
마음. 가까운 사람들에 대해서 뿌듯한 감정 그리고 그들에 대한 새로운 걱정.
(근황이라는 것이 매우 개인적인 것이라서, 이렇게 오픈된 장소에서는 두리뭉실하게 쓰게 되네요)

스핏츠의 츄우츄~ 아주 그냥 상콤발랄하게, 좋죠? 후훗!
입맞춤 이야기로 시작해서 '몸의 사랑'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해볼까 했는데
그러니까 얼굴이 발그레 달아오르고 가슴이 콩닥거리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는데
제가 그런 쪽으로는 젬병인지 아니면 괜한 자기검열(?)이 발동해서 그런지
종결형 어미, 연결형 어미가 어떻고 의성어 의태어가 어쩌구, ㅠ
결국 수능 언어영역 같은 이야기가 되어버렸다는.
하지만, 재미없는 글이라도, 스핏츠의 노래가 masamiちゃん 말처럼 상콤발랄하니 그걸로 만족.

+
저 요즘 (보통 2시 전에) 일찍 자고 - 어젠 무려 12시 넘겨서 곧바로? -
그리고 아침엔 7시 쯤에 일어나는 경우도 많아졌어요.
masamiちゃん은 4~5시까지 안자고 있어도 갠춘? ^^

Crispy! -  2012/02/07 12:06 comment | edit/delete
이곡이 이번 발매영상에 들어있죠, 참!
요즘 목소리로 듣는 바다와 핑크는 또 어떤 느낌일지 너무 궁금해용.
영상회 못간게 또 맘이 아파와용.. 흐흑.... ㅠ ㅠ

이곡을 전 최근(2000년대면 저에겐 다 최근입니다)에 영상으로 처음 접했었죠.
신곡인줄 알았었답니다. ^^; 이젠 20년이 넘은 곡이네요...헉...

젊은 마사무네상의 목소리에도 「チュウ~」에도 맘이 두근두근하네요. ^^
바다와 핑크...푸른색과 핑크색의 선명한 색조대비도 저에겐 참 인상적입니다.
'핑크의 동그라미 하늘 가득 펼쳐진다 '부분은 들을때마다 어렸을적 가지고 놀던 물이랑 파란 기름(?)이 들어있는 장난감이 생가나요.
막 흔들면 파란 기름이 막 동글동글 찢어졌다가 다시 뭉쳐지는 그거, 아시려는지..^^
         
Kei 2012/02/08 00:41 edit/delete
팬 카페에서의 모임이 좀 뜸한 편인데, 이번 영상회가 계기가 되어서 가끔 OFF모임 공지가 나오면 좋겠다 싶어요.
꼭 영상회다 뭐다 해서 규모 있는 행사가 아니더라도 가벼운 티 타임 정도 해서 말이죠.

영상으로 먼저 접하셨군요. 아무래도 이게 메이저 데뷰 앨범 수록곡이니...
20년이 넘어도 전혀 옛날 노래라는 느낌이 없다는 것이, 또 마사무네의 작곡 능력!

어릴 때 갖고 놀던 '물과 파란 기름의 장난감' 알죠!
그거 굉장히 비싼 것이고 아무데나 파는 것이 아닌 걸로 기억하는데요.
제가 본 것 중 가장 멋있었던 것은 기다란 직육면체 안에 그 물과 파란 기름이 출렁이고
거기에 범선 한척이 푸른 파도를(?) 헤치며 나아가는 모양이었어요,
길이가 거의 50cm는 넘었을 듯한 크기였는데. (제가 가져본 것은 아니고 구경만 한 것)

조그만 공 모양의 그 장난감을 가지고 신기해서 계속 어떻게 해보려다가 그만...
일이 벌어지고 난 다음에야, 그 파란 물이 기름이란 것을 알았죠.
공 모양의 그 장난감에 틈이 생기고 그렇게 영롱(?)해보이던 그 파란 물이 손이고 옷이고 다 묻고 난 다음에 말입니다.

