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합계 1348665
오늘 36
어제 34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당장 브랫 래트너의 목을 쳐라 直ちにブレト·ラトナ―の首を斬れ
  エックス·メン: ファイナル ディシジョン X-Men: The Last Stand 엑스맨: 최후의 전쟁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 정말 잘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면 - 이런 장르의 영화는 여전히 내 취향이 아니다.
영화 '엑스맨' 씨리즈로 이것이 3편에 해당된다고 하던데, 하지만 나에게는 세번째 엑스맨이 처음이다. (그리고 마지막일 듯 싶다.)

오리지날 제목은 'X-Man'이 아니라 분명 X-Men인데 왜 굳이 우리네 제목에서는 '엑스멘'이 아니고 '엑스맨'이라고 하는 것인지.
더구나 화면을 종횡무진 누비는 그 '엑스맨'이 한둘도 아니고, 마치 돌연변이 장기자랑 경연장에라도 참가한 듯 많이 나오는데.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의 경우 원래 제목이 Guys and Dolls, 그러니까 '아가씨들과 건달들'이다.
복수(複數)의 건달 앞에서 단수(單數)의 아가씨를 두는 것과 복수(複數)의 아가씨들을 병렬시키는 것 사이에,
타이틀 만으로 얼마나 다른 느낌이 오는지는 - 그 뮤지컬을 본 적이 없다 할지라도 - 굳이 길게 이야기할 필요가 없지 않은가.

엑스맨: 최후의 전쟁(X-Men: The Last Stand)

감독 : Brett Ratner
출연 : Hugh Jackman, Halle Berry, Ian McKellen, Famke Janssen, Anna Paquin

2006년. 105분. COLOR

미국판 포스터에서는 어떤지 몰라도 우리나라에서는 메인 카피가 이렇다.
인류의 미래를 건 최후의 선택, 전세계의 운명이 걸린 마지막 전쟁이 시작된다!

피식∼. 인류의 미래를 건 최후의 선택이라니. 이 무슨 얼어죽을..
돌연변이(mutant)의 운명이 걸린 마지막 전쟁이라면 또 모를까.

미국 개봉에서는 개봉 첫날, 개봉 첫주 박스오피스 기록이 역대 베스트에 들어가는 모양인데
할리우드 리포터의 Michael Rechtshaffen는 이 영화가 마음에 안들었는지 이렇게 빗댄다.
X-Men: The Last Stand
X-Men: The Last Stand

Super visual effects aside, the trilogy's final chapter is a pale mutation of its predecessors.
뛰어난 특수효과를 제쳐둔다면, 삼부작의 이 마지막 편은 전편들의 맥빠진 돌연변이다.
앞서의 1, 2편을 본 적 없기에 그것들과의 비교가 불가능하지만, 이 정도의 비아냥도 내게는 후하게 말해주는 것이다.
할리우드 리포터(The Hollywood Reporter)의 기사 원문 읽어보기

할리우드 리포터에서는 그렇게 밑줄(bottom line)을 그어놓았는데, 생각이 없는 블로그lezhin님은 이렇게「한줄요약」한다.
'당장 브랫 래트너의 목을 쳐라'고. http://lezhin.egloos.com/2497086

이 영화, 1억5천만불의 제작비가 들었다는데 요즘의 환율로 따져보니, 우리 돈으로 1,400억원이 넘는다.
곧 개봉 예정인 봉준호감독의 괴물의 제작비가 110억원이라고 하니, 무려 그것의 12배의 돈을 퍼부은 영화. 아니, 내 눈에는 쓰레기.
엑스맨: 최후의 전쟁에 열광하는 사람들은 이런 나를 두고 동의는 커녕 '개념이 없다'고 말할지도 모르지만,
내 눈에는 이 영화가 그저 재활용을 위한 분리수거조차도 난감한 쓰레기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따라서.. '개념이 없'을지도 모르는 나 역시, '생각이 없'다고 하는 lezhin님에게 동의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니 당장 브랫 래트너의 목을 쳐라.

