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334148
오늘 19
어제 62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마음의 응달, 우울의 늪 心の日陰、憂うつの沼
  アブソリュートリー・ゼロ Absolutely Zero 앱솔루틀리 제로

 처음 당신을 알게 된 게 언제부터였던가요. 이젠 기억조차 까마득하군요. 당신을 처음 알았을 때, 당신이란 분이 이 세상에 계시는 것만 해도 얼마나 즐거웠는지요. 여러 날 밤잠을 설치며 당신에게 드리는 긴 편지를 썼지요.
 처음 당신이 나를 만나고 싶어 한다는 전갈이 왔을 때, 그때를 생각하면 아직도 아득히 밀려 오는 기쁨에 온몸이 떨립니다. 당신은 나의 눈이었고, 나의 눈 속에서 당신은 푸른 빛 도는 날개를 곧추세우며 막 솟아올랐읍니다.
 그래요. 그때만큼 지금 내 가슴은 뜨겁지 않아요. 오랜 세월, 당신을 사랑하기에는 내가 얼마나 허술한 사내인가를 뼈저리게 알았고, 당신의 사랑에 값할 만큼 미더운 사내가 되고 싶어 몸부림했지요. 그리하여 어느덧 당신은 내게 <사랑하는> 분이 아니라, <사랑해야 할> 분으로 바뀌었읍니다.
 이젠 아시겠지요. 왜 내가 자꾸만 당신을 떠나려 하는지를. 사랑의 의무는 사랑의 소실에 다름아니며, 사랑의 습관은 사랑의 모독일테지요. 오, 아름다운 당신, 나날이 나는 잔인한 사랑의 습관 속에서 당신의 푸른 깃털을 도려내고 있었어요.
 다시 한번 당신이 한껏 날개를 치며 솟아오르는 모습이 보고 싶습니다. 내가 당신을 떠남으로써만‥‥‥ 당신을 사랑합니다.
이성복의 시집 남해 금산 (1986년 7월 초판) 뒷표지글
남해 금산
남해 금산

어쩌다가, 정말 어쩌다가 이 지경에까지 이르게 되었는지, 왜 이렇게 되어야만 했는지 알 듯 하면서도 모르겠다. 답답하다.

내게 상처주려던 것이 결코 아님을 왜 내가 모르겠는가. 그것은 분명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배려'에서 비롯되었을 것이다.
각자의 사정을 고려한 그대의 배려가, 하필이면 별 것 아닌 듯한 한 두 마디 말과 겹쳐지면서, 약간 어긋났을 뿐인데.
마치 그 어느 등장 인물도 잘못한 게 없고 좋지 않은 의도를 가진 것도 아닌데 상황은 꼬여만 가는, TV 드라마의 한 장면처럼.

그런 줄 알면서도, 이성적으로는 그렇게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야속함으로 마음 한구석이 응어리지는 것은 어떡해야 하는지.

Absolutely Zero

You. You were a friend. You were a friend of mine I let you spend the night.
You see it was my fault. Of course it was mine.
I'm too hard at work. Have you ever heard of anything so absurd ever in your life?
I'm sorry for wasting your time.

Who am I to say this situation isn't great? Well It's my job to make the most of it.
Of course I didn't know that it would happen to me. Not that easy.

Hey what's that you say? You're not blaming me for anything that's great.
But I don't break that easy. Does it fade away?
So that's why I'm apologizing now for telling you I thought that we could make it.
I just don't get enough to believe that we've both changed.

Who am I to say this situation isn't great? It is my time to make the most of it.
Of course I didn't know that it would happen to me, not that easy, no no no no.

If all along the fault is up for grabs, why can't you have it?
If it's for sale what is your offer, I will sell it for no less than what I bought it for.
Pay no more than absolutely zero.

Well neither one of us deserves the blame because opportunities moved us away.
It's not an easy thing to learn to play a game that's made for two that's you and me.
The rules remain a mystery. See how it's so easy.

