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263064
오늘 7
어제 103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되도록「마음의 일」을 하지말고 쉬십시오 出来るだけ「心の仕事」を しないで 休んで ください
  Come See about Me Come See about Me 컴 씨 어바웃 미

예를 들자면 계단을 오르내리기에 앞서서 주머니에서 손을 빼고 오르내린다든지 또는 물건 등을 손에 쥘 때 잠깐 멈칫거린다든지
저의 행동양식이 조금씩 변해가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에게도 쉽게 눈에 띄는 변화인지 아닌지 잘 모르긴 하지만요.
'제6뇌신경마비'에 따른 증상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거나 작은 실수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자연스러운 변화입니다.

행동양식 뿐만 아니라 심리적인 변화도 은근히 있다는 것을 스스로 느끼는데 이것은 그다지 긍정적인 것이 못되긴 합니다.
발병 이후「엔간하면 스위치를 끄자」라고 마음 속으로 되뇌고 있는데. 즉 '극히 중요한 일이 아니라면 되도록 신경쓰지 말자'인데요.
하지만 아직까지는, 어쩌다 신경쓰이는 일이 생기면 곧바로 '스위치'를 끄지 못하고 일단 반응을 하고 스위치를 끄려고 듭니다.
문제는 그 '반응'입니다. 예전보다 더 예민해지는 것같고 짜증을 내는 식으로 반응이 오기 때문입니다.

'스위치'를 확실하게 끄기 위하여 그러니까 혹시 제대로 끄지못할까봐 마치 자신에게 다짐이라도 하려는 듯이
둘러서 말해도 될 것을 곧바로 말해버린다든지 주위에 사람이 없을 때라면 상스러운 욕설을 혼잣말로 해댄다든지 그런 것입니다.
일본어의 표현을 빌어서 얘기하자면, 예의 바르게 '타테마에(建前)'의 표현으로 얘기해도 상대방이 충분히 알아들을 만한 일도
굳이 '혼네(本音)'를 드러내는 직설적인 표현으로 얘기함으로써 '한방에 끝장'을 보려고 드는 것이지요. OTL..

그런데 그렇게 예민하게 또는 짜증스럽게 반응함에 따라 즉시 후회의 감정이 생기고 그 후회의 감정이 '신경쓰이는 일'이 되기도 합니다.

어제 한의원에 가서 침을 맞고 처음 보는 방식의 뜸을 떴는데요. 진맥을 하던 한의사가 마치 도인처럼 제게 이런 말을 하더군요.
'되도록「마음의 일」을 하지말고 쉬십시오.'
'마음의 일'이라니. .. 이 의사선생님은 '되도록 신경 끄고 스트레스 받지말라'는 표현을 이렇게 말하는 것인가? =.―:;

FUJITSU
FUJITSU C1320 K-1
'마음의 일'을 쉬게 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는 어렴풋이 짐작되지만 정작 어떻게 해야하는지를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마음의 일'이 쉬게 되는 것같다..는 느낌 하나를 어제 받았습니다.
그것이 그 의사선생님이 제게 기대한 방법은 분명 아니겠지만, '마음의 일'이 쉬는 듯 했거든요.

인터넷쇼핑몰에서 노트북컴퓨터 10개월 무이자할부 '주문하기' 버튼을 클릭해버린 것입니다.
네, 그래요. 요즘 흔히 쓰는 표현들을 빌리자면,「그 분이 오셨습니다.」또는「질렀습니다.」
1GB RAM, 80GB HDD, 15.4인치 LCD, 1280×800모드의 Wide Screen의 후지츠 노트북컴퓨터를!
그동안 제 마음 속에 어떤 일이 쉬지않고있었는지는 몰라도.. 멈춘 듯 했습니다. '주문'만으로도 좋았거든요.

