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254899
오늘 14
어제 101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거대한 거리의 지하 빠져나가면 푸른 바다 巨大な街の地下 抜ければ青い海
  探検隊 Tankentai 탐험대

지난 주 금요일 오랫동안 보지 못하고 지냈던 친구들을 만나서 밤늦도록 함께 시간을 보냈다.
연초라서 모임 장소로 가던 지하철 안에서는 신년회에 가는 듯한 느낌을 받았지만
불판 위의 고기가 가장자리로 옮겨질 즈음에는 마치 연말의 송년회 분위기 같아졌다.
새해를 맞이하는 기대감과 각오가 엿보이는 대화는 그다지 나오지 않았고
지난해는 또 얼마나 힘들었던가, 어쨌든 살아남았다···는 등의 이야기가 더 많았으니.

광고 업계에서 일하는 친구는 지난해에 몇달이나 애썼던 프로젝트가 있었는데
완결 직후 기술적인 문제가 발생하는 바람에 (다행히 수습은 했지만)
아마도 회사를 관둬야 할 지도 모르겠다고 심각하게 고민했다고 말했다.
내부 감사 이후 징계를 받는 것으로 정리되었다고 홀가분하게 말했지만
문제가 생기고 그걸 수습하고 그러는 몇달 동안 마음 고생이 심했던 것 같았다.

공연 관련 일을 하는 친구는 지난해 상반기 내내 수입이 아예 없다시피 했다고 말했다.
울적한 얘기라서 그저 듣고만 있을 수 밖에 없었는데, 반년 동안이나 그랬다니···.
지난해 우리들의 버팀목은 결국 마이너스 통장이었던가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

꽃등심으로 입이 호사를 누리고 다들 노래도 부르지 않을 거면서 노래방 술집까지 갔던 그날.
한 친구는 대리 운전으로, 서울시 경계를 넘어가야 하는 친구는 막차를 놓치지 않기 위해 강변역까지 택시를,
그리고 나는 빈차라고는 모범택시 밖에 없는 도로 변에서 한참을 기다린 끝에야 일반택시를 잡을 수 있었다.


 텔로니어스 멍크는 내가 가장 경애하는 재즈 피아니스트인데, "당신의 연주는 어떻게 그렇게 특별하게 울리나요?"라는 질문에 그는 손가락으로 피아노를 가리키며 이렇게 대답했다.
 "새로운 음은 어디에도 없어. 건반을 봐. 모든 음은 이미 그 안에 늘어서 있지. 그렇지만 어떤 음에다 자네가 확실하게 의미를 담으면, 그것이 다르게 울려퍼지지. 자네가 해야 할 일은 진정으로 의미를 담은 음들을 주워담는 거야.(It can't be any new note. When you look at the keyboard, all the notes are there already. But if you mean a note enough, it will sound different. You got to pick the notes you really mean!)"

 소설을 쓰면서 이 말을 자주 떠올린다. 그리고 이런 생각을 한다. 그래, 그 어디에도 새로운 말은 없다. 지극히 예사로운 평범한 말에 새로운 의미나 특별한 울림을 부여하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다. 이렇게 생각하면 마음이 놓인다. 우리 앞에는 아직도 드넓은 미지의 지평이 펼쳐져 있다. 그곳에는 비옥한 대지가 개척을 기다리고 있다.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의 『무라카미 하루키 잡문집(村上春樹 雑文集)』 중에서.

村上春樹 雑文集
村上春樹 雑文集

재즈는 취향이 아니라서 구입한 음반도 많지 않고 적극적으로 듣고자 애쓰지도 않는다.
피아니스트 델로니어스 몽크(Thelonius Monk)의 경우, 음반이 딱 한 장만 있어서
몽크에 대해서는 '몽크'를 그저 재즈 뮤지션의 이름으로서만 아는 정도일 뿐인데
지난 연말에 읽었던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간에서 언급된 몽크에 대한 짧은 이야기는
왠지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하는 마음가짐에 대하여 생각에 잠기게 만든다.