Who am I to say this situation isn't great? Well it's our time to make the most of it.
How could we ever know that this would happen to me, not that easy, no no oh oh.

All along the fault is up for grabs and there you have it.
Well it's for sale go make your offer, well I sell it for no less than what I bought it for.
Pay no more than absolutely zero.

Waiting for My Rocket to Come

Jason Mraz

Waiting for My Rocket
to Come

2002-10-15

track 08
Absolutely Zero


아마 거의 다 사라졌을 거라고 생각했다. 나를 우울(憂鬱)의 늪으로 내몰던 마음의 응달.
내 마음 여기저기가 그늘져 있던 시절도 있긴 했다. 그게 고작 몇 년 전이긴 하지만 어쨌든 지금은 그렇지 않다.
남아있다 해도 신경 쓸 만큼은 아닐 것같았던‥, 마음의 응달.
그것이 갑자기 커지는 것이 아닐까‥? 그래서 혹시라도 그 우울의 늪으로 다시 내몰려 가는 건 아닐까‥?

다시 그 늪으로 내몰려 가는 것, ‥무섭다. ‥ 정말 싫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8/01/31 15:49 | 그리고 | trackback (0) | reply (19)
  Tags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155  

피아 -  2008/01/31 22:48 comment | edit/delete
노래가 마치 울먹거리면서 부르는 것처럼 들리네요.
가사 중에 'of course I didn't know that it would happen to me, not that easy, no no no no' 부분이 눈에 들어왔다고나 할까요. 연거푸 그렇게 no no no no해야만 했을까.. 싶을 정도로.

함께 첨부하신 시를 보니 갑자기 스피츠의 'je t'aime?'가 생각나네요.
시인은 상대를 '사랑해야 할' 분으로 되버렸고,
스피츠의 노래에선 온통 상대 생각에 지쳐버려서 그가 있다는 게 썩 좋은 일만은 아니라고 이야기 하고.
두 노래(시도 어쩌면 노래니까요)의 공통점은 상대에 대한 애정을 반어적으로 표현한 것일까요.

왜 너무 사랑하면 오히려 상대에게 피해를 주게 되는 건지..

제가 이런 말을 하면 모 선배는 '쪼그만게 아무것도 모르면서'라고 말할테지요.
사실 그렇긴 해요. 아무것도 모르니까 저런 질문도 할 수 있는 것이고..
         
액션가면ケイ 2008/02/01 11:35 edit/delete
スピッツ 말고는, 신곡에 대해서 둔감해진지 무척 오래 됩니다.
신곡에 대해서 그렇게 되니, 새롭게 등장하는 뮤지션에 대해서는 더더욱 깜깜 밤중이구요.
제가 Jason Mraz의 음악을 처음 접했던 것은, 그의 두번째 앨범 <Mr. A-Z> 즈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 당시 Jason Mraz를 알게 해준 ○○ちゃん、고마워!)

'쪼그만 게 아무 것도 모르면서!' ^^*
사랑이라는 거‥, 그거 말이죠, ‥ 나이 몇 살 더 먹어도 모르긴 매 한가지랍니다. 그게 그런 거 같아요.

Of course I didn't know that it would happen to me. (정말이지, 이런 일이 일어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어‥.)
이렇거든요. 나이같은 거랑은 아무 상관없이 말이지요.

魔女 -  2008/02/01 00:27 comment | edit/delete
魔女旅に出る가 생각나네요. 사랑은 움직이는 거야! 오래됐지만, 영원할 그 카피두요.
우울모드... Oh, NO!
보구만 있어도 즐거운 사람들 찾아 보세요. 생각만 해도 즐거운 일들만 떠 올리시구요.
갈 사람은 어떻게 해서도 가구요, 있을 사람은 어떻게 해도 있어요. 자신의 힘으로 안될 때는 운명의 여신에 맡기는게 상책임다.
사자나미CD, 강추!!!
         