처음에는 가격대의 상한선을 나름대로 정해놓고서는, 소니 VGN-FJ55L 모델과 HP 컴팩 V2371AP 모델을 견주어보다가..
컴퓨터라는 것이 한두 해 쓰다마는 폼목도 아니고 제 개인적인 용도로는 그것을 데스크탑 컴퓨터 대체용으로 쓸 것이라서
나름대로 정한 가격 상한선을 대폭 올려서 부품 사양도 더 좋은 것으로 하고 모니터의 싸이즈도 큰 것으로 했습니다.

컴퓨터에 대해서 잘 아는 주위 친구들에게 물어보니 '가격 대비해보면 보기 드믈게 사양이 높은 제품'이라고 하더군요.

Heart of Stone
近藤房之助
Heart of Stone
 live at PIT INN

1990-01-25
B29D-14102

track 08
Come See about Me
Come See about Me

∼ performed by 콘도 후사노스케(近藤房之助)

Sittin' all alone in my evening chair
All of my so-called friend have disappeard
And all alone, all alone I don't wanna be
I need you baby, come see about me
See about me cha, Na Na Na...
Come see about me

I've been to see the doctor he did all he could
But not his medicine could do me no good
Only you love could pull me through this misery
I need you baby, come see about me
See about me cha, Na Na Na...
Come see about me

The tears I cry can dissolve land
Is enough to build a sea
Regretting the night when I told, told you
Yes, our love can no longer be
I need the girl people let me tell you
I need the cha,
Oh, come on now baby, come see about me
Na∼
I need my baby, come see about me
When I'm down I want you to come

Come on and see, now
Well, I need my baby, come see about me
I know you're somewhere baby
Hear my lonely voice callin'
Ah... どうも!

우리나라에서는 거의 알려지지 않은 콘도 후사노스케(近藤房之助)일 듯 싶습니다만,
저는 개인적으로 그를 좋아해서 그의 라이브 음반을 4장이나 샀을 정도의 뮤지션입니다.
그의 음반에 수록된 곡들은 일본어 노랫말의 곡은 거의 없고 대부분 영미권의 블루스 넘버가 많습니다.

흥겨운 분위기의 이 곡은 그의 첫번째 앨범인 Heart of Stone에 수록된 Come See about Me인데
이 곡을 네번째 앨범인 My Innocent Time에서는 슬로우 템포로 들려주기도 합니다.

앨범 표지에서 볼 수 있는 그의 미소와 분위기 그리고 음색에서 '강산에의 느낌이 든다'는 생각을 하는데요.
혹시 처음 들어보는 뮤지션이라면.. 어떨지 모르겠네요. 괜찮은가요?
近藤房之助
近藤房之助

건강 문제로 자주 'DOWN..'되는 요즈음, 고가의 노트북컴퓨터를 주문하면서 오랜만에 기분이 'UP∼!' 되었기에
그 기분을 어제에 이어 오늘도 오래 지속시키고싶어서, 평소 제가 좋아하는 콘도 후사노스케의 노래를 이 글에 덧붙였습니다.

When I'm down I want you to come ..

앞으로 자주 만나기 힘들어질 친구 ○○先生과 또 한사람, 그렇게 셋이서 점심을 같이하기로 해서 이제 나가봐야겠습니다.
그래요, 'UP∼!'된 기분 그대로 즐겁게 점심을 먹고난 후 가벼운 발걸음으로 한의원에 가서 침 맞고 뜸을 뜰겁니다. 아잣 !!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6/01/19 11:29 | 그리고 | trackback (0) | reply (10)
  Tags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102  

Maya -  2006/01/19 14:13 comment | edit/delete
호오... 제대로, 거하게 지르셨군요! 부럽습니다!!
저는 노트북은 불편해서 별로 안 갖고 싶고, 납작한 LCD 모니터를 갖고 싶어요.
모니터는 아직 멀쩡해서 작년에 본체만 바꿨는데,
멀쩡하긴 하지만 화면이 굉장히 어둡거든요. 올해로 7년째이다보니.. ^^;
         
액션가면ケイ 2006/01/19 23:50 edit/delete
노트북컴퓨터도 '질렀는데' 이제 더이상 뭐가 무서우랴~. USB 메모리 카드도 하나 필요한데 이것도 질러? 했다가..
이것은 언젠가 신문에서 '인증서' 관련해서 증권회사에서 '공짜'로 줄 거라는 추측 기사를 본 적이 있어서 일단 멈춤.
2.5인치 80G 외장형 HDD도? 싶기도 했는데.. "노트북 질렀는데 그건 왜? 차라리 DMB수신기!!"의 의견으로 멈칫.