마음가짐이라고는 해도 내 수준에 맞지 않게 도덕이나 윤리처럼 '가치 있는' 것은 아니고
올해 말 쯤 되어서 한해를 돌아볼 때 '후회가 적고 반성을 덜 해도' 될 만큼의 마음가짐이랄까,
그런 정도의 마음가짐인데··· 뭐 어쨌거나.
Thelonious Monk 1963 in Japan
1963 in Japan

하루하루의 일상은 자칫 무미건조한 것으로 느껴지기 쉬운데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실제로 그러하기도 하니까)
그렇게 예사롭게 흘러만 가는 일상에 가끔은 '새로운 의미나 특별한 울림을 부여하는 것'도 괜찮을 듯 싶다.
구체적으로 그것이 어떤 경우에 어떤 의미와 울림을 말하는 거냐고 질문을 받게 된다면
당장은 대답이 궁색해서 우물쭈물할테지만 아무튼 오랜만에 읽게 된 무라카미 하루키 덕분에 그런 생각이 들었다는 거다.
덤으로 먼지 앉은 몽크의 음반도 백만년만에 꺼내서 듣게 된 것도 좋았고.


探検隊スピッツ

名前すら無いような 濁った小川に
浮かべたイカダに乗って

僕らはただ行く すべて謎だらけ
昨日の記憶さえ捨てて

心をひとつにし 掟を蹴り破れ
果ての果てを目ざせ

巨大な街の地下 抜ければ青い海
役割に縛られず

竜巻、雷、群れをなす虫に
血を吸われることもある

心をひとつにし ザラつく星に触われ
果ての果てを目ざせ

あゝ いつかピカプカのわけが 見えてくる
あゝ 必(かなら)ずこんな僕らにも 見えてくる

心をひとつにし 掟を蹴り破れ
果ての果てを目ざせ

心をひとつにし ザラつく星に触われ
果ての果てを目ざせ

作詞・作曲 : 草野正宗
탐험대스핏츠

이름마저 없을 것 같은 탁해진 시냇물에
띄운 뗏목을 타고

우리는 그냥 간다 모두가 의문투성이
어제의 기억조차 버리고

마음을 하나로 하고 규정을 차 부수어라
끝의 끝을 목표로 해라

거대한 거리의 지하 빠져나가면 푸른 바다
역할에 얽매이지 말고

회오리바람, 천둥, 떼를 짓는 벌레에게
피를 빨릴 일도 있다

마음을 하나로 하고 까슬까슬한 별을 만져라
끝의 끝을 목표로 해라

아아 언젠가 피카푸카의 의미가 보여올 거야
아아 반드시 이런 우리에게도 보여올 거야

마음을 하나로 하고 규정을 차 부수어라
끝의 끝을 목표로 해라

마음을 하나로 하고 까슬까슬한 별을 만져라
끝의 끝을 목표로 해라

작사·작곡 : 쿠사노 마사무네
とげまる
2010-10-22
とげまる
track 02
探検隊

2010년 10월에 발매된 스핏츠(スピッツ)의 13번째 정규 앨범 とげまる(Togemaru, 뾰족동글).
14곡의 수록곡 중에서 探検隊(Tankentai, 탐험대)는 개인적으로 선호도가 떨어지는 곡이라서
다른 곡에 비해서는 잘 듣지 않다가 지난 연말과 올해 초에 이르러서야 자주 듣게 된 노래다.
그 계기는 두 가지다.

그 첫번째는 뒤늦게 이 노래의 노랫말을 제대로 접하게 되어서다.
나는 스핏츠의 노랫말(우리말 해석)을 (c) spitzHAUS에 기댈 때가 많은데
국내 스핏츠 팬덤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그곳에 이 앨범 노랫말이
(앨범 발매일자로부터 일 년도 훨씬 넘게 지난) 지난해 십이월이 되어서야 올라왔다.
두번째 계기는 지난 연말에 발매된 스핏츠의 공연 DVD에 이 곡이 수록되어 있어서다.
평소에 놓치고 있었거나 방치해둔(?) 노래를 영상으로 감상하고 난 다음에야 새롭게 주목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노래, 스핏츠探検隊(Tankentai, 탐험대)도 그런 경우 중 하나다.