액션가면ケイ 2008/02/01 11:38 edit/delete
각자 다른 곡이지만 - 역시 スピッツ 팬들은 - 다른 뮤지션의 노래에서도 スピッツ를 떠올리시는군요.
여러모로 힘든 일이 많습니다. '혹시 올해가 삼재‥ 아닌가요?' 라는 말에 고개가 끄덕거릴 정도입니다.
뭐‥ 그런 것은 다들 '음력'으로 헤아린다고 하니까, 이제 2월부터는 괜찮아지겠지‥ 하고 스스로 달랩니다.

         
魔女 2008/02/04 16:17 edit/delete
그러고 보니, 3년째군요. 삼재 지나면, 대박삼년이 기다리고 있답니다. 그렇게 끊어질 듯 이어진다네요, 행복이요.
자신을 믿으시고, 기대해 보세요.
마음으로 의지되는 분의 손이라도 꼭 잡아보면 어떨까요. 이왕이면, 안겨보시면 더 좋구요. 힘내세요.

         
액션가면ケイ 2008/02/05 00:54 edit/delete
그런가요? ‥그랬으면 좋겠네요. 삼재 지나서 대박 삼년이라. 흐음‥ 그랬으면 좋겠군요.
안겨보는 것‥도 좋긴 하겠는데, 마음이 의지된다고 해서 뭐 다 안겨볼 수는 또 없는 것이 사람들과의 관계인지라‥.
밤마다 밤마다, 그냥 밀린 영화나 봅니다.
<해리 포터> 한꺼번에 몰아서 다 봤고 <이것이 영국이다>라는 (예상치 않게) 괜찮은 영화도 보게되고 그렇네요.

모운 -  2008/02/01 15:05 comment | edit/delete
이 노래 정말 좋죠. geek in the pink 처음 듣고, 그 오타쿠 티셔츠 (연분홍 티셔츠에 OTAKU라고 크게 박혀있는) 입고 찍은 PV도 보면서, 와 노래가 너무 유쾌하다! 했는데. 애절한 노래도 이리 잘 부르셔요. 이번에 내한 못가서 좀 아쉽게 됐어요.

글이 슬쩍 푸른빛이 도네요. 노래와 맞물려서 슬퍼졌어요. ;ㅅ;

또 여러가지 생각이 나면서 주절주절할 뻔 했다가 정신 차렸습니다.
저는 몸집은 크지만, 아직 '쪼끄만 거'에 속해서. ㅎㅅㅎ

케이님이 말씀하신 우울의 늪이 얕은 것이었으면 좋겠어요. 그럼 늪이 아니겠네요;
         
액션가면ケイ 2008/02/01 16:06 edit/delete
얘기해주신 덕분에 <Geek in the Pink>의 동영상을 봤어요.
(제가 게을러서요, ㅎㅎ; 어떤 노래가, 어떤 뮤지션이 괜찮다는 생각이 들어도 동영상을 찾아본다거나 하질 못하거든요.)
중간 부분에 석양을 배경으로 실루엣으로 나오는 Jason Mraz의 모습을 보면서 문득,
춤 잘 춘다는 소리는 못들어도 최소한 리듬은 탄다는 소리 정도는 들었으면 좋겠다 싶었어요. 저, 완전 몸치거든요. ^^

하필이면(?) Jason Mraz도, 멜록 악스에서 그것도 이번 3월에, 내한공연을 하다니.
スピッツ도 좋아하고 Jason Mraz도 좋아하지만 공연 둘 다 가기에는 여러모로 벅찬 사람들에게는 재앙(!)이지요.
(저도 가고는 싶지만, 가고 싶다고 이 공연 저 공연 다 챙길 만큼 여유가 있는 사람이 되질 못해서, 저도 PASS.)