 -  2006/01/19 15:06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1/20 00:30 edit/delete
○○님. 메일 잘 받았고 ^^;; 잘 읽었습니다.
메일에는 메일로 답신을 보내드려야 하는데.. 이렇게 comment 박스를 통해 답신하는 것을 이해하여 주시기를.
최근 저의 건강 상의 문제 때문에 모니터를 쳐다보는 시간을 줄이기로 했는데,
그래서 메일답신과 블로그 댓글의 코멘트 둘 중에서 하나만 하는 수 밖에 없다 싶었고, 그 중에서 이쪽을 택했습니다.

평상심을 유지한다는 것. 어쩌면 그것은 '평상시에도 만만치 않은 것'인데 요즈음은 더 어렵습니다.
서두르지 않기. 욕심내지 않기. 마음이 움직이는대로 지내기. ..
그래요, 큰 탈없이 그저 자신을 위해 버텨주는 것.. 조차도 무척이나 버거운 일이기도 하지요.

'나이'에 대해서 이야기할 때면, 저는 이런 이야기를 가끔 했었습니다.
"나이를 먹는다는 것, 그래, 먹었다면, 화장실에서 볼 일보고 물을 내리듯, 그것도 그냥 내리면 되는 거야."

한해가 가고 새해가 오면, 누구나 육체적 나이에 대해서 잠시나마 생각하지 않을 수 없고
이십대 중반 쯤의 나이만 되면.. 그 '생각'이라는 것이 '두근두근의 그것'이 아니라 '가라앉는 그것'이기 쉽지요.
화장실의 물을 내리듯, 그렇게 그냥 내리면 되는 거라고 했던 나이, 육체적인 나이.
하지만 요즘에는, 아, 아냐, 먹어버린 나이가 그렇게 쉽게 없어지지 않는 것이구나, 싶습니다.
아마, 아니 분명히, 그렇게 바뀐 것은, 최근의 제 건강 상 문제 때문이겠지요.

하지만,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신적 나이'는 아직은 그렇게 쉽게 생각을 바꿀 수 없다, 입니다.
물론 '정신적 나이'라는 것이 '젊을수록 좋다'라는 말을 하고자 함이 아닙니다. (제 얘기의 의도, 아마 아시겠죠?)

서두르지 않기. 욕심내지 않기. 마음이 움직이는대로 지내기. ..

나이를 먹더라도, 육체적 나이가 화장실 물 내리듯 그렇게 쉽게 없어지지 않는다 해도
서두르지 않기. 욕심내지 않기. 마음이 움직이는대로 지내기. .. 라고 스스로에게 다짐했던 그 때의 '정신적 나이' ..
그것은 '육체적 나이'가 십년 이십년이 더 먹어가도 그 때의 '정신적 나이'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님도 저도.

悲しいこともある だけど 夢は續く 目をふせないで


P.S.
그동안 저의 휴대폰에 닉네임으로만 남아있던 ○○님. (아마 '닉네임만으로'는 유일한 경우였던 듯 싶습니다)
방금 업데이트 했습니다.