영화를 보던 중 '큐어(Cure)'라는 캐릭터가 나오는 걸 보고 '후반부에 가면 저 캐릭터가 국면 전환에 상당한 역할을 하겠군' 싶었다.
그런데 웬걸, 국면 전환에 상당한 역할은 고사하고 단순무식 스타일의 저거노트를 벽치기(?) 시키는 것 정도로 역할 끝!인데,
그럴 밖에야 '큐어'라는 것을 그저 연구소에 보관된 주사 앰풀(ampul) 정도의 소품으로 해결하지, 뭘 그렇게 대단하게 등장시켰는지.

화려한 액션 장면을 구사하는 돌연변이 캐릭터들이 화면을 종횡무진 하도록 하기에 바빴던 Brett Ratner.
울버린, 스톰, 휘닉스, 매그니토, 저거노트, 아이스맨, 멀티플맨 등의 캐릭터에 러닝 타임 대부분을 소비하는데
그러니까 CG작업 등을 통해 관객들에게 '볼거리' 또는 '눈요기'가 제공되는 캐릭터들에게만 몰두하다보니
돌연변이들의 '장기자랑'만 잡다하게 즐기게 되고 정작 나름대로 심각할 만한 주제나 영화 전체를 관통하는 드라마는 우습게 되고 만다.

I'm Your Man
Leonard Cohen
I'm Your Man
1988

track 02
Ain't No Cure for Love
'큐어'를 보호하려는 측과 '큐어'를 없애려고 하는 매그니토와 돌연변이들.
그렇게 영화 엑스맨: 최후의 전쟁에서 '큐어' 어쩌구 할 때마다 속으로 노래 하나가 자꾸 흥얼거려졌다.
Leonard CohenAin't No Cure for Love가 엉뚱하게 떠오를 만큼, 제대로 몰입이 안되던 영화.
아니, 몰입이 안되어도 감상(?)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던 영화, 엑스맨: 최후의 전쟁.

There ain't no cure for love
There ain't no cure for love
All the rocket ships are climbing through the sky
The holy books are open wide
The doctors working day and night
But they'll never ever find that cure for love
There ain't no drink no drug
(ah tell them, angels)
There's nothing pure enough to be a cure for love

내게는 그런 영화에 불과했기에 엑스맨: 최후의 전쟁에 대한 글을 포스팅할 생각은 애당초 없었다.
다만 잊혀졌던 노래 하나를 다시 흥얼거리게 해주었기에, 그래서 그 노래를 다시 잊지않기 위하여.

Post Script 또는 Post End Credits (?) :

엑스맨: 최후의 전쟁 엔드 크레딧(end credits)을 끝까지 보면 그 말미에 '엑스맨 4'를 예고하는 장면이 나온다.. 고 한다.
하지만 엔드 크레딧이 시작되자마자 나는 영화관을 곧장 나와버렸는데, 그 장면이 어떤 것인지 전혀 궁금하지않다. 당연하게.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6/07/02 23:37 | 보기 | trackback (0) | reply (4)
  Tags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121  

양양 -  2006/07/08 17:59 comment | edit/delete
하하하하..전 예전에 이영화 시리즈를 보고 돌연변이들이 불쌍하다며 눈물을 흘렸다는 어떤 사람을 알고 있습니다만....이런 시리즈의 영화는 정말 보기 힘들죠..
얼마전에 전 갑자기 베트맨비긴즈가 보고싶어져서 봤는데 대실망~~~~~~~~~~~
뭔가 배트맨에서 풍겨지는 그런 암울하면서 정신상태모호한 그런것들의 시작은 어떨까 해서
봤는데...우~~~~~~~~~~~~~~~~~~차라리 재미있기라도 하지..영화내내 지루지루~~

큐어하니까 밴드 큐어도 생각나고 영화큐어도 생각나고.
^^;;
목감기에 걸렸답니다.
가면님도 조심하세요!
         
액션가면ケイ 2006/07/09 03:46 edit/delete
최근에 제가 본 영화 중 괜찮았던 것을 들자면,
빠뜨리스 르꽁뜨 (Patrice Leconte) 감독의 친밀한 타인들(Confidences trop intimes),
Ermanno Olmi, Abbas Kiarostami 그리고 Ken Loach가 감독했던 티켓(Tickets)입니다.
둘 중에 어느 것이 더 좋으냐면.. 흐음, '티켓'인데, 이 영화, 동숭동 하이퍼텍나다에서 지금 상영 중이니까,
혹시 대학로에 나갈 일 있다면 이 스케줄을 추가해보기를 권합니다.
(오래 전 그대의 이탈리아 여행길의 기차가 떠오를 수도 있으니, 만약 그렇다면 더욱 좋을 듯.)