쓰고나서 보니.. 지우고 싶은‥ 감추고 싶은 글이 되었어요.
하지만 몇 분의 댓글이 붙어서 이제는 그렇게 하기도 또 좀 그렇고.‥ 다른 글로 빨리 덮어버려야겠다‥ 싶은데, 어쩐다?

P.S. : 저도 그다지 크지 않아요. (적당히) 쪼끄만.. 해요.

더블레인 -  2008/02/04 23:20 comment | edit/delete
괜찮으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내몰리기 싫다고 생각하는 한은요.

이젠 카타카나를 그럭저럭 다 외운 관계로 'ケイ'가 케이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카타카나를 알기 전 'ケイ'는 단지 의미 없는 무늬에 불과했을 뿐인데
'액션가면ケイ' ---> (과거) '액션가면+알수없는무늬' | (현재)'액션가면 케이'
이름이란, 언어란 참 흥미롭죠?
인간의 필요에 의해 생겨났으면서 때로 인간의 마음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해
없으니만 못한 순간을 종종 만들기도 하고요.
내 마음은 이게 아닌데, 바로 잡으려 동분서주해도 상황은 계속 꼬여가고
뭘 해도 풀어낼 수 없다 생각하게 될 땐...이런 방법도 있죠.

침묵한 채 세월이 가길 기다립니다.
         
액션가면ケイ 2008/02/05 01:06 edit/delete
철없을 때 소설책에서 '고독하다'든가 '우울하다'든가 그런 분위기를 접할 때그게 뭔가 있어 보이고 멋있어 보인 적도 있죠.
하지만 정말 그런 기분 속에 빠져들어 못헤어나니까, 그게 얼마나 힘든 건지 알겠더군요.

'입 다문 채 시간이 지나가기를 기다린다'
(힘들 때는 정말, 입을 다물고 가만히 있는 게 편하더군요. 사실 가타부타 딱히 할 말도 없구요.)

^^ 일본어 공부 열심히 하시는군요. 저는 '공부' 쪽으로는 완전히 문을 걸어 잠궜답니다. (이게 무슨 자랑이라고‥.)

full 닉네임은 「액션가면ケイ」인데,
어떤 곳에서는 그냥 「액션가면」이기도 합니다. '닉네임은 한글로만 가능하다'는 싸이트에서 그렇습니다.
또 다른 곳에서는 「액션가면K」일 때도 있는데, '한글 또는 영문으로 된 닉네임'을 요구하는 싸이트에서지요.
원래는 인터넷 그러니까 온라인 상에서의 닉네임이었는데, 요즘은 오프라인 상에서도 사용되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오프라인 상으로 「액션가면」이란 얘기는 아니고 ^^ 짧게 「ケイ」 또는 「K」일 때도 있답니다.
큿~ 재미있네요! 「액션가면(알 수 없는 무늬의 '꼬랑지')」로 여겨지기도 했다니. 쁘하핫~

masami -  2008/02/05 10:49 comment | edit/delete
맨날 얘기하잖습니까... 글루미~ 해지지 말자구용-(배경음악이 울먹 ㅇㅅㅇ;;)
오늘은 저희집 3호가 아침부터 파팍!! 파팍!! 입니다. 이제 만날날까지 120여일;; 넉달 안되게 남았네요..
살면서 여러.. 정말 여러일들이 있기 마련이지만.. 궂은 날이 있으면 활짝 갠 날도 있고..
저도 생각조차 떠올리기싫은 때도 있었지만 울 3호 땜에 지금은 기대도 되고 기분좋게 하루하루 보내고있습니다.