Amplified_ -  2006/01/20 15:00 comment | edit/delete
노래, 글, 너무 좋아요. 빨리 완쾌되길 빕니다.-
확실히 이곳에 올 때마다 느끼는 점인데요, 이곳은 다른 곳에 비해 '비공개' 코멘트가 유난히 많은 것 같아요.
다른 사람들의 블로그의 경우에는, 대부분의 비공개 코멘트가, 비판, 혹은 "이글루스 피플"과 같은, 뒷 이야기가 대부분이지만, 이 곳의 경우에는 비공개 코멘트 하나하나마다 제각기 깊숙한 사연이 있는 것 같아요. 정말로 저는 알지 못하는 뜨거운 무언가(!)가 있는 것 같기도 하고 말입니다. 왠지 모르게 저 코멘트들이 궁금해집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1/21 00:13 edit/delete
아, 그런가요? '비공개' 댓글이 다른 곳보다 여기가 상대적으로 많은 줄 몰랐어요. 그런가? 이유는? ^^;; 모르겠군요.
어떤 내용인지 궁금한가요? 쓰신 분들이 'for your eyes only'를 원하셨기에 밝힐 수도 없고. 음음.
적어도 흔히 말하는 '뒷담화'를 건네는 분은 한 분도 없고, "스핏츠(スピッツ) mp3 있냐?"고 물어보는 사람도 없구요.
어쨌든 다들 좋은 분들인 것은 틀림없죠. アンプちゃん처럼. 방긋.

P.S.
상대적으로 많은지.. 잘 몰라도, 이번 포스트에는 또 있군요, 그것도 アンプちゃん이 그 얘기를 언급하자마자. ^^;;

 -  2006/01/20 15:01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1/21 00:20 edit/delete
이 '비공개' 댓글에 단 한마디로 답하자면, ""저야말로!" 입니다.
그리고 가끔은, 이 '비공개' 댓글을 올린 그 ○○님이 아닌 듯 시치미를 떼고, 댓글을 써주셔도 좋습니다.
'스크롤바의 압박'은 무시하고 길게 쓰셔도 전혀 상관없구요. (그래도 즐거이 다 읽어보는 액션가면ケイ인 줄은 아실테고.)

오디 -  2006/01/21 14:14 comment | edit/delete
노트북 사서 정말 잘되었습니다. '지르기'라는 것은 정말 정신 건강에 좋은 것 같습니다. 물론 그 반동이 조금 괴롭기는 하지만, 사놓은 노트북을 쓱 한번 훑어보면 그정도는 웃음으로 승화시킬 수 있을 것만 같은... :)
건강이 조금 줄어든 만큼 다른 부분에서 늘어나는 것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괴로움만 늘었나요? 그러면 안되는데...
분명 어딘가에서 좋은 것들이 찾아올 거예요! 그렇게 되기를 간절히 빌겠습니다.. 몇푼 안되는 제 기도로 얼만큼의 신의 애정을 살 수 있을지...

노래 잘 듣고 갑니다. 어딘가 살짝 쿠와타상 느낌도 나네요. 훨씬 담백하지만.. '남자'의 목소리라는 것은 정말 좋네요.. 남자가 부럽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1/21 23:26 edit/delete
토요일 오후 2시 택배사에서 출발, 1∼2일내 수령. 이라고 인터넷쇼핑몰에서 문자메세지가 오더군요.
요즘 자주 쓰이는 '지르다'라는 표현은 '(저)지르다'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들었습니다. ^^;; (저)지르다, ..흠~.
일요일은 택배사도 쉬워야할테니, 아마도 월요일 쯤 올 듯 싶네요.
노트북컴퓨터의 터치패드가 익숙치 않을 것을, 친구가 미리 짐작해서, 광마우스 하나를 오늘 건네주었습니다.

쿠와타 케이스케, 말씀이신가요? 그 만큼 대단한 뮤지션은 못되지만.. 오디님 말씀대로, 담백하게 괜찮죠?
"남자가 부럽습니다" 큿~! 이런 식으로 슬그머니 커밍아웃(?). 일단 오디님의 GENDER만 슬쩍 알려주신다는.

고맙습니다. 기도까지 해주실 줄은.. 몰랐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꼭 회복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솔직히 무섭기도 합니다. 이대로 낫지않는 것은 아닐까.. 그런 생각도 들거든요.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79] [180] [181] [182] [183] [184] [185] [186] [187] ... [262]   >>