スピッツ 2012年カレンダー ノートブックタイプ2012년 들어 첫 포스팅 글을 쓰면서 듣고 있어서 그런지 이 노래가 조금 각별해진다.
일본어 노랫말로는 드물게 명령문 형태의 문장이 여러 차례 나와서
마치 스핏츠가 나를 향해 '신년의 각오'를 다지라고 힘주어 노래하는 것 같아서다.

心をひとつにし 掟を蹴り破れ
果ての果てを目ざせ
心をひとつにし ザラつく星に触われ
果ての果てを目ざせ
마음을 하나로 하고 규정을 차 부수어라
끝의 끝을 목표로 해라
마음을 하나로 하고 까슬까슬한 별을 만져라
끝의 끝을 목표로 해라

'규정을 차 부수'는 수준까지는 언감생심 바라지 않고
앞서 얘기한 것처럼 올해 말에 가서 2012년을 돌아볼 때
'그래, 한두 가지 정도 반성할 필요가 있을 뿐 전체적으로 보면 그다지 후회 없고 이만하면 선방했다'고,
스스로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을 정도의 마음가짐을 2012년 내내 유지할 수 있으면 좋겠다.
그게 2012년 신정을 지나고 임진년 설날을 앞둔 지금의 각오라면 각오다.


● 스핏츠 팬을 위한 덧붙임, 열기


探検隊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스트리밍되고 있는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2/01/19 02:42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6)
  Tags : , , , , , ,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30  

josh -  2012/01/23 09:35 comment | edit/delete

오늘 떡국은 드셨는지요. 한 번도 그런 생각을 해 본적이 없는데, 아침부터 만두를 빚고
전을 부치고, 절 하는 남동생과 아빠를 뒷전에서 쳐다보는 이런 아침의 일상이. 어쩌면, 이젠
얼마 남지 않은 건 아닌가 하고요. ㅋㅋ

액션님의 추천하시는 책들을 항 상 눈여겨 보는 편인데, 유기농에 대한 관심이 급증한 요즘
내추럴리 데인저러스, 를 한 번 읽어볼까 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올 한해도 화이팅하기로 해요 ^^
         
Kei 2012/01/24 02:02 edit/delete
네. 떡국 먹었습니다. ^^

josh님의 상념. 지금 내가 바라보는 '명절의 풍경'이 조만간 달라질 거라는, 상념.
(아마도 josh님과 제가 서로 사정은 다르겠지만) 저 역시 오늘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예전과 비교하면 이미 많이 달라진 명절이지만 몇년 안에 확실하게 달라질 거라는 생각.
(상당히 개인적인 이야기가 될 듯 하니, 이쯤에서 그만하죠, 흠흠)

<내추럴리 데인저러스>
혹시 '유기농에 대한 관심'이 호의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면 이 책이 불편할 수도 있습니다.
흔히들 우리는 '화학제품'이라고 하면 어딘가 건강에 좋지 않고 환경에 해를 끼치는 것으로 생각하지요.
하지만 정말 그럴까? 하는 의문을 제시하는 책이거든요.
이 책을 쓴 사람이 그런 관점에 서있다보니, 도리어 '자연산'이 '위험하다'고 하는 모양입니다. ^^

이 책을 상당히 재미있게 읽었다고, 화학을 전공하는 제 친구도 그렇게 말하더라구요.

Crispy! -  2012/01/28 00:04 comment | edit/delete
건강하신가요 액션님~
구정은 잘 지내셨는지요.
전 오래간만에 즐겁게 구정을 지냈습니다.
결혼하기 전 처럼 친척들과 모여 밤 늦게까지 놀기도 하구요..ㅋㅋ

이제 다시 정신 차리고 2012년의 각오와 목표를향해 전진해야겠어요!
마음을 하나로..
끝의 끝을 향하여...!!
피카푸카의 의미를 찾아서~~ ^^;;

2012년, 흑룡해, 화이팅입니다!
         