낼이면 명절이네요.. 저희는 새뵥에 첫차로 출발합니다- 이러쿵 저러쿵해도 부산간다니 기쁘네요..
센쉐도 구정연휴 잘보내세요!! 아참, 젼쌤 3월초쯤에 뵐수도 있을거랍니다. 셋이서 수다잔뜩해요
히히-

         
액션가면ケイ 2008/02/05 22:43 edit/delete
얼마 전, 심란해지는 일이 생겼습니다. 그래요, 글루미~ 따위는 집어치우고 生き生き모드 돌입! 이래야 하는데.
일주일 넘게 가더라구요. (지금은 많이 좋아졌어요.) 뭐 때문에‥, 왜‥ 같은 건 얘기하고 싶지 않고. 어쨌든. 그래요.

マサミちゃん은 요즘 정말 좋겠어요~. 궂은 날 갠날 오락가락해도 3호 덕분에 기분 좋은 하루하루!

새벽 첫차로 부산으로 가는군요. マサミちゃん도 설날 연휴 잘 보내구요 !!
참~ 용산에서 <空から降る一億の星> DVD 구했어요 !! ♡ (マサミちゃん은 버얼~써 본 드라마이겠지만.)

         
masami 2008/02/06 20:33 edit/delete
하하-쨩~ 이라니..프하 - 진짜..새롭네요.
왜요?~ 라고 묻진 않겠습니다. (안물어본다니 더 얘기해주고 싶어지는건 아니겠죠? ㅋㅋ)
지금 여기는 부곡sk입니다.1호는 축구본다고 혼자 집중하고 계시고...저희는 아까 낮에 센텀 들렀었는데 아치군 여전히 대단히 반겨주더이다. 폴짝!!
울3호는 아치군 보고 좋았는지 내가 좋아라해서 반응이 오는건지 암튼 파팍- 했답니다.
부산오니 맛나는 배에~ 한라봉에~ 으히히 좋습니다.
센쉐도 명절 자알 보내세요-!!

         
masami 2008/02/06 20:35 edit/delete
오옷- 디빅 구하셨군요. 저도 다시보고픈 드라맙니다.
고거 볼동안 재밌으시겠네요 으히힛

         
액션가면ケイ 2008/02/08 00:58 edit/delete
pm0430 서울 출발. 당일 pm1150 부산 도착.
pm0430 부산 출발. 익일 am0005 서울 도착.
평소보다는 오래 걸렸지만, 명절상황을 고려한다면 나름대로 괜찮은 수준으로 다녀왔습니다.

괜찮은 고속도로 루트, 하나 알려드리지요. 서울 ▷ 경부고속도로 ▷ 청원IC
천안 지나서 청원IC에서 경북 상주로 가는 고속도로가 지난 연말에 개통되었습니다.
전국의 고속도로가 최악의 상황이었던 2월 6일의 귀성길과 2월 7일의 귀경길에도 여기는 마음만 먹으면 시속 160km.
그렇게 한참을 달리면 (동승한 사람은 선루프 창 너머로 쏟아지는 별들도 즐길 수 있어요) 중부내륙고속도로와 만납니다.
그러면 김천 쪽으로 방향을 잡아서 중부내륙고속도로에 차를 올리면 됩니다.
그래서 달리다가 김천에서 빠져서 다시 경부고속도로에 들어가구요.
돌아올 때에는,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다가 김천에서 일단 중부내륙고속도로로 들어간 다음,
선산휴게소 지나면 청원으로 빠지는 길이 나옵니다. 마치 고속도로에서 빠져나가는 듯한 길이라서 갸웃할 수도 있는 길.
그렇게 들어서면 앞서 말한 그 고속도로의 청원 방향. 냅다 달리면 표지판에 서울이 나옵니다.

요즘 신문의 부동산 면을 장식하는 수영만 매립지 근처는 지나지 않았지만,
귀경길에 센텀시티 근처를 지나쳐 왔습니다. 뭔지 알 수 없지만 큰 건물들이 막 들어서더군요. 약간 낯설었습니다.