         
Crispy! 2012/02/10 22:11 edit/delete
규모있는 행사뿐 아닌 가벼운 티타임도 정말 좋을것 같아요.
워낙 낯을 가리고 소심하고,말주변도 별로 없는 제가 오프라인 모임에서 여러분들과 즐거운 대화가 가능할지는 별개의 문제이지만 말입니다..^^;

'물과 파란 기름의 장난감' 아시는군요!
제가 가지고 놀던건 비싼 고급 장난감은 아니었어요.
길쭉한 삼각기둥의 플라스틱이었는데, 거기에도 범선..까지는 아닌 작은 배가 들어있었죠.
그 장난감의 최후는 기억이 안나네요..
첨엔 신기해서 애지중지 하다가 어느순간부턴 지겨워졌는지 신경도 안썼던...그러다 아마도 버려졌겠지요??

길게 느껴지던 1년도 이제 마무리 지어갑니다.
이젠 짐싸는일이 큰 걱정이예요.
1년간 무슨 짐이 이렇게 늘었는지, 참...
버리고 갈 수도 없구...^^;

         
Kei 2012/02/12 14:29 edit/delete
온라인으로 만난 사람끼리 오프라인 모임을 가질 때, 첫만남에서는 누구나 서로 어색함이 있지요.
하지만 같은 취향을 가진 사람끼리의 만남이므로 그 쭈볏쭈볏이 사라지는데는 얼마 걸리지도 않지요.
사실 큰 행사보다는 작은 행사, 또 행사 뒤의 뒷풀이 등에서의 환담이 친목도모에 좋은 것 같아요.

언제 한번 Crispy!님도 오프라인 모임 자리에서 뵙고 싶은데 말이죠, 후훗~.
막연한 희망사항이지만, 이번에 영상회도 했고 하니, 가벼운 모임도 추진될 듯 싶은데 말입니다.

이제 다시 일본으로 들어가시나요?
그렇다면 정말 들어가시기 전에 모임이라도 하고 싶군요! ^^

피아 -  2012/02/14 22:17 comment | edit/delete
영상회 생각하면 눙물이........ㅠ_ㅠ (왜 이번엔 날짜를 확인하지 않고 믿어버린 건지 모르겠어요;;)
예술의 전당 영상원이 좋다고 들었는데 이번에 확인 못한 게 아쉽네요.
다음에 또 영상회 있으면 거기서 했음 좋겠어요!

         
Kei 2012/02/14 22:30 edit/delete
알다시피 이번 영상회는 카페 운영자 중의 한사람인 강○○님의 혼자 '북치고 장구치는' 노고 덕분이었죠.
저도 이번에 거기를 가보고는 영상회 장소로 정말 좋다고 생각되어서, 역시 강○○님! 싶더라구요.
영상회 준비부터 장소 섭외까지, 정말··· 오랜만에 운영진의 파워를 느꼈습니다. (오랜만에? 후훗~)

피아님, 다음번에는 꼭 헷갈리지 말고 꼭 참석!

삶은여행 -  2012/05/18 05:22 comment | edit/delete
어슴푸레 해 뜨는 이 시간에, 바다와 핑크를 들으니 호랭이 기운이 솟아나요!
해를 맞아야할 것 같습니다. 잠이 확-달아났어요.
새벽에 신세 많이 지고 갑니다^^;

         
Kei 2012/05/18 11:09 edit/delete
새벽 5시 22분에 잠을 확 달아나게 만들다니.
이거 새벽에 삶은여행님께서 마이스핏츠에 들리신 게 잘하신 건지 또는 아닌 건지. 후훗!

지금 쯤은 일어나시고 계시거나 아니면 한두 시간 뒤 쯤, 아무튼 대충 그러시겠죠?
2012년 5월 18일, 날씨 화창합니다. 오늘 하루 좋은 날 되십시오.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