사고싶은 책이 여러 권 있는데, 은근히 난감합니다. 사놓고 펼쳐보지도 못한 책들이 여러 권인데, 또 사려고 들다니..
친구가 크리스토프 란스마이어의 최후의 세계, 그걸 문고판으로 읽고 있더군요.
저는 그 책을 양장본으로 가지고있는데 아직 첫 페이지도 펼쳐보지 못한 채로 한참인데 말입니다.

사고싶은 책은, 이를테면 이런 것들입니다.

탤리즈먼: 이단의 역사 - 그레이엄 핸콕, 로버트 보발
두개골의 서 - 로버트 실버버그
아임소리마마 - 기리노 나쓰오
러시라이프 - 이사카 코타로
사신 치바 - 이사카 코타로
중력 삐에로 - 이사카 코타로
어느 날 문득 손을 바라본다 - 최일남
오리선생 한호림의 꼬리에 꼬리를 무는 sign 1, 2 - 한호림
영어상식사전 - 구경서

이렇게 적고보니, 이사카 코타로의 것이 여러 권이군요.
한동안 마스모토 세이초오, 모리무라 세이이치 등의 소설을 즐기던 시절이 있었는데,
한여름 책읽기에는 이런 장르가 딱!일 듯 싶습니다. (아, 제 경우가 말입니다.)
'두개골의 서'라는 책은 제 친구의 '강추!' 목록 중의 하나입니다. (그의 '추천'은, 제게는, 믿을 만한 것입니다.)
'꼬꼬무' sign 1, 2. 또다른 친구의 추천인데, 나온지 좀 오래된 책이지만 가격 대비 성능이 엄청나답니다.
혹시 인터넷 서점에서 30% 할인 받아서 산다면 (http://www.yes24.com) .. 가격 대비 성능.. 대박이지요. ㅋ
최일남선생은 소설이든 산문이든 '글빨(?)'이 장난 아닌데 그의 책은 자주 출간되지 않으니, 무조건 사고싶네요.
'신의 지문', '신의 암호' 그리고 '신의 봉인' 등을 쓴 그레이엄 핸콕은 여전히 손이 나가는 품목입니다.

그동안 Tatter Tools v0.96인가.. 를 쓰다가 최근에 Classic - Official Release 라는 버전으로 바꾸었습니다.
이 '클래식'버전이라는 것도 진작부터 '구닥다리'가 된 버전인데, 저는 여러가지 문제가 있어서 그냥 이걸 씁니다.

         
魔女 2006/10/15 20:58 edit/delete
'역사' 관련 책들이 몇 권 있군요. '역사' 보다는 '옛날이야기'에 더 관심이 있으신 건지도 모르겠구요.

         
액션가면ケイ 2006/10/15 22:43 edit/delete
한동안 '역사 이전의 미스테리'에 대하여 관심을 기울인 적이 있습니다.
그레이엄 핸콕의 저서를 꼬박꼬박 사서 읽은 것도 그런 연유에서이고,
위에 언급한 그의 또다른 책은 결국.. 이제는 관심이 많이 줄어들었으나 뭐, 어쩔 수 없는 관성같은 관심.. 그런 느낌.

이사카 코타로의 '사신 치바'는 좋았습니다. 그의 다른 소설도 보고싶다.. 했는데, 뭐, 어쩌다보니 그것으로 끝.

'오리선생 한호림의 꼬리에 꼬리를 무는 sign' 이 책이 정말 '가격 대비 성능 우수'의 책인데 결국 1권 밖에 못구했습니다.
1권은 살 수 있는데.. 2권은 절판되었나 봅니다. (기회나면 1권이라도 권해봅니다. '아이'가 좋아할지도 모릅니다.)

솔직히 서점에 가면 좌절합니다. 도대체 이 많은 책들 - 손이 가는 것만 해도 - 결국 읽어보지도 못하고 잊혀지겠지..
요즘은 책을 거의 안 읽습니다. 왜 이렇게 되었는지.. (뭐, 눈도 편하지 못하고 그렇다고 스스로에게 핑계대지만.)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61] [162] [163] [164] [165] [166] [167] [168] [169]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