설날 오전. 평소 먹지않는 아침식사를 한 탓에 배가 더부룩하기도 해서 잠깐 산책 겸 걷는다는 것이‥
해운대 바닷가 길까지 가서는 파라다이스비치 호텔 커피숍에서 커피를 마셨습니다.
나올 때 보니까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할머니 두 분이 차를 마시고 계시더군요.
그것은‥ 제 눈에 약간은 재미있게 느껴진 '설날 오전의 풍경'이었습니다.

설날 음식 조절은 제법 잘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다 무너졌습니다. 쯔쯔쯔~.

 -  2008/02/10 21:13 comment | edit/delete
오랫만에 익숙한 곡이, 그것도 스피츠가 아닌, 나와서... '음???' 했습니다. 다른 곳에 들어왔나 했죠.
이 곡 제가 좋아하는 것 중에 하나.
개인 블로그에 배경음악으로 걸었던 적이 있었죠. 'I'm sorry for wasting your time' 요 글과 함께.
전 첫 앨범을 듣고 그다지 제 삘이 아니라 제꼈었는데 TV로 공연하는 걸 보고 완전 반해부려가꼬는... 외모에 반한 것이 절.대. 아니라(사실 반할 외모는 아니죠. 몸매도 그렇고;; 아, 외모로 평가하는 이 질낮은...) 음악을 너어무우 즐겁게 하는데 어찌나 기특하던지요.

전 공연 갑니다.

p.s. 왜 이 놋북에는 한자키가 없는지...
         
액션가면ケイ 2008/02/11 13:06 edit/delete
오랜만에 익숙한 곡이라. 큿~. 그래서 보니까 흐음. 최근에는 오다 카즈마사, 토쿠나가 히데아키였네요.
(포스팅이 잦은 곳도 아니라서, 정말, 이럴 때는 괜히 미안한 마음이. 음음음.)

光ひめ、 오랜만! ^^
그런데 그런데 블로그 해요? (몰랐당!)

Jason Mraz 이 친구. 재능이 아주 많아 보이더라구요.
그런데 Jason Mraz 얘기가 나오던 중에 이런 얘기도 들었어요.
재능이 많다는 건 은근히 불안하기도 하다고.

Maya -  2008/03/13 23:30 comment | edit/delete
아! 이 곡 포스팅도 하셨었군요!! (소홀해서 죄송함다....)

그렇게 재능이 많아 보였단 말씀입니까?
일전에도 말씀드렸다시피 그 재능, 공연장에서 한 번 보면 넋을 놓긴 합니다만 (스피츠와는 또 다르거든요), 불안할 정도는 아닌 것 같은데.... cubside prophet같은, 쉬지 않고 주절대는(웅얼대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발음하면서) 곡들을 나이 들어서도 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게 불안하긴 합니다. 큭...

가시면 좋을텐데 말이죠.....
머 암튼, 결정난 거니까 패쓰!
안 보시는 게 나을 수도 있습니다. (보면 미치니까요.... ㅋㅋㅋ)
         
액션가면ケイ 2008/03/14 16:34 edit/delete
어느날 신대구 고속도로로 접어들면서 카오디오에서 흘러나온 Jason Mraz.
「제이슨 므라즈, 정말 재능이 대단한 것 같지않아?」
「그렇긴 한데, 그래서 불안한데?」
「그래?‥ 그런가?」
「일테면, 뭐‥ 재능이 너무 많으면 재능 만큼 뜨기 보다는‥.」
「골수 팬들만 남는, 그런 거?」
「응. 게다가 안티 쪽도 그 만큼 생기기도 하고.」
「그거, 그럴싸한데?」

공연이라는 공연, 다 즐기면서 살면 얼마나 좋겠냐‥ 마는. ㅋ.~
이번엔 Alan Parsons Project와 Neil Young도 온다는 얘기도 있어서, 귀가 쫑긋! 해지던데
단독 공연이 아니라 해서 순간 시들해지는‥ OTL.

이런‥ 4시 30분 지났네! 은행 가야 하는데!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