Kei 2012/01/28 22:34 edit/delete
비만 상태를 벗어나지 못해 5~6년째 고민인데 얼마 전에 특정 구간(?)을 또 넘어버렸습니다.
겉으로는 건강해보이지만 이렇게 속으로는 아주 튼실하게(!) 지방질 과다를 업데이트하고 있답니다.

명절이면 좋기보다는 걱정이거나 살짝 짜증이 난다거나 한 지가 꽤 오래되었는데
올해는 그냥 그럭저럭 지나갔습니다. 걱정이나 짜증이 지난 몇년과 달리 줄었다는 것이지요.
이번 명절을 지나면서 알게 된 것 하나.
고속도로 휴게소에 맥도날드가 생겼더군요. 고속도로 휴게소 1호점. 영동고속도로 하행선 용인휴게소.

오늘 서초동 예술의 전당 디자인미술관 3층, 국립예술자료원 감상싱 심포니에 갔습니다.
거기서 두 시간 동안 스핏츠 영상회가 있었거든요. ^^
<원더풀 미스터칠드런>의 운영자이자 Daum 스핏츠 카페의 운영진이기도 한 강○○님이 준비를 잘 해주셔서
노랫말과 MC를 모두 자막 처리한 블루레이 급 영상을 편안히 즐기고 왔습니다.
더불어 참석자들과 함께 부대찌개와 커피 타임도 즐기구요. ^^

2012년 들어 연초부터 뭐 딱히 좋지는 않았는데
음력으로 임진년 시작하고 스핏츠 영상회는 좋은 시간이 되어주더라구요.

Crispy!님도 화이팅입니다!

         
Crispy! 2012/01/29 22:01 edit/delete
엉~~엉~~
저도 영상회 정말 참가하고 싶었어요.
아직도 새로산 블루레이를 못보고 있답니다.
집에 계신 분이 택배로 받은 그상태 그대~로 그냥 어디다 놨을거예요, 분명..

라이브 영상이 보고싶은것도 있지만, 모처럼 한국 나와있을때 카페 여러분들도 진짜 만나뵙고싶었거든요.
스핏츠 이야기를 맘놓고 즐겁게 할 수 있는 분들을!!
커피타임에 스핏츠 이야기를 나누다..진짜 행복한 설정입니다~ 상상만으로도 기분 좋아지네요.
너무너무 아쉽지만, 다음 기회가 또 있겠지요?

쓰다보니 영상회 못간 아쉬움만 늘어놓고 말았네요 ^^;

저도 몇년째 몸무게좀 줄이자고 다짐만 하고 있습니다. 이젠 멋을 위해서가 아닌 건강을 위해서 체중을 줄여야 하는 상태....
맥도널드 이야기가 나와서인데요, 24시간 주문만 하면 집으로 배달도 해주잖아요.
진짜 놀랐어요.(제가 살던 동넨 이런게 없어서)
정말 유혹을 뿌리치기가 힘들어요^^;;

         
Kei 2012/01/31 00:34 edit/delete
영상회에 나오셨으면 참 좋았을텐데요. (저도 Crispy!님 뵐 수 있고 말입니다)
영상회 같은 OFF모임은 영상회도 영상회지만,
같은 취향의 사람들끼리 모여서 그 '같은 취향'을 마음껏 얘기하고 즐거울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인데 말이죠.

다음에 또 기회가 있을 겁니다. 꼭 영상회 아니더라도 스핏츠 음악을 BGM으로 해놓고 만나는 티 타임 같은 거라도.

멋이 아니라 건강을 위하여 체중을 줄여야 하는 상태, 격하게 (정말 격하게) 공감해요.
맥도널드 얘기에 24시간 배달 얘기를 얹으시니, 우리나라는 정말 '배달의 민족'이라는 생각이 든답니다.
올해 1월 1일 0시를 지나고 얼마 되지 않아서 치킨을 시켜 먹었어요.
그 시간에 그것도 1월 1일 땡!하고 얼마 있지 않아서도 평소와 똑같이 배달이 된다는 점이, 경이롭기까지 하더라구요.
이러니 뭐~ 유혹을 뿌리치기 힘든 건, 당연하겠죠? ㅋ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